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근대일제 하의 사회 운동

소작인 선언

소작인은 단결하라

(一)

사람은 본연의 자유와 평등이 있다. 그러므로 인류의 최초 생활 상태를 살펴보면 아무 계급도 존재하지 않았으며 그 자유 평등을 구속한 흔적도 없었다.

그러나 그때 인류가 홍수⋅맹수⋅기후⋅풍토 등 모든 자연현상과 싸우지 않으면 도저히 생존할 수 없었다. 이 모든 것은 인류 사회의 공동생활을 점점 조직으로 발달하게 했다. ……(중략)…… 혹은 스스로 추장이라 하고 혹은 그 부하라고 했으니 이것이 곧 인류생활 상 계급이라는 형식이 발생한 원인이다. 따라서 이 계급 발생의 원인이 다시 법률이라는 질서 형식으로 자유 평등을 구속한 근거가 되었다.

이 계급 발달의 결과는 곧 봉건제도를 발생하게 했다. 인류 사회는 이때부터 지배계급과 피지배계급의 두 존재로 명확하게 나뉘었다. 그런데 이 두 계급은 언제든지 상호 투쟁하여 갑이 망하면 을이 새로 일어나고 을이 패퇴하면 다시 병이 승리하여 오직 지배자의 위치 쟁탈이라는 유구한 역사를 반복해 왔다. 그 와중에 사회는 모든 악덕과 행패에 의해 부패했다. ……(중략)…… 학술과 문화의 혜택도 일부 계급에 악용되어 모든 과학의 발명은 일반 민중을 괴롭게 만드는 데 사용되었을 뿐이다. 또 이전 세기의 유럽을 흔들던 자유주의 혁명의 성과는 산업혁명을 야기했으며, 산업혁명의 결과는 목축민 시대부터 배태되었던 자본주의를 완전무결하게 탄생시키고 성숙하게 했다.

〈동아일보〉, 1922년 7월 31일

(二)

자본주의라는 괴물의 횡행은 독일에서는 군국주의로, 영국에서는 식민주의로, 프랑스에서는 사치주의로, 러시아에서는 전제주의로, 아메리카에서는 먼로주의로 전 세계를 다채롭게 뒤흔들었다. 그래서 그 중심 세력을 장악한 상공업 신사 그룹들은 철두철미하게 자본주의의 권력자가 되어 한 손으로는 왕정을 견인하면서 다른 손으로는 민중을 압살하면서 기름진 음식과 부드러운 옷에 파묻혀 빈약한 노동자를 착취하여 자본을 집중해 왔다. 횡포⋅가혹⋅교활⋅허위 등 모든 비인간적인 행사를 자행하던 자살 정책은 마침내 지난 5년간 세계 대전을 일으켰고 그 참혹한 전쟁으로 인해 자본주의의 한 부분이 여지없이 파괴되었다. 유럽에서는 공장 발달로 인해 공장 노동자들이 자본주의에 의해 희생되었으나, 그 자본주의가 대서양을 건너 동방의 각국으로 침입할 때 동방은 아직도 공업이 일어나지 못했기 때문에 농촌 소작인이 자본주의의 화신인 지주들에 의해 착취당했다.

(三)

이상은 현대 자본주의의 발달 상태를 역사적으로 대강 살펴본 것이다. 그런데 그 중에 더욱 조선은 어디에도 비할 수 없는 소작농의 참상을 겪고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십수 년 전까지는 소위 특권계급 곧 사대부, 양반, 토호 같은 자들이 도시를 피하여 농촌에 자리 잡고, 그들의 조상이나 외척 가문의 권세를 배경으로 하여 농민의 생활을 위협해 왔다. 그러나 그들은 ……(중략)…… 비록 구실이라도 소위 도덕 윤리에 어긋난 것이 없으면 그들 농민에게 직접적으로는 간섭하지 못했다. 간섭한다 해도 중농 이상의 생활이 여유로운 자에게만 착취했다. ……(중략)…… 소작인의 수효가 극히 적고 그 생활도 그다지 비참하지 않았다. 그런데 교통기관이 발달하면서 각국의 상공업자가 왕래하게 되어 ……(중략)…… 문명을 수입하는 원동력이라 한다. 그러나 사실은 그 모든 것이 자본주의를 선전하는 유일한 기관일 뿐이었다.

〈동아일보〉, 1922년 8월 1일

(三에 이어)

그래서 그 무참한 자본주의가 조선에 침입하자마자 전반적인 경제 생활 상태는 돌변했다. 모든 물가가 올랐으며 토지 가격도 1배 2배에서, 10배 20배 30배까지 놀랄 만치 하늘을 찌르는 시세를 보인 동시에, 사회나 개인이 토지를 겸병하기에 열중했다. 비록 다른 상공업 국가들과 같이 도시 공업이 발달하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예전에 수공업으로 모든 것을 만들었던 것에 비하면 지금은 조선의 도시에서 자본주의적 상공업이 제법 빈약한 농촌을 착취할 만한 정도까지는 발달했다. ……(중략)…… 1할에 불과한 지주를 위해 피의 제물로서 바쳐지는 희생 동물의 운명과 같다. 지주는 특권만 있고 소작인은 의무만 있으며, 지주는 자본가인데 소작인은 무산자이며, 지주는 신사인데 소작인은 노동자이며, 지주는 상전인데 소작인은 노예이며, 지주는 권력자인 동시에 소작인은 피압박자일 뿐이기 때문이다. ……(후략)……

〈동아일보〉, 1922년 8월 2일

(四)

그런즉 오늘날 소작인의 생활 상태는 완전히 비참한 지경에 빠져 있다. 사람 본연의 생존을 위해 어떠한 보장도 없이 바람 앞의 등불과 같은 그들의 운명은 조만간 고통과 타락 속에서 파멸해 갈 뿐이다. 이를 정치적으로 보더라도 현대 정치는 전부 자본주의 위에서 수립된 것이다. 따라서 현행 법률은 소작인은 배제한 채 소작인을 착취하는 상부 계급만을 위해 제정되었다. ……(중략)……

그런데 오늘날 일체 소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주의 반성을 요구하자는 사람도 있는 듯하다. 그러나 그것은 도저히 기대하기 어렵다. 이는 명백히 늑대에게 양을 지키라고 하는 것과 다름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소작 문제는 소작인 자체의 자각이 아니면 안 된다. 소작인의 자각은 지금처럼 뿔뿔이 흩어져 있는 상태로서는 불가능하며, 아무 조직적인 단체가 없으면 문제의 이해관계를 연구할 기회도 없을 것이다. ……(하략)……

〈동아일보〉, 1922년 8월 3일

小作人은 團結하라

(一)

사람은 本然의 自由가 잇스며 本然의 平等이 잇다 그럼으로 人類의 太初生活狀態를 삷혀보면 아모 階級이라는 존재도 업섯스며 그의 自由平等을 拘束한 痕跡도 업섯다

그러나 그 때 人類가 洪水 猛獸氣候風土等의 모든 自然界의 現像과 抗爭치 아니하면 到底히 生活하야 갈수업셧슴으로 이 모든 것은 人類社會의 共同生活을 漸漸 組織으로 發達케 하얏다 ……(중략)…… 或은 酋長이라 自稱도 하고 或은 그 幕下라 命名하얏스니 大槪 이것이 곳 人類生活上 階級이라는 形式이 發生한 原因이 되얏스며 따러서 이 階級發生한 原因이 다시 法律이라는 秩序的形式으로써 그의 自由平等을 拘束한 根據가 되얏다

이 階級發達의 結果는 畢竟 封建制度를 發生케 하얏스며 人類社會는 이때부터 支配階級과 被支配階級의 兩存在가 가장 明確하게 되얏다 그런대 이 兩階級은 하시던지 互相爭鬪하야 甲이 亡하면 乙이 新興하고 乙이 退敗하면 다시 丙이 勝하야 오즉 支配者의 地位爭奪로써 悠久한 歷史를 反覆하는 中에서 社會는 모든 惡德과 悖行에 依하야 腐敗되얏다……(중략)…… 그의 學術과 文化의 惠澤도 從來 一部階級에 惡用이 되야 모든 科學의 發明은 도로혀 一般民衆으로 하야금 그 使役에 疲勞케 할 뿐이오 또 前世紀의 歐洲를 掀撼하던 自由主義의 革命의 成果는 産業革命을 誘出케 하얏다 그리하야 産業革命의 結果는 牧畜民時代부터 胚胎하얏던 資本主義를 完全無恙하게 誕生하고 成熟케 하얏다

〈東亞日報〉, 1922年 7月 31日

(二)

資本主義인 怪物의 橫行은 獨逸에서 軍國主義로 英國에서 殖民主義 佛蘭西에서 奢侈主義로 露西亞에서 專制主義로 亞米利加에서 몬로主義로 五光七色이 燦爛하게 全地球를 震蕩하얏다 그리하야 그의 中心의 勢力을 盤據한 商工紳士閥은 徹頭徹尾 資本主義의 權化者가 되야 左手로 王政을 奉하고 右手로 民衆을 壓殺하면서 기름진 飮食과 보드러운 衣服에 파뭇처서 貧弱한 勞働者의 血汗을 搾取하야 資本을 集中하기에 橫暴 茄刻 狡獪 虛僞 모든 非人間的行事를 敢爲하던 自殺政策은 마참내 這間五年間大戰을 爆發케 하얏고 그 慘酷한 戰爭으로 因하야 資本主義의 一端이 餘地업시 破綻되얏다 그러타하나 歐洲에서는 夙히 工業發達로 因하야 資本主義의 吸血口를 工場勞働者에 注入하얏지마는 그 資本主義가 大西洋을 건너서 東方各國을 侵入할 때에는 東方은 아직도 工業이 勃興되지 못함을 보고 虎狼이가 주리면 蟻子를 捕食한다함과 가치 그 工場勞働者가 적으니 農村小作人이라도 關係치안타는 意味로 只今 그 資本主義의 化身인 地主들은 그 辛辣한 毒手를 먼저 農村에 伸하얏다

(三)

以上은 現代資本主義의 發達의 狀態를 歷史的으로 大槪 슯혀본 것이다 그런대 其中에 더욱 朝鮮은 어대든지 比할 수 업는 小作農의 慘狀이라고 할수밧게업다 十數年前까지는 所謂特權階級 곳 士大夫이니 兩班이니 土豪이니 하는 者가 都市를 厭避하고 農村에 盤據하야 彼等의 朝鮮이나 或은 戚黨의 遺蔭과 權勢를 背景으로 하고 農民의 生活을 脅威하든 事實은 實로 慘酷하얏다 그러나 彼等은……(중략) 비록 口實이라도 그 때 所謂 倫理道德에 違越이 업스면 그들 農民에게 直接으로는 干涉하지 못하얏고 干涉한다 하야도 中農以上의 生活이 餘裕한 者에게만 略取하얏다……(중략)…… 그리하야 小作人의 數爻가 極小하고 그 生活도 그다지 悲慘하지 아니하얏다 그런대 交通機關의 發達을 따러 各國의 商工業者가 來往하게 되매……(중략)…… 文明을 輸入하는 原動力이라 한다 그러나 眞實한 事實을 말할진대 그 모든 것은 資本主義를 宣傳하는 唯一의 機關에 不外하얏다

〈東亞日報〉, 1922年 8月 1日

(三에 이어)

그리하야 無慘한 資本主義가 朝鮮에 侵入되자마자 一般經濟生活狀態는 突變하얏다 그리하야 모든 物價가 騰貴함을 따라서 土地價도 一躍하야 一倍 二倍로 十倍 二十倍 三十倍까지 可驚할 突飛的 市勢를 現出하는 同時에 或은 會社에서 或은 個人으로 土地를 兼竝하기에 熱中하고 또 一方에서는 비록 다른 商工國과 기타 都市工業이 그다지 發達하지는 못하얏다 하야도 前日에 手工業으로 모든 것을 맨들던 데 比하면 지금은 朝鮮都市에서도 資本主義的 商工業이 제법 貧弱한 農村을 搾取할만한 程度까지는 發達하얏다……(중략)……二割에 不過한 地主輩를 爲하야 血祭에 供하는 犧牲的 動物의 運命과 갓다 웨 그런냐하면 地主는 特權만 잇고 小作人은 義務만 잇서서 地主는 資本家인데 小作人은 無産者이며 地主는 紳士인데 小作人은 勞働者이며 地主는 上典인데 小作人은 奴隷이며 地主는 모든 權威者인 同時에 小作人은 온갖 被壓迫者이다……(후략)……

〈東亞日報〉, 1922年 8月 2日

(四)

그런즉 今日 小作人의 生活狀態는 全然悲慘한 境地에 陷溺하얏다 사람의 本然의 生存上에 何等의 保障이 업는 風前燈火가튼 그들의 運命은 다못 早晩間에 若痛과 墮落에서 死滅하야갈 뿐이다 그리하야 이것을 政治上로 보드라도 現代政治는 全然히 資本主義上에 樹立된 것임으로 따러서 現行의 法律은 小作人을 除外하고 小作人을 搾取하는 上部階級만을 爲하야 制定되얏다……(중략)……

그런대 今日에 一切의 小作問題를 解決함에는 地主의 反省을 要求하자는 니도 잇는 듯 하다 그러나 그것은 到底히 期待키 不能한 것이다 웨 그러냐하면 그것은 狼으로 하야 羊을 看守케하자 함과 다름이 업슴을 明白히 아는 까닭이다 그런즉 小作問題는 小作人 自體의 自覺이 아니면 안될 것이오 小作人의 自覺은 現今 狀態와 가치 散散히 個個의 行動으로 아무 組織的 團體가 업스면 問題의 利害를 硏究할 機會는 업슬 것이다……(하략)……

〈東亞日報〉, 1922年 8月 3日

이 사료는 1920년 4월 서울에서 조직된 노동운동 단체인 조선 노동 공제회(朝鮮勞動共濟會)가 소작농들을 동원하기 위해 〈동아일보〉에 기고한 선언문이다. 조선 노동 공제회는 조선 노동 연구회를 결성한 바 있는 박중화(朴重華, ?~?)⋅박이규(朴珥圭, 1899~?)⋅오상근(吳祥根, ?~?)⋅박돈서(朴敦緖, ?~?) 등이 1920년 4월 3일 발기하여 같은 달 11일 결성한 우리나라 최초의 전국적인 노동 운동 단체이다. 조선노동연구회를 만든 이들은 3⋅1 운동 이후 사회주의 등 새로운 사조와 노동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지식인들로, 노동 사회의 지식 개발과 환난 구제 등을 표방했던 언론인, 교육가, 변호사 등이었다.

이러한 성격 때문에 조선 노동 공제회가 과연 노동 운동 단체인지에 대한 논쟁도 벌어진 바 있다. 지식인 중심의 민족 운동적 성향이 다분하다는 지적이었다. 그러나 조선 노동 공제회가 결성된 1920년 당시에는 아직 조선에 사회주의 사상이 본격적으로 전파되지 않았던 시기임을 감안할 때, 또한 노동 운동이라는 것이 과연 사회주의의 전유물인가라는 문제의식을 감안한다면, 노동 운동 단체가 아니라고 단정하는 것은 지나치게 협소한 인식이라는 반론도 있다.

1919년 3⋅1 운동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노동자들은 파업으로 운동에 동참하였다. 조선 총독부가 집계한 통계에 따르면 3⋅1 운동이 일어난 해에 노동자들의 파업 건수는 84건, 참가 인원은 9011명으로, 이는 1918년 50건의 파업, 6105명의 참가 인원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한편 노동자들이 파업에 참가한 동기를 보면, 대체적으로 작업 환경 개선이나 임금 인상 등 생활적인 이유로 파업에 참여하고 있었으며, 파업의 지속성이나 확장성도 매우 낮았다. 즉 3⋅1 운동을 거치면서 노동 문제가 새로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것은 맞으나, 노동자들 스스로 어떤 사회운동을 할 것인지에 대한 역량은 아직 갖추지 못한 상황이어서 노동 단체 조직도 신사상을 습득한 지식인들이 주도하고 있었다.

1920년 2월 7일 조선노동문제연구회가 발족하였다. 여기에 주도적 역할을 했던 인사는 박중화⋅박이규⋅박돈서⋅오상근 등이다. 이 연구회는 일제하 노동자들의 권익 옹호와 노동 시간, 조건, 임금의 개선 향상 등을 설립 목적으로, 이를 합리적이고 과학적으로 연구하여 당국에 건의해 실제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는 것을 구체적인 목표로 제시하였다. 또한 1910년대 후반 이후 전국에서 자생적으로 형성되던 노동자 단체들을 조직화시킨다면 보다 효율적인 운동을 전개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놓았다.

이 운동을 주도했던 이 중 하나인 박중화는 1907년(대한제국 융희 1년) 4월 결성된 신민회(新民會)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1909년(융희 3년)에는 신민회의 합법적 청년 단체인 청년학우회(靑年學友會), 비밀 청년 단체인 대동청년단(大東靑年團)을 각각 결성하여 그 활동을 주도했으며, 또한 1909년에는 보성중학교 교장으로 취임하였다. 이를 통해 볼 때 박중화는 교육자이자 지식인으로서 국권 회복 운동에 앞장섰던 민족운동가였던 것으로 판단된다.

조선 노동 문제 연구회는 1920년 3월 6일 26인의 인사가 재차 협의한 결과 16일 조선 노동 공제회발기회를 조직하였다. 그리고 75명의 발기 회원 및 2500원의 후원금을 모아 4월 3일 발기 총회, 4월 11일 창립총회를 열고 조선노동공제회로 개편하였다. 창립총회 당시 286명의 발기인과 678명의 회원이 참가했으며, 총 5141원 50전이 모금되었다.

창립 당시 조선 노동 공제회가 제시한 강령을 보면 ① 조선 노동 사회의 지식 계발, ② 저축의 장려, ③ 품성의 향상, ④ 위생 사상의 향상, ⑤ 환난 구제 및 직업의 소개, ⑥ 일반 노동 상황의 조사 등이었다. 이를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조선 노동 공제회는 근대적 의미에서 노동자들의 상호 부조 및 계몽 운동 단체로서의 성격이 강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노동 운동이나 노동 조합이 존재하지 않은 상태에서 최초로 노동 운동을 표방하고 설립된 단체였기에, 노동 운동의 방향성을 둘러싸고 내부적인 논쟁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예를 들어 조선 노동 공제회 발기인 중 한 명이며 이후 조선 공산당 창당에도 참여했던 유진희(兪鎭熙, 1893~1949)는 상기 공제회의 기관지인 『공제』를 통해 노자(勞資, 노동자와 자본가) 협조주의 및 온정주의를 비판한 바 있다. 이처럼 조선 노동 공제회는 그 출발부터 지도부의 노자 협조주의적 입장과 좌익 인사들의 계급 투쟁적 입장이 대립하였다.

조선 노동 공제회는 1920년 회장 박중화가 일본 경찰에 붙잡힌 뒤 총간사 박이규가 그 자리를 대신했으며, 1921년 제2회 대회에서 회장제를 없애고 집행위원제로 변경하였다. 이때 사회주의 계열 인사가 집행위원으로 대거 선출되었다. 이후 1922년 4월 제3회 대회에서는 장덕수(張德秀, 1895~1947) 등의 개량주의 계열이 크게 쇠퇴하고 윤덕병(尹德炳, 1884~?)⋅차금봉(車今奉, 1898~1929) 등 사회주의 계열이 더욱 부상하였는데, 이때 조선 노동 공제회가 그간 보였던 자유주의, 노자 협조주의, 개량주의에 대한 비판이 사회주의자들에 의해 더욱 강하게 제기되었다. 이렇게 사상적 차이가 나타난 결과 조선노동공제회는 조선노동연맹회와 조선 노동 공제회로 분열하게 되었다.

한편 조선 노동 공제회는 노동자의 이익 단체로서 결성되었지만 당시 전국으로 퍼져 가던 농민의 소작 쟁의에도 관심을 보여 농민 운동을 지원할 체제도 갖추기 시작하였다. 1922년 4월 제3회 대회 당시 소작인 조합의 결성을 결의하고, 이어 같은 해 7월에는 ‘소작인은 단결하라’라는 제목의 본 사료를 발표하였다. 상기한 대로 제3회 대회는 사회주의 계열이 약진한 자리였으며, 이는 본 사료에도 명확히 나타나 있다. 소작농 문제를 설명하면서 세계 자본주의 역사부터 설명하고 있으며, 자본주의라는 괴물이 “독일에서는 군국주의로, 영국에서는 식민주의로, 프랑스에서는 사치주의로, 러시아에서는 전제주의로, 아메리카에서는 먼로주의로” 나타났다고 진단하고 있다. 층위가 다르거나 중첩되는 개념들을 동일하게 자본주의의 다른 형태로 파악했다는 점에서 이론적 한계를 보이지만, 자본주의에 대한 세계사적 비판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당시 조선 노동 공제회의 이념적 지향이 뚜렷하게 나타나 있다.

그리고 조선의 전통적인 지배 계급인 양반들은 지주⋅소작인의 관계에서 전근대적인 도덕 관념 때문에라도 그리 가혹한 수탈은 하지 않았다고 평가하고, 조선에 일본을 통해 자본주의가 이식되면서 지주⋅소작인의 관계가 자본가⋅노동자 관계와 동일하게 되어 수탈의 정도도 수십 배 가혹해졌을 뿐 아니라 대화나 도덕 등으로 이 상황을 해결할 수 없고 오직 농민들이 단결하여 지주를 몰아내야만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제3회 대회 이후 조선 노동 공제회를 장악한 사회주의 계열의 운동 전략을 확인할 수 있는 지점이다.

이러한 농민 운동에 대한 관심은 농민 운동을 지원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노동⋅농민 단체로 발전해 가는 실마리가 되었다. 조선 노동 연맹회⋅노동 대회 등 모든 노동 단체와 함께 1924년 4월에 조직된 조선 노농 총동맹에 통폐합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노동공제회와 ‘공제’」,『정신문화연구』16,권희영,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3.
「조선노동공제회의 활동과 이념」,,박애림,연세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3.
「조선노동공제회의 창립과 노동 운동」,『사회와 역사』3,신용하,한국사회사학회,1986.
「1920년대 초반 노동운동의 분화과정-한선노동공청회를 중심으로-」,『중앙사론』8,이경룡,중앙대학교 사학연구회,1995.
「1920년대 초 조선 노동공제회에 대한 연구」,,이경용,중앙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3.

관련 이미지

소작 문제 삽화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