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사회현대광복 직후 사회 운동

대한 독립 농민 총연맹 창립 선언 및 행동 강령

대한농총선언

우리 배달민족은 성조(聖祖)의 웅대한 정기와 피를 받아 반만년 유구한 역사를 통하여 독특한 문화와 전통을 보유한 단일민족이란 것을 세계에 자랑한다. 불행하게도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을 받아 이 나라 이 백성이 왜정(倭政, 일제 강점기) 36년 간 학정과 착취로 말미암아 국가 부력(富力)의 8할 이상이 왜적에게 점령되었고 인구의 8할 이상이 무산자로 전락되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현하 조선에는 국권을 전단(專斷)할 만한 외국식 자본가나 지주가 계급적으로 보아 극히 미약한 존재라는 것과 국권이 있는 나라의 노농 운동과 국권이 없는 나라의 노농 운동은 질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조선의 근로대중은 명심하여야 된다. 과거 일제시대의 노농 운동은 필연적으로 민족투쟁의 성질을 가진 반제운동이라는 것을 알아야 된다. 조선의 무산대중은 일본 제국주의에서 해방된 금일에 있어 편향적인 자본주의세력의 형성을 배제하며 일방으로는 계급독재적 정치조직을 배격하여 자유로운 민주주의적 사회와 공존공영의 국민경제 재건을 위하여 투쟁한다. 우리 농민 대중은 총궐기하여 건설적 농민 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완전 자주독립 전취(戰取)에 매진할 것을 맹세한다.

우리 조국 위기를 타개하고 길이길이 자손만대의 번영을 염원하는 우리 근로대중은 독립운동과 노농 운동을 병진 전개하는 동시에 국민경제를 좀먹는 악질 모리배와 악질 친일파를 숙청하여 외국의존의 사대사상을 배격하고 근로대중 복리와 사회적 지위 향상을 적극 도모하며 만민공생의 균등 사회제도를 수립하여 조선적인 민주자주독립국가로서 세계평화에 공헌할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

농민대중이여 대한농총 깃발 아래로 단결하자.

얻을 것은 자유로운 조국이오 잃을 것은 쇠사슬뿐이다.

단기 4280년(1947) 8월 31일

대한독립농민총연맹

강령

一, 우리는 농민대중의 복리와 사회적 지위향상을 위하여 투쟁함

一, 우리는 국민경제재건과 만민공생의 균등사회건설을 기함

一, 우리는 민주주의적 자주독립국가 건설로써 세계평화에 공헌함을 기함

행동강령

一, 농민에게 토지를 적절하게 분배하고 수확량의 25% 정도로 5년간 지불케 하라

一, 분배한 토지에 대하여는 농민 각자의 소유권을 인정하라

一, 농구, 농약, 비료 기타 생필품은 생산원가로 농총 산하 후생조합을 통하여 분배하라. 이 실행이 없는 양곡공출은 거부한다

一, 수리조합 급 저수지는 공유로 하되 해당 지구의 농총에서 관리케 하라

一, 농민의 근본지위향상을 도(圖)하여 농촌의 집단화를 기하자

一, 정부는 농민교육의 향상을 위하여 농민자손의 통학권 내에 중등학교를 설치하라

一, 농민의 보건을 위하여 지역별로 의료기관을 공설하라

一, 농민경제를 위한 금융기관을 설치하라

농민, 노동자 공약

一, 농민, 노동자는 동맹군이다

一, 농민, 노동자는 일치단결하여 신국가 건설의 적도(敵徒) 소탕전에 총진군하자

一, 농민, 노동자는 각기 직장 확보에 적극 협력하자

채규항, 『노농운동의 문헌』, 새글사, 1947

大韓農總宣言

우리 倍達民族은 聖祖의 雄大한 正氣와 피를 받아 半萬年 悠久한 歷史를 通하여 獨特한 文化와 傳統을 保有한 單一民族이란 것을 世界에 자랑한다. 不幸하게도 日本帝國主義의 侵略을 받아 이 나라 이 百姓이 倭政 三十六年間 虐政과 搾取로 말미암아 國家 富力의 八割 以上이 倭賊에게 占領되었고 人口의 八割 以上이 無産者로 轉落되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現下 朝鮮에는 國權을 專斷할 만한 外國式 資本家나 地主가 階級的으로 보아 極히 微弱한 存在라는 것과 國權이 있는 나라의 勞農運動과 國權이 없는 나라의 勞農運動은 質的으로 다르다는 것을 朝鮮의 勤勞大衆은 銘心하여야 된다. 過去 日帝時代의 勞農運動은 必然的으로 民族鬪爭의 性質을 가진 反帝運動이라는 것을 알아야 된다. 朝鮮의 無産大衆은 日本帝國主義에서 解放된 今日에 있어 偏向的인 資本主義勢力의 形成을 排除하며 一方으로는 階級獨裁的 政治組織을 排擊하여 自由로운 民主主義的 社會와 共存共榮의 國民經濟 再建을 위하여 鬪爭한다. 우리 農民 大衆은 總蹶起하여 建設的 農民運動을 展開함으로써 完全自主獨立戰取에 邁進할 것을 盟誓한다.

우리 祖國 危機를 打開하고 길이길이 子孫萬代의 繁榮을 念願하는 우리 勤勞大衆은 獨立運動과 勞農運動을 並進 展開하는 同時에 國民經濟를 좀먹는 惡質 謀利輩와 惡質 親日派를 肅淸하여 外國依存의 事大思想을 排擊하고 勤勞大衆 福利와 社會的 地位 向上을 積極 圖謀하며 萬民共生의 均等 社會制度를 樹立하여 朝鮮的인 民主自主獨立國家로서 世界平和에 貢獻할 것을 嚴肅히 宣言한다.

農民大衆이여 大韓農總 旗발 아래로 團結하자.

얻을 것은 自由로운 祖國이오 잃을 것은 鐵鎖뿐이다.

檀紀 四二八○年 八月 三十一日

大韓獨立農民總聯盟

綱領

一, 우리는 農民大衆의 福利와 社會的 地位向上을 爲하여 鬪爭함

一, 우리는 國民經濟再建과 萬民共生의 均等社會建設을 期함

一, 우리는 民主主義的自主獨立國家建設로써 世界平和에 貢獻함을 期함

行動綱領

一, 農民에게 土地를 適宜分配하고 收穫量의 二五% 程度로 五年간 支拂케 하라

一, 分配한 土地에 대하여는 農民各自의 所有權을 認定하라

一, 農具, 農藥, 肥料 其他 生必品은 生産原價로 農總 傘下 厚生組合을 通하여 分配하라. 이 實行이 없는 糧穀供出은 拒否한다

一, 水利組合 及 貯水池는 公有로 하되 當該地區 農總에서 管理케 하라

一, 農民의 根本地位向上을 圖하여 農村의 集團化를 期하자

一, 政府는 農民敎育의 向上을 爲하여 農民子孫의 通學圈內에 中等學校를 設置하라

一, 農民의 保健을 爲하여 地域別로 醫療機關을 公設하라

一, 農民經濟를 爲한 金融機關을 設置하라

農民, 勞動者 公約

一, 農民, 勞動者는 同盟軍이다

一, 農民, 勞動者는 一致團結하여 新國家 建設의 敵徒 掃蕩戰에 總進軍하자

一, 農民, 勞動者는 各其 職場 確保에 積極 協力하자

채규항, 『노농운동의 문헌』, 새글사, 1947

이 사료는 1947년 8월 농민 운동에서 주도권을 장악하고 있던 좌익 측의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약칭 전농)에 대항하기 위하여, 이승만(李承晩, 1875~1965)과 채규항(蔡奎恒, 1897~?) 등 우익 측 인물들이 결성하여 만든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연맹’(약칭 대한 농총)의 창립 선언서인 「대한 농총 선언(大韓農總宣言)」과 「강령」이다.

미군정기 대표적인 농민 조직은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이다. 해방 직후 자연발생적으로 전개되던 농민 운동은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이 결성됨으로써 전국적인 연합체를 이루어 전개되었다. 『조선해방연보』에 따르면 1945년 11월 30일까지 전국의 농민 조합 수는 총 239개였다. 1945년 12월 8일 이 농민 조합을 재정비하기 위해 조선 공산당 재건파가 주도하여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을 결성하였다. 결성할 당시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 조합원은 332만여 명으로 어떤 조직보다 방대하였다.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의 결성 대회에서는 박헌영(朴憲永, 1900~1955)이 명예 의장으로 추대되었다

그러나 미군정은 군정 법령을 통해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의 활동을 규제했고, 우익 조직이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을 테러하고 파괴하는 것을 방조하였다. 이런 상황에서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은 경제 위기와 가혹한 식량 공출 등에 대해 저항하며 1946년 10월 항쟁을 전개하였다.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은 10월 항쟁 이후 막대한 피해를 입었는데, 특히 미군정이 좌익 세력을 탄압하면서 세력이 크게 약화되었다.

미군정은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을 탄압함과 동시에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동맹이라는, 일종의 반공 단체인 우익계 농민 조직을 결성하였다.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동맹은 1947년 8월 31일 ‘대한 독립 촉성 노동 총연맹’ 산하의 농민총국이 확대⋅발전되어 결성된 우익 농민 운동 조직이다. 초대 총재는 이승만이었으며, 강령은 “농민 대중의 복리와 사회적 지위 향상, 국민 경제 재건과 만민 공생의 균등 사회 건설, 민주주의적 자주 독립 국가 건설로써 세계 평화에 공헌함” 등이었다.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동맹의 주요 활동은 다음과 같다.

① 대(對) 공산당 투쟁 : 전국에서 좌익계의 농민 운동 조직인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 파괴 활동, ② 소작 쟁의 및 조정 : 전국에서 제기된 지주와 농민 사이의 소작쟁의, 미군정의 추곡 수집과 관련한 분쟁, 신한공사(新韓公社)의 폐해를 둘러싼 갈등에 대한 조정과 해결, ③ 선거 운동 : 각급 조직망을 통하여 1948년 5⋅10총선거에 농민들을 동원하여 투표에 참가하게 하고, 조직 간부 27명을 초대 제헌국회의원에 당선시킴, ④ 농지 개혁 추진 : 농지 개혁에 대하여 좌익과 다른 대안 제시 및 추진, ⑤ 농민 계몽 : 순회 강연회⋅농산물 품평회 등을 개최하여 농민 계몽과 증산 의욕 앙양에 노력, ⑥ 농학촌(農學村) 건설 운동 : 농촌 지도자를 양성할 계획으로 각종 농민 교육 기구를 조직하여 농촌 청년들을 훈련, ⑦ 농업 도서 출판 : 기관지 『새농민』을 비롯하여 『영농법』⋅『이상농촌』⋅『감자농사』⋅『농민의 노래』 등 15종의 출판물 간행⋅배포, ⑧ 초기 협동조합 운동 : 농민 후생 조합을 조직하고 생산 공장으로부터 고무신⋅낙면(落綿)⋅비누 등 생활필수품을 직접 구입하여 농촌에 싼값으로 배급하는 것 등이었다.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동맹은 유상 매상⋅유상 분배의 토지 개혁안을 주장하는 등 농민의 현실과는 거리가 먼 활동을 하였다. 또 미군정과 우익의 강력한 후원을 받아 전국 농민 조합 총연맹을 파괴하는 활동에 전념하였으며, 이승만의 단독 정부 수립을 위해 활동하였다. 즉,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동맹의 최우선 활동 목표는 농민의 권익 신장이라기보다는 좌익 농민 운동 조직과의 투쟁이었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대한 독립 촉성 농민 총동맹은 좌익 계열 농민 운동 조직이 모두 없어진 정부 수립 이후에는 아무런 활동도 하지 못하였고, 1950년대 초 해산되어 대한 농민회로 재편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저서
『남로당 연구』, 김남식, 돌베개, 1984.
『미군정 시대의 국가와 행정』, 김석준,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1996.
『한국전쟁의 기원』, 브루스 커밍스, 청사, 1986.
편저
『해방정국과 민족통일전선』, 서울대 한국현대사연구회, 세계, 1987.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