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삼국 시대법률과 사회 풍속

투항하거나 패전한 자에 대한 처분

[김]유신(金庾信, 595~673)의 아들 [김]원술(元述)은 비장(裨將)이었는데 또한 전사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보좌하던 담릉(淡凌)이 그것을 말리며, “대장부가 죽는 것은 어렵지 않으나 죽을 곳을 택하는 것은 어렵습니다. 만약 죽더라도 이루는 것이 없으면 살아서 후일에 공을 도모하는 것만 못합니다.”라고 말하였다. [원술은] “남아(男兒)는 구차하게 살지 않거늘, 장차 무슨 면목으로 내 아버지를 뵙겠는가?”라고 대답하며, 곧 말을 채찍질하여 달려 나가려고 하였다. [하지만] 담릉이 고삐를 잡아당기며 놓아 주지 않았고, 끝내 죽지 못하였다. ……(중략)……

대왕이 이를 듣고 유신에게 “군사들의 패배가 이와 같으니 어찌하겠는가?”라고 물었다. [유신은] “당(唐)나라 사람들의 계략을 헤아릴 수가 없사옵니다. 마땅히 장수와 병졸들로 하여금 각자 요충지를 지키게 하옵소서. 다만 원술은 왕명을 욕되게 하였다고 생각될 뿐만 아니라 또한 가훈을 저버렸으니 죽여야 하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대왕이 “원술은 비장인데 혼자에게만 무거운 형벌을 내릴 수는 없다.”고 말하며 곧 사면하였다. 원술은 부끄럽고 두려워 감히 아버지를 뵙지 못하고 시골에 은둔하였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야 어머니를 뵙고자 청하였다. 어머니가 “여인에게는 세 가지 따라야 할 의리가 있는데, 지금 이미 과부가 되었으니 마땅히 아들을 따라야 하겠지만, 원술과 같은 자는 이미 선친에게 아들 노릇을 하지 못했으니 내가 어찌 그 어미가 될 수 있으랴?”라고 말하며, 만나 주지 않았다. 원술이 통곡하며 가슴을 치고 펄쩍 뛰면서 떠나지 않았으나 부인은 끝내 만나 주지 않았다. 원술은 탄식하며, “담릉으로 인해 그르친 것이 이런 지경에까지 이르렀구나!”라고 말하였다. 이에 태백산(太伯山)으로 들어갔다.

을해(乙亥)년[문무왕(文武王) 15년(675)]에 이르러 당나라 군사가 와서 매소천성(買蘇川城)을 공격하니, 원술이 이를 듣고 죽음으로써 지난 날의 치욕을 씻고자 하였다. 드디어 힘껏 싸워서 공을 세워 상을 받았다. [그렇지만] 부모에게 받아들여지지 못한 것을 분하고 한스러워하여 벼슬을 맡지 않고 일생을 마쳤다.

삼국사기』권43, 「열전」3 김유신 하 부 원술

실복(悉伏)이 가잠성(椵岑城) 남쪽 7리에 나와 진을 치고 기다리는 것을 보고는 어떤 사람이 고하기를, “……(중략)…… [옛] 말에 ‘막다른 곳에 다다른 도둑을 급박하게 쫓지 마라.’고 하였습니다. 마땅히 조금 물러서서 피로가 극에 달함을 기다려 친다면 칼날에 피를 묻히지 않고도 사로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여러 장수가 그 말을 그럴 듯하다고 여겨 잠깐 물러났다. 오직 [김]영윤(令胤, ?~684)만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싸우고자 하였다. [그러자] 따르는 자가 고하기를, “지금 여러 장수가 어찌 다 살기를 엿보는 사람으로 죽음을 아끼는 무리이겠습니까? 그러나 [잠시 후퇴하자는] 지난 번의 논의에 찬성한 것은 장차 그 틈을 기다려 편함을 얻고자 했기 때문입니다. 그대가 홀로 바로 적진으로 나가겠다고 하니, 그것은 올바르지 못합니다.”라고 하였다. 영윤이 말하기를, “전쟁에 임하여 용기가 없는 것은 『예경(禮經)』에서 경계한 바요, 전진이 있을 뿐 후퇴가 없는 것은 병졸의 떳떳한 분수이다. 장부는 일에 임하여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지, 어찌 반드시 여러 사람의 말을 좇겠는가?”라고 하였다. 드디어 적진에 나가서 싸우다가 죽었다.

삼국사기』권47, 「열전」7 김영윤

[金]庾信子[金]元述爲裨將, 亦欲戰死, 其佐淡凌止之曰, “大丈夫, 非死之難, 處死之爲難也. 若死而無成, 不若生而圖後効” 答曰, “男兒不苟生, 將何面目以見吾父乎” 便欲䇿馬而走, 淡凌攬轡不放, 遂不能死. ……(中略)…… 大王聞之, 問庾信曰, “軍敗如此, 奈何” 對曰, “唐人之謀, 不可測也. 宜使將卒各守要害. 但元述不惟辱王命, 而亦負家訓, 可斬也” 大王曰, “元述裨將, 不可獨施重刑” 乃赦之. 元述慙懼, 不敢見父, 隱遁於田園. 至父薨後, 求見母氏. 母氏曰, “婦人有三從之義, 今旣寡矣, 宜從於子, 若元述者, 旣不得爲子於先君, 吾焉得爲其母乎” 遂不見之. 元述慟哭擗踴而不能去, 夫人終不見焉. 元述嘆曰, “爲淡凌所誤, 至於此極” 乃入太伯山. 至乙亥年, 唐兵來攻買蘇川城, 元述聞之, 欲死之, 以雪前恥. 遂力戰有功賞. 以不容於父母, 憤恨不仕, 以終其身.

『三國史記』卷43, 「列傳」3 金庾信 下 附 元述

及見悉伏出椵岑城南七里, 結陳以待之, 或告曰, “…(中略)… 語曰, ‘窮窛勿迫’ 宜左次以待疲極而擊之, 可不血刃而擒也” 諸將然其言, 暫退. 獨令胤不肯之而欲戰, 從者告曰, “今諸將豈盡偸生之人, 惜死之軰哉. 而以向者之言爲然者, 將俟其隙而得其便者也. 而子獨直前, 其不可乎” 令胤曰, “臨陣無勇, 禮經之所誡, 有進無退, 士卒之常分也. 丈夫臨事自决, 何必從衆” 遂赴敵陣, 格闘而死.

『三國史記』卷47, 「列傳」7 金令胤

이 사료는 『삼국사기』권43과 권47에 실려 있는 김원술(金元述)과 김영윤(金令胤, ?~ 684)의 「열전」으로, 전쟁에서 임해야 할 자세와 더불어 패전하고 도망한 자에 대한 당대의 인식이 잘 나타나 있다. 사료에도 나와 있는 것처럼 원술은 김유신(金庾信, 595~673)의 아들이고, 영윤은 김유신의 동생인 김흠순(金欽純)의 손자였다. 따라서 두 사람은 친족 사이인데, 두 사람의 「열전」을 통해 무인(武人) 집안이었던 김유신 가문은 물론이고 나아가 삼국 통일을 전후한 무렵 전쟁에 나서는 장수가 취해야 할 자세 등을 읽을 수 있다.

원술 「열전」에 따르면 원술은 비장(裨將)으로 나당 전쟁에 참전하였다가 전세가 기울자 전사하려고 하였으나, 그를 보좌하던 담릉(淡凌)의 만류로 죽음을 택하지 못하고 살아 돌아왔다고 한다. 그러자 김유신은 문무왕(文武王, 재위 661~681)에게 원술이 “왕명을 욕되게 하였다고 생각될 뿐만 아니라 또한 가훈을 저버렸으니 죽여야 한다.”고 주청하였다. 이에 대해 문무왕은 “원술은 비장인데, 혼자에게만 무거운 형벌을 내릴 수는 없다.”면서 원술을 사면해 주었다. 하지만 부끄러움과 두려움 때문에 원술은 아버지가 임종을 맞을 때까지 뵙지 못하고 시골에 은둔하였다. 원술의 어머니 역시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원술을 아들로 인정하지 않으면서 끝내 만나 주지 않았고, 675년(문무왕 15) 매소천성(買蘇川城) 전투에서 원술이 혁혁한 공을 세웠음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이에 원술은 부모에게 받아들여지지 못한 것을 한스러워하면서 일생을 마치게 되었다.

원술이 부모에게 버림을 받게 된 원인은 왕명을 욕되게 하고 가훈을 저버린 데 있었다. 여기서의 왕명과 가훈이란 전쟁터에서 힘써 싸우며 물러서지 않는다는 원광(圓光, 555~638)의 세속 오계(世俗五戒) 중 임전 무퇴(臨戰無退) 정신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이는데, 원술은 전투에서 패배하였음에도 살아 돌아왔으므로 그것을 어긴 셈이다. 따라서 원술은 왕명을 욕되게 하였다는 점에서는 ‘충(忠)’을 어긴 것이고 가훈을 저버린 점에서는 ‘효(孝)’를 어겼던 것이다. 흥미로운 것은 매소천성 전투에서 원술이 공을 세우며 상까지 받는 등 자신의 과오를 어느 정도 만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어머니는 끝내 원술을 용서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이는 곧 전쟁터에서 패배하고 돌아온 자에 대한 당대인의 인식이 얼마나 차가웠는지를 잘 보여 준다.

원술의 영향 때문이었는지 영윤은 가잠성(椵岑城) 전투에서 주변 상황을 살피면서 전투에 임하자는 주변의 조언을 물리치고, “전쟁에 임하여 용기가 없는 것은 『예경(禮經)』에서 경계한 바요, 전진이 있을 뿐 후퇴가 없는 것은 병졸의 떳떳한 분수이다. 장부는 일에 임하여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지, 어찌 반드시 무리를 좇겠는가?”라고 말하며 적진에 나아가 싸우다 전사하였다. 영윤은 『예경』, 즉 『예기(禮記)』까지 언급하면서 전쟁에 임했을 때의 용기를 강조하면서 전쟁터에서는 오로지 전진만이 있을 뿐이라고 하였다. 이 같은 영윤의 발언을 기준으로 삼을 경우 원술은 분명 용서받지 못할 잘못을 저지른 것이 된다. 특히 왕경인이 주축이 된 신라의 중앙군은 신분적인 특권을 누릴 수 있음에도 스스로 입대하여 전쟁터에 나서는 것을 일종의 명예로 여긴 명망군(名望軍)의 성격이 강했다. 이를 염두에 둘 경우 전쟁터에서 물러서거나 적에게 투항한다는 것은 씻을 수 없는 치욕으로 여겼음 직하다. 영윤이 전쟁터에서는 전진만이 있을 뿐이라면서 적진으로 뛰어든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듯 원술과 영윤의 사례를 비교해 보면, 전쟁터에서 패배해서 돌아오거나 적에게 투항한 자에 대한 신라 사회의 처우가 어떠하였는지 이해된다. 왕비를 배출한 김유신 가문조차 원술을 끝내 용서하지 않을 정도였다면, 다른 귀족 가문이나 일반인의 경우에는 처분이 훨씬 더 엄격했을 것이다. 아울러 전쟁터에 나서는 장수의 마음가짐과 태도는 곧 충과 효의 문제와도 무관하지 않았던 만큼, 패전하고 살아 돌아오거나 적에게 투항한 자에게 신라 사회가 거의 관용을 베풀지 않았던 것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7세기 통일전쟁기의 순국 인물 분석」,『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25,강종훈,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경주문화원,2004.
「김유신(595~673)활동의 사상적 배경」,『신라문화』31,김복순,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8.
「한국 고대사 속의 배제와 포용」,『서강인문논총』26,김수태,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2009.
저서
『신라사상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6.
『한국사학의 방향』, 이기백, 일조각, 1978.
편저
「임전무퇴의 사회사 -원술을 중심으로-」, 김수태, 주류성출판사, 2009.

관련 이미지

매소성 싸움(민족기록화)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