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고려 시대고려 후기의 사회 변화

죽림칠현과 이규보

이규보(李奎報, 1168~1241)는 자가 춘경(春卿)이며 처음 이름이 이인저(李仁氐)황려현(黃驪縣) 사람이다. 아버지 이윤수(李允綏, 1130~1191)는 호부낭중(戶部郞中)을 지냈다. 이규보는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민첩하여 9세에 벌써 글을 잘 지었으므로 당시 사람들이 신동이라 불렀다. 성장하면서 경전⋅사서⋅백가(百家)⋅불경⋅노자 등의 책을 한 번 읽으면 모두 기억하였다.감시(監試)에 응시했을 때 꿈에 규성(奎星)이 나타나 장원으로 급제할 것임을 알려 주었는데, 과연 그 꿈이 들어맞았으므로 지금의 이름으로 고쳤다. 명종 20년(1190) 진사시(進士試)에 급제하였으나, 말석으로 급제한 것이 싫어 사퇴하려 했지만, 아버지가 절실히 꾸짖는 데다가 그런 전례가 없어 사퇴하지 못했다. 이 일로 술을 마시고 취해 축하하러 온 손님들에게, “과거에는 말석으로 급제했지만 앞으로 서너 차례 과거를 주관해 문생을 만들어 낼 사람인 줄 누가 알겠는가?” 하니, 좌중의 손님이 입을 가리고 몰래 웃었다.

당시 이인로(李仁老, 1152~1220), 오세재(吳世才, ?~?), 임춘(林椿, ?~?), 조통(趙通,1143~?), 황보항(皇甫抗, ?~?), 함순(咸淳, ?~1204), 이담지(李湛之, ?~?) 등이 당대의 빼어난 준재로 자인하면서 서로 벗을 맺어 하여 칠현(七賢)1)이라 자칭하면서, 매양 모여서 술을 마시고 시를 지을 때 자기들 외에는 재사가 없는 듯이 놀았다. 오세재가 죽은 후 이담지가 이규보에게 “자네가 빈자리를 보충하겠는가?”라고 물었더니 이규보가 “칠현이 무슨 조정의 벼슬자리라고 그 빈자리를 보충한단 말입니까? 옛날 중국의 칠현인 해강(稽康, 223~262)과 완적(阮籍, 210~283)이 죽은 뒤 후임을 보충하였다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없습니다”라고 말해, 듣는 사람이 모두 다 크게 웃었다. 또 시를 지으라 하니, 이규보가 즉석에서 시 한 구를 읊조리기를 “알지 못하겠노라. 칠현 중에 누가 송곳으로 오얏씨를 뚫을 사람인지?2)”라고 하니, 좌중이 모두 다 노한 기색을 보였다.

『고려사』권102, 「열전」15 [제신] 이규보

1)중국 서진의 죽림칠현인 계강⋅완적⋅완함⋅산도⋅향수⋅유령⋅왕융 등 7명이 교유했던 것을 모방한 모임으로 죽고칠현, 죽림고회라고도 한다.
2)옛 중국의 죽림칠현 중 성격이 탐욕스럽고 인색했던 왕융(王戎, 234~305)에 대한 고사이다. 왕융은 자신의 집에 좋은 자두가 있었는데, 그것을 팔면 다른 사람이 그 씨앗을 얻을까 봐 씨앗에 구멍을 뚫었다고 전한다.

李奎報, 字春卿, 初名仁氐, 黃驪縣人. 父允綏, 戶部郞中. 奎報幼聰敏, 九歲能屬文, 時號奇童. 稍長經⋅史⋅百家⋅佛⋅老之書, 一覽輒記. 其赴監試也, 夢有奎星報以居魁, 果中第一, 因改今名. 明宗二十年, 登同進士第, 嫌末科, 欲辭之. 父責之切, 且無舊例, 不得辭. 因醉謂賀客曰, 科第雖下, 庸詎知不三四度鑄門生者乎. 坐客掩口竊笑.

時李仁老⋅吳世才⋅林椿⋅趙通⋅皇甫抗⋅咸淳⋅李湛之等, 自以爲一時豪俊, 結爲友, 稱七賢. 每飮酒賦詩, 旁若無人. 世才死, 湛之謂奎報曰, 子可補耶. 奎報曰, 七賢豈朝廷官爵而補其闕耶. 未聞嵇阮之後, 有承之者, 皆大笑. 又令賦詩, 奎報口號其一句云, 未識七賢內, 誰爲鑽核人, 一坐皆有慍色.

『高麗史』卷102, 「列傳」15 [諸臣] 李奎報

이 사료는 이규보(李奎報, 1168~1241)와 죽림고회(竹林高會)를 통해 무신 집권기 문인들의 현실 인식과 사상적 동향을 보여 주고 있다. 1170년(의종 24년) 무신 정변이 일어난 이후 문인들의 동향을 보면, 처음부터 무신 정권하에서 벼슬살이를 한 경우, 일단 난을 피했다가 이후 벼슬살이를 했거나 하려고 노력한 경우, 최씨 정권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경우, 끝까지 은둔 생활을 한 경우로 나눌 수 있다. 이 중 이규보는 처음부터 관직에 뜻을 품고 최씨 정권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경우이며, 7명의 죽림고회 문인은 정변이 일어날 때 은둔했다가 이후 출사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여 벼슬을 하거나 끝내 하지 못하고 은둔한 경우이다.

우선 죽림고회에 대해 살펴보자. 그 구성원은 이인로(李仁老, 1152~1220), 오세재(吳世才, ?~?), 임춘(林椿, ?~?), 조통(趙通,1143~?), 황보항(皇甫抗, ?~?), 함순(咸淳, ?~1204), 이담지(李湛之, ?~?)의 7인으로 이루어졌고, 그 명칭은 서진의 죽림칠현에서 유래한 것으로 당시 ‘칠현(七賢)⋅칠현회(七賢會)⋅죽림회(竹林會)⋅죽하회(竹下會)’ 등으로도 불렸다. 이들은 무신 정변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귀족 가문 출신이자 당대의 이름난 문장가들로, 자신의 가문과 문장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당시의 여건은 그들의 능력을 펼칠 수 없는 혼란기였다.

처음에는 정변을 피해 몸을 숨겼던 그들은 가문의 명성을 잇고 자아실현을 이루기 위해 혹은 생계를 위해 점차 개경으로 돌아와 벼슬을 얻기 위해 노력하였다. 그들은 여러 차례 과거에 응시했으며, 자신을 추천하는 자천서를 써 당시의 실권자들에게 올리는 등 현실 정치에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보였다. 죽림고회가 결성된 것은 이즈음으로, 죽림고회가 결성되었을 때 이인로와 조통은 과거에 급제하고 관직에 나아갔지만 낮은 관직에 머물렀고, 임춘은 여러 차례 과거에 응시했지만 급제하지 못했으며, 오세재는 50의 나이에 급제했지만 관직에 나이가지 못했다. 이렇듯 그들은 자신의 능력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그 재능을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에 대해 비판적⋅부정적 성향을 가지고 있었다.

당시 이들은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는 뜻의 망년우(忘年友)가 되어 꽃피는 아침이나 달 밝은 저녁이면 항상 같이 모여 술을 마시고 시를 짓기 위해 죽림고회를 결성했다. 그리고 시를 통해 청담(淸談)을 이야기하고, 당시의 대표적 은둔자였던 신준(神駿, ?~?)⋅오생(悟生, ?~?) 등과 시문과 서신을 통해 연락하는 등 도가적 은둔을 동경하기도 하였다. 이런 의미에서 죽림고회는 죽림에 은거해 거문고와 술을 즐기며 청담으로 세월을 보냈다고 하는 중국의 죽림칠현과 유사하지만, 죽림고회에 참여한 사람들은 자의로 관직을 멀리했던 사람들은 아니었으며 현실에 대해 도피적이지도 않았다.

오히려 이들은 문인에게는 암울하기만 했던 무신 집권기에 벼슬살이를 하거나, 벼슬을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했으며, 그러는 한편으로 사회 현실에 대해 비판적⋅부정적 의식을 투영한 시를 짓고 일시적 은둔을 실행에 옮기거나 이를 동경하였다. 또한 이들은 청담적 노장사상(老莊思想)에 젖어 도피적 성향을 보이면서도 유교적 현실주의에 기반하고 있었으며, 모임을 통해 현실 비판적 태도를 보이기도 했지만 정치⋅사회⋅문화적 개혁을 추구하는 데까지는 나아가지 못했다.

한편, 이규보는 죽림고회의 인물들과는 출신 배경이 달랐다. 그의 집안은 향리 출신이었지만 무신 정변 이후 그의 아버지가 호부낭중에까지 이르면서 재경 관료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하였고, 경제적으로도 풍족한 환경을 제공하였다. 이러한 환경으로 인해 그는 출세 지향적이고 현실 지향적인 성향을 가지게 되었는데, 이는 그가 과거 급제를 위해 이름을 바꾼 사실과 낮은 순위로 합격하자 사퇴하려 했던 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그는 어려서부터 문장에 재능을 발휘해 신동으로 불렸기에, 자신의 가문과 문재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과거에서 낮은 순위로 합격했지만 사람들에게 “과거에는 말석으로 급제했지만 앞으로 서너 차례 과거를 주관해 문생을 만들어 낼 사람인 줄 누가 알겠는가?”라고 호언한 것과 능력은 있지만 출세하지 못한 죽림고회의 회원 참여 제의를 거절한 것도 이런 의미에서 이해될 수 있다.

그러나 실제 그는 청년기에 이미 연배가 상당히 높은 당대의 문장가인 오세재가 그를 인정해 망년우로 지칭할 정도로 재능이 있었으며, 죽림고회의 정식 회원은 아니었지만 모임에 자주 참석하며 그들과 활발히 교류하였다. 청년기 이규보의 시를 보면 그는 현실 비판적이고 진보적 학문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 따라서 그가 오세재의 빈자리를 채울 것을 거절한 것과 죽림고회를 비아냥거리는 시를 지은 것은 죽림고회 자체라기보다는 현실을 회피하면서 시의 기교적 측면에 중점을 두는 죽림고회의 학문적⋅현실적 태도 일부에 대한 비판적 입장을 보인 것이라 할 수 있다. 실제 이규보와 관련한 기록을 보면 그는 오세재를 스승과 같이 존경했으며 이인로⋅임춘의 문장을 높이 인정했고 빈자리를 채울 것을 거절한 이후에도 죽림고회의 모임에 참석하는 등 죽림고회의 문인들과 같은 사유 양식을 공유하면서 문학적⋅사상적 영향을 많이 받았다.

이규보는 24세 때 천마산(天磨山)에 들어가 호를 ‘백운거사(白雲居士)’라 하고 시문을 지으며 세월을 보내기도 했는데, 이는 그가 죽림고회와 같이 청담적 노장사상의 영향을 받아 무위자연을 동경했음을 보여 준다. 그러나 유교적 입신출세를 추구했던 그는 결국 다시 현실 세계로 뛰어들었고, 최충헌 집권기에 시와 문장으로 등용되어 최충헌최우 등 집권자들과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재상의 지위에까지 올랐다. 그 과정에서 그는 최씨 정권의 입장을 대변하고 그들의 취향에 부합하는 글을 쓰는 최씨의 충실한 문객으로서의 모습을 보여 주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시문을 통해서 농촌의 현실을 지적하는 등 사회 비판 의식을 보이기도 했으며, 한편으로는 현실과 동떨어진 도가적 무위자연의 경지를 동경하였다.

무신 정권기 문인들은 자신의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없는 사회 현실에 대한 울분을 시와 술로 달래며 작품에 쏟아 냈다. 이인로의 『파한집(破閑集)』, 임춘의 『서하집(西河集)』, 이규보의『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등에 등장하는 시문들이 바로 그것이다. 그들은 작품을 통해 현실 비판적, 부정적 성향을 보여 주었지만 사회를 개혁할 만한 의식에까지는 이르지 못하였다. 또한 그들은 한편으로 도가적 은둔을 동경하지만 유가적 출세관, 가문에 대한 공명 의식, 냉혹한 경제 현실 앞에서 집권자들에게 관직을 얻기 위해 아첨할 수밖에 없었다. 이들은 모두 무신 정권에 대해 참여 의식과 함께 반발 의식을 가지고 있었으며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끝없이 고뇌하였다. 이와 같이 이 사료는 무신 집권기를 살아갔던 문인 지식인의 여러 모습을 보여 줌으로써 당시 지식인의 현실 인식과 사유 방식을 알 수 있게 해 주는 의미 있는 자료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무신 집권기 문인의 사상 연구」,『동서사학』창간호,김흥종,한국동서사학회,1995.
「고려무인정권의 성격과 문신의 지위」,『고려무신정권연구』,민병하,성균관대학교 출판부,1990.
「고려무신 집권하의 문인지식층의 동향」,『한국의 역사상』,이우성,창작과비평사,1982.
「죽림고회와 이규보」,『어문연구』59⋅60합,홍성표,한글학회,1988.
저서
『고려 무신정권시대 문인지식층의 현실대응』, 김호동, 경인문화사, 2003.
편저
「무신정권과 문신」, 김의규, 국사편찬위원회, 1993.
「무신 집권 시대의 문인」, 박창희, 국사편찬위원회, 198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