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근대일제 하의 사회 운동

평원 고무 직공의 동맹 파업

무호정인(無號亭人)

평양의 명승인 을밀대(乙密臺) 옥상에 체공녀(滯空女)가 출현하였다. 평원(平元)고무 직공의 동맹 파업이 이래서 더 유명해졌으며 작년 중 노동 쟁의의 새로운 전술을 보여준 일본 연돌남(煙突男)과 비교되는 에피소드라 할 것이다.

……(중략)……

‘우리는 49명 우리 파업단의 임금삭감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것이 결국은 평양의 2,300명 고무 직공의 임금삭감의 원인이 될 것이므로 죽기로써 반대하는 것입니다.

……(중략)……

이래서 나는 죽음을 각오하고 이 지붕 위에 올라왔습니다. 나는 평원고무 사장이 이 앞에 와서 임금삭감의 선언을 취소하기까지는 결코 내려가지 않겠습니다.

……(중략)……

누구든지 이 지붕 위에 사다리를 대 놓기만 하면 나는 곧 떨어져 죽을 뿐입니다. ’

이것은 강주룡이 5월 28 밤 12시 을밀대 지붕 위에서 밤을 밝히고 이튿날 새벽에 산보를 왔다가 이 희한한 광경을 보고 모여든 100여 명의 산보객 앞에서 한 일장연설이다. 이 연설을 보아서 체공녀 강주룡의 계급 의식의 수준을 엿볼 수 있다. 이 여자는 어떤 사람인가? 어떤 생애를 살았으며 어떠한 환경의 지배를 받았나? 이것이 편집자가 내게 주문한 내용이다.

……(중략)……

‘나의 고향은 평안북도 강계(江界)입니다. 열네 살까지는 집안에 걱정 없이 지냈으나 아버지의 실패로 가산을 탕진하여 열네 살 때 서간도(西間島)로 갔습니다. 거기서 농사하면서 7년 동안 살았는데 20살 되던 해에 통화현(通化縣)에 잇는 최전빈(崔全斌)이라는 이에게 시집갔습니다.

……(중략)……

시집 간지 1년 후부터 우리 부부의 삶에는 큰 변동이 생겼습니다. 남편이 OO단 수령 백광운(지금은 그이도 죽었습니다)씨의 제2중대에 편입된 것입니다. ……(중략)…… 우리 본가에서 100여 리나 되는 촌락에서 남편의 병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갔을 때는 벌써 틀렸습디다.

……(중략)……

그리고 나는 시집으로 돌아갔었습니다. 좀 창피한 이야기지만 시집에서는 나를 의심하여 남편 죽인 년이라고 중국 경찰에 고발해서 1주일이나 갇혀서 고생했습니다.

……(중략)……

서간도에서 귀국한 것은 내가 스물 네 살 되든 해였습니다. 처음에는 사리원에서 1년 쯤 지냈는데 부모와 어린 동생을 데리고 내가 밥벌이를 하면서 아들 노릇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평양 온 것이 벌써 5년 째 됩니다. 처음부터 고무 직공으로 밥벌이를 했지요.

……(중략)……

5월 29일 밤 우리는 전술을 고쳐 단식 동맹을 조직하고 공장을 사수하기로 하고 공장을 점령했습니다.

그러나 밤 한 시나 되니까 공장 주인은 굥관에 부탁하여 우리들을 공장 밖으로 내몰았습니다.

……(중략)……

나는 공장에서 쫓겨 나오는 대로 거리에서 베 한 필을 사 가지고 을밀대로 올라갔습니다.

……(중략)……

그는 벌써 일개 노동자가 아니라 49명의 노동자를 거느리고 투쟁의 선두에 나선 리더의 한 사람이다.

……(하략)……

동광』제23호, 1931년 7월 5일

무호정인(無號亭人)

平壤 名勝 乙密臺 옥상에 滯空女가 突現하엿다. 平元고무직공의 동맹파업이 이래서 더 유명하여 젓거니와 작년 중 노동쟁의의 新戰術을 보여준 日本 煙突男과 비하야 好對照의 에피소드라 할 것이다.

……(중략)……

‘우리는 49명 우리 파업단의 賃金減下를 크게 역이지는 않습니다. 이것이 결국은 平壤의 2,300명 고무직공의 賃金減下의 원인이 될 것임으로 우리는 죽기로써 반대하랴는 것입니다.

……(중략)……

이래서 나는 죽음을 각오하고 이 집웅 우에 올라 왓습니다. 나는 平元 고무 사장이 이 앞에 와서 賃金減下의 선언을 취소하기까지는 결코 내려가지 않겟습니다.

……(중략)……

누구든지 이 집웅 우에 사닥다리를 대 놓기만 하면 나는 곳 떠러저 죽을 뿐입니다 ’

이것은 姜周龍이 5월 28 밤 12시 乙密臺 집웅 우에서 밤을 밝히고 이튼날 새벽 산보왓다가 이 희한한 광경을 보고 뫃여든 100여 명 산보 객 앞에서 한 一場演說이다. 이 연설을 보아서 滯空女 姜周龍의 계급의식의 수준을 엿볼 수 잇다. 이 여자는 어떤 사람인가. 어떤 생애를 하며 어떠한 환경의 지배를 받앗나? 이것이 편집자로부터 내게 發한 명령이다.

……(중략)……

‘나의 고향은 平北 江界입니다. 열 네 살까지는 집안이 걱정 없이 지냇으나 아버지의 실패로 가산을 탕진하야 내 나히 열 네 살 쩍에 西間島로 갓습니다. 거긔서 농사하면서 7년 동안 살앗는데 스므살 나든 해에 通化縣에 잇는 崔全斌이라는 이에게 시집갓습니다.

……(중략)……

시집 간지 1년 후부터 우리 부부의 생애에는 큰 변동이 생겻습니다. 그것은 남편이 OO團 首領 白狂雲(지금은 그이도 죽엇습니다)氏의 제2중대에 편입된 것입니다. ……(중략)…… 우리 본가에서 100여 리나 되는 촌락에서 남편의 병이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갓슬 때는 벌서 틀렷습디다.

……(중략)……

그리고 나는 시집으로 도라갓섯습니다. 좀 창피한 이야기지만은 시집에서는 나를 의심하야 남편 죽인 년이라고 中國警察에 고발하야 1주일이나 가치워서 고생햇습니다.

……(중략)……

西間島서 귀국한 것은 내가 스물 네 살 되든 해엿습니다. 처음에는 沙里院서 1년 쯤 지냇는데 부모와 어린 동생을 다리고 내가 밥버리를 하면서 아들 노릇을 하엿습니다. 그러다가 평양 온 것이 벌서 5년 째 됩니다. 처음부터 고무직공으로 밥버리를 햇지요.

……(중략)……

5월 29일 밤 우리는 전술을 고치어 단식동맹을 조직하고서 공장을 사수하기로 하고 공장을 점령하여습니다.

그러나 밤 한 시나 되니까 工場主는 경관에 의뢰하야 우리들을 공장 밖으로 내몰앗습니다.

……(중략)……

나는 공장에서 쫓겨 나오는대로 거리에서 日木 한 匹을 사 가지고 을밀대로 올라 갓습니다.

……(중략)……

그는 벌서 한 개 로동자가 아니라 49명의 로동자를 거느리고 투쟁의 선두에 나선 「리-더」의 한 사람이다.

……(하략)……

『東光』제23호, 1931年 7月 5日

이 사료는 잡지 『동광』에 게재된 1931년 5월에서 6월까지 전개된 평양평원고무공장의 여자 노동자 파업에서 활약했던 강주룡(姜周龍, 1901~1931)의 연설 내용이다. 그녀는 파업 농성에서 “끝까지 임금 감하를 취소치 않으면 나는 근로대중을 대표하여 죽음을 명예로 알 뿐”이라는 농성의 명확한 목적을 밝히고 노동자 대중을 선동하고 있다. 강주룡은 한국 노동운동사에서는 최초로 평양 을밀대에 올라 고공 농성을 벌였다. 당시 〈동아일보〉는 강주룡이 “무산자의 단결과 고주(雇主)의 무리를 질타하는 연설을 했다”고 보도하였다. 그녀는 8시간 만에 강제로 끌려 내려왔지만 옥중에서 76시간 동안이나 단식 농성을 하면서 임금 삭감 저지 투쟁을 지속하여, 끝내 자신은 해고되었지만 임금 삭감을 저지하였다.

한편, 강주룡은 단식 농성 뒤 검속 기간 만료로 풀려났으나, 그해 6월 9일 다시 동료 노동자 최용덕과 함께 검거되어 옥중 단식을 하던 중 정신 쇠약과 소화불량으로 보석되었다. 그러나 옥중에서 얻은 병마로 같은 해 8월 13일, 평양 서성리 빈민굴에서 31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하였다.

1920년대 고무 공업은 초기 고무신의 소비 증가와 함께 급속히 발전하였다. 특히 평양 지방 고무 공업은 여타 산업 부문에 비해 그 성장이 두드러졌으며, 그에 따라 노동자도 급증하였다. 그러던 중 1929년 세계 대공황의 여파로 기업들의 운영이 어려워지자, 자본가들은 불경기를 대비한 산업 합리화를 이유로 보통 130~140원을 주던 노동자들 임금을 10% 이상 삭감하거나 해고하는 등 강력한 긴축 조치를 단행하였다.

고무노조에서는 단체교섭을 시도했지만 사용자가 교섭에 응하지 않자 1929년 12월 평양대동고무공장 노동자 280명의 임금 인하 반대 투쟁에서 시작하여 이듬해 8월 평양 시내 고무 직공 1800명이 참가하는 총파업을 일으켰다. 사용자들과 경찰은 대체 인력 투입, 용역 불량배 폭력, 빨갱이 딱지 붙이기, 노조 지도부 구속 등으로 탄압하였다. 노동자들은 현장 복귀 거부와 선전전으로 저항했으며, 대체 인력 투입도 다른 노동자들이 노동자 구인에 응하지 않는 형식으로 연대하여 무산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편저
『자료모음 근현대 한국탐사』, 권태억 외, 역사비평사, 1994.
『인물로 본 문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05.
『한국 역사 속의 여성인물』, 한국여성개발원, 한국여성개발원, 1999.

관련 이미지

노동 문제 삽화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