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근대일제 하의 사회 운동

조선 청년 총동맹 창립

조선 청년 총동맹의 창립 총회

……(중략)……

1.

조선 청년 운동의 연혁이 어떠한 것인지를 생각할 때 우리는 많은 느낌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 유럽의 대전란 직후[제1차 세계 대전] 전 세계에 가득 찬 개조의 새로운 기운은 마침내 조선 민족의 가슴에 불을 일으켰고, 이 불길이 요원의 형세로 되어 다시 신문화 건설의 부르짖음을 낳게 되었다. 이와 같은 부르짖음은 제일선으로 청년 운동을 일으켰으니 이것은 조선 민족의 정치적 해방을 목표로 한 것이었다. 이와 같은 제1기의 청년 운동은 전 조선 각지에 수백 개의 청년 단체를 조직하게 하여 사상⋅교육⋅상업 각 방면에 걸쳐 모든 의미의 초기 운동을 시도하였다. 이리하여 민족 정신의 고취와 민족적 해방 운동의 선봉이 되었던 것이다.

2.

그러나 사물이 극에 달하면 뒤집지 않을 수 없는 것과 같이 조선 민족 운동의 기세가 침체된 가운데 전에 없는 번민을 맛보지 않을 수 없었다. 이러한 경위로 온 사회를 감싸고 있는 음울한 공기가 필연코 여러 가지 은밀한 흐름을 만들었고 그 결과 분열과 변조가 생겨나게 되었다. 이 가운데 『무엇』을 새로 찾지 않을 수 없으며, 찾고자 하는 이 『무엇』을 얻기까지 많은 고투를 하였다. 그 결과 일반 민중을 추상적인 것에서 구체적인 문제로, 부분적인 것에서 근본적인 문제로 바라보지 않을 수 없었다. 이리하여 비로소 대중을 기초로 하는 신사회의 건설을 목표로 한 제2기의 청년 운동이 일어났다. 많은 의심에 의심을 거듭하여 침통한 번민을 맛볼 대로 맛보아 온 일반 민중은 이제야 과거보다 몇 배의 용기와 환희를 회복하였다. 이리하여 대동 단결의 신조를 굳세게 하는 동시에 전 조선 청년 총동맹의 기치를 든 것이다.

3.

사상과 경향을 생활의 내용과 분리하여 상상할 수 없는 것처럼 운동은 반드시 일반 민중이 움직이는 데서 큰 힘이 있으리라. 아, 조선 민중의 혼란한 사상에 통일의 광명을 비추라. 그리고 생존의 위협에 자위의 활로를 열라. 그래서 대중을 기초한 최후의 해방을 향하여 돌진하게 하라. 정의의 수호를 임무로 하며 순진과 열성을 그 생명으로 하는 우리 청년 인사여, 조선 전 민중의 이번 총동맹에 대한 기대가 얼마나 깊고 절실한지를 생각하라.

〈동아일보〉 1924년 4월 21일

朝鮮靑年總同盟의創立總會

……(中略)……

朝鮮청년운동의 沿革이如何한것을 생각할 때 우리는만흔늣김을가지지안할수업다 歐洲大戰亂直後의 全世界에 彌滿한改造의新機運은 맛침내 朝鮮民族의胸臆에 불을이르키지 아니치못하얏고 이불낄이 燎遠의形勢로化하야또다시 新文化建設의 부르지즘을 낫케되얏다 이와갓흔이부르지즘은 第一線으로 靑年運動을이르키엿스니 이것이 朝鮮民族의 政治的解放을 目標로한것이엿다 이와갓흔 第一期의靑年運動은 全朝鮮各地에 幾百의靑年團體를 組織케하야 思想敎育商業의各方面에 모든意味의 黎明運動을試하얏다 이리하야 民族精神의鼓吹와 民族的解放運動의 急先鋒이되얏든것이다

그러나 物은極하야 反하지안할수업는것과가치 朝鮮民族運動의氣勢는 沈潛한가운대 無前의 煩悶을 맛보지 안할수업섰다 이리하야 全社會를 包襲한 陰鬱한空氣는 반다시 여러가지暗流를 짓지안할수업섯고 따라서 分裂과모든 變調가 生케되얏다 이가운데 『무엇』을새로히찻지 안할수 업스며 이찻는바『무엇』을 엇기까지 만흔苦鬪를費하얏다 그結果 一般民衆은抽象的으로부터 具體的으로局部的으로부터 根本的問題에正面치 안할수업섯다 이리하여 비로소 大衆을基礎하는 新社會의建設을 目標로한 第二期의청년운동이 이러낫다 만흔懷疑에懷疑를 거듭하야 沈痛한煩憫을 맛볼대로맛보아온 一般民衆은 이제야 倍前의勇氣와 歡喜를 回復하얏다 이리하야 大同團結의 信條를굿세게하는同時에 全朝鮮靑年總同盟의旗幟를 든것이다

思想과傾向이 生活의內容과分離하야 想像치못할것과가치運動은 반다시 一般民衆의 움직이는데 큰힘이잇슬이라 아 朝鮮民衆의 混亂한思想에 統一의光明을 與하라 그러고 生存의威脅에 自衛의活路를 開하라이리하야大衆을 基礎한 最後의解放을向하야 突進케하라

正義의守護를 任으로하며 純眞과熱誠을 그生命으로하는우리靑年人士여 朝鮮全民衆의 今般總同盟에 對한 期待가 如何히 深切한 것을 思하라

〈東亞日報〉, 1924年 4月 21日

이 사료는 1920년대 중반 조선의 청년 운동 가운데 하나인 사회주의 계열의 조선 청년 총동맹 창립 선언문으로, 청년 운동이 ‘민족’에서 ‘대중’(혹은 민중)에 주목하게 된 변화 과정을 잘 보여 주고 있다.

3⋅1 운동 후 자연 발생적으로 일어난 전국의 600여 청년 단체를 망라해 1920년 12월 조선 청년 연합회가 결성되었다. 그러나 1922년 1월 김사국⋅김한⋅한신교 등 서울 청년회 간부는 장덕수⋅오상근 등 조선 청년 연합회 간부가 김윤식의 사회장 위원회에 참여하자 이를 배격한 데 이어, 같은 해 3월에 개최된 제3회 조선 청년 연합회 대회에서 우파 간부들을 배격하고 좌파 청년 단체를 규합, 사회주의 단체의 결속을 다짐하였다.

1924년에는 토요회, 신사상연구회, 조선노동연맹회 등이 합쳐 무산 계급 청년 단체인 신흥 청년 동맹을 결성하자 조선청년연합회 산하 서울청년회의 김사국⋅최창익⋅이영 등이 국내의 청년 단체를 규합하여 조선청년총동맹을 결성하자고 주장하였다. 조선청년총동맹 결성이 구체화되자 신흥 청년 동맹 측도 조선청년총동맹 측의 제의에 응해 발기 단체로 참여했다. 1924년 2월 11일 이 두 계열의 330여 대표들이 참석해 조선 청년 총동맹 발기 준비회를 개최하였는데, 이들은 지방 단체 대표들이 소집에 참여하는 데 불편함을 고려해 발기 총회를 생략하고 결성 대회를 치르기로 방침을 굳힌 다음 서울 청년회 본부에 창립 사무소를 설치하였다. 그리하여 그 해 4월 21∼23일 서울 종로 중앙 청년 회관에서 223개 단체 대표 17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조선 청년 총동맹 창립 대회를 열었다. 여기에는 사회주의 진영뿐 아니라 민족주의 계열까지 합류함으로써 이념과 사상을 초월한 민족적 결속을 보여 주었다.

선출된 중앙 집행 위원은 최창섭⋅신태악⋅박원희⋅최창순⋅조봉암⋅변희용⋅조기승⋅김단야⋅이영⋅최창익 등이며, 중앙 검사 위원은 한신교⋅박헌영⋅최순탁⋅강제모⋅주종건 등 5명이었다. 24일에는 임시 대회를 개최하고 청년, 노농, 교육, 민족 등 13개 부문에서 운동에 관한 원칙을 결의했다. 이로써 전국의 사회주의 청년 단체는 거의 망라되었다. 그러나 1925년 4월 창립 당시 중앙 검사 위원이었던 박헌영, 중앙 집행 위원이었던 조봉암 등이 조선 공산당과 공산주의 청년 단체인 고려 공산 청년회를 조직하면서 사회주의 청년 단체와 공산주의 청년 단체로 분립하게 되었다.

1925년 11월 신의주의 공산 청년 단체인 신만 청년회(新灣靑年會) 사건을 계기로 조선 공산당 및 고려 공산 청년회 간부에 대한 체포령이 내려지면서 사회주의 청년 단체까지 탄압을 받게 되었다. 이에 따라 조선 청년 총동맹도 지하로 잠적해 버렸다. 합법 사회주의 단체인 정우회가 1926년 11월 민족주의 세력과의 적극적인 제휴를 천명한 뒤 통일 전선 운동의 필요성이 제기되자, 조선 청년 총동맹도 이에 대한 지지파와 반대파로 양분되면서 위기를 맞는다. 이런 가운데 중앙 간부들이 1929년 광주 학생 운동에 연루돼 상당수 검거되면서 조직이 급격히 우경화하자, 산하 지방 단체의 좌익 세력들은 당시 신간회 해소 운동과 때를 같이해 중앙 기관의 우익화를 반대하는 투쟁에 나섰다. 각지의 청년 총동맹 지방 단체들이 해소론을 들고 나와, 결국 1931년 5월 조선청년총동맹은 해소 대회도 없이 사실상 해체되고 말았다. 좌익 계열은 이후 지하의 적색 노동 조합과 적색 농민 조합 속으로 들어갔다.

이 자료에서는 그 동안의 청년 운동 과정에서 드러난 한계와 청년 운동 단체들의 위치를 분명히 보여 주고 있다. 1차 세계 대전과 3⋅1 운동 이후 전개된 개조의 열기에 발맞추어 전개된 제1기 청년 운동은 조선 민족의 정치적 해방을 목표로 하였으며, 이에 따라 수백 개의 청년 단체가 조직돼 민족 정신 고취와 민족적 해방 운동의 선봉이 되었다. 그러나 민족 운동의 침체로 분열과 변조가 있는 가운데, 대중을 구체적이며 근본적인 문제로 보고 대중을 기초로 하는 신사회의 건설을 목표로 한 제2기 청년 운동이 일어났다고 하였다. 위 선언문은 1920년대 중반 민족 해방 운동 진영 내에 사회주의 사상의 영향이 컸음을 잘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청년회연합회 조직과 활동」,『한국사연구』88,안건호,,1995.
「일제하 청년담론연구」,,이기훈,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박사학위논문,2005.
저서
『한국공산주의운동사』3, 김준엽⋅김창순,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1973.
『한국 근현대 청년운동사』, 한국역사연구회 근현대청년운동사연구반, 풀빛, 199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