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근대일제 강점기, 우리 사회의 달라진 모습들

서울의 변화와 일본인 세력

1. 주인

20년 전의 경성과 현재의 경성을 누가 같은 경성으로 보겠는가. 변하더라도 여간 변한 것이 아니다. 첫째로는 주인이 변하였다. 그때에는 그래도 경성의 주인은 조선인이었다. 오늘날 ‘본정(本町)’이라는 어림도 없는 외람된 이름을 가진 곳이 그때에는 ‘진고개’라고 하여 외국 상인의 거류지에 지나지 않았다. 행정 관청으로는 한성부라는 것이 서대문 밖에 있어서 그 장관인 한성 판윤 이하 모든 관리가 모두 조선인이었다. 그리고 경찰로는 경무청이라는 것이 있어서 경무사, 경무관, 총순, 권임, 순검 등 모든 직원이 전부 조선인이었다. 지금 광화문 앞은 요즘에도 노인들이 ‘육조(六曹) 앞’이라고 부르는데, 그때의 육조는 없어졌지만 외부, 학부, 법부, 탁지부, 내부, 군부, 농상공부 아문이 있고 그 안에는 대신, 협판, 국장, 참서, 주사 등 여러 관리가 있었는데 다 조선인이었다. 또한 원수부, 시위대, 진위대영문(營門)이 다 있어서 부장, 참장, 정령, 부령, 참령, 참위, 정교, 부교, 참교 등 군관과 병대가 있었고, 헌병과 군악대도 있었다. ……(중략)…… 또 그때 정동에는 각국 공사관이 있었다. 지금 영국 영사관은 영국 공사관, 러시아 영사관과 미국 영사관은 각각 러시아 공사관, 미국 공사관이었고, 정동에 있는 서대문 소학교는 본래 프랑스 공사관이다. 소위 (1907년) 정미 7조약으로 한국의 외교권이 일본으로 넘어가게 되자 이 공사관들은 영사관으로 변하고 말았다.

2. 지명

그때 경성의 원래 이름은 한성부다. 한성부에는 판윤이 있다는 것도 위에서 모두 말하였다. 그리고 한성부는 동서, 서서, 남서, 북서의 4서(署)로 나뉘었다. 서 밑에는 방(坊)이 있고 방 밑에 통(統)이 있고 통 밑에 호(戶)가 있었다. 따라서 가령 어떤 주소를 쓰려면 ‘한성부 서서 청진방 중학동 5통 3호’ 이런 모양이었고, 한성은 흔히 황성(皇城)이라고 썼으니 대황제가 계신 도성이란 뜻이다.

그때 경성에는 아직 ‘정(町)’이니 ‘정목(丁目)’이니 ‘통(通)’이니 하는 그 동안 보지도 못하던 글자를 가진 지명은 없었다. 지금 광화문통이라는 데는 ‘황토현(황토 마루)’, ‘황금정(黃金町)’이라는 데는 ‘동현(銅峴, 구리개)’, ……(중략)…… 새로운 주인인 일본인에게 그 이름이 불편하니까 ‘삼판통(三坂通)’, ‘의주통(義州通)’, ‘조일정(朝日町)’, ‘본정(本町)’ 이 모양으로 모두 저들의 방식으로 고쳐 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새로운 주인이 고치니까 옛 주인들도 새로운 이름으로 불러야 유식하게 되었고, 겨우 노파와 ‘병문친구(屛門親舊)’들의 입을 빌려 과거의 지명이 전할 뿐이다.

3. 기타의 명칭

지명뿐만 아니라 다른 명칭도 변한 것이 많다. 조선인 전체가 대한제국 신민에서 대일본 제국 식민지 토인(土人)인 ‘선인(鮮人)’으로 변하였으니 무엇인들 변하지 않았겠는가.

오방 재가(五房在家)’는 ‘화양 잡화(和洋雜貨)’로, 포목전이나 지전 등의 ‘전(廛)’자는 ‘상점’으로, ‘보행객주(步行客主)’는 ‘하숙옥 영업(下宿屋營業)’ 또는 ‘여인숙’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몹시 신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조선에서는 대궐 안에서만 사용하던 ‘어(御)’자를 붙여서 ‘어하숙(御下宿)’이라고까지 써서 붙이고, ‘백호치고 상투 짜오’가 이발관으로 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씨’, ‘댁입납(宅入納)’이 ‘양(樣)’, ‘전(殿)’으로 변하고 ‘근극(謹亟)’이 ‘より’로 변하는 것과 같은 것은 조선인의 자주성이 없다는 표시인가, 동화성이 많다는 표시인가. ……(중략)……

5. 상투

모두 호랑이 담배 먹을 적 이야기다. 조선에 철도라고는 경부선과 경인선밖에 없었고, 20년 후에는 원가로 한국 정부에 매도한다는 계약으로 경의 철로 공사가 한창 진행되었다. 그러나 경성에 전차는 있었다. 프랑스 인 콜브란(Henry Collbran)과 광무제의 합자로 청량리에서 구 용산까지와 종로에서 서대문 정거장 앞까지의 전차선이 있었다. 전차는 지금 것과 달라 중앙에 상등실이 있고 전후에는 하등이 있어서 벽도 없이 좌우로 자유로이 승강하게 하였다.

이때 머리를 깎은 것은 일부 군인과 기독교인과 일진회 회원뿐이었다. 병정과 순검들도 망건을 도토리같이 동여매고 그 위에 군모를 써서 차양 밑에 망건을 졸라매는 띠가 살짝 보였다. 그러나 얼마 되지 않아 대황제 폐하께서 삭발하시고 끝이 뾰족한 투구를 쓰신 사진이 저자에 전하게 되자 상투가 세를 잃고 나날이 떨어져 버렸다.

근래에 보천교도들이 상투를 숭상하게 되어 단절되어 가던 상투의 운명이 얼마쯤 길어지게 되었다. 실상 조선인은 상투를 너무 일찍 잘라 버렸다. 망건과 갓, 감투 대신에 쓰고 다닐 의관이나 장만해 놓고 잘랐다면 좋을 것을, 너무도 급히 잘라 버려서 아직도 제 의관조차 제 손으로 만들지 못하는 백성이 되어 버리고 말았다. 조선인은 그 상투와 더불어 모든 옛 것-정말 모든 것을 다 내어 버리고 그가 마치 오사카 제(製)의 모자를 머리에 이고 다니는 모양으로 남의 통치와 남의 사상을 머리에 이고 다니는 허수아비가 되어 버리고 말았다. 그 중에 나 같은 못난이는 상투의 옛날 컴컴하고 구린내 나던 20년 전의 서울과 조선을 그리워하고 울게 되었다. 그러나 그것은 돌아오지 못할 과거다. 다만 회상의 눈물을 흘리는 것만이 나의 자유로 남았다.

개벽』제25호(1924. 6. 1) 경성의 20년간 변천

一. 主人

20년 전의 京城과 今日의 京城을 누가 가튼 京城으로 보랴. 변하더라도 여간 변한 것이 아니다. 첫재로는 주인이 변하엿다. 그 때에는 그래도 京城의 주인은 朝鮮人이엇섯다. 지금에는 「本町」이라는 어림도 업는 猥濫된 일홈을 지은 데가 그 때에는 「진고개」라 하야 한 외국 상인의 居留地에 지나지 못하엿다. 행정관청으로는 漢城府라는 것이 西大門 외에 잇서서 그 長官인 漢城 判尹 以下 모든 관리가 전혀 朝鮮人이엇섯고 경찰로는 警務廳이라는 것이 잇서서 警務使, 警務官, 摠巡, 權任, 巡檢 등 모든 직원이 전부 朝鮮人이엇섯다. 지금 光化門 압흔 지금도 노인들은 「六曹압」히라 하거니와 그 때에는 六曹는 업섯젓지마는 外部, 學部, 法部, 度支部, 內部, 軍部, 農商工部, 衙門이 잇고 그 안에는 大臣, 協判, 局長, 叅書, 主事 등 百官이 다 朝鮮人이엇스며 元帥府, 侍衛隊, 鎭衛隊 등 營門이 다 잇서서 副將, 叅將, 正領, 副領, 叅領, 叅尉, 正校, 副校, 叅校 등 軍官과 兵隊가 잇섯고 憲兵도 軍樂隊도 잇섯다. (중략) 또 그 때에 貞洞에 각국 公使舘이 잇섯다. 지금 英國領事舘은 英國公使舘, 俄國領事舘, 美國領事舘은 각각 俄公舘, 美公舘이엇섯고 貞洞 잇는 西大門小學校는 본래 法國公使舘이다. 所謂 丁未七條約으로 韓國의 外交權이 日本으로 넘어가게 되매 이 公使舘들은 領事舘으로 변하고 말앗다.

二. 地名

그 때의 京城의 本名은 漢城府다. 漢城府에는 判尹이 잇던 것도 우에 말하엿다. 그러고 漢城府는 東署, 西署, 南署, 北署의 4署로 갈렷섯다. 署 밋헤는 坊이 잇고 坊 밋헤 統이 잇고 統 밋헤 戶가 잇서서 가령 엇던 주소를 쓰랴면 「漢城府 西署 淸進坊 中學洞 五統 三戶」 이 모양이엇고 漢城은 흔히 皇城이라고 썻스니 大皇帝 게신 都城이란 뜻이다.

그 때에는 아직 京城은 「町」이니 「丁目」이니 「通」이니 하는 萬古 歷代에 보지도 못하던 글자를 가진 地名은 업섯다. 지금 光化門通이라는 데는 「黃土峴」(황토마루) 「黃金町」이라는 데는 銅峴(구리개) ……(중략)…… 新主人인 日本人에는 그 일홈이 불편하닛가. 「三坂通」 「義州通」 「朝日町」 「本町」 이 모양으로 모도 저희 式으로 고처버리고 말앗고 新主人이 고치닛가 舊主人들도 新名으로 불러야 有識하게 되엇고 겨오 老婆와 「병문친구」들의 입을 빌어 舊時의 지명이 전할뿐이다.

三. 其他의 名稱

地名뿐 아니라 다른 명칭에도 변한 것이 만타. 朝鮮人 전체가 大韓帝國 臣民으로서 大日本帝國 植民地土人인 「鮮人」으로 변하엿스니 무엇은 안 변하랴.

「五房在家」는 「和洋雜貨」로 布木廛 紙廛하는 廛字는 「商店」으로 「步行客主」는 「下宿屋 營業」 또는 「旅人宿」으로 몹시 新式을 조와하는 이는 朝鮮서는 대궐 안에서밧게 못쓰던 「御」字를 부처서 「御下宿」이라고까지 써 부치고 「백호치고 샹투짜오」가 理髮舘으로 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겟지마는 「氏」나 「宅入納」이 「樣」 「殿」으로 변하고 「謹亟」이 「より」로 변하는 것 가튼 것은 朝鮮人의 自主性 업는 票인가 同化性이 富한 표인가. ……(중략)……

五. 샹투

모두 호랑이 담배 먹을 적 니야기다. 朝鮮에 철도라고는 京釜線 京仁線밧게 업섯고 20년 후에는 元價로 韓國政府에 賣渡한다고 계약으로 京義鐵路 공사가 한창 진행되엇다. 그러나 京城에 電車는 잇섯다. 法人骨佛安과 光武帝와 合資로 淸凉里에서 舊 龍山까지와 鍾路에서 西大門 정거장(今無) 前까지의 電車線이 잇섯다. 전차는 지금것과 달라 중앙에 上等室이 잇고 前後에는 下等이 잇서서 벽도 업시 좌우로 자유로 乘降하게 되엇다.

이 때에 머리를 깍근 것은 군대의 일부분과 耶蘇敎人과 一進會員 뿐이엇다. 병정과 巡檢들도 網巾을 도토리 가티 동여매고 그 우헤 「삽보」를 써서 軍帽遮陽 밋흘 網巾 片子가 살작 보이는 모양이 *致잇섯나. 그러나 얼마 아니하야 大皇帝 階下께서 削髮하시고 끗히 뾰족한 투구를 쓰신 사진이 坊間에 전하게 되자 샹투들이 勢를 일허 나날히 떨어저버렷다.

근래에 普天敎徒들이 샹투를 崇尙하게 되어 단절되어 가던 샹투의 운명이 얼마쯤 길어지게 되엇다. 實狀 朝鮮人은 샹투를 넘어 일즉 잘라버렷다. 망건과 갓감투 대신에 쓰고다닐 衣冠이나 장만해 노코 잘랏더면 조흘 것을 넘어도 급히 잘라버려서 아직도 제 衣冠조차 제 손으로 만들지 못하는 백성이 되어버리고 말앗다. 朝鮮人은 그 샹투로 더부러 모든 녯것-졍말 모든 것을 다 내어버리고 그가 마치 大阪製의 모자를 머리에 이고 다니는 모양으로 남의 統治와 남의 思想을 머리에 이고 다니는 허수아비가 되어버리고 말앗다. 그 중에 나 가튼 못난이는 샹투의 녯날 컴컴하고 구린내 나던 20년 전의 서울과 朝鮮을 그리워하고 울게 되엇다. 그러나 그것은 돌아오지 못할 과거다. 다만 回憶의 눈물을 흘리는 것만이 나의 자유에 남앗다.

『개벽』 제25호, 1924年 6月 1日 「京城의 二十年間 變遷」

이 사료는 대한제국이 멸망하고 조선 총독부가 설치된 이후 변화된 경성의 생활 모습을 문화 통치기인 1920년대에 지난 과거를 돌아보는 방식으로 정리한 글이다.

대한제국이 멸망하고 조선 총독부가 설치되어 일제 식민지 체제가 수립되면서, 조선 사회는 유형⋅무형의 엄청난 변화를 체험하게 된다. 조선총독부의 설치에 따른 행정 기관 명칭과 관직의 변화, 일본식으로 바뀐 지명을 통해 대한제국의 멸망과 식민지를 체험하고 있었다. 또 일상 생활에서도 일본식 한자가 유입되면서 혼돈과 황당함을 느꼈으며, 공사관에서 영사관으로의 변화를 통해 국제 사회에서의 지위 상실을 실감하게 된다. 모두 피부로 직접 느낄 수 있는 범위 안에서 ‘대한제국의 신민’이 사라지고 ‘대일본제국의 선인(鮮人)’으로 호명되는 현실을 느낌 그대로 보여 주었다. 필자는 이 변화를 기록하면서 불편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낸다. 상투를 자르고 모자를 쓰게 된 모습을 마치 ‘남의 통치 사상을 머리에 이고 다니는 허수아비’라 비유하며 자신의 의관조차 만들지 못하게 된 조선인들이 되었음을 한탄하고 있다. 이제 조선인에게는 눈물을 흘리며 과거를 회상할 자유밖에 없는 현실을 그리고 있다.

식민지 조선의 변화는 조선총독부의 설치에 따른 당연한 결과겠지만, 서울만 본다면 1910년대부터의 도시 계획에 따라 성벽 철거와 도로 확장, 전차 노선의 확장, 박람회를 통한 새로운 문명의 체험, 조선총독부를 비롯한 각종 관공서 건물의 신축 등을 통해 눈에 보이는 변화를 경험하였다. 동시에 조선총독부와 언론 기관, 각급 교육 단위에서 이루어진 이른바 조선총독부의 ‘시정 개선’ 성과 홍보와 조선 문명화 담론의 확산은 조선인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특히 일본인들이 본격 이주하여 그들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 부분에서 우위를 차지하면서 더욱 변화를 실감하게 되었다.

이러한 가운데 3⋅1 운동 이후 조선총독부는 이른바 ‘문화 정치’로 정책을 바꾸게 되었고, 이에 따라 여러 한글 신문이나 잡지가 창간되자 조선인들은 과거 대한제국과 서울에 대해 동경하는 내용의 글들을 많이 실었다. 이처럼 언론에서 서울의 변화상을 특집호에 싣는 이유는 식민지 조선에 대한 냉엄한 현실을 직시하라고 독자에게 주문하기 위해서였다. 과거를 회상하는 방식을 통해 ‘민족을 재발견’하려는 차원에서 접근한 글이라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일제식민지 치하 경성부민의 도시적 감수성 형성과정 연구」,『서울학연구』21,강심호,,2003.
「제국의 스펙터클 효과와 식민지 대중의 도시경험 -1930년대 서울의 백화점과 소비문화」,『사회와 역사』75,김백영,,2007.
「일제 식민지기 경성부 교외 전차 문제와 지역 운동 -1932~33년 전차 교외선 폐지 반대운동」,『서울학연구』29,김제정,,2007.
「1920년대 경성도시계획의 성격 -‘경성도시계획연구회’와 ‘도시계획운동’-」,『서울학연구』15,박세훈,,2000.
「식민지시기 ‘京城’의 문화지정학적 위상에 관한 연구」,『서울학연구』38,신승모⋅오태영,,2010.
「일제하 경성도시계획의 구상과 시행」,,염복규,서울대학교 국사학과 박사학위논문,2009.
저서
『식민지의 일상, 지배와 균열』, 공제욱 외, 문화과학사, 2006.
『불온한 경성은 명랑하라 -식민지 조선을 파고든 근대적 감정의 탄생-』, 소래섭, 웅진지식하우스, 2011.
『경성 사진에 박히다 -사진으로 읽는 한국 근대 문화사』, 이경민, 산책자, 2008.
『서울은 깊다』, 전우용, 돌베개, 2008.
『조선총독부의 교통정책과 도로건설』, 조병로 외, 국학자료원, 201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