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삼국 시대관등제와 신분제

골품제 실시에 대한 반발

설계두(薛罽頭)【어느 책에는 [설(薛)을] 살(薩)자로 썼다】도 신라 귀족 가문의 자손이다. 일찍이 가까운 친구 4명과 함께 모여 술을 마시면서 각자 자신의 뜻을 말하였다. 설계두가 이르기를, “신라에서는 사람을 등용하는데 골품을 따진다. (그러므로) 진실로 그 족속이 아니면 비록 큰 재주와 뛰어난 공이 있더라도 넘을 수가 없다. 나는 원컨대, 서쪽 중국[中華國]으로 가서 세상에서 보기 드문 지략을 떨쳐서 특별한 공을 세워 스스로 영광스러운 관직에 올라 고관대작의 옷을 갖추어 입고 칼을 차고서 천자의 곁에 출입하면 만족하겠다.”라고 하였다.

(설계두는) 무덕(武德) 4년(621) 신사(辛巳)에 몰래 상선을 따라 당나라에 들어갔다. 때마침 태종 문황제(文皇帝)가 고구려를 친히 정벌하였으므로, 스스로 천거하여 좌무위(左武衛) 과의(果毅)가 되었다. 요동에 이르러 고구려인과 주필산(駐蹕山) 아래에서 싸웠는데 적진 깊숙이 들어가 민첩하게 싸우다가 죽으니 공(功)이 1등이었다.

황제가 “이 자는 어떤 사람인가.”라고 물으니 좌우에서 신라인 설계두라고 아뢰었다. 황제가 눈물을 흘리면서 이르기를, “우리나라 사람도 오히려 죽음을 두려워하여 형세를 관망하고 앞으로 나가지 못하는데, 외국인이 우리를 위해 목숨을 바쳤으니 어떻게 그 공을 갚겠는가.”라고 하였다. 시종하는 사람에게 물어 그의 평생의 소원을 듣고는 어의를 벗어 덮어 주고, 대장군(大將軍)의 관직을 주고 예를 갖춰 장사를 지냈다.

삼국사기』권47, 「열전」7 설계두

【一夲作薛 >】罽頭, 亦新羅衣冠子孫也. 甞與親友四人, 同㑹燕飮, 各言其志. 罽頭曰, 新羅用人論骨品, 苟非其族, 雖有鴻才傑功, 不能踰越, 我願西遊中華國, 奮不丗之略, 立非常之功, 自致榮路, 備簮紳劎佩, 出入天子之側, 足矣.

武德四年辛巳, 潜隨海舶入唐. 會太宗文皇帝親征髙句麗, 自薦爲左武衛果毅. 至遼東, 與麗人戰駐蹕山下, 深入疾闘而死, 功一等.

皇帝問, 是何許人, 左右奏新羅人薛罽頭也. 皇帝泫然曰, 吾人尚畏死, 顧望不前, 而外國人, 爲吾死事, 何以報其功乎. 問從者, 聞其平生之願, 脫御衣覆之, 授職爲大將軍, 以禮葬之.

『三國史記』卷47, 「列傳」7 薛罽頭

이 사료는 신라를 떠나 당나라에 들어가 당태종(唐太宗, 재위 626~649)의 고구려 정벌 전쟁에 참여하여 공을 세웠고 전쟁터에서 장렬하게 전사한 설계두(薛罽頭, ?~?)의 전기로, 골품제에 대한 신라인의 인식을 엿볼 수 있다.

설계두는 귀족 가문의 자손이었음에도 골품제에 불만을 품고 중국으로 건너갔다. 이를 통해 그의 가문이 귀족이긴 하지만 최고 신분층, 즉 진골(眞骨)은 아니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그가 설씨였다는 점 역시 그의 가문을 진골로 보기 어렵다. 설씨는 6두품에 속한 대표적 가문이었다. 설계두는 이러한 신분적 한계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자신이 말한 것처럼 큰 재주와 뛰어난 공을 세우더라도 뛰어넘을 수 없는 벽이 존재했다. 이는 신라 사회에서 골품제가 얼마나 엄격하게 통용되고 있었는지 알려 준다.

또한 이 사료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설계두가 골품제에 불만을 품고 당나라로 건너간 시점이 바로 621년(진평왕 43년)이라는 점이다. 적어도 621년경에는 골품이 정치적 진출의 주요 기준으로 작용하고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골품제가 언제부터 성립되었는지 논란이 있는데, 근래에는 520년(법흥왕 7년) 율령이 반포될 때 골품제가 법제화되었다는 견해가 일반적이다. 7세기 전반의 사정을 전하는 이 사료에도 골품제가 확고하게 자리 잡은 모습이 담겨 있으므로, 그러한 견해는 설득력 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설계두가 자신의 신분적 한계를 깨닫고 꿈을 실현하기 위해 신라를 떠나 당나라로 가는 장면은 6두품 이하 귀족들이 골품제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었는가와도 관련 있다. 신라인의 입장에서 고향인 신라를 떠나 중국으로 가는 것이 결코 쉬운 선택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설계두처럼 신라를 떠나는 이들이 생겨났다는 것은 6두품 이하 귀족들이 골품 제도에 얼마나 큰 불만을 가지고 있었는지 단적으로 보여 준다. 그리고 화랑도(花郞徒)와 같은 신분 계층 간의 갈등을 완화시켜 주는 장치가 있었다 하더라도 근본적인 해결책은 되지 못하였다는 사실도 짐작하게 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7세기 통일전쟁기의 순국 인물 분석-『삼국사기』열전7에 실린 신라 인물들을 중심으로-」,『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25,강종훈,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4.
「골품제 연구의 현황과 전망」,『한국고대사논총』9,김기흥,한국고대사회연구소 편,2000.
「신라 골품제의 구조와 기반」,『한국사론』30,윤선태,서울대학교 인문대학 국사학과,1993.
「신라 골품제 연구의 새로운 경향과 과제」,『한국고대사연구』54,주보돈,한국고대사학회,2009.
저서
『신라의 정치구조와 신분편제』, 서의식, 혜안, 2010.
『신라골품제사회와 화랑도』(중판), 이기동, 일조각, 1997.
『신라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74.
『신라골품제연구』, 이종욱, 일조각, 1999.
『신라 골품제의 성립과 운영』, 전미희, 서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