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삼국 시대민중의 삶

도미 이야기

도미(都彌)는 백제 사람이다. 비록 호에 편입(編戶)된 소민(小民)이었지만 자못 의리를 알았다. 그의 아내는 아름답고 예뻤으며 또한 절개 있는 행실이 있어 당시 사람들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개루왕(蓋婁王)이 이를 듣고 도미를 불러 말하기를, “무릇 부인의 덕은 비록 지조가 굳고 행실이 깨끗함을 우선으로 하지만, 만약 그윽하고 어두우며 사람이 없는 곳에서 교묘한 말로써 유혹하면 마음을 움직이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이 드물 것이다.”라고 하였다. 도미가 답하기를 “사람의 마음이란 헤아릴 수 없으나 저의 아내와 같은 사람은 비록 죽더라도 변함이 없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그녀를 시험해 보려고 일을 핑계로 도미를 머물게 하고는 가까운 신하 한 사람으로 하여금 거짓으로 왕의 옷을 입고 마부를 데리고 밤에 그 집에 가도록 하고 먼저 사람을 시켜 왕이 왔다는 것을 알리도록 하였다. 그 부인에게 이르러 말하기를, “나는 오랫동안 네가 예쁘다는 소리를 들었다. 도미와 내기하여 그를 이겼으니 내일 너를 들여 궁인(宮人)으로 삼기로 하였다. 이후로 네 몸은 내 것이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그녀를 간음하려고 하자 부인이 말하였다. “국왕께서는 거짓말을 하지 않으실 것이니 제가 감히 따르지 않겠습니까. 청컨대 대왕께서는 먼저 방에 들어가소서. 제가 옷을 갈아입고 들어가겠습니다.” 하고 물러나서는 한 계집종을 치장하여 잠자리에 들게 하였다.

왕이 후에 속았음을 알고 크게 노하였다. 도미를 무고하여 처벌하였는데, 두 눈을 멀게 하고 사람을 시켜 끌어내 작은 배에 태워 강에 띄웠다. 마침내 그 부인을 강제로 욕보이려 하니, 부인이 말하기를 “지금 남편을 이미 잃었으니 홀로 남은 이 한 몸을 스스로 보전할 수 없습니다. 하물며 왕의 시비가 되었으니 어찌 감히 어길 수 있겠습니까? 지금 월경 중이라서 온몸이 더러우니 다른 날을 기다려 향기롭게 목욕한 후에 오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그 말을 믿고 허락하였다. 부인이 곧 도망쳐 강어귀에 이르렀으나 건널 수 없었다. 하늘을 부르며 통곡하다 홀연히 외로운 배가 물결을 따라 이르는 것을 보았다. (이를) 타고 천성도(泉城島)에 이르러 그 남편을 만났는데 아직 죽지 않았다. 풀뿌리를 캐서 먹다 드디어 함께 같은 배를 타고 고구려의 산산(䔉山) 아래에 이르렀다. 고구려 사람들이 불쌍히 여겨 옷과 음식을 주었다. 마침내 구차히 살다 객지에서 일생을 마쳤다.

삼국사기』권48, 「열전」8 도미

都彌百濟人也. 雖編戸小民, 而頗知義理. 其妻美麗, 亦有節行, 爲時人所稱. 蓋婁王聞之, 召都彌與語曰, 凡婦人之徳, 雖以貞㓗爲先, 若在幽昏無人之處, 誘之以巧言, 則能不動心者鮮矣乎. 對曰, 人之情不可測也, 而若臣之妻者, 雖死無貳者也.

王欲試之, 留都彌以事, 使一近臣假王衣服, 馬從夜抵其家, 使人先報王來. 謂其婦曰, 我久聞爾好. 與都彌愽得之, 來日入爾爲宫人. 自此後爾身吾所有也. 遂將亂之, 婦曰, 國王無妄語, 吾敢不順. 請大王先人室. 吾更衣乃進. 退而雜餙一婢子薦之.

王後知見欺, 大怒. 誣都彌以罪, 矐其兩眸子, 使人牵出之, 置小舩泛之河上. 遂引其婦強欲淫之, 婦曰, 今良人已失, 單獨一身, 不能自持. 况爲王御, 豈敢相違. 今以月經, 渾身汙穢請俟, 他日薰浴而後來. 王信而許之. 婦便逃至江口不能渡. 呼天慟哭, 忽見孤舟隨波而至. 乗至泉城島, 遇其夫未死. 掘草根以喫, 遂與同舟, 至髙句麗䔉山之下. 麗人哀之, 丐以衣食. 遂苟活終扵覊旅.

『三國史記』卷48, 「列傳」8 都彌

이 사료는 백제인의 사회 경제적 처지를 엿볼 수 있는 자료이다. 도미전(都彌傳)은 신분은 높지 않았으나 의리를 아는 도미와 용모가 아름다고 정절이 높은 그의 부인이 왕의 계책과 협박에도 불구하고 정조와 부부의 신의를 지켜 냈다는 내용으로, 특히 정절 높은 도미 부인과 잔인한 왕의 극적 대비가 잘 드러나 있다. 이러한 도미전은 조선 시대의 『삼국사절요』⋅『동국통감』⋅『삼강행실도』 등에도 실려 있다.

기존 연구에서는 사료에 보이는 개루왕(蓋婁王, 재위 128~166)을 개로왕(蓋鹵王, 재위 455~475)으로 파악하여, 이 시기의 정치 상황과 개로왕의 실정에 따른 한성 함락을 설명하는 데 많이 이용되기도 한다. 그러나 원문에 나오는 대로 개루왕 대 사실을 전하는 것으로 파악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이 사료에서는 도미 부부를 가리켜 ‘편호소민(編戶小民)’이라고 하였다. 편호소민에 대해서는 일반 소경리(小耕犁) 자유농민으로 이해하는 견해가 있다. 하지만 편호소민의 사전적 의미는 ‘호적에 편입된 평민’이라는 뜻이며, 여기서 ‘평민’이란 넓은 의미에서 일반 백성을 지칭하는 것으로 이해된다. 따라서 편호소민은 독립적인 자기 경지를 가진 농민이자 호적에 편입된 이들로, 국가 권력에 직접 귀속되어 조세⋅공물⋅부역 등의 수취 의무가 부가된 국가의 공민(公民)으로 파악할 수 있다.

한편 편호(編戶)는 부여 궁남지에서 발견된 목간(木簡)에 등장하는 ‘중구(中口)⋅소구(小口)’ 등의 표현과 관련하여 백제에서 호적 작성 가능성을 보여 주는 중요한 사료이다. 이와 함께 『주서(周書)』에 전하는 내외 22부사 가운데 호적 업무를 담당한 부서로 보이는 점구부(點口部)의 존재도 호적 작성과 관련해 주목할 만하다. 물론 『주서』가 편찬된 시기나 혹은 그 이전 시기에 백제 전역의 호구 파악과 이에 따른 호적 작성이 가능했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수도와 가까운 지역에서는 호구 파악이 행해졌을 가능성이 있다.

도미 부부의 사회 경제적 지위는 그들이 소민(小民)이었다는 점과 비자(婢子)가 있었다는 점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우선 도미 부부를 지칭한 소민은 작은 규모이나 자기 경지를 가지고 생업에 종사하였던 백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도미 부부가 소유했던 비자의 존재를 보면 그들을 단순한 소농민으로 파악할 수 없는 점도 있다. 비자, 즉 여자 노비가 있었다는 것은 도미 부부가 노비를 거느릴 정도의 살림 규모를 지녔음을 보여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도미 부부는 노비를 소유할 수 있을 정도의 경제력을 가진 부농(富農) 혹은 부가(富家)로 파악할 수 있다. 또한 도미 부부에게 소속된 비자는 삼국 시대에 노비가 존재했음을 보여 주며, 이 시기에 이미 사회 내부에 계층 분화가 심화되었다는 것을 알려 준다. 이는 『삼국지(三國志)』 「한전(韓傳)」에 보이는 하호(下戶)와 함께 삼국 시대 계층 분화의 양상을 잘 보여 주는 것이기도 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사기』도미전의 세계」,『선사와 고대』27,박대재,한국고대학회,2007.
「『삼국사기』도미열전 소고」,『이원순교수화갑기념사학논총』,양기석,교학사,1986.
「백제 22부사체제의 성립과정과 그 기반」,『한국고대사연구』54,정동준,한국고대사학회,2009.
「도미설화의 전승 양상」,『고문화』49,최운식,한국대학박물관협회,199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