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삼국 시대관등제와 신분제

신라의 관등과 의관

신라의 관직 명칭은 때에 따라 바뀌어 그 이름이 같지 않았으며, 당나라의 것과 우리나라[夷]의 것이 서로 섞여 있었다. 그 중 시중(侍中)⋅낭중(郞中) 등으로 부르는 것은 모두 당나라의 관명이라 그 의미를 살펴볼 수 있지만, 이벌찬(伊伐湌)⋅이찬(伊湌) 등으로 부르는 것은 모두 우리나라 말[夷言]이어서 그렇게 불리게 된 까닭은 알지 못한다. 처음 설치하였을 때는 반드시 관직마다 일정한 임무가 있고 직위마다 정해진 인원이 있어서 그것의 높고 낮음을 분별하고 인재(人才)의 우열에 따라 대우하였을 것이다. 그러나 세월이 오래되고 기록들이 없어져서 고증하여 밝히고 두루 상세히 할 수가 없었다. 살펴보니 제2대 남해왕(南解王)은 나라 일을 대신(大臣)에게 위임하고 이를 대보(大輔)라 하였다. 제3대 유리왕(儒理王)은 17등급의 관위를 설치하였고, 이후로부터 그 명목이 번거롭고 많아졌다. 지금(고려) 그 중에서 살펴볼 수 있는 것만 모아 이 편목에 기록하였다.

대보는 남해왕 7년(10)에 탈해(脫解)를 그 자리에 임명하였다. 유리왕 9년(32)에 17관등을 설치하였다. 1등은 이벌찬(伊伐湌)【혹은 이벌간(伊罰干)이라고도 하고 혹은 우벌찬(于伐湌)이라고도 하고, 혹은 각간(角干)이라고도 하고, 혹은 각찬(角粲)이라고도 하고, 혹은 서발한(舒發翰)이라고도 하고, 혹은 서불한(舒弗邯)이라고도 한다】이다. 2등은 이척찬(伊尺湌)【혹은 이찬(伊湌)이라고도 한다】이다. 3등은 잡찬(迊湌)【혹은 잡판(迊判)이라고도 하고, 혹은 소판(蘇判)이라고도 한다】이다. 제4등은 파진찬(波珍湌)【혹은 해간(海干)이라고도 하고, 혹은 파미간(破彌干)이라고도 한다】이다. 제5등은 대아찬(大阿湌)인데, 여기서부터 이벌찬까지는 오직 진골(眞骨)만 받았고 다른 신분(他宗)은 받을 수 없었다. 6등은 아찬(阿湌)【혹은 아척간(阿尺干)이라고도 하고, 혹은 아찬(阿粲)이라고도 한다】인데, 중아찬(重阿湌)부터 사중아찬(四重阿湌)까지 있다. 7등은 일길찬(一吉湌)【혹은 을길간(乙吉干)이라고도 한다】이다. 8등은 사찬(沙湌)【혹은 살찬(薩湌)이라고도 하고, 혹은 사돌간(沙咄干)이라고도 한다】이다. 9등은 급벌찬(級伐湌)【혹은 급찬(級湌)이라고도 하고, 혹은 급복간(及伏干)이라고도 한다】이다. 10등은 대나마(大奈麻)【혹은 대나말(大奈末)이라고도 한다】인데, 중[대]나마(重奈麻)부터 구중[대]나마(九重奈麻)까지 있다. 11등은 나마(奈麻)【혹은 나말(奈末)이라고도 한다】인데, 중나마(重奈麻)부터 칠중나마(七重奈麻)까지 있다. 12등은 대사(大舍)【혹은 한사(韓舍)라고도 한다】이다. 13등은 사지(舍知)【혹은 소사(小舍)라고도 한다】이다. 14등은 길사(吉士)【혹은 계지(稽知)라고도 하고, 혹은 길차(吉次)라고도 한다】이다. 15등은 대오(大烏)【혹은 대오지(大烏知)라고도 한다】이다. 16등은 소오(小烏)【혹은 소오지(小烏知)라고도 한다】이다. 17등은 조위(造位)【혹은 선저지(先沮知)라고도 한다】이다.

삼국사기』권38, 「잡지」7 직관(상)

법흥왕 때 제도는 태대각간(太大角干)부터 대아찬(大阿湌)까지는 자색 옷[紫衣]을 입고, 아찬(阿湌)부터 급찬(級湌)까지는 비색 옷[緋衣]을 입고, 모두 아홀(牙笏)을 쥐었다. 대나마(大奈麻)⋅나마(奈麻)는 청색 옷[靑衣]을, 대사(大舍)부터 선저지(先沮知)까지는 황색 옷[黃衣]을 입었다. 이찬(伊湌)과 잡찬(迊湌)은 비단 관[錦冠]을 쓰고 파진찬(波珍湌)과 대아찬, 금하(衿荷)는 비색 관[緋冠]을 쓰며, 상당대나마(上堂大奈麻)와 적위대사(赤位大舍)는 갓끈[組纓]을 매었다.

삼국사기』권33, 「잡지」2 색복

新羅官號, 因時㳂革, 不同其名言, 唐夷相雜. 其曰侍中⋅郎中等者, 皆唐官名, 其義若可考, 曰伊伐湌⋅伊湌等者, 皆夷言, 不知所以言之之意. 當初之施設, 必也職有常守, 位有定貟, 所以辨其尊卑, 待其人才之大小. 世久文記缺落, 不可得覈考而周詳. 觀其第二南解王, 以國事委任大臣, 謂之大輔. 第三儒理王設位十七等, 自是之後, 其名目繁多. 今採其可考者, 以著于篇.

大輔, 南解王七年, 以脫解爲之. 儒理王九年, 置十七等. 一曰伊伐湌【或云伊罰干, 或云于伐湌, 或云角干, 或云角粲, 或云舒發翰, 或云舒弗邯】. 二曰伊尺湌【或云伊湌】. 三曰迊湌【或云迊判, 或云蘇判】. 四曰波珍湌【或云海干, 或云破彌干】. 五曰大阿湌, 從此至伊伐湌, 唯眞骨受之, 他宗則否. 六曰阿湌【或云阿尺干, 或云阿粲】, 自重阿湌至四重阿湌. 七曰一吉湌【或云乙吉干】. 八曰沙湌【或云薩湌, 或云沙咄干】. 九曰級伐湌【或云級湌, 或云及伏干】. 十曰大奈麻【或云大奈末】, 自重奈麻至九重奈麻. 十一曰奈麻【或云奈末】 自重奈麻至七重奈麻. 十二曰大舎【或云韓舎】. 十三曰舎知【或云小舎】. 十四曰吉士【或云稽知, 或云吉㳄】. 十五曰大烏【或云大烏知】. 十六曰小烏【或云小烏知】. 十七曰造位【或云先沮知】.

『三國史記』卷38, 「雜志」7 職官(上)

法興王制, 自太大角干至大阿湌, 紫衣, 阿湌至級湌, 緋衣, 並牙笏. 大奈麻⋅奈麻青衣, 大舎至先沮知黄衣. 伊湌⋅匝湌錦冠, 波珍湌⋅大阿湌⋅衿荷緋冠, 上堂大奈麻⋅赤位大舎組纓.

『三國史記』卷33, 「雜志」2 色服

이 사료는 신라의 관등⋅관직과 복색⋅의관제 등을 정리한 것이다. 골품제가 신라의 신분제로 성립되었다면, 관등제는 한 개인이 관료 조직에서 차지하는 서열을 나타내고자 마련되었다. 일반적으로 고대 국가 초기에는 관등과 관직이 분화되지 않은 모습을 띤다. 가령 『삼국사기』권1⋅2에 흔히 보이는 것처럼 이찬(伊湌)은 서열을 나타내면서 동시에 관직으로서도 기능하였다. 하지만 중앙 집권적 지배 체제가 성립되어 감에 따라 관등과 관직이 점차 분화되어 마침내 일원적 관등제가 갖추어진다. 신라의 관등제가 어떻게 운영되었는지 알려 주는 기사는 『삼국사기』권38의 직관지(職官志)와 권33의 색복(色服)조에 실려 있다.

직관지에 따르면 신라는 이벌찬(伊伐湌)부터 조위(造位)에 이르기까지 모두 17관등이 있었다. 그 중 1관등 이벌찬, 2관등 이찬, 3관등 잡찬(迊湌), 4관등 파진찬(波珍湌), 5관등 대아찬(大阿湌)은 오직 진골만 받을 수 있었고 다른 신분을 가진 이들은 받을 수 없었다고 한다. 이러한 사실을 보면 관등제가 골품제와 긴밀한 연관을 가지고 운영되었음을 알 수 있다.

아찬은 6두품 출신이 오를 수 있는 최고의 관등이고, 대나마는 5두품 출신이 오를 수 있는 최고의 관등이었다. 이렇듯 두품 신분을 가진 이들이 오를 수 있는 관등도 각기 제한되어 있었다. 하지만 일종의 특진의 길을 열어주기 위한 조처로 중위제(重位制)가 있었다. 6관등인 아찬(阿湌)과 10관등인 대나마(大奈麻), 11관등인 나마(奈麻) 등의 앞에 ‘중(重)’자를 붙여 사중아찬(四重阿湌), 대나마의 경우 구중[대]나마(九重奈麻), 나마의 경우 칠중나마(七重奈麻)라 불렸는데 이를 중위제라 한다.

진골은 중위제 대상에 해당되지 않았다. 따라서 중위제는 두품 신분이나 지방민들의 골품제에 대한 불만을 해소하고 신분 간의 갈등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되었다고 할 수 있다. 중위제가 생겨난 배경 역시 신라의 관등제가 골품제와 맞물려 운용되었던 데서 찾을 수 있으며, 그런 점에서 중위제는 신라 관등제의 특징 중 하나라고 하겠다.

신라의 17관등은 크게 ‘~찬(湌)’ 내지 ‘~간(干)’의 명칭을 사용하는 이른바 간군(干群) 관등과 나마 등의 비간군(非干群) 관등으로 나뉜다. 간군 관등은 다시 대아찬 이상의 관등과 그 이하의 관등으로 구분되는데, 전자는 진골만 오를 수 있는 관등인 반면 후자는 진골뿐 아니라 6두품 출신도 오를 수 있는 관등이었다. 학계에서는 지방의 족장 세력인 간(干)들을 중앙 귀족화하는 과정에서 진골로 편제된 이들과 그렇지 못한 이들을 구분하기 위해 간군 관등과 비간군 관등으로 이원화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비간군 관등은 나마 계열과 대사 이하의 사지 계열 등으로 세분되는데, 간군 관등으로 편제된 이들에게 예속되어 특정한 직무를 담당하던 가신(家臣)의 명칭에 기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리하자면 간군 관등은 족장 세력을 편제하는 과정에서 성립되었고, 비간군 관등은 족장 세력 아래에서 실무를 담당하던 이들을 편제하는 과정에서 성립되었다고 하겠다. 이는 형계(兄系)와 사자계(使者系)로 크게 나뉘는 고구려 관등제와 비슷한 측면이 있다. 다만 고구려는 형계 관등과 사자계 관등이 뒤섞여 서열화된 반면, 신라는 간군 관등과 비간군 관등이 정연하게 분화되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한편 신라에서는 자색-비색-청색-황색 4가지 색깔을 이용해 관등을 크게 4개의 군으로 구분하였다. 또한 이찬과 잡찬은 비단 관[錦冠], 파진찬과 대아찬 등은 비색 관[緋冠], 대나마(大奈麻)와 대사는 실로 짠 갓끈[組纓]을 각각 착용하였다는 기록도 보인다. 이로 미루어 신라에서는 관료들이 공식석상에 나갈 때 착용하는 복장과 관에 대해 규정해 놓은 의관제(衣冠制)가 시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의관제는 관등제와 마찬가지로 골품제와 무관하지 않다. 이를테면 자색 옷을 입을 수 있는 사람이나 비단 관과 비색 관을 착용할 수 있는 사람은 진골로 국한된다는 점이 그것을 단적으로 말해 준다.

색복조에는 이와 같은 의관제가 법흥왕(法興王, 재위 514~540) 대에 완비된 것처럼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삼국사기』권4의 법흥왕 7년(520)조에 의하면 율령을 반포하고 처음으로 모든 관리의 공복(公服)을 제정하는 한편 붉은색과 자색으로 위계를 정하였다고 되어 있을 따름이다. 즉 법흥왕 대에 공복제가 시행된 것은 맞지만, 색복조에 실려 있는 것과 같은 형태는 아니었다. 아마도 색복조에 전하는 의관제는 진덕여왕(眞德女王, 재위 647~654) 대에 신라가 당나라와 동맹을 맺기 위해 당나라의 문물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과정에서 당나라의 의관제를 수용한 이후 양상을 기록한 것으로 여겨진다.

요컨대 신라의 관등제나 의관제는 기본적으로 골품제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는 점에서 이 세 가지 제도는 신라 사회를 지탱하는 기본 골격으로 기능하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아가 관등제와 의관제가 성립되었다는 것은 신라가 본격적인 관료제 사회로 들어섰음을 알려 준다. 이러한 분위기는 『삼국사기』 직관지나 색복조 등에서 읽을 수 있지만, 해당 자료가 어느 시점의 사정을 정리한 것인지 분명하지 않아 적절한 사료 비판을 거쳐 활용할 필요가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관등 아찬⋅나마에 대한 고찰」,『국사관논총』21,권덕영,국사편찬위원회,1991.
「6∼7세기 삼국의 관료제 운영과 신분제-의관제에 대한 검토를 기반으로-」,『한국고대사연구』54,김영심,한국고대사학회,2009.
「6세기 초 신라 왕권의 위상과 관등제의 성립」,『역사교육논집』13⋅14합,주보돈,역사교육학회,1990.
저서
『한국고대사회연구』, 김철준, 지식산업사, 1975.
『신라의 역사』1⋅2, 이종욱, 김영사, 2002.
『신라 집권 관료제 연구』, 하일식, 혜안, 2006.
편저
「삼국의 관등제」, 노중국, 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 편, 2003.
「삼국의 통치체제」, 노중국, 한길사 편, 1994.
「중앙통치조직」, 주보돈, 국사편찬위원회, 2003.
「신분제와 관등제」, 하일식, 한국역사연구회 편, 풀빛, 199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