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근대일제 하의 사회 운동

소년 운동

조선 소년 운동의 시작으로

금일 천도교 소년회의 활동

희망을 가지고 사는 사람에게 과거와 현재는 소용이 없고 그들에게는 오직 장래가 있을 뿐이다. 더욱이 조선 사람은 과거와 현재에 무엇을 가졌는가. 설혹 지난 일과 당장 눈앞의 일이 화려하다 할지라도 이것이 우리에게 무슨 유익함이 있으리오. 우리는 다만 내일과 내년의 화려한 희망으로 살아가는 것이라.

따라서 새로운 살림을 부르짖는 우리 사회도 장래를 위하여 사는 것이오, 장래가 곧 우리가 춤출 때임은 누구나 다 같이 바라고 믿는 바거니와, 한 나라 한 사회나 한 집안의 장래를 맡은 사람은 누구인가. 곧 그 집안이나 그 사회나 그 나라의 아들과 손자일 것이다. 장래에 희망을 두고 어린이에게 장래를 맡기는 가정이나 사회에서 어찌 어린이의 일을 등한시할 수 있으며 새 살림을 부르짖는 우리 사회에서는 과연 아들과 손자를 위하여 어떠한 일을 하였는가. 옛날 일은 지나간 일이라 말할 필요가 없거니와 수년 동안 우리의 부형은 그 자손을 위하여 이전에는 없던 애를 써왔다.

다시 말하면 그 자제를 가르치기에 열심히 하며 여러 가지로 자손을 인도하는 데 노력한 것은 근래의 교육열과 향학열이 증명하는 바다. 이는 실로 경하할 만한 현상이라 할 수 있는데, 아직도 우리의 학부형 중에는 배우고자 하는 자식을 막아서 한강에 빠져 죽게 하는 완고한 일이 없이 않다. 이러한 일을 볼 때 뜻있는 자로서 누가 한숨을 쉬지 않으며 눈물을 흘리지 않으리오.

이에 자극 받은 천도교 소년회가 어린이를 위하여 부모의 도움이 더욱 두터워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어린이의 날’이라는 이름으로 “항상 10년 후의 조선을 생각하십시오. ”라고 쓴 네 가지의 인쇄물을 시내에 배포하며 그 소년 회원이 거리마다 늘어서서 취지를 선전한다는데, 이러한 일은 조선 소년 운동의 처음이라 하겠으며, 다른 사회에서도 많이 응원하여 “조선 사람의 10년 후의 일”을 위하여 노력하기를 바란다.

〈동아일보〉, 1922년 5월 1일, ‘10년 후 조선을 생각하라’

조선과 5월 1일

조선에서는 아직까지 이 ‘메이데이’에 대한 아무런 소리가 없었다. 금년 5월 1일에는 사회 운동을 표방하는 모모 단체에서 그날 시위 운동을 할 것이라는 말이 전해졌다. 그러나 이 글을 쓰는 오늘까지도 이에 대한 어떤 구체적 논의가 없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 할 것은, 금일 조선에서 이날에 대한 시위 운동이 있든 없든 어찌됐던 우리는 5월 1일 이날이 전 세계의 무산 대중에게 얼마나 의미 있게 기념되는 날인가를 생각하며, 이에 따라 우리의 처지가 부유한 자의 처지이냐 또는 빈한한 자의 처지이냐를 다시 생각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만일 우리 자신이 할 수 없는 빈한한 자임을 인정한다면 다시 한 걸음을 내디뎌, 우리가 취할 유일한 사업은 무엇이며 그 사업을 실현할 유일한 방책은 무엇인가를 깊이 생각하여 단행할 필요는 있을 것이다. 이것이 없으면 오늘날 우리들의 무엇 무엇이니 하고 떠드는 것은 모두 쇠에 물방울 떨어뜨리기가 아니면 일반적으로 말하는 자포자기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그런데 금년 5월 1일에 우리 조선에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한 가지 좋고 아름다운 일은 ‘어린이날’의 설정과 그에 따라 일어난 소년 운동이라 하겠다.

본 호 가운데 다른 문제에도 기록된 바와 같이 이번 서울 안에 있는 여러 소년 단체에 속한 관계자들이 조직한 소년 운동 협회에서는 5월 1일 오후 3시 소년 문제에 관한 약 20만 매의 선전지를 배포하고, 밤 7시부터 소년 문제에 관한 연설회와 연예회를 열기로 하였다는데, 이제 그 선전문을 소개하면 이러하다.

가. 어른에게 전하는 부탁

1. 어린이를 내려다보지 마시고 반드시 쳐다보아 주시오.

2. 어린이를 늘 가까이하여 자주 이야기하여 주시오.

3. 어린이에게 경어(敬語)를 쓰시되 늘 부드럽게 하여 주시오.

4. 이발이나 목욕 또는 옷 갈아입는 것 같은 것은 때 맞춰 하도록 하여 주시오.

5. 산보와 소풍 같은 것을 가끔 시켜 자연을 친애하는 버릇을 키워 주시오.

6. 어린이를 책망하실 때에는 쉽게 성만 내지 마시고 평화롭게 하여 주시오.

7. 어린이를 위하여 즐겁게 놀 수 있는 기관을 만들어 주시오.

8. 대우주의 뇌신경 말초는 늙은이에게도 있지 않고 젊은이에게도 있지 않고 오직 어린이 그들에게 있음을 늘 생각하여 주시오.

나. 어린이에게 전하는 부탁

1. 돋는 해와 지는 해를 반드시 보기로 합시다.

2. 뒷간이나 담벼락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 같은 것을 그리지 말기로 합시다.

3. 도로에서 떼를 지어 놀거나 유리 같은 것을 버리지 말기로 합시다.

4. 꽃이나 풀을 꺾지 말고 동물을 사랑하기로 합시다.

5. 전차나 기차에서는 어른에게 자리를 양보하기로 합시다.

6. 입은 다물고 몸은 바르게 가지기로 합시다.

7. 어른에게는 물론이고 어린이들끼리도 존경하기로 합시다.

개벽』제25호(1923. 5. 1) 5월 1일은 어떠한 날인가

천도교소년회 규약

제1장 총칙

제1조 본회의 명칭은 천도교소년회라 칭하며 총본부를 경성에 둠

제2조 본회는 아래 강령의 실현을 기함

一, 소년 대중의 사회적 새 인격의 향상을 기함

一, 소년 대중의 수운주의적(水雲主義的) 교양과 사회생활의 훈련을 기함

一, 소년 대중의 공고한 단결로써 전적 운동(全的運動)을 지지함

제3조 본회는 천도교청년당의 지도를 받음

제2장 회원

제4조 본회의 회원은 11세 이상 18세 이하의 소년, 소녀로서 본회의 강령 및 규약의 의무 실행과 결의(약속)를 절대 복종할 의지가 있는 진실한 자로 함. 단, 5세 이상 10세까지의 유년은 유년부를 두어 지도함

제5조 본회의 회원이 되고자 하는 자는 회원 1인의 추천에 의하여 입회원서에 입회금을 첨부하여 그 지방 소년회에 제출하여 허가를 얻어야 함

제6조 본회 회원은 일체의 결의(약속)에 절대 복종하여 특종의 지령을 준수할 의무가 있음

제7조 본회 회원은 소속 소년회의 지정한 반에 들어감을 요함

제8조 본회 회원으로서 본회의 규약⋅강령⋅정신⋅일체 결의(약속)에 위반할 때에는 집행위원회의 결의로써 충고⋅회원권을 정지 또는 상실시킴.

(후략)

조선 총독부,『조선의 유사 종교』, 「천도교 소년회 규약」, 1935

조션소년운동의비롯으로

금일텬도교소년회의활동

희망을가지고 사는사람에게 과거와현재는 소용이업고 그들에게는 오직장래가 잇슬뿐이다더욱히조선사람은 과거와 현재에 무엇을 가젓는가 설혹 지난일과 당장눈앞에 일이화려하다 할지라도 이것이우리에게 무슨유익이잇스리오 우리는 다만

래일과래년 의화려한희망으로 사러가는것이라 라서 새로운살님을 부르는 우리사회도 장래를위하여 사는것이오 장래가 곳우리의춤출때임은 누구나다가치 바라고 밋는바어와한나라한사회나 한집안의 장래를마튼사람은 누구인가 곳그집안이나 그사회나 그나라의아들과 손자리아 장래에희망을두고어린이에게 장래를 기이는가뎡이나 사회에서 엇지어린이의일을 등한히할 수가 잇스며새살님을 부르짓는 우리사회에서는과연아들과 손자를 위하여엇더한일을 하엿는가 녯날일은지나간일이라 말할필요가 없거니와수년이래로

우리의부형 은그자손을 위하여 과연전에업든 애를써왔다 다시말하면그자제를 가르치기에열심하며 여러 가지로 자손의인도에 노력한것은 근래의교육열과 향학열이 증명하는 바이라실로 경하할현상이라 하려니와아즉도 우리의부형중에는 배호고자하는 자식을 막어서 한강에 빠저죽게하는 완고한일이 엄지아니한지라 이러한일을 볼에잇는 자로서누구가 한숨을쉬지아니하며 눈물을 흘니지아니하리오 이에늣김이잇는 텬도교소년회(天道敎少年會)에서는어린이를 위하여 부모의 도움이더욱도탑기를 바라는 마음으로금일일을긔회하야

어린이의날 이라는일흠으로『항상십년후의 조선을각하십시오』라고쓴네가지의 인쇄물을시내에 배포하며 그 소년회원이 거리거리에 느러서々 취지를선뎐할터 이라는대 이러한일은조선소년 운동의 처음이라 하겟스며 다른사회에서도 다수히 응원하여『조선사람의 십년후의 일』을위하여노력하기를 바란다더라

〈東亞日報〉, 1922年 5月 1日, ‘十年後朝鮮을慮하라’

朝鮮과 五月一日

朝鮮에 잇서는 아직까지 이「메-데-」에 對한 아모러한 소래가 업섯다. 今年의 5月 1日에는 社會運動을 標榜하는 某某 團體에서 그날노써 示威運動을 行하리라는 말은 전하엇스나 이 글을 草하는 오늘까지에는 이에 對한 何等의 具體的 論議가 업섯다. 最後에 一言할 것은 今日 朝鮮에서 이 날에 對한 示威運動이 잇던지 업던지 엇지햇던 우리는 5月 1日의 이 날이 全世界의 無産大衆을 通하야 얼마나 意義잇게 紀念되는 날인가를 생각하며 이에 따라서 우리의 處地가 富裕한 자의 處地이냐 또는 貧寒한 자의 處地이냐. 再思할 必要가 잇스며 그래서 만일 우리 자신이 할 수 업는 貧寒者인 것을 認하거든 다시 한거름을 나위여 우리의 取할 바 唯一의 事業은 무엇이며 그 事業을 實現할 唯一의 方策은 무엇이 되겟는가를 熟考 斷行할 必要는 잇슬 것인가 한다. 이것이 업스면 오늘날 우리들의 무엇 무엇이니 하고 떠드는 것은 모다 단쇠에 물방울 떠러치기가 아니면 普通으로 말하는 自暴棄에 지나지 안는 것이다.

그런대 今年의 5月 1日에 잇서 우리 朝鮮에서 니러나는 現像으로 한가지 됴코 아름다운 일은 「어린이날」의 設定과 따라 생기는 少年運動 그것이라 하겟다.

本號 中 다른 問題에도 記錄된 바와 가티 이번 서울 안에 잇는 여러 少年團體에 屬한 關係者로써 組織된 少年運動協會에서는 5月 1日 午後 3時로써 少年問題에 關한 約 20萬枚의 宣傳紙를 撒布하고 밤 7時브터는 少年問題에 關한 演說會와 演藝會를 열기로 하엿다는대 이제 그 宣傳文을 紹介하면 이러하다.

1. 어룬에게 傳하는 부탁

 1. 어린이를 내려다 보지 마시고 반다시 쳐다 보아주시오.

 2. 어린이를 늘 갓가히 하사 자조 이야기하여 주시오.

 3. 어린이에게 敬語를 쓰시되 늘 보드럽게 하여주시오.

 4. 理髮이나 沐浴 또는 옷 가라입는 것 가튼 일을 때맛쳐 하도록 하여 주시오.

 5. 散步와 遠足가튼 것을 각금 각금 식히사 自然을 親愛하는 버릇을 지여주시오.

 6. 어린이를 외다하실 때에는 쉽게 셩만 냬지 마시고 平和롭게 하여 주시오.

 7. 어린이를 爲하야 즐겁게 놀을 機關을 맨그러 주시오.

 8. 이 大宇宙의 腦神經의 末梢는 늙은이에게도 잇지 아니하고 젊은이에게도 잇지 아니하고 오즉 어린이 그들에게 잇는 것을 늘 생각하여주시오.

2. 어린이에게 傳하는 부탁

 1. 돗는 해와 지난 해를 반다시 보기로 합시다.

 2. 뒷간이나 담벽에 글씨를 쓰거나 그림가튼 것을 그리지 말기로 맙시다.

 3. 도로에서 떼를 지여 놀거나 류리 가튼 것을 버리지 말기로 합시다.

 4. 꼿이나 풀은 꺽지 말고 동물을 사랑하기로 합시다.

 5. 電車나 汽車에서는 어룬에게 자리를 辭讓하기로 합시다.

 6. 입은 다물고 몸은 바르게 가지기로 합시다.

 7. 어룬에게는 물론이고 당신들끼리도 尊敬하기로 합시다.

『개벽』 제25호, 1923年 5月 1日 「5월 1일은 어떠한 날인가」

天道敎少年會 規約

第一章 總 則

第一條 本會의 名稱은 天道敎少年會라 稱하며 總本部를 京城에 置함.

第二條 本會는 左記 綱領의 實現을 期함.

一, 少年大衆의 社會的 새 人格의 向上을 期함

一, 少年大衆의 水雲主義的敎養과 社會生活의 訓練을 期함

一, 少年大衆의 鞏固한 團結로써 全的運動을 支持함

第三條 本會는 天道敎靑年黨의 指導를 受함.

第二章 會 員

第四條 本會의 會員은 十一歲以上 十八歲以下의 少年少女로서 本會의 綱領

및 規約의 義務實行과 決議(約束)를 絶對服從할 意志가 있는 眞實한 者로

함.

但, 五歲以上 十歲까지의 幼年은 幼年部를 置하여 指導함.

第五條 本會의 會員이 되고자하는 者는 會員一人의 推薦에 依하여 入會

願書에 入會金을 添附하여 그 地方 少年會에 提出하여 許可를 得하여야 함.

第六條 本會會員은 一切의 決議(約束)에 絶對服從하여 特種指令을 遵守할 義務가 有

함.

第七條 本會會員은 所屬少年會의 指定한 班에 入班함을 要함.

第八條 本會會員으로서 本會의 規約⋅綱領⋅精神⋅一切決議(約束)에 違反할 時

는 執行委員會의 決議로써 忠告⋅會員權을 停止 又는 喪失시킴.

(후략)

朝鮮總督府,『朝鮮の類似宗敎』, 「天道敎少年會規約」, 1935

첫 번째 사료는 천도교 소년회가 창립 1주년이 되는 1922년 5월 1일을 ‘어린이의 날’로 선포했음을 알리는 신문 기사이다. 두 번째 사료는 1923년 천도교 소년회를 비롯한 소년 운동 단체의 연합 조직인 조선 소년 운동 협회가 전국적인 어린이날 행사를 공동으로 진행하면서 일반에 배포한 선전물이다. ‘메이데이(노동자의 날)’와 관련 지어 설명하고 있는 데서 소년 운동에 사회주의의 영향이 컸음을 확인할 수 있다. 세 번째 사료는 1926년 천도교청년당의 지휘를 받는 천도교 소년회의 규약으로 대중운동이 고조되던 시대 분위기가 소년운동에서도 뚜렷하였음을 알 수 있다.

1920년대 천도교 소년 운동 지도자인 김기전, 방정환, 이돈화 등은 가정과 사회에서 소년을 유교 전통 아래에서 생겨난 윤리적⋅경제적 압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동등한 권리를 가진 독립된 인격체로 대우하는 민주주의 문화가 뿌리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성장한 소년들을 신조선 건설에 앞장설 민족의 동량으로 양성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민족의 미래를 위해서는 억압과 복종을 강요하는 식민 교육이 아니라 자유롭고 평등한 민주주의 문화가 넘치는 소년 운동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1921년 5월 천도교 소년회가 결성되었다. 이는 천도교가 가장 먼저 만든 부문 운동 조직이었다. 이들은 민족의 미래를 책임질 주체로 ‘어린이’라는 말을 만들고 아동 인권과 민족의 동량이라는 의미를 부여하였다. 천도교 소년회는 어린이날을 제정하고 1922년 5월 1일 첫 어린이날 행사를 개최했다. 「10년 후의 조선을 생각하라」는 제목의 전단을 배포하여 어른에게 어린이를 독립된 인격체로 존중하고 사랑으로 대하는 등 어린이의 인권을 신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23년에는 김기전, 방정환의 노력으로 잡지 『어린이』가 창간되었다. 그리고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동화회, 토론회, 등산회, 운동회, 전람회 등의 행사를 개최하여 소년들을 모아 깨우치고 여흥을 즐기게 하였다. 『어린이』는 1925년경 3만 부의 판매 부수를 자랑할 정도였다. 『어린이』의 성공으로 『신소년』, 『샛별』, 『어린 벗』 등 수많은 어린이 잡지가 창간되었다.

1923년 4월 천도교 소년회는 당시 새로 생긴 불교 소년회, 조선 소년군 등 소년 소녀 단체들과 각 신문사 기자들과 함께 모여 어린이날 행사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임시 기구인 조선 소년 운동 협회를 결성했다. 이 단체는 매년 5월 1일을 ‘어린이날’로 정하고 전국적으로 기념식을 거행하였다. 시가 행진이 경찰의 불허로 어렵게 되자 행사에 참여한 어린이들은 「어른에게 드리는 글」, 「어린 동무에게」, 「소년 운동의 기초 조건」, 「어린이날의 약속」 등의 제목으로 제작된 전단을 배포했다. 이 자료는 바로 「어른에게 드리는 글」과 「어린 동무에게」라는 전단지와 대동소이하며, 어린이에게 인격적 대우를 하고 어린이들이 공동체의 일원으로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소년 운동의 기초 조건」에서는 사회주의 영향이 반영되어 14세 이하의 어린이 노동을 금지하자는 내용을 담기도 했다. 이날의 기념 행사에는 좌우파를 막론하여 민족주의 계열, 사회주의 계열 인사들이 모두 참여하였다. 이후 소년 운동은 확산되어 1925년에는 소년 운동 단체만 해도 전국에 220여 개나 되었다. 이처럼 천도교에서 시작된 소년 운동은 사회주의와 민족주의 운동 진영에게 커다란 호응을 얻었다.

한편, 천도교의 소년회 활동은 1926년 8월 부문운동의 새로운 방침에 따라 천도교청년당 유년부와 소년부 위원의 직접적인 지도를 받게 되었다. 유년부와 소년부 위원은 방정환이 겸임하였다. 이때 규약을 제정한 것이 바로 위의 두 번째 사료이다. 유년부와 소년부 위원은 방정환이 겸임하였다. 강령을 보면, 첫째 어린이의 인격향상, 둘째 천도교의 교양과 사회생활 훈련, 셋째 공고한 단결로, 천도교의 차세대 지도자를 양성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소년회는 순수 소년운동단체에서 대중 소년운동단체로 전환되었으며, 중앙 집권적 조직체가 되었다. 유년부와 소년부는 1927년 8월 14일 상민부가 설치 됨에 따라 통합되어 유소년부가 되었다.

그런데 1925년 무산 소년 운동을 표방한 오월회가 별도로 조직되어 운동 방향을 둘러싸고 소년 운동계는 양분되었다. 1926년과 1927년 ‘어린이날’ 기념 행사는 두 단체에서 별도로 여는 사태로까지 발전하였다. 양분된 소년 운동의 통합을 요구하는 여론이 높아지자, 1927년 두 단체의 지도자는 통합을 위한 준비 회담을 가지고 10월에는 100여 개 이상 단체의 가입 신청을 받아 조선 소년 연합회를 결성하였다. 어린이날인 5월 1일이 ‘메이데이’와 겹치는 관계로 이를 피하여 5월 첫째 일요일에 개최하기로 변경했다. 소년 단체의 가입 연령을 18세 이하로 제한하고 어린이날 노래를 새로 제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소년 운동의 주도권은 좌파⋅사회주의 계열인 오월회 쪽으로 기울어지고 있었다. 1928년 좌파 세력이 연합회의 주도권을 장악하고 조직체를 조선 소년 운동 총동맹으로 변경하자, 천도교 소년회와 방정환은 소년 운동 일선에서 물러났다. 이는 좌우 이념의 갈등이 커진 데다 천도교에서도 독자적인 정치 세력화를 하기로 방향을 전환함에 따라 부문 운동인 소년 운동에서도 천도교 소년 연합회를 결성하였는데, 이러한 조치도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보인다. 중일 전쟁이 발발한 뒤 일제는 한국의 청소년 운동을 모두 금지시켜 단체는 해산되고 소년 운동은 중단되고 말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방정환의 소년운동 연구: 천도교 신파를 중심으로」,『한국교육사학』Vol.33 No.2,김대용,,2011.
「‘개벽’ 지상의 소년운동론 논의」,『실학사상연구』30,김정의,,2006.
「1920년대 천도교 소년운동의 이론과 실천」,『한국민족운동사연구』73,김정인,,2012.
「일제시기 한국교회의 소년단체 설립과 소년운동-1920~1930년대를 중심으로-」,『교회사연구』36,백병근,,2011.
「천도교청년당(1923-1939) 연구」,,성주현, 한양대학교 박사학위논문,2009.
「소파(小波) 방정환(方定煥) 연구」,,염희경,인하대학교 박사학위논문,2007.
「일제하 한국소년운동사연구」,『민족문화논총』13,오세창,영남대 민족문화연구소,1992.
「1920년대 ‘어린이’의 형성과 동화」,『역사문제연구』8,이기훈,,2002.
저서
『한국소년운동사』, 김정의, 민족문화사, 1992.
『한국근대소년운동사』, 최명표, 선인, 201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