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삼국 시대법률과 사회 풍속

사금갑 설화와 정월 대보름의 풍습

제21대 비처왕(毗處王)【또는 소지왕(炤智王)이라고도 한다】 즉위 10년 무진(戊辰, 488)에 천천정(天泉亭)에 행차하였는데, 이때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었다. 쥐가 사람의 말을 하며 이르기를,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찾아가 보십시오.”라고 하였다【혹은 신덕왕(神德王)이 흥륜사(興輪寺)에서 향을 피우고자 하였는데, (가는) 길에 여러 마리의 쥐가 꼬리를 물고 있는 것을 보고 괴이하게 여겨 돌아와 점을 치니 다음 날 먼저 우는 까마귀를 찾으라고 하였다고 하는데, 이 설은 맞지 않다】.

왕이 말을 탄 무사에게 까마귀를 쫓도록 명하였다. 그 무사가 남쪽 피촌(避村)【지금의 양피사촌(壤避寺村)으로, 남산(南山)의 동쪽 기슭에 있다】에 이르니, 돼지 2마리가 서로 싸우고 있어 이를 한참 동안 보다가 문득 까마귀가 간 곳을 잊어버려 길가를 배회하고 있었다. 이때 늙은이가 연못 속에서 나와 글을 바쳤는데 겉면에 ‘열어 보면 두 사람이 죽을 것이고, 열어 보지 않으면 한 사람만 죽을 것이다.’라고 쓰여 있었다.

무사가 돌아와 이것을 바치니 왕이 “두 사람이 죽는 것보다는 열어 보지 않고 단지 한 사람만 죽는 것이 낫다.”라고 하였다. 일관(日官)이 “두 사람은 서민이고 한 사람은 왕입니다.”라고 아뢰었다. 왕이 그러하다고 여겨 열어 보니 글에 이르기를, ‘거문고 상자를 활로 쏴라’라고 하였다. 왕이 궁궐에 들어가 거문고 상자를 보고 (활을) 쏘니, (거기에서는) 곧 내전(内殿)의 분수승(焚修僧)과 궁주(宫主)가 몰래 간통하고 있었다. 두 사람은 죽임을 당하였다.

이후 나라의 풍습에 해마다 정월 상해일(上亥日)⋅상자일(上子日)⋅상오일(上午日)에는 모든 일을 조심하고 감히 움직이지 않았다. (정월) 15일을 오기일(烏忌日)로 삼아 찰밥으로 제사를 지냈는데 지금까지 이를 행한다. 향언(鄕言)으로 이것을 달도(怛忉)라고 하니, 슬퍼하고 조심하며 모든 일을 금하고 꺼려한다는 것을 말한다. 그 연못을 서출지(書出池)라고 부른다.

삼국유사』권1, 「기이」2 사금갑

第二十一毗處王【一作炤智王】, 即位十年戊辰, 幸於天泉亭, 時有烏與鼠來鳴. 鼠作人語云, 此烏去䖏尋之【或云, 神徳王欲行香㒷輪寺, 路見衆鼠含尾, 恠之而还占之, 明日先鳴鳥尋之云云, 此說非也】.

王命騎士追之. 南至避村【今壤避寺村, 在南山東麓】, 兩猪相闘, 留連見之, 忽失烏所在, 徘徊路旁. 時有老翁自池中出奉書, 外靣題云, 開見二人死, 不開一人死.

使來獻之, 王曰, 與其二人死, 莫若不開, 但一人死耳. 日官秦云, 二人者庻民也, 一人者王也. 王然之開見, 書中云射琴匣. 王入宮見琴匣射之, 乃内殿焚修僧與宫主潜通而所奸也. 二人伏誅.

自爾國俗, 每正月上亥上子上午䓁日, 忌慎百事, 不敢動作. 以十五日爲烏忌之日, 以糯飯祭之, 至今行之. 俚言怛忉, 言悲愁而禁忌百事也. 命其池曰書岀池.

『三國遺事』卷1, 「紀異」2 射琴匣

이 사료에는 신라 시대 정월 대보름에 행하는 풍속의 유래가 담겨 있다. 전반적인 내용은 까마귀 등의 도움으로 소지왕(炤知王, 재위 479~500)의 목숨을 노리던 분수승(焚修僧)과 궁주(宫主)를 적발하여 죽음에 이르게 하였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야기 자체가 조금 은유적으로 표현되어 있어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우선 한 늙은이가 연못 속에서 나와 바친 글의 겉면에는 ‘열어 보면 두 사람이 죽을 것이고, 열어 보지 않으면 한 사람만 죽을 것이다’라고 적혀 있고, 이것을 열어 보니 ‘거문고 상자를 (활로) 쏴라’고 적혀 있었다는 대목에 주목해 보자. 거문고 상자에는 분수승과 왕의 첩이 들어가 있었는데, 겉면의 글귀는 바로 이것과 연결되어 있었다. 즉, 거문고 상자를 열어 보면 두 사람, 즉 분수승과 왕의 첩이 죽을 것이고, 그것을 열어 보지 않으면 한 사람, 즉 왕이 죽을 것임을 암시한 것이다. 안쪽 면의 글귀에서 거문고 상자를 활로 쏘라고 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었다. 이와 같이 이해하고 보면 분수승과 왕의 첩은 왕을 죽이기 위해 거문고 상자 안에 몰래 숨어 있었다는 이야기가 된다. 그렇다면 왜 분수승과 왕의 첩은 소지왕을 죽이려고 하였던 것인지가 궁금해진다.

소지왕 대는 아직 불교가 공인되기 이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자료에 나와 있는 것처럼 내전(内殿)에는 승려가 머물고 있었다. 여기에 보이는 내전을 궁궐 내의 일반적 건물로 파악하기도 하고 일종의 내불당(內佛堂)으로 이해하기도 하는데, 어느 쪽으로 판단하든 궁궐에 승려가 들어와 있었다는 점만은 명확하다. 이 사료에는 내전의 분수승이 궁주와 간통한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런데 이는 궁주가 불교에 심취하였던 상황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것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분수승과 궁주가 소지왕을 죽이려고 하였다는 점 역시 다른 측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다. 신라가 불교를 공인하는 과정에서 귀족들의 극심한 반발이 있었던 사실은 잘 알려져 있는데, 소지왕 대라고 해서 사정이 크게 다르지는 않았을 것이다. 즉, 귀족들이 불교에 대해 좋지 않은 인식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궁궐 내에 분수승이 머무는 것이나 왕의 첩이 불교에 관심을 가지는 상황이 그들에게 달가울 리 만무하였을 것이다. 이에 일부 연구자는 귀족들이 불교와 관련한 분수승과 궁주를 제거하기 위해 간통이라는 죄목을 씌워 모함하였다고 이해하기도 하며,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양자 사이의 갈등을 불교와 토착 신앙 간의 마찰로 보는 견해도 있다. 분수승 등을 타도하는 데 일익을 담당한 까마귀, 쥐, 멧돼지 등이 모두 신령스러운 동물로 인식되었을 뿐만 아니라 샤머니즘에서 숭배의 대상이 되기도 하였음을 염두에 두면 그러한 이해가 전혀 터무니없지는 않은 것 같다.

소지왕 대에 분수승 등을 죽였다는 사금갑 설화는 이렇듯 다양한 각도에서 접근해 볼 수 있다. 아무튼 이 일을 계기로 하여 해마다 정월 상해일(上亥日)⋅상자일(上子日)⋅상오일(上午日)에 모든 일을 조심히 하고 감히 움직이지 않았으며, 정월 15일을 오기일(烏忌日)로 삼아 찰밥으로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해일(亥日)의 해(亥)와 자일(子日)의 자(子), 오일(午日)의 오(午)는 돼지, 쥐, 말을 각각 상징하는데, 모두 분수승을 몰아내는 데 일조한 동물이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정월 상해일⋅상자일⋅상오일에 행동거지를 조심하였고, 15일에는 찰밥으로 제사를 지냈다고 한 점이다. 이러한 습속은 소지왕 대에 처음 생겼다고 하기보다는 아마도 원시시대부터 전해져 내려온 금기[taboo] 사항과 연관된 일종의 유제(遺制)가 아닌가 생각된다. 아무튼 오늘날에도 정월 대보름에 찰밥을 먹는 풍습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 자료는 무척 흥미롭게 여겨진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사금갑 설화연구」,『인문연구』7-2,조수학,영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85.
저서
『삼국시대 음악사 연구』, 김성혜, 민속원, 2009.
『신라초기불교사연구』, 신종원, 민족사, 1992.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