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후기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미륵 신앙과 장길산

옛날부터 서도(西道)에는 큰 도둑이 많았다. 그 중에 홍길동(洪吉童)이란 자가 있었는데, 세대가 멀어서 어떻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지금까지 장사꾼들의 맹세하는 말에까지 들어 있다. 명종 때 임거정이 가장 큰 괴수였는데 원래 양주(楊州) 사람이다. 경기도에서 황해도에 이르기까지 모든 고을의 아전들이 모두 그와 몰래 통해, 관가에서 잡으려 하면 번번이 그 기밀이 먼저 누설되었다. 조정에서 장연(長淵)⋅옹진(甕津)⋅풍천(豊川) 등 너덧 고을로 하여금 군사를 거느리고 가서 붙잡게 하여 서흥(瑞興)에 집결시켰는데, 적도(賊徒) 60여 명이 높은 데 올라 내려다보면서 화살을 비 퍼붓듯 쏘아 대므로, 관군이 드디어 무너지고 이로부터 수백 리 사이에 길이 거의 끊어졌다.

이에 남치근(南致勤)을 토포사(討捕使)로 삼아 재령(載寧)에 주둔시키자 적도가 구월산(九月山)에 들어가 험악한 기지에 나뉘어 항거하였다. 남치근이 군마를 집결하여 산 아래를 철통같이 포위하니, 적의 참모 서임(徐霖)이 마침내 벗어나지 못할 것을 알고 항복하여 적의 허실과 정상을 모두 발설하였다. 드디어 군사를 몰아 소탕전을 벌이는 한편, 서임을 시켜 적당 가운데 억센 혈당(血黨) 대여섯 명을 유인하여 죽이니, 임거정이 골짜기를 건너 도망쳤다. 치근이 명을 내려, 황주(黃州)에서 해주(海州)에 이르기까지 백성을 모두 징발하여 사람으로 성(城)을 만들고 문화(文化)에서 재령까지 낱낱이 수색전을 벌이자, 거정이 어느 민가로 들어갔다. 관군이 바로 포위하니, 거정이 한 노파를 위협하여 “도둑이야!” 하고 외치면서 앞장서서 나가게 하고, 활과 화살을 메어 관군 차림을 하고 노파의 뒤를 따라가면서 “도둑은 벌써 달아났다”고 외치니 관군들이 소란스러워졌다.

이 틈을 타 말 한 필을 빼앗아 타고 무리 속에 섞여 있다가 잠시 후에 다시 병든 관군이라 핑계하고 진중에서 빠져나가니, 서임이 발견하고, “저놈이 바로 거정이다. ”고 외쳤다. 이에 사로잡히자 큰 소리로 외치기를, “이건 모두 서임의 술책이었구나. ”라고 하였다. 3년 동안 몇 도(道)의 군사를 동원하여 겨우 도둑 하나를 잡았고 양민으로 죽은 자는 이루 헤아릴 수도 없었다.

그 후 숙종 때 교활한 도둑 장길산(張吉山)이 황해도에서 횡행했는데, 장길산은 원래 광대 출신으로 곤두박질을 잘하고 용맹이 뛰어났으므로 드디어 괴수가 되었다. 조정에서 이를 걱정하여 신엽(申燁)을 감사(監司)로 삼아 체포하게 하였으나 잡지 못했다. 후에 그 무리 중 한 명을 잡으니, 그가 숨어 있는 곳을 고하였다. 무사 최형기(崔衡基)가 나포할 것을 자원하고 파주에 당도하니, 장사꾼 수십 명이 말을 몰고 지나갔다. 한 사람이 고하기를, “저들은 모두 도둑의 무리다. ”라고 하므로 모두 잡아 가두었는데, 그 말들은 모두 건장한 암컷이었다. 그 사람이 다시 고하기를, “적의 말은 모두 암컷이므로 유순하여 날뛰지 않는다. ”고 하였다. 다시 여러 고을의 군사를 징발하여 각기 요소를 지키다 밤을 타 쳐들어갔는데, 적들이 이미 염탐해 알고 나와서 욕설을 퍼붓다가 모두 도망쳐 아무 자취도 없어졌다.

그 후 병자년(丙子年, 1696, 숙종 22)에 한 적도(賊盜)의 자백에 그의 이름이 또 나왔으나 끝내 잡지 못했다. 이 좁은 국토 안에서 몸을 숨기고 도둑질하는 것이 마치 새장 속에 든 새와 물동이 안에 든 물고기에 지나지 않는데, 온 나라가 온갖 힘을 기울였으나 끝내 잡지 못했으니, 우리나라 사람들의 꾀가 없음이 예부터 이러하다. 어찌 외군의 침략을 막고 이웃 나라에 위력을 과시하기를 논하겠는가? 슬프도다.

성호사설』권14, 인사문, 임거정

自古西道多劇賊. 有洪吉童, 世逺不知如何, 至今入市兒盟辭. 至明廟時, 林巨正為最其人, 本楊州民也. 自畿甸至海西, 一路胥吏與之宻契, 官欲捕之, 輒先洩之. 朝廷令長淵甕津豊川䓁四五郡, 領兵徃捕, 方會于瑞興賊六十餘騎, 乗髙俯瞰, 矢下如兩. 郡兵遂潰, 自是數百里間, 幾於路絶. 以南致勤為討捕使, 出鎮于載寧, 賊入九月山, 分㩀險阨. 致勤咸集軍馬, 逼守山下, 其謀主徐霖, 知不免来降, 盡發其虛實情形. 遂進軍搜剔, 又使徐霖誘斬其驕健血黨五六人. 居正越壑而逃. 致勤令自黄州至海州盡發民丁, 以人為城, 従文化至載寧歷搜無遺, 巨正投入村舍. 官軍圍之, 巨正劫一嫗, 使 號賊而出即, 帶弓矢為官軍, 状拔劒随嫗曰, 賊已走矣, 諸軍擾亂. 乃奪一馬騎 而混在衆中, 俄又詐稱病卒, 離陣去, 徐霖見之曰, 賊也. 於是, 被擒呼曰, 此莫非霖之計也. 盖三年之間, 發數道兵, 僅能捕一賊, 而良民死者無數.

『星湖僿說』卷14, 人事門, 林居正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자 성호 이익(李瀷, 1681~1763)이 지은 『성호사설(星湖僿說)』권14 인사문(人事門)에 실린 조선의 3대 도둑 홍길동(洪吉童)과 임꺽정(林-, ?~1562), 그리고 장길산(張吉山, ?~?)에 관한 내용이다. 이익은 3대 도둑 중 홍길동은 시대가 너무 멀리 떨어져 알 수 없다면서 그의 행적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으나, 시정(市井) 아이들이 맹세하는 말 속에 홍길동이란 이름이 들어 있다고 했다. 또 임꺽정은 명종(明宗, 재위 1545~1567) 대의 가장 큰 괴수이고, 장길산은 숙종(肅宗, 재위 1674~1720) 대의 교활한 도적이라고 평하면서 그들의 활동에 대해 들은 얘기를 옮겨 적었다. 그리고 장길산을 끝내 붙잡지 못한 것은 국가가 지략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크게 한탄했다.

세 인물 중 장길산은 숙종 대 산적 두목으로 유명했던 실존 인물이다. 그는 광대 출신으로 원래 활동 무대는 황해도였다. 그 무리가 많아 조정에서 큰 걱정거리로 여기다가, 결국 신엽(申燁)을 황해도 감사로 삼아 체포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나 조정의 체포 노력은 수포로 돌아가고 장길산은 이후 행방을 감춰 버렸다. 홍길동이나 임꺽정은 분명히 잡혔다는 기록이 있는데, 장길산에 대해선 그런 기록이 없는 것으로 보아 끝까지 잡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당시 장길산의 활동은 ‘미륵 신앙’과 관련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는 1688년(숙종 14년)에 요승 여환(呂還)이 일으킨 역모 사건을 통해 알 수 있다. 여환은 아내 원향(遠香)과 무녀인 계화(戒化), 아전이던 정만태(鄭萬泰)⋅황회(黃繪) 등과 규합하여 경기도 양주군 청송면을 중심으로 “석가불이 다하고 미륵불이 세상을 다스리게 될 것이다”라고 하면서 미륵 신앙을 널리 퍼뜨렸다.

아울러 이 사건에는 여환 등이 주장하는 미륵 신앙의 논리에 원향과 계화 등이 내세우는 재래의 ‘용 신앙’이 결합되어 있다. 용 신앙은 미륵불이 하생(下生)하기 전에 용이 아들을 낳아 나라를 주관하지만, 비바람이 고르지 못하고 오곡이 맺지 않아 사람들이 굶어죽게 되면 결국 미륵불이 출현한다는 논리이다. 그러므로 여환 등 미륵 신도가 용 신앙의 대변자인 원향과 계화 등을 포섭하는 데 성공했음을 뜻한다. 이 밖에 이 거사 모의에는 칠성신앙이나 도교적 요소까지 복합되어 있으며, 황회의 측근인 정호명(鄭好明)은 민간신앙 대상으로 추앙되던 최영(崔瑩) 장군의 영(靈)을 자칭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주동 인물들은 미륵 신앙과 용 신앙을 중심으로 하는 민중 사상을 단순히 동조자를 끌어들이려는 수단이 아니라, 사건을 이끌어 가는 추진 동력이며 사건의 성패를 판가름하는 잣대로 인식하였다.

그들은 또 이미 10여 년간 민중의 신망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투쟁해 오던 장길산 무장 세력과 연대하고자 했다. 그들은 당시 민간에 유행하던 도참서 『정감록(鄭鑑錄)』에 따라 이씨 지배 체제를 전복하고 정씨를 임금으로 세우겠다고 하면서 민중을 선동하였다. 더 나아가 병자호란 때 우리 민족에게 굴욕을 안겨 준 중국에 대한 정벌을 내세웠다. 여기에는 지배계급의 사대주의 굴욕 외교에 대한 민중의 강한 반발과 우리나라를 침략했던 청나라에 대한 민족적 원한이 반영되어 있다. 여환은 거사 계획을 짜고 제자들을 각 도에 보내 전국 승려들을 포섭하는 한편, 어려서부터 자기가 가르친 이영창(李榮昌)을 서울로 잠입시켜 조정의 동정과 정세를 정탐하게 하였다. 이들은 실제 무장투쟁을 이끌 인재로 칼과 말 타기에 능한 최헌경(崔憲卿)과 유찬(柳鑽), 강계 부사 무인 신건(申鍵) 등을 포섭하였고, 서울 진격 때는 장길산 부대가 합류하기로 했다. 이러한 여환과 장길산의 혁명 모의는 이영창을 남인의 첩자로 의심한 서얼들이 자신들의 안전을 위해 노론 세력에 붙어 혁명 세력을 배신⋅밀고함으로써 무위로 돌아가고 말았다. 그들의 혁명은 좌절되었으나 장길산은 기병 5000을 이끌고 만주 쪽으로 잠적했다는 기록을 통해 민중들의 투쟁 의식을 엿볼 수 있다.

17세기 후반의 민중 저항운동은 대부분의 경우 승려나 무격(巫覡 )들이 주도하였다. 이때 이용된 민중 사상은 조악한 수준의 단편적 논리에 지나지 않았으나, 그럼에도 이들의 저항은 체제 부정적인 논리와 함께 민중에게 미치는 파급효과가 매우 컸다. 흔히 한 지역에서 저항운동이 발생하면 인근 지역으로 급속히 퍼지면서 민심이 크게 동요했는데, 이를 통해 당시 민중들의 불만과 불안이 상당하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9세기 민중운동과 민중사상; 후천개벽, 정감록, 미륵신앙을 중심으로」,『역사비평』2,우윤,역사문제연구소,1988.
「숙종년간 승려세력의 거변계획과 장길산」,『동방학지』31,정석종,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2.
「조선후기 숙종년간의 미륵신앙과 사회운동」,『한우근박사정년기념 사학논총』,정석종,지식산업사,1981.
편저
『민란의 시대』, 고성훈 외, 가람기획, 2000.

관련 이미지

선운사 도솔암 마애불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