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후기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전례 논쟁-진산 사건

전라도 관찰사 정민시(鄭民始)가 죄인 윤지충(尹持忠)과 권상연(權尙然)을 조사한 일을 아뢰기를 “……(중략)…… 윤지충과 권상연을 다시 자세히 문초하고 매 30대를 치니, 윤지충이 공술하기를 ‘양대(兩代)의 신주를 과연 태워 버리고 그 재를 마당에다 묻었습니다. 그래서 전에 묻었다고 공초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8월 모친 장례 때에도 신주를 세우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스승으로부터 전해 받았다는 한 조목으로 말하면, 그 책을 얻어 그 학문을 익힌 것에 지나지 않는데 어찌 전해 받은 스승이 있겠습니까.

교주(敎主)라는 말은 서양(西洋)에 있다고는 들었어도 우리나라에 있다는 소리는 못 들었습니다. 도대체 어떤 사람을 지목하여 하는 말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이에 대해서는 홍낙안(洪樂安)에게 물으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신도가 많이 늘었다는 말은 더욱 애매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는 사람들이 스스로 터득하는 학문일 뿐 애초부터 권하고 가르쳐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형제처럼 친한 경우에도 본래 전해 주지 못하는데, 어떻게 신도를 늘렸겠습니까. 또 망령되게 증언하지도 말고 남을 해치지도 말라는 천주의 가르침이 계율(誡律) 가운데 있으니, 더욱 다른 사람을 끌어다 증거할 수 없습니다’ 하였습니다. 권상연은 공술하기를 ‘저의 집 신주를 애초에 땅에 묻으려 하였으나, 이목이 번거로울까 두려워 남몰래 불태워 버리고 그 재를 무덤 앞에 묻었습니다. 천주교에 대한 책은 윤지충에게 빌려 보았을 뿐 애초에 베낀 일이 없는데, 어떻게 감추어 둔 것이 있겠습니까’ 하였습니다. 그리고 윤지충의 동네 사람들을 또 추문(推問)했더니, 회격(灰隔)횡대(橫帶)를 예대로 했고, 시기를 지나 장사 지낸 것도 사실이라고 하였습니다.

천하의 변괴가 어찌 한량이 있겠습니까마는, 윤⋅권 두 사람처럼 극도로 흉악한 자는 있지 않았습니다. 부모의 시신을 버렸다는 것은 비록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낙착되었지만, 그 위패를 태워 버린 것은 그들도 역시 실토하였습니다. 아, 두 사람은 모두 사족(士族)입니다. 그리고 윤지충으로 말하면 약간이나마 문자를 알고 또 일찍이 상상(上庠)의 유생이었으니, 민간의 어리석고 무지스러운 무리들과는 조금 다른데, 사설(邪說)을 혹신(酷信)하여 완전히 딴사람이 되어 버린 채 단지 천주가 있는 것만 알 뿐 임금과 어버이가 있는 줄은 모르고 있습니다. 나아가 평소 살아 계신 부모나 조부모처럼 섬겨야 할 신주를 한 조각 쓸모없는 나무라 하여 태워 없애면서도 이마에 진땀 하나 흘리지 않았으니, 정말 흉악하기만 합니다. 그러니 제사를 폐지한 것 등은 오히려 부차적인 일에 속합니다.

더구나 형문을 당할 때 하나하나 따지는 과정에서 피를 흘리고 살이 터지면서도 찡그리거나 신음하는 기색을 얼굴이나 말에 보이지 않았고, 말끝마다 천주의 가르침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심지어는 임금의 명을 어기고 부모의 명을 어길 수는 있어도, 천주의 가르침은 비록 사형의 벌을 받는다 하더라도 결코 바꿀 수 없다고 하였으니, 확실히 칼날을 받고 죽는 것을 영광으로 여기는 뜻이 있었습니다” 하니, 상이 형조판서 김상집(金尙集)과 참판 이시수(李時秀) 등을 불러 보고 이르기를, “이제 전라 감사가 조사해 아뢴 것을 보면, 윤지충과 권상연이 신주를 태워 버린 한 조목에 대해서는 이미 자백하였다 하니, 어찌 이처럼 흉악하고 이치에 어긋나는 일이 있겠는가. 대저 경학으로 모범이 되는 선비가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점차 물들어 이처럼 오도되기에 이른 것이니, 세도(世道)를 위해서 근심과 한탄을 금할 수가 없다.

정조실록』권33, 15년 11월 7일(무인)

全羅道觀察使鄭民始, 以罪人尹持忠, 權尙然査事啓 ……(中略)…… 持忠, 尙然, 更爲盤問, 訊杖三十度, 持忠供, 兩代神主, 果爲燒火, 埋其灰於庭中. 故前以埋置納招. 而八月母葬時, 亦不立主. 至於師受一款, 不過得其書而習其學, 有何師受之處乎. 其曰敎主, 只聞在於西洋, 未聞在於我國. 未知指何人, 而此則問於洪樂安則可知. 寔繁其徒之說, 尤極曖昧. 此是人所自得之學, 初非勸敎而可爲者. 故親如兄弟, 本不傳傅授, 安有寔繁之徒乎. 且天主之敎, 不妄證, 不傷人, 在於誡中, 則尤不可援引他人云. 尙然供, 渠家神主, 初欲埋土, 恐煩耳目, 燒火於暗地, 埋灰於墓前. 天主書, 則借見於持忠, 初無所謄, 安有藏置云. 持忠洞里諸人, 亦爲推問, 則灰隔橫帶, 如例爲之, 過葬的實云. 天下之變怪何限, 而未有若尹, 權兩漢之窮凶極惡者. 棄其親屍, 雖曰落空, 焚其祠版, 渠亦吐實. 噫彼兩漢, 俱是士族. 持忠薄解文字, 又占上庠, 則稍異於鄕曲愚無知之類, 而酷信邪說, 便作異物, 只知有天主, 不知有君親. 至於平日事如生之父母, 祖父母之神主, 謂以一片無用之木, 燒而滅之, 不少泚顙者, 萬萬凶獰. 廢祭等節, 猶屬餘事. 當其刑訊之時, 箇箇考察, 血肉糜爛, 嚬呻不形於色辭, 言言稱天主之敎. 至以謂君上之命可違, 父母之命可違, 天主之敎, 雖被極律, 決不可變改云, 果有刀刃爲榮之意. 上召見刑曹判書金尙集, 參判李時秀等曰, 今見完伯査啓, 尹持忠, 權尙然之燒主一款, 渠旣自服, 豈有如許凶悖者乎. 大抵無經學矜式之士, 故人之漸染, 詿誤至此, 爲世道可勝憂歎.

『正祖實錄』卷33, 15年 11月 7日(戊寅)

이 사료는 『정조실록(正祖實錄)』15년(1791) 11월 7일 기사에 수록된 ‘진산(珍山) 사건’에 대한 내용이다. 진산 사건은 1791년에 일어난 최초의 천주교도 박해 사건이다. 당시 전라도 진산(珍山)에 사는 윤지충(尹持忠, 1759~1791)⋅권상연(權尙然, 1751~1791) 두 선비가 부모의 제사를 거부하고 위패를 불태운 일이 조정에 알려지면서 정치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정조(正祖, 재위 1776~1800)의 재위 기간에는 천주교가 경기와 내포 지방, 그리고 전주를 중심으로 유포되었다. 1791년 전라도 진산의 양반 교인이던 윤지충 집안에서 제사를 폐하고 신주(神主)를 불태워 버린 이른바 ‘폐제분주(廢祭焚主)’의 문제가 일어났다. 당시 독실한 천주교인이던 윤지충은 모친상을 당하자 신주를 모시지도 제사를 드리지 않고 천주교 의식에 따라 장례를 치렀다. 이 때문에 윤지충은 강상(綱常)을 범한 죄인으로 맹렬한 비난을 받았다. 이에 천주교인이자 윤지충의 외제(外弟)인 권상연이 그를 옹호하고 나서면서 문제가 더욱 소란해졌다.

진산 사건은 서울에까지 알려져 천주교를 배척하는 공서파(攻西派)는 신서파(信西派)를 맹렬히 공격하면서 이를 정치 문제로 확대하였다. 공서파는 ‘폐제분주’는 전통적 유교 사회의 제례 질서를 파괴하는 패륜이요, 무부무군(無父無君)의 불효⋅불충이라고 잇따라 상소를 올려 신서파를 공격하며 정조의 결단을 촉구하였다. 이때 공서파는 상대적으로 정치적 수세에 몰려 있던 벽파 세력이었다.

정조는 사태의 심각함을 인식하고 권상연과 윤지충을 체포, 문초토록 하였다. 윤지충은 조상에 대한 제사는 허례이며 진정으로 조상을 받드는 방법이 아님을 항변하였으나, 결국 무부무군의 사교(邪敎)를 신봉하고 이를 유포시켜 강상을 그르치게 하였다는 죄명으로 처형되었다. 이를 진산 사건 또는 신해박해(辛亥迫害)라 한다. 사건은 더 이상 확대되지 않았으나 이 사건은 한국 천주교 내외에 커다란 의의를 지닐 뿐 아니라 정치적 역학 구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를 계기로 공서파는 천주교를 더욱 날카롭게 공격하였고, 천주교 박해의 주요 구실을 조상 제사 거부라는 데서 찾았다. 이 논리는 이후 100여 년을 두고 천주교 박해의 이유로 십분 활용되었다. 진산 사건 4년 뒤인 1795년(정조 19년) 중국인 신부 주문모(周文謨, 1752~1801)의 밀입국 사건으로 공서파(벽파)는 또 한 번 기세를 떨치게 된다.

이때 남인실학자이자 차기 정권의 주자로 인식되던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이 정치적으로 수세에 몰려 외직으로 쫓겨났고, 채제공(蔡濟恭, 1720~1799) 등의 중신도 입지가 크게 약화되었다. 1799년(정조 23년) 채제공이 죽자 남인 세력은 완전히 위축되었고, 이듬해 정조가 죽으면서 남인은 거의 다 축출당하였다. 그나마 친위 세력을 형성하고 있던 시파들 역시 일부 노론 출신의 외척 세력만 남고 대부분 정계에서 밀려나게 된다.

한국의 천주교회는 선교사의 활동 없이 쇄국 조선의 전통적 유교 지식인들에 의해 창립된 교회였다. 즉 서학(西學)이라는 학문 활동으로 천주 신앙에 도달한 사람들에 의해 자율적으로 창설된 교회였다. 전통적 유교 지식인들은 17세기 초부터 명나라와 청나라에서 사신들을 통해 도입된 한역(漢譯) 서학서와의 접촉과 연구를 통해 보유론적(補儒論的) 이해에 바탕하여 천주 신앙을 얻게 된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천주교의 도리가 유교에 위배되는 것이 아니라 유교의 현세 당위론적인 선의 추구를 전지전능의 천주와 연결하여 이해하였고, 내세와의 연관에서 파악하고 천주 신앙을 받아들인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신해 진산 사건으로 그들이 믿고 있던 보유론적 천주교 신앙이라는 처지에 한계성을 느끼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유교와 천주교의 처지가 근본적으로 다름을 조상 제사 문제에서 지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

따라서 보유론적 천주 신앙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유교의 전통적 가치 체계로 후퇴하거나, 그 한계성을 딛고 천주교적 가치 체계를 숭봉하느냐를 택하는 결정의 시기를 맞게 되었다. 이 어려운 결정의 시기에 탈락하는 사람도 있었으나, 새로운 결심으로 신앙생활의 새 경지로 매진하는 교인도 많았다. 이 시련을 통하여 한국 천주교회는 보유론적 천주 이해라는 초기 신앙 형태의 문화주의적 종교 신앙에서 순수한 천주 신앙으로 접어들게 됨으로써 제2의 장이 열리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9세기 전반 서양인식의 변화와 서기수용론」,『한국사연구』95,노대환,한국사연구회,1996.
「유교전통사회의 조상숭배사상과 천주교의 대응; 신해 진산사건을 중심으로」,『변태섭박사화갑기념 사학논총』,주명준,삼영사,1985.
「정조대 후반 탕평정국과 진산사건의 성격」,『민족문화』35,허태용,한국고전번역원,2010.
저서
『조선서학사연구』, 이원순, 일지사, 1989.
편저
『한국사회와 천주교』, 김진소 외, 디자인흐름, 200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