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삼국 시대법률과 사회 풍속

재상 거득공과 안길 이야기

(문무)왕이 하루는 서제(庶弟)인 거득공(車得公)을 불러 “네가 총재(冢宰)가 되어 백관을 고루 다스리고 사해(四海)를 공평정대하게 하라.”라고 말하였다. 공이 말하기를, “폐하께서 만약 소신을 총재로 삼으신다면 신은 원하건대 남몰래 국내를 다니면서 백성들의 요역(徭役)의 수고로움과 편안함, 조세의 가볍고 무거움, 관리의 청렴하고 부패함을 살펴본 뒤에 그 직을 맡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허락하였다.

공은 치의(緇衣)를 입고 비파를 든 거사 차림을 하고 서울[京師]을 떠났다. 아슬라주(阿瑟羅州)【지금의 명주(溟州)】, 우수주(牛首州)【지금의 춘주(春州)】, 북원경(北原京)【지금의 충주(忠州)】을 거쳐 무진주(武珍州)【지금의 해양(海陽)】에 이르러 마을(理閈)을 돌아다니니, 주(州)의 관리 안길(安吉)이 낯선 사람[異人]을 보고 자기 집으로 오게 하여 정성을 다해 대접하였다.

밤이 되자 안길이 처첩(妻妾) 세 사람을 불러 말하기를, “지금 거사 손님을 모시고 자는 사람은 종신토록 해로하겠소”라고 하였다. 두 처가 말하기를, “차라리 함께 살지 못할지언정 어찌 다른 사람과 함께 자겠습니까?”라고 하였다. (나머지) 한 처가 말하기를, “공이 만약 종신토록 같이 사는 것을 허락한다면 명을 따르겠습니다”라고 하면서 그대로 좇았다. 이튿날 아침 거사가 작별하고 떠나려 할 때 말하기를, “저는 서울 사람입니다. 제 집은 황룡사(黃龍寺)와 황성사(皇聖寺) 두 절 사이에 있고, 제 이름은 단오(端午)【세속에서는 단오를 거의(車衣)라고 한다】이니, 주인께서 만약 서울에 오신다면 제 집을 찾아 주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길을 떠나 서울로 돌아와 총재가 되었다.

삼국유사』권2, 「기이」2 문호왕법민

王一日召庻弟車得公曰, 汝爲冡宰, 均理百官, 平章四海. 公曰, 陛下若以小臣爲宰, 則臣願潛行國内, 示民間徭役之勞逸, 租賦之軽重, 官吏之清濁, 然後就職. 王聽之.

公著緇衣, 把琵琶, 爲居士形, 出京師. 経由阿瑟羅州【今溟州】, 牛首州【今春州】, 北原京【今忠州】, 至於武珎州【今海陽】, 廵行里閈, 州吏安吉見是異人, 邀致其家, 盡情供億.

至夜安吉喚妻妾三人曰, 今兹侍宿客居士者, 終身偕老. 二妻曰, 寧不並居, 何以於人同宿. 其一妻曰, 公若許終身並居, 則承命矣, 從之. 詰旦居士欲辭行時曰, 僕京師人也, 吾家在皇龍皇聖二寺之間, 吾名端午也【俗爲端午爲車衣】, 主人若到京師, 尋訪吾家幸矣. 遂行到京師, 居家宰.

『三國遺事』卷2, 「紀異」2 文虎王法敏

이 사료는 신라 시대의 혼인을 비롯한 사회 풍속을 담고 있다. 거득공은 문무왕(文武王, 재위 661~681)의 서제(庶弟), 즉 어머니가 다른 동생인데, 문무왕은 그를 총재(冢宰)직에 임명하고자 하였다. 그러자 거득공은 총재직을 수행하기에 앞서 요역(徭役)과 조세 부과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나아가 관리의 부정부패 등을 살피기 위해 일종의 암행어사를 자처하며 지방을 돌아다녔다. 거득공이 무진주에 간 까닭도 바로 여기에 있다. 무진주 관리였던 안길이 거득공이 낯선 사람임에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하여 정성을 다해 대접하였다는 것은, 거득공이 문무왕의 동생이자 일종의 암행어사로 무진주에 왔다는 사실을 안길이 이미 눈치 챘음을 알려 준다. 이 때문에 안길은 자신의 아내에게 거득공과의 동침을 주선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응대하였던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학계에서는 거득공이 맡기로 한 총재가 왕정(王政)의 기밀 사무를 관장하면서 아래로는 여러 행정 관부를 거느린 집사부(執事部)의 장관, 즉 중시(中侍)에 해당한다고 보기도 한다. 그렇다면 안길이 거득공을 후하게 대접한 연유가 수긍이 간다.

이 자료는 일부다처제나 방문객에게 아내를 제공하는 풍습과 관련해 종종 거론되곤 한다. 『한서(漢書)』권28 「지리지(地理志)」 낙랑군(樂浪郡)조에는 조선의 습속 가운데 손님에게 자기 부인을 동침케 한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하지만 안길이 자신의 아내를 거득공과 동침케 한 것은 그가 암행의 임무를 띠고 내려왔을 뿐 아니라 문무왕의 동생이라는 점과 더불어 곧 총재라는 요직에 임명될 것임을 알아차렸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안길이 거득공에게 베푼 대우는 당시로서도 다소 파격적이면서도 특별한 경우로 여겨진다. 이 때문에 손님에게 아내를 동침케 하는 풍습이 신라에도 있었다고 이야기하기에는 무리라 하겠다.

다만 안길이 처첩을 3명이나 두고 있었다는 점은 문무왕 대에 처와 첩에 대한 구분이 있었음을 알려 준다. 이는 거득공이 문무왕의 서제(庶弟)로 기록되어 있다는 점을 통해서도 뒷받침된다. 나아가 지방의 관리에 불과했던 안길이 3명의 처첩을 두고 있었다는 점은 고위 지배층뿐 아니라 비교적 지위가 낮은 지배층도 축첩이 가능하였음을 보여 준다. 물론 일반 백성들도 축첩이 가능하였는지는 알기 어렵지만, 안길의 사례에 비추어 보면 축첩을 할 수 있었던 계층은 제법 광범위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이는 곧 일부다처제와 연결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혼인습속과 가족구성원리를 통해 본 한국 고대사회의 여성」,『강좌 한국고대사』10,김영심,가락국사적개발연구원,2003.
「한국 고대 혼인의 사회사적 함의」,『호남문화연구』49,이강래,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2011.
「한국 고대 지배층의 ‘정식’ 혼인-자유로운 사귐과 엄격한 혼인-」,,하일식,2011년 4월 한국역사연구회 고대사분과 발표문,2011.
저서
『신라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74.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