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통일 신라와 발해백성들의 삶과 윤리

손순이 아이를 묻은 이야기

손순(孫順)【고본(古本)에는 손순(孫舜)이라 하였다.】은 모량리(牟梁里) 사람으로 아버지는 학산(鶴山)이다. 아버지가 죽자 처와 함께 남의 집에 고용되어 일을 하여 쌀을 받아 늙은 어머니를 봉양하였다. 어머니의 이름은 운오(運烏)이다. 손순에게는 어린아이가 있었는데, 매번 어머니 음식을 빼앗아 먹었다. 손순은 이를 곤란하게 여겨 그의 처에게 “아이는 [다시] 얻을 수 있지만 어머니는 다시 구할 수 없는데, 그 음식을 빼앗아 먹으니 어머니의 배고픔이 얼마나 심하겠소? 우선 이 아이를 묻어 버리고 어머니의 배를 채워 드립시다.”라고 하였다. 그러고는 아이를 등에 업고 취산(醉山)【산은 모량리 서북쪽에 있다.】 북쪽 들판으로 가서 땅을 파다가 문득 돌로 만들어진 종을 얻었는데, 매우 기이하였다. 부부가 놀라고 괴이하게 여겨 잠깐 나무 위에 걸어 놓고 시험 삼아 그것을 쳤더니 [그 소리가] 은은하여 사랑스러웠다. 처가 말하기를, “이상한 물건을 얻은 것은 아마도 이 아이의 복인 듯하니 묻지 맙시다.”라고 하였다. 남편도 그렇게 여겨 아이와 종을 업고 집으로 돌아와 종을 들보에 매달고 두드리니 소리가 궁궐까지 들렸다. 흥덕왕(興德王)이 이를 듣고 좌우에게 말하기를, “서쪽 교외에서 이상한 종소리가 들리는데, 맑으면서 멀리 들리니 비할 데가 없소. 빨리 조사하시오”라고 하였다. 왕의 사자(使者)가 그 집에 가서 조사하고 사실을 구체적으로 왕에게 아뢰었다. 왕이 말하기를, “옛날 곽거(郭巨)가 아들을 묻으니 하늘이 금솥을 내렸고, 지금 손순이 아이를 묻으려고 하니 땅에서 돌종이 솟구쳤다. 전세의 효와 후세의 효는 천지(天地)에 같은 귀감이다.”라 하고 집 한 채를 내리고, 해마다 메벼 50섬을 주어 지극한 효를 숭상하게 하였다. 손순은 옛집을 내어 절을 만들었는데, 홍효사(弘孝寺)라고 부르고 돌종을 안치하였다. 진성왕(眞聖王) 대에 [후]백제의 도적떼가 그 마을에 들어가서 종은 없어지고 절만 남았다. 그 종을 얻은 땅을 완호평(完乎坪)이라고 불렀는데, 지금은 잘못 전해져서 지량평(枝良坪)이라고 한다.

삼국유사』권5, 「효선」9 손순매아

孫順者〈古本作孫舜〉, 牟梁里人, 父鶴山. 父沒, 與妻同傭作人家, 得米穀養老孃. 孃名運烏. 順有小兒, 每奪孃食. 順難之, 謂其妻曰, 兒可得, 母難再求, 而奪其食, 母飢何甚. 且埋此兒, 以圖母腹之盈. 乃負兒歸醉山〈山在牟梁西北〉北郊, 堀地忽得石鐘甚奇. 夫婦驚怪, 乍懸林木上, 試擊之, 舂容可愛. 妻曰, 得異物, 殆兒之福, 不可埋也. 夫亦以爲然, 乃負兒與鐘而還家, 懸鐘於梁扣之, 聲聞于闕. 興德王聞之, 謂左右曰, 西郊有異鐘聲, 淸遠下類, 速檢之. 王人來檢其家, 具事奏王. 王曰, 昔郭巨瘞子, 天賜金釜, 今孫順埋兒, 地湧石鐘. 前孝後孝, 覆載同鑑. 乃賜屋一區, 歲給粳五十碩, 以尙純孝焉. 順捨舊居爲寺, 號弘孝寺, 安置石鐘. 眞聖王代, 百濟橫賊入其里, 鐘亡寺存. 其得鎭之地, 名完乎坪, 今訛云枝良坪.

『三國遺事』卷5, 「孝善」9 孫順埋兒

이 사료는 『삼국유사(三國遺事)』의 ‘손순매아(孫順埋兒)’편으로, 신라 흥덕왕(興德王, 재위 826~836) 대 하층민의 생활상과 윤리 의식을 잘 보여 준다.

골품제(骨品制) 하의 신라 사회에서 평민은 양인과 노비로 나뉘었는데, 4두품 아래 양인은 평인(平人)이라 하였다. 이들은 신라 사회에서 다수를 차지한 신분으로서 직업상으로는 대부분 농민이었다. 골품제에 따라 이들 평인 농민은 피지배층으로 고정되었으며, 그 신분은 세습되었다. 다만 이들은 토지나 재물을 소유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짐으로써 노비와 구별되었다.

신라에서는 국가의 모든 토지가 왕토(王土)라는 인식이 있었으나, 실제 개별 토지에 대한 소유권은 개인에게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신라촌락문서(新羅村落文書)」에 보이는 연수유전답(烟受有田畓)이라는 명칭은 ‘왕토 사상’이 어디까지나 상징적인 것일 뿐, 신라의 토지제도가 사실상 ‘사유제(私有制)’였음을 입증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는 실제로 국가가 토지를 평민에게 분급하였다는 의미는 아니었다. 722년(성덕왕 21년) 처음으로 백성들에게 정전(丁田)을 지급하였다는 기록이 있지만, 이는 실제 토지 분급이라기보다는 평인 농민층을 뜻하는 연(烟)에게 토지를 지급하는 형식적 절차를 거침으로써 국가가 농민의 토지 소유를 확인하는 과정이었다. 이를 통해 국가는 평인을 농토에 묶어 두고, 조(租)⋅용(庸)⋅조(調)와 군역(軍役)의 의무를 부과함으로써 국가의 재정적⋅군사적 기초를 마련하고자 하였던 것이다.

이처럼 토지 분급이 형식적이었던 까닭에, 정전제 실시가 토지 소유에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온 것은 아니었다. 토지 소유는 균등하지 않았으며, 모든 농민이 자영 농민인 것은 아니었다. 농민들은 같은 평인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많은 땅을 소유한 촌주(村主)부터 자기 소유 토지가 없는 소작인이나 날품팔이꾼까지 다양한 층을 이루었다. 또한 시비법 등의 농사 기술이 발달하지 못해 농업 생산력이 낮았던 탓에 한 해의 작황은 가뭄⋅홍수⋅바람⋅서리⋅우박 등의 자연재해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 다수의 농민은 경제적 자립도가 취약하였으므로, 흉년이나 과도한 수탈의 결과 전답을 팔고 농토에서 이탈하는 이가 많았다. 반면 경제적으로 우월한 위치에 있던 중앙의 귀족이나 지방 호족은 손쉽게 토지를 집적하여 대토지를 소유하고 농장을 경영하는 이들이 점점 늘어났다.

이에 따라 기존의 빈부 격차는 신라 하대로 갈수록 더욱 심해졌고, 특히 왕경인(王京人)의 생활수준은 신분에 따라 편차가 극심해져 갔다. 당시 왕경에는 신라의 모든 부가 집중되었다. 특히 진골 귀족들은 대단한 사치를 부렸는데, 그 단적인 예가 건물에 금박(金箔)을 입힌 이른바 ‘금입택(金入宅)’이라는 호화 주택이었다. 이 금입택왕경 안에만 39채나 되었다. 806년(애장왕 7년)에 왕명을 내려 금은으로써 물품을 만드는 것을 금지하고, 834년(흥덕왕 9년)에는 귀족들 사이에서 만연한 사치 풍조를 단속하기 위해 광범위한 부문에 걸쳐 생활 간소화 법령을 공포하는 등의 제재가 이어졌으나 제대로 이행되지는 못했다.

반면 굶주림에 처한 농민들은 노비가 되거나 자식을 내다 파는 등 극단적인 선택의 기로에 처하는 일이 빈번하였다. 전자에 해당하는 이야기로서 자신을 희생하는 효행 설화의 대표 유형이 노비가 되어 홀어머니를 봉양한 효녀 지은(知恩)의 설화라면, 손순(孫順)의 이야기는 자식을 희생하는 효행 설화의 대표적 유형이라 할 수 있다.

신라 중대로 들어서 유교적 정치 이념이 도입되면서 효도는 사회의 가장 기초적인 규범으로 인식되어 갔다. 최치원(崔致遠, 857~?)이 난랑비(鸞郞碑)의 서문에서 “나라에 현묘한 도가 있으니 ……(중략)…… 그 핵심은 유불선 3교를 포함하고 중생을 교화하려는 것”이라고 한 내용을 볼 때, 사실상 신라 사회는 유교가 들어오기 전에 이미 부모 자식 간의 개별적 관계에 대한 윤리 규범이 기초적인 형태로 존재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가난이라는 비극적 현실에서 가족 구성원 모두를 살릴 만한 자원이 없을 때 자식을 희생하는 일은 부모 봉양이라는 기본적 덕목을 지키기 위하여 불가피한 수단으로서 용인될 수 있었다. 손순에게 어머니는 다시 구할 수 없는 절대적인 존재이며 아이는 다시 얻을 수 있는 상대적인 존재였던 것이다. 이는 우리나라 문헌상 유교적 가치관이 투영된 착한 사람은 좋은 결과를 얻는다는 선인선과(善人善果) 이야기의 전형이자 가장 오래된 예라고 하겠다.

동시에 손순의 일화는 불교적 인과응보 이야기의 성격을 갖고 있다. 당시 신라 사상계에서 주도적인 위치를 점했던 불교는 유교 윤리의 확산에 대응하여 현세적 유교 윤리와 내세의 구원이라는 불교의 가치관을 조화시켜야만 하는 과제를 안고 있었다. 유교에서 물질적 봉양은 효도의 중요한 내용이지만, 그것은 효의 전부가 아니며, 맹자(孟子)가 지적한 바와 같이 ‘어버이의 뜻’을 받드는 양지(養志)가 효의 핵심이자 완성으로 제시되었다. 그런데 손순의 이야기에서 손자에 대한 손순 어머니의 입장은 드러나지 않는다. 이는 유교적 입장에서 볼 때, 사실상 손순의 행위가 육신의 봉양이라는 목적에 한정되어 있고, 어머니의 뜻을 헤아린 것인지 여부는 불확실하며 오류일 수 있음을 암시한다. 그러나 이러한 모순은 석종(石鐘)의 발견이라는 기적을 통해 해소된다. 이로써 손순의 매아(埋兒), 곧 아이를 땅에 묻으려고 한 시도는 유교적 규범의 실천에 그치지 않고 동시에 불교적인 사건으로도 제시된다. 석종의 발견에서 얻은 깨달음으로 손순은 잘못 이해된 효로 빚어질 뻔한 또 다른 불효를 시정하고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손순의 옛집에 석종을 안치하는 것은 세속적 공간인 집을 신성하게 만드는 행위이며, 이로써 효는 유교의 규범일 뿐만 아니라 최종적으로는 불교적 실천으로 승화되는 것이다. 이는 효도가 불교와 배치되는 것이 아니며 이를 실천하는 것이 구원의 방편임을 의미하는 것으로, 지극한 효에 대한 보상을 결과적으로 불교적 입장에서 정리한 것이다.

이러한 효행 설화는 이후에도 조금씩 변이되며 재생산되지만, 중심이 되는 자식 희생 모티프는 큰 변화가 없었다. 다만 숭유억불(崇儒抑佛)을 이념으로 한 조선 시대 이후의 사서는 ‘손순매아’의 효행을 유교적 입장에서 정리하여 기록하였기에, 옛집을 절로 삼았다는 등의 『삼국유사』가 전하는 불교적인 내용은 삭제되는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흥덕왕이 손순을 집과 곡식으로 포상하였다는 부분은 하대의 왕실이 신라 사회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하층민들을 위무하려 시도하였음을 보여 준다. 유교에서 효는 제한된 인간관계 내에서만 적용되는 규범이 아닌, 일종의 자연법적 기초를 내포한 국가 차원의 통치 원리로 확대된 것이었다. 『효경(孝敬)』에서는 “군자가 어버이를 섬기는데 효도하는 까닭으로 충성을 임금께 옮길 수 있다[君子之事親孝, 故忠可移於君]”라고 하여 효를 충(忠)의 출발점으로 제시하고 있다. 한편 효는 통치자에게도 예외 없이 적용되는 덕목으로서, 효를 실천한다는 것은 그가 백성을 다스릴 수 있는 정당한 근거가 되는 것으로 설명된다. 이 같이 국왕 자신까지 규제하는 유교적인 규범과 도덕률은 진골 귀족의 횡포에 대항하기 위한 왕권의 전제화와 귀족 억압의 논리적 타당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고양되었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논리에 따라 백성을 다스리고 교화하는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국왕 자신이 모범이 되는 일 외에도, 귀감이 될 수 있는 사례를 찾아 이를 널리 알리는 일이 중요하게 고려되었을 것이다. 따라서 효행의 결과로서 국왕으로부터 포상과 윤택한 생활이 따른다는 내용은 효의 실천을 국왕에 대한 충(忠)을 실행케 하는 계기로 삼고자 하는 의도가 드러나는 부분이라 하겠다. 따라서 ‘손순매아’ 이야기는 당시 평민의 삶과 윤리에서 유교의 충효 사상과 불교적 가치관이 공존하였음을 보여 주며, 신라 하대 왕권의 강화 논리로서의 ‘유교’ 확산과 이에 대한 불교계의 대응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라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유사 효선편 설화연구 Ⅰ-‘손순매아’의 의미-」,『국어국문학』93,강진옥,국어국문학회,1985.
「신라 흥덕왕대 손순의 효를 통해 본 ‘표창’의 의미」,『한국중세사회의 제문제』,김기섭,한국중세사학회,2001.
「『삼국유사』효선편의 이해」,『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30,김영하,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삼국유사에 나타난 효선사상」,『인문과학』3⋅4,민병하,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74.
「신라효자 손순의 형적」,『경주문화』6,손혁,경주문화원,2000.
「『삼국유사「효선」편 분석 연구」,『한자한문교육』21,엄선용,한국한자한문교육학회,2008.
「신라 불교에서의 효관념-『삼국유사』효선편을 중심으로-」,『동아연구』2,이기백,서강대학교 동아연구소,1983.
「손순매아 설화의 전승현장과 전승상황」,『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11,임재해,경주시⋅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1990.
「삼국유사 ‘손순매아’조로 본 신라인의 효심」,『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30,정운용,경주시⋅신라문화선양회⋅동국대 신라문화연구소,2009.
저서
『한국설화문학과 여성』, 김대숙, 월인, 2002.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