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전기조선 전기 여성의 삶

여성들의 문예 활동

이는 고(故) 증찬성(贈贊成) 이원수(李元秀)의 부인 신씨(申氏)가 그린 것이다. 그 손가락 끝에서 나온 그림이 이처럼 원만하고 자연스러우니 마치 사람의 힘이 들어가지 않은 것 같다. 견주어 보건대, 오행(五行)의 뛰어남을 얻고 원기(元氣)의 융화(融和)가 모여서 진정한 조화(造化)를 이루었다. 율곡 이이(李珥) 선생을 낳았음이 마땅하다. 선생의 종증손(從曾孫) 동명(東溟) 이백종(李百宗)이 조정에서 평안도 관찰사(平安道觀察使)막좌(幕佐)로 나가기에 앞서 이 첩(帖)을 나에게 보이며 그 위에 글을 써 달라고 하였다.

이 첩이 인가(人家)에 굴러다녀서 이씨의 소유가 되지 않은 지 여러 해인데, 이백종이 애써 찾은 끝에 올해 모월 모일에 한양의 어떤 이씨에게서 찾아 전과 같도록 수선하고 꾸며 다시 영원토록 집안 대대로의 보물로 삼았으니, 그 뜻이 간절하고도 지극하다 하겠다.

일찍이 들으니 율곡 이이 선생이 겨우 말을 하게 되었을 때 스스로 아들이 부모를 섬기는 모습과 당(唐)나라 때 장공예(張公藝)1)의 9대(代)가 한집에 살았던 그림을 그려 놓고 단정히 앉아서 묵묵히 보았다고 한다. (신사임당이 그린) 이 그림은 다행히 없어지지 않고 남았으니, 이 첩 밑에 붙여서 사람들로 하여금 부인의 어머니 됨과 선생의 아들 됨이 실로 뿌리와 줄기가 서로 이어진 것임을 알게 하여, 상곡군(上谷君)2)의 집안만이 전대(前代)에 홀로 빛나게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백종은 소홀이 하지 말지어다. 숭정(崇禎) 기해년(현종 즉위년, 1659) 섣달에 송시열(宋時烈)이 삼가 쓴다.

송자대전』권146, 발, 「사임당화난발」

1)당(唐)나라 사람으로 9세(世)가 한 집에 살았다. 당나라 고종(高宗)이 근처를 지나다 그 집에 들러 화목하게 사는 이유를 물으니 장공예는 ‘인(忍)’ 100여 자를 써서 바쳤다. 이에 당 고종이 아름답게 여겨 비단을 내렸다고 한다.
2)상곡군군(上谷郡君)에 추봉(追封)된 송(宋)나라 정호(程顥)의 어머니 후씨(侯氏)를 가리킨다. 후 부인(侯夫人)은 부덕(婦德)이 출중하여 가도(家道)를 일으키고, 아들 정호와 정이(程頤) 등의 도학자(道學者)를 길러 냈다.

此故贈贊成李公夫人申氏之所作也. 其見於指下者, 猶能渾然天成, 若不犯人力也如此, 況得五行之精秀, 會元氣之融和, 以成眞造化哉. 宜其生栗谷先生也. 先生從曾孫東溟百宗, 以從班出佐西幕, 將行, 以此帖示余, 俾余題其上. 蓋此帖流落人家, 不爲李氏有者有年矣, 百宗尋求不已, 今年月日, 得之於漢陽李姓人, 粧繕如舊, 復爲家傳百世之寶, 其意可謂勤且至矣. 抑嘗聞栗谷先生甫能言, 自作子事父母及張公九世同居圖, 端坐而默觀之. 此圖幸存而不泯乎, 則粘綴此帖之下, 使人知夫人之爲母先生之爲子, 寔是源委相承, 不使上谷君家專美於前可也. 百宗其毋忽之哉. 時崇禎己亥臘, 恩津宋時烈敬書.

『宋子大全』卷146, 跋, 「師任堂畵蘭跋」

이 사료는 송시열(宋時烈, 1607~1689)신사임당(申師任堂, 1504~1551)이 그린 난초 그림에 대해 쓴 발문이다. 신사임당은 조선 중기의 대학자인 이이(李珥, 1536~1584)의 어머니로, 시(詩)⋅서(書)⋅화(畵)에 능숙했던 여성이었다. 어려서부터 조선 전기 화가인 안견(安堅)의 화풍을 습득하여, 산수화를 비롯해 새와 동물을 소재로 한 영모화(翎毛畵) 이 외에도 포도 및 화훼, 대나무, 초충 등 다양한 주제의 그림을 그렸다. 다만, 대부분의 작품에 낙관이 결여되어 있어 주로 전칭(傳稱) 작품으로 불린다.

신사임당의 전칭 작품 중 주목되는 것은 「초충도」이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초충도」는 병풍으로 꾸며져 있다. 그림의 구성은 ① 수박과 들쥐, ② 가지와 벌, ③ 오이와 개구리, ④ 양귀비와 도마뱀, ⑤ 맨드라미와 쇠똥구리, ⑥ 산나리와 매미, ⑦ 어승이와 개구리, ⑧ 산차조기와 사마귀 등으로 되어 있다. 그림은 비교적 단순한 구도와 구성을 보이면서도 아름답고 차분한 색채, 그리고 여성적이고 섬세한 묘사가 특징이다. 특히 몰골법(沒骨法)을 위주로 한 표현을 사용하였는데, 몰골법이란 윤곽선 없이 색채나 수묵(水墨)을 사용하여 형태를 그리는 화법을 말한다.

조선 시대 여성들의 문예 활동은 당시의 시대 상황으로 인해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신사임당은 많은 미술 작품을 남겼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시대 여류화가 연구」,『미술자료』51,이성미,국립중앙박물관,1993.
편저
「회화」, 안휘준, 국사편찬위원회, 1996.

관련 이미지

신사임당 초충도병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