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후기신분제의 동요

양반 중심 체제에 대한 비판

우리나라는 본래부터 명분(名分)을 중히 여겼다. 양반들은 아무리 심한 곤란과 굶주림을 받더라도 팔짱 끼고 편하게 앉아 농사를 짓지 않는다. 간혹 실업에 힘써서 몸소 천한 일을 달갑게 여기는 자가 있다면 모두들 나무라고 비웃으며 노예처럼 무시하니, 자연 노는 백성은 많아지고 생산하는 자는 줄어든다. 그러므로 재물이 어찌 궁하지 않을 수 있으며, 백성이 어찌 가난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과목별로 조항(條項)을 엄격히 세워야 마땅할 것이다. 그 중 사⋅농⋅공⋅상에 관계없이 놀고먹는 자에 대해서는 관(官)에서 벌칙을 마련하여 세상에 용납할 수 없도록 하여야 한다. 재능과 학식이 있다면 비록 농부나 장사치의 자식이 낭묘(廊廟)에 들어가 앉더라도 참람스러울 것이 없고, 재능과 학식이 없다면 비록 공경(公卿)의 자식이 하인으로 돌아간다 할지라도 한탄할 것이 없다. 위와 아래가 힘을 다하여 함께 그 직분을 닦는데, 부지런하고 게으름을 상고하여 상벌을 베풀어야 한다.

가정이든 국가이든 사치함보다 더 나쁜 짓이 없다. 무릇 저택과 기용(器用)에 대해서 오직 튼튼하고 깨끗함에만 힘써 쓰는 데 알맞도록 하고, 재물만 낭비할 뿐 쓰는 데 유익이 없는 것은 일체 금지시켜야 한다. 무릇 영을 내려서 금지하자면 반드시 위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궁궐을 금은으로 장식하지 않는 다면 공경의 집에서 감히 산조(山藻)를 그리지 못할 것이며1), 비빈(妃嬪)이 수놓은 의복을 입지 않는 다면 사서인(士庶人)의 아내가 감히 명주옷을 입지 못할 것이다. 몸소 실천한 뒤에 영을 내리고 자신부터 다스린 후에 법을 가르친다면 백성치고 누구인들 따르지 않는 자가 있으랴.

담헌서』내집 권4, 보유, 임하경륜

1)산조(山藻)를 그리지 못할 것이며 : 산조(山藻)는 『논어』 공야장(公冶長)편 17장에 나오는 “산절조절(山節藻棁)”의 약어이다. 노(魯)나라의 대부인 장문중(臧文仲)에 대하여 사람들은 지혜롭다고 평하였으나, 공자는 사례를 들어 그가 지혜롭지 못함을 밝혔다. 장문중은 채(蔡, 큰 거북)을 자기 집의 점치는 사당에 두고, 사당의 서까래머리[節]에는 산(山)을, 동자기둥[棁]에는 마름풀[藻]을 그렸다. 당시 거북의 껍질은 국가대사의 길흉을 점치는 도구로서 천자만이 보관할 수 있었으므로 사사로이 거북을 보관하고 사당을 화려하게 장식한 행위는 신분과 지위를 넘는 행태를 보인 것이었다.

我國素重名分. 兩班之屬, 雖顚連窮餓, 拱手安坐, 不執耒耜. 或有務實勤業, 躬甘卑賤者, 羣譏衆笑, 視若奴隷, 遊民多而生之者少矣. 財安得不窮而民安得不貧也. 當嚴立科條. 其不係四民而遊衣遊食者, 官有常刑, 爲世大戮. 有才有學, 則農賈之子坐於廊廟而不以爲僭, 無才無學, 則公卿之子歸於輿儓而不以爲恨. 上下戮力, 共修其職, 考其勤慢, 明施賞罰.

家國之匈, 毋過於奢侈. 凡第宅器用, 敦朴精緻, 惟務適用, 其惟財之費而無益於用者, 一切禁之. 凡令行禁止, 必自上始. 金銀之飾, 不入於宮闕, 則公卿之堂, 不敢爲山藻之畫, 錦繡之服, 不及於妃嬪, 則士庶之婦, 不敢爲紬帛之衣. 躬行然後發令, 自治然後勅法, 民誰有不從者乎.

『湛軒書』內集 卷4, 補遺, 林下經綸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홍대용(洪大容, 1731~1783)이 지은 『담헌서(湛軒書)』에 실려 있는 글로 양반 체제를 비판하는 내용이다. 노론 가문에서 출생한 홍대용성리학자 김원행(金元行, 1702~1772)에게 배웠으며, 북학파 실학자 박지원(朴趾源, 1737~1805)박제가(朴齊家, 1750~1805)와도 깊은 친분을 유지하였다. 35세 때 북경을 방문한 것을 계기로 지전설⋅무한 우주론 등을 비롯한 새로운 우주관을 확고히 하였으며, 『의산문답(醫山問答)』⋅『연기(燕記)』 등을 지었다. 그는 당시 사회의 계급과 신분적 차별에 반대하고, 교육의 기회는 균등히 부여되어야 하며, 재능과 학식에 따라 일자리가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의 과학 사상과 그에 바탕을 둔 사회 사상은 상당한 독창성을 보이고 있지만, 서양 과학과 도교적인 사상에도 깊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 글에서는 먼저 명분을 중시하여 일을 하지 않는 양반을 비판하고 있다. 농사를 천한 일이라고 생각하여 팔짱만 끼고 일을 하지 않는 양반의 모습이 가난의 원인이라 지적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분에 상관없이 능력에 따라 관직에 임명되어야 하며, 위아래가 맡은 일에 성실한지를 잘 판단하여 상벌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사치를 가장 큰 폐단으로 보았는데 쓸데없이 낭비하는 것은 모두 금지시킬 것을 강조하였다. 이를 없애기 위해 왕실에서 먼저 사치를 금하고 아래에 명령을 내리면 해결될 것이라 주장하였다.

「임하경륜(林下經綸)」에는 경국제민(經國濟民)을 위한 각종의 독창적인 개혁안이 제시되고 있다. 전국의 행정구역 체계, 군사 제도, 국방 문제, 과거 제도 개선안 등이 그것이다. 그는 과거 제도를 폐지하고 각 면에 학교를 세워 8세 이상의 자제를 모두 교육시켜 언론⋅행동⋅학식⋅재능에 따라 신분에 구애됨 없이 조정에 추천해 인재를 등용하도록 하였다. 이러한 사상은 양반들의 무위도식을 비판하면서 신분에 관계없이 모두 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비슷한 맥락에서 나온 것이라 할 수 있다.

조선 후기 사회는 농업 생산력 증대와 상품 화폐 경제의 발전으로 신분제에 입각한 봉건 질서가 동요하였고, 사농공상의 중세적 신분 질서가 급격히 붕괴하는 상황에서 실학이라는 새로운 학문을 연구하는 사람들이 등장하였다. 이러한 사회 상황에서 실학자들은 신분의 하향 국면에 있는 양반층과 더불어 신분 상승 국면에 있는 양민노비의 이익을 함께 보장하는 문제를 과제로 갖게 되었다. 신분 질서의 동요와 서민층의 계급 상승은 홍대용의 직업관과 가치관이 기존의 고착된 사고방식과 다르게 전개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하였다. 그는 성리학적 인식을 벗어나 능력에 따른 관직 등용을 주장하였으며, 양반층의 비생산성과 노동 천시 경향을 비판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의 신분제: 해체국면 혹은 변화과정?」,『역사와현실』48,김성우,한국역사연구회,2003.
「조선후기의 신분개념과 신분구조의 변화」,『현상과 인식』2-1,김영모,한국인문사회과학원,1978.
「문학작품에 나타난 신분대립 고찰; 조선후기의 추노과정을 중심으로」,『계명어문학회』5(목천유창균교수정년퇴임기념호),김인규,계명대학교 계명어문학회,1990.
「신분제를 통해서 본 조선후기사회의 성격의 일면」,『역사학보』133,송준호,역사학회,1992.
「향촌사회에서 본 조선후기 신분과 신분변화」,『역사와현실』48,정진영,한국역사연구회,2003.
「조선후기 사회와 신분제의 동요」,『한국의 사회와 문화』10(조선후기의 체제위기와 사회운동),홍승종,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9.
저서
『홍대용과 그의 시대』, 김태준, 일지사, 1982.
『담헌서 해제』, 이상은, 민족문화추진회, 1974.
『조선후기 사회변동연구』, 정석종, 일조각, 1983.
편저
「조선후기 양반사회의 변화-신분제와 향촌사회 운영구조에 대한 연구를 중심으로-」, 이태진, 일조각, 1992.
『한국사회발전사론』, 주보돈 외, 일조각, 1992.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