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후기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정조의 천주교 비판

상을 주고 벌을 주는 것은 나라에 있어 사람을 고무시키고 격려하는 단서이니, 상만 주고 벌을 주지 않는 것은 곧은 이를 들어 쓰기만 하고 잘못된 이를 내치지 않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이러한 일의 이치에 대하여 우상(右相)이 일찍이 경연하는 자리에서 아뢰었으니, 이 때문에 이를 기꺼이 듣고 조처하는 즈음에 묵묵히 행하게 된 것이다. 현재 시끄러운 일로 말하자면, 서양의 서적이 우리나라로 들어온 지가 이미 수백 년이나 되었다. 이에 사고(史庫)와 옥당(玉堂)에 예전부터 소장해 오던 것 중에도 모두 들어 있었는데, 무려 몇십 편질(編帙)을 훨씬 넘는 것이었다. 그래서 연전에 특명으로 이것들을 모두 거두어다 내다 버리라고 하였는데, 이것만으로도 서양의 책을 구입해 온 것이 오늘날 시작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고(故) 재상 충문공(忠文公)이 연경(燕京)에 가서 서양인 소림대(蘇霖戴)와 왕래하면서 그 법서(法書)를 구해 본 일이 있었는데, 이에 대하여 말하기를, “상제(上帝)와 대면한 가운데 자신의 본성을 회복한다는 점에서는 애당초 우리 유학과 다를 것이 없는 것 같다. 따라서 청정(淸淨)을 논하는 황로(黃老)나 적멸(寂滅)을 주장하는 구담(瞿曇)과는 같은 차원에서 논할 수 없다. 그러나 석가모니의 삶과 방불(彷佛)하고 도리어 보응(報應)에 관한 논의를 취하고 있으니, 이로써 천하를 바꾼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였으니, 고 재상의 말이 그 이면을 상세히 변론하였다고 할 만하다. 그런데 혹 순전히 공격하며 배척한 경우도 있었으니, 고(故) 찰방 이서(李潊)의 시(詩)에서는 심지어 “오랑캐가 전한 이단의 학문이 도덕을 해칠까 두렵네”라고까지 하였다.

대개 근일 이전에는 박학하고 단아한 선비들이면 모두 주장을 내세워 평 (評)하는 말들을 하였는데, 완곡하게 하든 준엄하게 하든 간에 그 당시에는 별로 영향을 주는 일이 없었다. 그런데 지금은 정학(正學)이 밝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그 폐해가 사설(邪說)보다도 심하고 맹수보다도 더하다. 오늘날 폐단을 구제할 방도로는 정학을 더욱 밝히는 것보다 나은 것이 없다. 또한 세상 사람들에 대해서도 특별히 착한 일을 표창하고 악한 일을 징계하는 정사를 행한 후에야 그런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될 것이다. 형륙(刑戮)은 풍속을 바로잡는 데 있어 가장 말단적인 방법인데, 더구나 그 학술에 대해서야 말할 것이 있겠는가.

어제 이미 최헌중(崔獻重)을 발탁해 등용함으로써 정학을 일으켜 세우고 사학을 물리치도록 하였다. 연전에 서양 책을 구입해 온 이승훈(李承薰)에 대해서는 그가 의식적으로 그렇게 했건 무의식적으로 했건 따질 것 없이 그를 털끝 하나도 다치지 않게 하면서 감히 그의 집에서 편안히 지내게 해서야 되겠는가. 이는 형정(刑政)에 관계되는 바가 크다. 이승훈의 아비가 책을 불사른 증거와 그 후에 이승훈이 글을 지어 자기 죄를 털어 놓은 한 가지 조목은 또한 공가(公家)의 문적(文蹟)에 드러나 있다. 그렇기는 해도 마음을 고쳐먹은 것은 고쳐먹은 것이고 그런 짓을 저지른 것은 저지른 것인 만큼 이름이 이미 상소문에 올라와 있는데도 즉시 처분하지 않는다면 또한 그 사람을 사람답게 대우하는 의리에 어긋날 것이다. 전 현감 이승훈을 예산현(禮山縣)으로 귀양 보내도록 하라.

이 밖에 서민들 가운데 상을 주고 벌을 줄 만한 무리가 있다면 이는 유사(有司)가 처리할 일이니, 묘당에서 유사를 신칙하도록 하라. 실로 성심껏 권면하고 징계하되 요동시키지도 말고 따라가기만 하지도 말며 잊지도 말고 조장하지도 않는다면 그 효과를 가까운 시일 내에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이와 같이 내 뜻을 다 펼쳐 보인 이후에도 다시 그 학술에 관한 일로 수응(酬應)하게 된다면 조정다운 조정이 있다고 할 수 있겠는가.

『홍재전서』권34, 교5, 척사학교

賞罰, 爲有國聳人勵人之端, 有賞無罰, 何異於擧直而不錯枉乎. 此箇事理, 右相曾有筵奏, 此所以樂聞而默運於施措之際者. 以目下鬧端言之, 西洋之書, 出來於東國者, 已數百餘年. 史庫玉堂之舊藏, 亦皆有之, 不啻幾十編帙之多. 年前特命收取出置, 卽此可知購來之非今斯今. 而故相忠文公入燕, 與西洋人蘇霖戴往復, 求見其法書, 而其言以爲對越⋅復性, 初似與吾儒無異. 不可與黃老之淸淨, 瞿曇之寂滅, 同日而論. 然彷彿牟尼之生, 反取報應之論, 以此易天下, 則難矣云云, 故相之言, 可謂詳辨其裏面, 而亦或純然攻斥者有之, 故察訪李潊詩, 則至以爲夷人傳異學, 恐爲道德寇. 大抵近日以前, 博雅之士, 未嘗不立言評騭, 而其緩其峻, 無足有無於其時. 而今也正學不明也, 故其爲弊害, 甚於邪說, 浮於猛獸. 爲今日捄弊之道, 莫過於益明正學. 而且就世人, 另行彰善癉惡之政, 然後庶可責其功. 刑戮之於矯俗, 末也, 况厥學乎. 昨旣擢用崔獻重, 以扶正而斥邪也. 年前購來之李承薰, 無論有情無情, 其可不損一毫, 敢使息偃渠家. 有關於刑政者大矣. 承薰之父焚書之證, 其後承薰著文訟罪一款, 亦發於公家文蹟. 而革心自革心, 犯手自犯手, 名旣登於公車, 則不卽處分, 亦非人其人之義. 前縣監李承薰, 投之禮山縣. 外此下里編戶, 設有可賞可罰之類, 此則有司存, 廟堂提飭有司. 苟能誠心勸懲, 而不激不隨, 勿忘勿助, 則其效可以時日期月待. 如是敷示之後, 更以厥學事爲酬應, 則其可曰有朝廷乎.

『弘齋全書』卷34, 敎5, 斥邪學敎

이 사료는 조선 22대 왕인 정조(正祖, 1752 ~ 1800)의 시문(詩文)과 교지(敎旨) 등을 엮은 문집인 『홍재전서(弘齋全書)』에 실려 있는 「척사학교(斥邪學敎)」이다. ‘사악한 학문을 배척하라는 하교(下敎)’라는 뜻의 「척사학교」는, 그동안 천주교를 묵인했던 정조가 천주교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정리하여 발표한 하교이다.

조선의 천주교는 숙종(肅宗, 재위 1674~1720) 이후 거의 정치권에서 소외되어 있던 남인 소장 학자들을 중심으로 지식층에 전파되었다. 18세기에 들어 종교로 수용되기 시작한 천주교는 정약용(丁若鏞, 1762~1836) 형제들과 이가환(李家煥, 1742~1801), 권철신(權哲身, 1736~1801) 등 재야 남인 세력들 사이에서 조심스럽게 퍼져 나갔다. 그리하여 정조 대에 급격하게 불어난 천주교도는 정조 말기에 이르러 교인이 1만여 명에 달하는 등 교세가 크게 확장되었다. 이러한 천주교의 교세에 대해 보수 지배층은 큰 불안을 느끼고 있었다.

이에 반해 정조는 천주교에 대해 관대한 입장을 보였다. 정조가 천주교에 관대했던 것은 성리학의 논리와 비교해 천주교의 수준이 낮아 보였기 때문이다. 즉, 정학(正學)으로서 성리학이 바로 서면 사학(邪學)인 천주교은 저절로 소멸한다고 믿었다. 이는 성리학이야 말로 올바른 학문이라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태도였다.

그러나 1791년(정조 15년)에 일어난 진산사건(珍山事件)을 계기로 척사론(斥邪論)은 정치적 쟁점이 되어 조정은 천주교를 비롯한 서구 문화 도입을 공격하는 공서파(攻西派)와 천주교를 신봉하거나 묵인하는 신서파(信西派)로 갈라져 정면충돌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조는 1795년 「척사학교」를 발표하여 천주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정리하여 발표하였다.

진산사건은 1791년 전라도 진산에 살았던 윤지충(尹持忠, 1759~1791)이 조상의 신주를 불태운 사건이다. 독실한 천주교인이던 윤지충은 모친상을 당하자 신주를 모시지 않고, 제사를 드리지 않으며 천주교 의식에 따라 모친의 상을 치렀다. 이 때문에 윤지충은 강상(綱常)을 범한 죄인으로 맹렬한 비난을 받았다. 이때 같은 천주교인이자 인척인 권상연(權尙然)이 그를 옹호하고 나서 문제가 더욱 소란해졌다. 진산에서의 사건이 서울에까지 알려지자 공서파는 신서파를 맹렬히 공격하고 나서며 이 일을 정치 문제로 확대시켰다.

공서파는 제사를 폐하고 신주를 불태워 버린 이른바 ‘폐제분주(廢祭焚主)’는 전통적 유교 사회의 제례 질서를 파괴하는 패륜(悖倫)이요, 무부무군(無父無君)의 불효⋅불충이라고 잇따라 상소를 올려 신서파를 공격하며 정조의 결단을 촉구하였다. 이에 정부에서도 사태를 심각하게 느끼게 되어 마침내 진산 군수 신사원(申史源)에게 윤지충과 권상연을 체포하여 문초하게 하였다. 윤지충은 조상에 대한 제사는 허례이며 진정한 조상 추효(祖上追孝)의 방법이 아님을 항변하였으나, 결국 무부무군의 사교(邪敎)를 신봉하고 이를 유포시켜 강상을 그르치게 하였다는 죄명으로 사형되었다.

이 사건으로 정치적⋅사회적 논쟁이 벌어졌는데, 특히 천주교도들 대부분이 당시 집권파였던 남인 계통에 속하였기 때문에 문제는 더욱 심각하게 번져 갔다. 진산사건 결과 이승훈은 평택 현감에서 쫓겨나고 천주교의 교주로 지목받은 권일신에게는 유배형이 내려졌다. 또한 정약용은 정치적으로 수세에 몰려 외직으로 나가게 되었고, 채제공(蔡濟恭, 1720~1799) 또한 이들을 우호적으로 대하다가 한 달 후 파직을 당하게 되었다.

진산 사건이 일어난 해는 금난전권(禁亂廛權) 철폐 후 신해통공(辛亥通共)을 단행하고 서얼허통(庶孼許通)의 조치를 취하는 등 정조의 개혁 정치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던 시기였다. 그리고 탕평책도 어느 정도 자리 잡아 가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벌어진 진산 사건은 정조에게도 큰 부담이 되었다. 진산 사건으로 인해 춘추관이나 홍문관에서 소장하고 있던 서학 관련 서적은 말할 것도 없고 민간에서 소유하고 있던 천주교 관련 서적들도 수색하여 소각하였다. 일종의 분서 사건이라는 오명을 썼지만 정조는 더 이상 이 문제에 대하여 왈가왈부하지 말 것을 명하고, 이후 더 이상 천주교도에 대한 박해를 확대하지 않았다. 그러나 순조가 즉위한 1800년(순조 즉위년) 이후에는 신유박해와 같은 대대적인 천주교 탄압과 이로 이한 사옥(邪獄)이 여러 차례 발생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조선의 서학사』, 강재언, 민음사, 1990.
『한국천주교회사연구』, 이원순, 한국교회사연구소, 1986.
『조선 후기 천주교사 연구』, 조광,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8.
편저
『한국사회와 천주교』, 김진소 외, 디자인흐름, 2007.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