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경제조선 후기상품 화폐 경제의 발달

박제가의 해외 통상 주장

우리나라는 나라가 작고 백성이 가난하다. 지금 밭을 가는 작업에 부지런하고, 현명한 인재를 등용하며, 상업을 유통시키고 공업에 혜택을 주어 나라 안의 이익을 다하더라도 오히려 부족할까 근심이다. 또 반드시 먼 지방의 물자가 유통한 후에 재화와 재물이 증식하고, 백가지 용품을 생산할 수 있다. 대저 수레 백 대에 싣는 것이 한 척의 배에 미치지 못하고, 육로로 천리를 가는 것이 뱃길로 만리를 가는 것보다 편리하지 못하다. 그러므로 통상을 하는 자는 또한 반드시 물길을 귀하게 여긴다.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다. 서쪽으로는 등래(登萊)와 직선으로 600여 리 떨어져 있고, 남해의 남쪽은 곧 오나라의 입구와 초나라의 끝을 서로 바라보고 있다. 송나라의 배는 고려와 통상하였다.명주(明州)로부터 7일이면】 예성강에 닿았다 하니 가히 가깝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조선은 거의 400년 동안 다른 나라의 배 한 척과도 통상하지 않았다.

대저 어린아이가 손님을 보고 부끄러워서 머뭇거리다가 곧 우는 것은 본성이 아니다. 다만 본 것이 적어 많은 것이 괴상할 뿐이다. 그러므로 우리나라 사람은 두려워하기 쉽고 의심이 많으며, 풍속과 기상이 촌스럽고 어리석으며, 재주와 식견이 열려 있지 않은 것은 오로지 이로부터 말미암은 것이다. 일찍이 황차를 실은 배 한 척이 남해에 정박한 것을 보았다. 나라에 통용되어 10여 년을 사용하였는데, 지금도 존재하는 곳이 있다. 물건은 그렇지 않은 것이 없다. 감히 지금은 면포를 입고 백지에 글을 써도 부족한 것을 안다. 한 번 배로 통상을 하면 곧 비단 옷을 입고 죽지(竹紙)에 글을 써도 남음이 있다.

옛날에 왜가 중국과 통상하지 않았을 때에는 우리를 통해 연경에서 실을 샀는데, 우리나라 사람은 이를 매개함으로써 그 이익을 얻었다. 왜가 심히 이롭지 않음을 알고 직접 중국과 통상한 이후 이미 다른 나라의 시장과 교류하는 곳이 30여 국에 이르렀다. 왜인은 때때로 중국어를 잘하여 능히 천태산(天台山)안탕산(雁蕩山)의 기이함을 말하였다. 천하의 진기하고 괴이한 물품과 중국의 골동품과 그림이나 글씨가 장기도(長崎島)에 많이 몰려들어 끝내는 우리에게 다시 요청하지 않았다. 계미년(1763, 영조 39)에 통신사가 일본에 들어갔다. 서기가 우연히 붓과 먹을 찾으니, 갑자기 중국 먹을 한 짐 가지고 왔다. 또 하루 종일 다녔는데, 끝날 때까지 붉은 융단을 길에 펼쳤고, 다음날도 이와 같이 반복하였다. 그들이 자랑함이 이와 같았다.

사람이 그 나라를 부유하고 강하게 하고자 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 그런데 부유하고 강해지는 기술의 조건을 또 어찌하여 남에게 양보하는가? 지금 선박으로 통상하고자 함에 왜는 교활하여 항상 이웃 나라를 엿보려 하고 안남(安南)⋅유구(琉球)⋅대만(臺灣)의 나라는 험하고 멀어서 모두 통할 수 없으니, 오직 중국뿐이다. 중국은 나라가 태평하기를 100여 년이다. 우리나라를 공손하고 순하여 다른 것이 없다고 여긴다. 좋은 말로 청하면서 말하기를, 일본⋅유구⋅안남⋅서양의 나라들은 역시 모두 민중(閩中)⋅절강(浙江)⋅교주(交州)⋅광동(廣東)의 사이에서 서로 거래하니, 여러 나라에게 주는 이익을 원한다고 하면 저들은 반드시 이를 허락하여 의심하지 않고, 또한 항상 우려하지 않을 것이다. 이에 중국의 뛰어난 장인을 모아 배 한 척을 만들되, 중국과 같이 견고하고 촘촘하게 만들기에 힘쓴다.

지금 황해도에 와서 정박하는 황당선(荒唐船)은 모두 광녕 각화도의 사람이다. 항상 4월에 와서 해삼을 캐고, 8월에 돌아간다. 이미 금지할 수 없으면 곧 저자를 벌이고 후한 뇌물로써 그들을 꾀하는 것만 못할 것이니, 선박 제도를 배우는 것은 어렵지 않다. 또 반드시 일찍이 표류당한 사람과 대청도(大靑島)⋅소청도(小靑島)⋅흑도(黑島)의 백성들을 불러 모아 물길을 인도하게 한다. 가끔 중국의 바다 상인들을 초청하여 해마다 십여 척의 배를 한두 번씩 전라도와 충청도 사이와 서울 한강 입구에 정박하도록 하고, 수비하는 보루를 엄중하게 설치하여 다른 변고를 준비한다. 배에 올라서 교역할 때에는 시끄럽게 지껄이거나 훔치지 못하도록 하여 먼 곳에서 온 사람에게 조소와 업신여김을 받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선주를 후하게 대접하되 손님의 예의로써 대우하면 고려의 옛일과 같다.

이와 같이 곧 스스로 가기를 기다리지 않아도, 저들이 역시 스스로 올 것이다. 우리가 그 기예를 배우고 그 풍속을 찾아 나라 사람들에게 그 견문을 넓혀 주고, 천하의 위대함과 우물 안 개구리의 부끄러움을 알게 한다면, 곧 그것은 세상의 이치와 형편을 배우는 것이다. 또 어찌 교역의 이로움뿐이겠는가.토정(土亭)은 일찍이 다른 나라의 상선 몇 척과 통상하여서 전라도의 가난함을 구제하고자 하였으니, 그 뛰어난 소견은 진실로 미칠 수가 없다.【『시경』에 “내 옛사람을 생각하니 진실로 내 마음과 부합하는구나”라는 말이 있다. 강소(江蘇)⋅절강(浙江)과 통하지 못하면 먼저 요양(遼陽)의 배와 통상해도 또한 좋을 것이다. 요양에서 압록강까지는 철산(鐵山) 한 모퉁이를 사이로 전라도에서 경상도까지에 불과하다. 또한 모재(慕齋)가 연경의 태학에 입학할 수 없으면 요동학에 뜻을 두어 들어가기를 원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단지 중국의 배만 통상하고, 해외의 모든 나라와 통상하지 않는 것은 역시 일시적인 술책이고, 정론은 아니다. 국가의 힘이 조금 강해지고 백성의 생업이 안정되면 차례로 이를 통하는 것이 마땅하다.

박제가(朴齊家) 스스로 기록함.

북학의』외편, 통강남절강상박의

我國, 國小而民貧. 今耕田疾作, 用其賢才, 通商惠工, 盡國中之利, 猶患不足. 又必通遠方之物而後, 貨財殖焉, 百用生焉. 夫百車之載, 不及一船, 陸行千里, 不如舟行萬里之爲便利也. 故通商者, 又必以水路爲貴. 我國, 三面環海. 西距登萊, 直線六百餘里, 南海之南, 則吳頭楚尾之相望也. 宋船之通於高麗也.【自明州】七日而泊禮成江, 可謂近矣. 然而國朝幾四百年, 不通異國之一船. 夫小兒見客, 則羞澁啼哭, 非性也. 特見少而多怪耳. 故我國易恐而多嫌, 風氣之貿貿, 才識之不開 職由於此. 嘗見黃茶一船, 漂到南海. 通國用之十餘年, 至今猶有存者. 物莫不然. 敢知今之衣綿布 書白紙而不足者. 一通舶, 則被綺紈, 書竹紙而有餘矣. 向者, 倭之未通中國也, 款我而貿絲于燕, 我人得以媒其利. 倭知其不甚利也, 直通中國而後, 已異國之交市者, 至三十餘國. 其人往往善漢語, 能說天台雁蕩之奇. 天下珍怪之物, 中國之古董書畫, 輻湊於長崎島, 竟不復請於我矣. 癸未信使之入日本也. 書記偶索筆墨, 俄持華墨一籠而來. 又終日行, 盡鋪紅氍毹於道, 明日復如之. 其誇矜如此. 人莫不欲其國之富且强也. 而所以富强之術又何其讓於人也. 今欲通商舶也, 倭奴黠而常欲窺覦隣國, 安南琉球臺灣之屬, 又險又遠, 皆不可通, 其惟中國而已乎. 中國昇平百餘年. 以我爲恭順無他也. 善辭而請之曰, 日本琉球安南西洋之屬, 亦皆交市於閩浙交廣之間, 願得與諸國齒, 彼必許之而不疑, 且無非常之慮. 於是, 集國中之巧工, 裝造船隻, 務令堅緻如華制. 今荒唐船之來泊黃海道者, 皆廣寧覺花島之民. 常以四月來採海蔘, 八月歸也. 旣不能禁, 則不如因以爲市厚賂以誘之, 學其船制不難也. 又必招募曾經漂人, 及大靑小靑黑島之民, 以導水路. 往招中國之海商, 歲以十餘舶, 一再泊于全羅忠淸之間, 及京江之口, 嚴置戌堡, 以備他虞. 登船交易之際, 勿令喧呶挐攫, 以取笑侮於遠人. 厚遇船主, 以客禮待之, 如高麗故事. 如是則不待自往, 而彼亦自來. 我乃學其技藝, 訪其風俗, 使國人廣其耳目, 知天下之爲大, 井鼃之可耻, 則其爲世道地也. 又豈特交易之利而已哉. 土亭嘗欲通異國商船數隻, 以救全羅之貧, 其見卓乎眞不可及矣.【詩云我思古人, 實獲我心. 不通江浙, 先通遼陽船亦可. 盖遼陽之於鴨綠, 隔一鐵山嘴, 不過全羅之於慶尙. 亦猶慕齋, 不得入燕京太學, 願入遼東學之意也.】 只通中國船, 不通海外諸國, 亦一時權宜之策, 非定論. 至國力稍强, 民業已定, 當次第通之. 齊家自識.

『北學議』外篇, 通江南浙江商舶議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자 초정(楚亭) 박제가(朴齊家, 1750〜1805)가 저술한 『북학의』 외편, 「통강남절강상박의」에 기록된 해외 통상에 대한 주장이다. 『북학의』는 1778년(정조 2년) 박제가가 청나라의 풍속과 제도를 시찰하고 돌아와서 그 견문한 바를 쓴 책이다.

박제가는 조선 후기 상품 화폐 경제의 발전이라는 현실을 인정한 기반 위에서 상업⋅수공업⋅농업 전반의 생산력 발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국가 경제 체제를 새롭게 건설할 것을 주장하였다. 그는 청에 다녀온 후 청의 문물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을 제창하였다. 또한 상공업의 발달, 청과의 통상 강화, 수레와 선박의 이용 등을 역설하였다. 그는 생산과 소비와의 관계를 우물물에 비유하면서 생산을 자극하기 위해서는 절약보다 소비를 권장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특히 그는 서해안에 무역항을 개설하여 밀무역을 양성화하고, 중국의 강남과 절강 등 물류의 집산지와 통상을 하고, 국력이 강하게 되면 그 대상국을 확장시켜 일본이나 서양 여러 나라와도 통상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사상사연구』(한국문화총서 21),,김용덕,을유문화사,1977.
「박제가의 경제사상」,『진단학보』23,김용덕,진단학회,1982.
「초정 박제가의 상업관과 해외통상론에 관한 연구」,『한국전통상학연구』12,김태명,한국전통상학회,1998.
「박제가의 통상개국론」,『소헌남도영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이상태,소헌남도영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간행위원회,1984.
「초정 박제가의 북학의」,『창작과비평』6호,이성무,창작과 비평사,1967.
「진북학의를 통하여 본 박제가의 농업론」,『진단학보』52,이춘녕,진단학회,1981.
저서
『북학의』, 박정주, 서해문집, 2003.
『북학의』, 안대회, 돌베개, 2003.
편저
『초정 박제가의 실학사상과 해운통상론』, 오세영 외, 신서원, 2004.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