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조선 후기민중의 불만과 저항

진주 농민 항쟁

영남(嶺南)

진주 민란 이방(吏房) 권준범 등 소살(權準範等燒殺) 부호가 소훼(富豪家燒毁)

동치원년 임술년(1862, 철종 13) 2월 19일 진주민 수만 명이 머리에 흰 수건을 두르고 손에 몽둥이를 들고 무리를 지어, 진주 읍내에 모여 이서-이방과 하급 관리들의 집 수십 호를 태우니, 행동거지가 가볍지 않았다. 병마절도사가 해산시키고자 시장에 가니 흰 수건을 두른 백성들이 길 위에 빙 둘러 백성들의 재산을 함부로 거둔 명목과 아전들이 억지로 세금을 포탈하고 강제로 징수한 일들을 면전에서 여러 번 질책하는데 능멸함과 위협함이 조금도 거리낌이 없었다.

그리고 그 분을 풀기 위해 병사들을 병영에 잡아들여 이방 권준범(權準範)과 관물(官物)을 사사로이 써 버린 이속(吏屬) 김희순(金希淳)에게 엄히 10여 대를 곤장으로 힘껏 때리고는 무리 지은 백성들이 계속해서 양 관리를 불 속에 던져 태워 버려 재도 남지 않았다. 이방의 아들 권만두(權萬斗)가 그 아비를 구하고자 했으나 또한 난민에게 밟혀 죽었다.

병마절도사를 포위하여 한밤중까지 핍박하고 관아로 돌아가지 못하게 했다. 본 고을의 이방 김윤구(金潤九)가 기회를 타 도망하였으나, 다음 날 수색 끝에 붙잡혀 또 두들겨 맞고 불에 타서 죽었다. 백성들은 이어 무리를 나누어 촌으로 나가 마동의 영장 정남성(鄭南星)⋅성부인(成富人), 청강 최진사(崔進士)의 세 집을 아울러 불태워 부수었다. 듣건대 이 3인은 경영을 잘하지 못해 원우(院宇)에 백성을 절제 없이 부렸다고 한다.

영문(營門)으로부터 이 광경을 듣고 논하여 글을 지어 공문서를 내었다.

『임술록』(영호민변일기), 영남

嶺南

晉州民亂 吏房 權準範等燒殺 富豪家燒毁

同治元年【壬戌】 (哲宗十三年) 二月十九日, 晉州民數萬名, 頭着白巾, 手持木棒, 結黨聚會于該牧邑中, 燒毁吏胥家屢十戶, 擧措非輕. 兵使欲爲解紛, 出往場市, 則白巾之民, 帀擁地上, 民財橫歛之目, 吏逋勒徵之事, 當面數責, 其所凌逼, 少無顧忌. 故欲慰其憤, 捉入兵營, 吏房權準範及逋吏金希淳, 嚴棍數十度, 則衆民仍將兩吏, 投入火中, 燒盡無餘. 吏房之子萬斗, 欲救其父, 亦爲亂民踏死. 簇擁兵使, 達夜困逼, 俾不得還衙. 本州吏房 金潤九, 知機逃避, 翌日窮搜捉得, 又爲打殺燒火. 仍分黨出村, 馬洞鄭營將南星成富人靑崗崔進士三家, 幷爲燒毁矣. 聞三人經營不緊, 院宇役民無節云耳. 自營門, 聞此光景, 論辭發甘.

『壬戌錄』(嶺湖民變日記), 嶺南

이 사료는 1862년(철종 13년) 『임술록(壬戌錄)』영남편에 수록된 진주 농민 항쟁에 관한 내용이다. 『임술록』은 편자 미상으로 ‘영호민변일기’라는 부제가 붙어 있으며, 내용은 영남⋅호남⋅호서⋅함경도의 4편으로 나누어져 있다. 농민 항쟁의 양상과 처리 상황을 보고한 안핵사⋅선무사⋅관찰사병사 등의 장계를 비롯한 공문서와 개인의 소차(疏箚)를 수록하여 당시의 농민 항쟁 전개 과정을 살피는 데 참고가 된다.

1862년 진주 농민 항쟁은 전정(田政), 군정(軍政), 환곡(還穀), 곧 삼정(三政)의 문란경상도 우병사 백낙신(白樂莘, ?~?)의 가혹한 수탈에 저항하여 유계춘(柳繼春, ?~1862) 등이 농민들을 이끌고 일으킨 대규모 농민 운동이다. 조선은 17, 18세기에 들어와 농업 기술과 상품 화폐 경제가 발전하면서 점차 신분제가 동요되었고 부세 체제도 변화하였다. 전정(田政)⋅군정(軍政)은 지속적으로 재정비되었으나 근본적인 해결을 보지 못하고 시행 과정에서 각종 폐단이 일어났으며, 이에 부족해진 중앙과 지방의 재정을 메꾸기 위하여 농민 구황책이었던 ‘환곡(還穀)’ 역시 부세의 수단으로 바뀌었다. 특히 환곡의 운영 과정에서 서리와 수령들의 중간 횡령이 극심하였는데, 이를 채우기 위해 ‘도결(都結)’이 시행되었다. 이러한 삼정의 문란으로 백성들이 부담해야 되는 결세는 계속 올라갔고 이는 결국 농민 항쟁의 원인이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 삼정문란과 명화적」,『역사비평』17,배향섭,역사문제연구소,1991.
「1862년 진주농민항쟁의 조직과 활동」,『한국사론』21,송찬섭,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9.
「18~19세기 경상도지역의 환곡 구조」,『대동문화연구』58,송찬섭,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2007.
「1862년 진주농민항쟁의 연구」,『한국사론』19,이영호,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8.
저서
『1862년 농민항쟁』, 김준형, 지식산업사, 200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