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후기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천주실의 전래

『천주실의』는 이마두(마테오 리치)가 지은 책이다. 이마두는 구라파 사람으로 중국과 거리가 8만여 리로 지구가 생긴 이래 서로 통한 적이 없었는데, 명나라 만력(萬曆) 때 예수회 친구인 양마낙(陽瑪諾, 임마누엘)⋅애유약(艾儒略, 알레니)⋅필방제(畢方濟,프란체스코)⋅웅삼발(熊三拔, 우라이스)⋅방적아(龐迪我, 판도자) 등 몇 사람과 함께 항해하여 중국에 올 적에 3년 만에야 비로소 도착하였다.

그의 학문은 오로지 천주를 주장하는데 천주란 바로 유가(儒家)의 상제(上帝)로 천주를 공경하여 섬기고 신봉하는 것은 마치 불교의 석가와 같다. 천당과 지옥으로 악을 징계하고 선을 권면하며 두루 인도하고 교화하는 것으로 예수를 삼으니, 예수란 서양에서 세상을 구제하는 칭호이다.

저들의 말에 예수의 명칭이 중고 시대부터 일어났다 한다. 순박한 풍속이 점차 없어지고 성현들이 세상을 떠나자, 욕심을 따르는 사람이 날로 많아지고 이치를 따르는 사람이 날로 적어졌다. 이에 천주께서는 크게 자비심을 내시어 친히 와서 세상을 구제하셨는데, 동정녀 마리아를 선택하여 어머니를 삼고 육체적 결합 없이 임신되어 유대에서 탄생하시니, 이름은 예수였다. 몸소 교훈을 세워 서양에 교화를 편 지 33년 만에 다시 하늘로 올라가셨으며, 그 교는 마침내 구라파 여러 나라에 전파되었다 한다. 천하의 오대주 중 한가운데는 아시아 주가 있고 서쪽에는 구라파 주가 있는데, 지금의 중국은 곧 아시아 주의 10분의 1쯤 되며 유대는 그 서쪽에 있는 한 나라이다.

예수가 출생한 시대로부터 1603년 만에 이마두가 중국에 이르렀는데, 그의 친구들은 모두 코가 크고 눈동자가 푸르며 네모진 건에 푸른 도포를 입고 있었으며, 처음부터 동정을 지켜 일찍이 혼인하지 않았다. 조정에서는 벼슬을 제수하진 않았다. 오직 날마다 대관의 봉급을 받으면서 중국 말을 배우고 중국 서적을 읽어 저술한 것이 수천 가지에 이르렀다. 우러러 천문을 보고 굽어 지리를 살피며 미루어 계산하고 책력을 만드는 묘한 기술은 중국에도 일찍이 없었던 것들이었다. 저 먼 지방의 외신들이 큰 바다를 건너와 학문하는 사대부들과 함께 유학하는데, 사대부들이 모두 옷깃을 여미고 숭배하여 선생이라 부르고 감히 대항하지 못했으니, 이들 역시 호걸스런 선비이다. 그러나 그들은 불교를 배척하기는 지극히 했으면서도 오히려 자신들이 끝내는 불교와 함께 환망으로 빠지고 말았다는 것을 모른다.

그들의 책에 “서양에 옛날 베드로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소민들이 기탄없이 악을 저지르는 것을 서글퍼 하여 윤회설 1)을 만들어 내었다. 이에 대하여 군자는 단정하기를 그 뜻은 좋으나 그 말은 하자가 있음을 면치 못한다 하였다. 이 때문에 윤회설은 마침내 민멸하고 말았다. 그런데 이때에 이 말이 갑자기 외국으로 누설되자, 석가는 새로운 교를 세우려고 하여 이 윤회설을 이어받았다. 한나라 명제(明帝)는 서쪽에 종교가 있다는 말을 듣고 사신을 보내어 구해 오게 하였는데, 사신이 가다가 중도에서 신독(身毒)의 나라1)로 잘못 들어가 이것이 중화에 전해졌다. 간혹 전생의 일을 기억하는 자가 있는데 마귀가 사람을 속인 소치이니 이는 불교가 중국에 들어온 후의 일들일 뿐이다. 세계 만방의 생사는 고금이 같은데 불교 외에는 전생의 일을 기억하는 이가 없었다.”라 하였다.

중국의 선유들 역시 이런 말을 했었다. 오직 고금이 동일하지 않다는 것으로 증거를 대는데, 세상의 견문이 적은 자들은 오히려 눈을 휘둥그레 뜨면서 의심을 한다. 그러나 이제 온 세계가 함께 허실을 밝히고 있으니 더욱더 드러나게 되었다.

다만 중국에 한 명제 이전의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자가 아울러 천당이나 지옥에 대하여 증거할 만한 것이 없었으니, 어찌 유독 윤회설만이 나쁘고 천당 지옥설은 옳단 말인가.

『성호집』권55, 제발, 발천주실의

1)불가의 말로, 중생들이 선을 행하거나 악을 행하여 이 업보로 수레바퀴처럼 세상에 태어남을 말한다.
1)신독(身毒)의 나라 : 중국에서 3세기 이전 인도를 가리키는 말로 쓰였으며, 이외에 당시 인도를 가리키는 명칭으로는 현두(賢豆), 천독(天篤), 천축(天竺) 등이 있다. 신독은 산스크리스트어로 내[川]를 의미하는 신두(Sindhu)에 기원한다고 한다. 오늘날 일반화된 인도라는 명칭은 7세기의 중국 승려 현장(玄奘, 600~664)에 의해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天主實義者, 利瑪竇之所述也. 瑪竇卽歐羅巴人, 距中國八萬餘里, 自丑闢以來未之與通也, 皇明萬曆年間, 與耶蘇會朋友陽瑪諾,艾儒略,畢方濟,熊三拔,龐迪我等數人, 航海來賓, 三年始達. 其學專以天主爲尊, 天主者, 卽儒家之上帝, 而其敬事畏信則如佛氏之釋迦也. 以天堂地獄爲懲勸, 以周流導化爲耶蘇, 耶蘇者西國救世之稱也. 自言耶蘇之名, 亦自中古起. 淳樸漸灕, 聖賢化去, 從欲日衆, 循理日稀. 於是天主大發慈悲, 親來救世, 擇貞女爲母, 無所交感, 託胎降生於如德亞國, 名爲耶蘇. 躳自立訓, 弘化于西土三十三年, 復昇歸天, 其敎遂流及歐羅巴諸國. 蓋天下之大州五, 中有亞細亞, 西有歐羅巴, 卽今中國乃亞細亞中十分居一, 而如德亞亦其西邊一國也. 耶蘇之世, 上距一千有六百有三年, 而瑪竇至中國, 其朋友皆高準碧瞳, 方巾靑袍, 初守童身, 不曾有婚. 朝廷官之不拜. 惟日給大官之俸, 習中國語, 讀中國書, 至著書數十種. 其仰觀俯察, 推筭授時之妙, 中國未始有也. 彼絶域外臣, 越溟海, 而與學士大夫遊, 學士大夫莫不斂衽, 崇奉稱先生而不敢抗, 其亦豪傑之士也. 然其所以斥笁乾之敎者至矣, 猶未覺畢竟同歸於幻妄也. 其書云西國古有閉他卧剌者, 痛細民爲惡無忌, 作爲輪回之說. 君子斷之曰其意美, 其爲言未免玷缺. 其說遂泯. 彼時此語忽漏外國, 釋氏圖立新門, 承此輪回. 漢明帝聞西方有敎, 遣使往求, 使者半道, 誤致身毒之國, 取傳中華. 其或有能記前世事者, 魔鬼誑人之致, 是因佛敎入中國之後耳. 萬方生死, 古今所同, 而佛氏之外, 未有記前世一事也. 中國先儒亦有此等說, 唯以古今不同爲證, 世之牿者猶瞠焉以爲疑也. 今以八紘之表, 同勘虛實, 尤可著見之也. 但中國自漢帝以前, 死而還生者, 幷無天堂地獄之可證, 則何獨輪回爲非, 而天堂地獄爲是耶.

『星湖集』卷55, 題跋, 跋天主實義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자 이익(李瀷, 1681~1763)의 시문집 『성호전집(星湖全集)』권55에 수록된 천주교와 관련된 「발천주실의(跋天主實意)」의 내용이다. 「발천주실의」는 이탈리아 선교사 마테오 리치(Matteo Ricci, 1552~1610)가 저술한 『천주실의(天主實義)』에 대해 이익이 연구한 글이다. 『천주실의』는 조선 후기에 가장 많이 읽은 천주 교리서로, 17세기 초에 이미 북경에서 간행되었고 곧 이어 이수광(李睟光, 1563~1628)의『지봉유설(芝峯類說)』에 실리면서 조선에도 전래되었다.

『천주실의』는 모두 8편으로 나누어 174항목에 걸쳐 서사(西士)중사(中士)가 대화를 통해 토론하는 형식으로 꾸며진 가톨릭 교리서이며 호교서(護敎書)이다. 중사는 중국 사람을 대변하는 박학다식한 학자이고, 서사는 가톨릭 사상과 스콜라 철학을 겸비한 서양 학자로 저자 자신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전자의 입을 빌려 유학 사상과 불교⋅도교를 논하도록 하고, 후자가 스콜라 철학과 선진공맹(先秦孔孟)의 고전을 들어 천주교 교리를 펴고 그 사상을 이론적으로 옹위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대화 형식을 빌려 진술된 문장은 사서육경(四書六經)과 그 밖의 경전을 적절하게 인용하여 유교적 교양을 바탕으로 천주교의 입장을 이해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러한 천주 교리서에 대해 당시 유학자들은 일면 호기심을 가지고 탐독하는가 하면 일면 이를 비판하였다. 이익의 「발천주실의」는 그 대표적인 글이라 하겠다.

이익은 천주교가 유교와는 흡사하고 불교⋅도교와는 다르다는 마테오 리치의 ‘신유배불론(新儒排佛論)’에 반대하였다. 그는 오히려 천주교가 불교와 같은 성격을 가진 종교이고 천주교의 천당 지옥설은 불교의 윤회설과 마찬가지로 세상을 현혹하는 것이라고 비판하였다. 그러나 이익은 천주교의 교리에도 일리가 있음을 은연중에 인정함으로써 이에 대한 동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 글이 발표 된 후 『천주실의』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서학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일어났다. 이익의 학문을 따르던 신후담(愼後聃, 1702~1761)⋅안정복(安鼎福, 1712~1791)⋅이헌경(李獻慶, 1719~1791) 등이 『천주실의』와 그 밖의 서교서(西敎書)를 읽고 각기 『서학변(西學辯])』⋅『천학고(天學考)』⋅『천학문답(天學問答)』 등을 엮어 유학적 관점에서 예리하게 논평하였다.

18세기 후반 정조(正祖, 재위 1776~1800) 때에 이르러 이익의 문인들을 중심으로 한 서울 부근의 남인 학자들은 유교의 고경을 연구하는 가운데 하늘의 의미를 주희(朱憙, 1130~1200)와 달리 해석하면서 천주교의 천주(天主)를 옛 경전의 하늘과 접합시켜 받아들였다. 즉 자신의 유학을 천주교를 통해 보완하면서 차츰 신앙의 길로 들어서게 된 것이다. 남인들은 서울과 아산⋅전주 등지에 신앙 조직을 만들고 포교에 들어갔는데, 불우한 처지의 양반이나 중인, 그리고 일부 유식한 평민들이 입교하였다.

서양 선교사가 들어오기 전에 천주교가 퍼진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었다. 우리나라 전래의 경천(敬天) 신앙이 천주교 전파를 쉽게 하는 한 요인이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신도가 늘어갈수록 유교식 제사를 무시하는 행위가 불효와 패륜으로 비쳐졌다. 제사는 한국인에게 가장 중요한 효행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서양인들과 연결된 행위가 국법을 어기는 일이 많아 국가의 금압(禁壓)을 받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동서의 만남과 실학: 동아시아 지식세계와 마테오 리치」,『한국실학연구』20,김선희,한국실학학회,2010.
「정약용 철학과 성리학적 이기관의 해체」,『한국유학과 이기철학』,송영배,예문서원,2000.
「조선에 있어서 『천주실의』에 대한 비판 검토」,『한국학대학원논문집』9,전인식,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4.
저서
『조선서학사연구』, 이원순, 일지사, 1989.

관련 이미지

이익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