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삼국의 불교 수용

신라의 불교 수용

「신라본기(新羅本記)」 제4에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제19대 눌지왕(訥祗王) 때 사문(沙門) 묵호자(墨胡子)가 고구려에서 일선군(一善郡)에 이르렀다. 일선군의 사람인 모례(毛禮)【혹은 모록(毛祿)이라고도 한다】가 자신의 집 안에 굴을 파서 그를 편하게 모셨다. 그때 양(梁)나라에서 사신을 보내 의복과 향을 전해 왔다【고득상(高得相)의 영사시(詠史詩)에 이르기를, “양나라에서 원표(元表)라는 사승(使僧)을 보내 명단향[溟檀]과 불경⋅불상을 건네주었다.”라고 하였다.】. 임금과 신하들은 그 향의 이름과 용도를 알지 못하여 사람을 보내 향을 가지고 나라 안을 두루 돌아다니며 묻게 하였다. 묵호자가 그것을 보고 말하기를, “이것은 향이라고 하는데, 그것을 사르면 향기가 많이 나서 신성(神聖)에게 정성을 전하는 데 쓰이며, 신성은 3보(三寶)보다 나은 것이 없으니 만약 이것을 사르며 발원하면 반드시 영험이 있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눌지왕은 진송(晉宋) 시대에 해당하니 양나라에서 사신을 보냈다고 한 것은 아마도 잘못인 듯하다.】.

이때 왕의 딸이 위독하였는데, 묵호자를 불러 향을 사르며 기도를 올리자 왕녀의 병이 곧 나았다. 왕이 기뻐하며 후하게 하사품을 주었는데, 얼마 후 그가 돌아간 곳을 알지 못하였다. 또 21대 비처왕(毗處王) 때 아도(我道) 화상(和尙)이 시자(侍者) 3명과 함께 역시 모례의 집에 왔는데, 차림새가 묵호자와 비슷하였다. 수년 동안 머물다 병도 없이 죽고 그 시자 3명은 남아 있으면서 경율(經律)을 강독하니, 왕왕 신봉하는 자가 있었다【주(注)에서 이르기를, “본비(本碑) 및 여러 전기와 전혀 다르다.”라고 하였다. 또 『고승전(高僧傳)』에서 이르기를, “서축(西竺) 사람이다. 혹은 오(吳)나라에서 왔다.”라고 하였다.】.

「아도본비(我道本碑)」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아도(我道)는 고구려 사람이다. 어머니는 고도령(高道寧)으로, 정시(正始) 연간에 조위(曹魏) 사람 아(我)【성(姓)이 아(我)이다】굴마(崛摩)가 사신으로 고구려에 왔다가 그녀와 사통하고 돌아갔는데, 이로 인해 아이를 가졌다. 아도가 5세 때 어머니가 그를 출가시켰다.

아도는 16세에 위(魏)나라에 가서 아버지 굴마를 뵙고 현창(玄彰) 화상이 강독하는 자리에 나아가 불법을 배웠다. 19세에 다시 돌아와 어머니께 문안을 드리니 어머니가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이 나라는 지금까지 불법(佛法)을 알지 못하지만 이후 3000여 월이 지나면 계림(鷄林)에 성스러운 왕이 출현하여 불교를 크게 일으킬 것이다. 서울에는 7곳의 절터가 있는데, 첫 번째는 금교(金橋) 동쪽의 천경림(天鏡林)【지금의 흥륜사(興輪寺). 금교는 서천(西川)의 다리를 이르는데, 세간에서는 잘못 불러서 송교(松橋)라고 한다. 이 절은 아도가 처음 터를 잡았으나 중간에 없어졌다. 법흥왕(法興王) 정미(丁未, 527년)에 이르러 처음 창건되었고, 을묘(乙卯, 535년)에 크게 (공사를) 벌여 진흥왕(眞興王) 때 마쳤다.】이요, 두 번째는 삼천기(三川歧)【지금의 영흥사(永興寺)로 흥륜(사)와 함께 같은 시기에 개창되었다.】요, 세 번째는 용궁(龍宮) 남쪽【지금의 황룡사(皇龍寺)진흥왕 계유(癸酉, 553년)에 처음 개창되었다.】이요, 네 번째는 용궁 북쪽【지금의 분황사(芬皇寺)로 선덕왕 갑오(甲午, 634년)에 처음 개창되었다.】이요, 다섯 번째는 사천미(沙川尾)【지금의 영묘사(靈妙寺)로 선덕왕 을미(乙未, 635년)에 처음 개창되었다.】요, 여섯 번째는 신유림(神遊林)【지금의 천왕사(天王寺)로 문무왕(文武王) 기묘(己卯, 679년)에 개창되었다.】이요, 일곱 번째는 서청전(婿請田)【지금의 담엄사(曇嚴寺)】이다. 모두 전불(前佛) 시대의 절터이고 불법이 길이 흐를 곳이다. 네가 그곳으로 가서 불교[大敎]를 퍼뜨리면 석가를 모시는 일을 동방에서 맡게 될 것이다.”

아도가 분부를 받들고 계림에 와서 왕성(王城)의 서쪽 마을에 머물렀는데, (이곳이) 지금의 엄장사(嚴莊寺)이고 때는 미추왕(未鄒王) 즉위 2년 계미(癸未, 263년)였다. 대궐에 나아가 교법(敎法)을 행하기를 청하니, 세상에서는 전에 보지 못하던 것이라고 하여 꺼리고 장차 그를 죽이려는 사람까지 생겨나기에 이르렀다. 이에 속림(續林)【지금의 일선현(一善縣)】 모록의 집【록(祿)은 예(禮)와 (글자) 형태가 비슷하여 생긴 잘못이다. 고기(古記)에 다음과 같이 전한다. “법사가 처음 모록의 집에 왔을 때 천지가 진동하였다. 그때 사람들은 승(僧)이라는 명칭을 알지 못했기 때문에 아두삼마(阿頭彡麽)라고 하였다. 삼마(彡麽)란 곧 향언(鄕言)에서 승려를 가리키는 말이니, 사미(沙彌)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으로 도망가 숨어 있었다.

(미추왕) 3년 이때 성국공주(成國公主)가 병이 났는데, 무의(巫醫)도 효험이 없자 사람들에게 명을 내려 사방으로 보내 의원을 구하도록 하였다. 아도가 급히 대궐로 들어가 그 병을 마침내 고쳤다. 왕이 크게 기뻐하며 그 소원을 물으니 아도가 대답하기를, “빈도(貧道)는 원하는 바가 하나도 없고, 다만 천경림에 절을 지어 불교를 크게 일으켜 나라의 복을 비는 것을 원할 뿐입니다.”라고 하였다. 왕은 이를 허락하고 공사를 시작하도록 명하였다. (당시) 풍속이 수수하고 검소하여 띠풀을 엮어 지붕을 이었는데, 아도가 여기에 머물면서 강연하니 가끔 천화(天花)가 땅에 떨어졌다. 절의 이름은 흥륜사라고 하였다.

모록의 누이동생 이름은 사씨(史氏)로 아도에게 귀의하여 비구니가 되었는데, 그 또한 삼천기에 절을 짓고 살았으며 절의 이름을 영흥사라 하였다. 오래지 않아 미추왕이 세상을 떠나자 나라 사람들이 그를 해치려고 하였다. 스님은 모록의 집으로 돌아와 몸소 무덤을 만들어 문을 닫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마침내 세상에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이로 인하여 불교 또한 폐지되었다. 23대 법흥대왕(法興大王)이 소량(蕭梁) 천감(天監) 13년 갑오(甲午, 514년)에 왕위에 올라 불교[釋氏]를 일으켰으니, 미추왕 계미년으로부터 252년 뒤의 일이고 (고)도령이 예언한 3000여 월은 들어맞았다.」

이상에 의거하면 본기(本記)와 본비(本碑)의 두 설이 서로 어긋나서 같지 않음이 이와 같다.

삼국유사』권3, 「흥법」3 아도기라

新羅本記第四云. 第十九訥祗王時, 沙門墨胡子, 自高麗至一善郡. 郡人毛禮【或作毛祿】, 於家中作堀室安置. 時梁遣使賜衣著香物【髙得相詠史詩云, 梁遣使僧曰元表, 宣送溟檀及經像.】. 君臣不知其香名與其所用, 遣人齎香, 遍問國中. 墨胡子見之曰, 此之謂香也, 焚之則香氣芬馥, 所以逹誠於神聖, 神聖未有過於三寳, 若燒此發願, 則必有霊應【訥祗在晋宋之世, 而云梁遣使, 恐誤.】.

時王女病革, 使召墨胡子, 焚香表誓, 王女之病尋愈. 王喜, 厚加賚貺, 俄而不知所歸. 又至二十一毗處王時, 有我道和尚, 與侍者三人, 亦來毛禮家, 儀表似墨胡子. 住數年, 無疾而終, 其侍者三人留住, 講讀經律, 徃徃有信奉者【有注云, 與本碑及諸傳記殊異. 又髙僧傳云西笁人, 或云從吳来.】.

按我道本碑云. 我道髙麗人也. 母髙道寧, 正始間, 曺魏人我【姓我也】崛摩奉使句麗, 私之而還, 因而有娠. 師生五歳, 其母令出家.

年十六, 歸魏, 省覲崛摩, 投玄彰和尚講下就業. 年十九, 又歸寧於母, 母謂曰. 此國于今不知佛法, 爾後三千餘月, 雞林有聖王岀, 大興佛教. 其亰都内有七處伽藍之墟, 一曰, 金橋東天鏡林【今興輪寺, 金橋謂西川之橋, 俗訛呼云, 松橋也. 寺自我道始基, 而中癈. 至法興王丁未草創, 乙卯大開, 眞興王畢成.】, 二曰, 三川歧【今永興寺, 与興輪開同代.】, 三曰, 龍宫南【今皇龍寺, 眞興王癸酉始開.】, 四曰, 龍宫北【今芬皇寺, 善徳甲午始開.】, 五曰, 沙川尾【今霊妙寺, 善徳王乙未始開.】, 六曰, 神遊林【今天王寺, 文武王己卯開.】, 七曰, 婿請田【今曇嚴寺.】. 皆前佛時伽藍之墟, 法水長流之地. 爾歸彼而播揚大敎, 當東嚮於釋祀矣.

道禀教至雞林, 寓止王城西里, 今嚴莊寺, 于時未雛王即位二年癸未也. 詣闕請行敎法, 世以前所未見爲嫌, 至有將殺之者. 乃逃隠于續林【今一善縣】毛祿家【祿与礼形近之訛. 古記云. 法師初來毛祿家, 時天地震驚. 時人不知僧名, 而云阿頭彡麽. 彡麽者, 乃郷言之称僧也, 猶言沙弥也.】.

三年, 時成國公主疾, 巫醫不效, 勑使四方求醫. 師率然赴闕, 其疾遂理. 王大恱, 問其所須, 對曰, 貧道百無所求, 但願創佛寺於天境林, 大興佛敎, 奉福邦家爾. 王許之, 命興工. 俗方質儉, 編茅葺屋, 住而講演, 時或天花落地. 号興輪寺.

毛祿之妹名史氏, 投師爲尼, 亦於三川歧, 創寺而居, 名永興寺. 未㡬, 未雛王即世, 國人將害之. 師還毛祿家, 自作塚, 閉戶自絶, 遂不復現. 因此大敎亦廢. 至二十三法興大王, 以蕭梁天監十三年甲午登位, 乃興釋氏, 距未雛王癸未之歳, 二百五十二年, 道寕所言三千餘月驗矣.

㨿此, 本記與本碑, 二說相戾, 不同如此.

『三國遺事』卷3, 「興法」3 阿道基羅

이 사료는 신라의 불교 수용 과정을 보여 준다. 다만 여러 사료마다 신라에 불교가 수용된 시기나 과정이 달리 기록되어 있어 혼선을 불러일으킨다. 불교의 수용과 관련해 가장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것이 바로 위의 사료이다

사료에 따르면 19대 눌지왕(訥祗王, 재위 417~458) 대에 고구려에서 일선군(一善郡, 지금의 경북 선산 일대)에 와 있던 묵호자(墨胡子, ?~?)가 양나라 사신이 가져온 향의 용도를 알려 주었을 뿐 아니라 공주의 병도 고쳐 주었다고 한다. 즉 신라는 묵호자를 통해 처음으로 불교를 접한 것처럼 서술되어 있다. 그런데 아도기라(阿道基羅)조에는 양나라 사신이 신라에 향을 가지고 온 시점이 언급되어 있지 않다. 양나라는 502년부터 558년까지 존속하였고,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따르면 신라와 양나라 사이에 사신이 오고 간 기사는 521년(법흥왕 8년)이 처음으로 확인된다. 그렇다면 묵호자가 신라로 건너온 시점과 신라가 양나라와 교류를 맺는 시점이 적어도 60년에서 많게는 100년 이상 차이가 난다. 때문에 묵호자가 양나라 사신이 가져온 향의 용도를 알려 주었다는 기사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곤란하다.

뿐만 아니라 같은 기사에 함께 수록되어 있는 「아도본비(我道本碑)」에는 조금 다른 내용이 실려 있다. 「아도본비」에는 고구려 사람 아도(我道, ?~?)가 미추왕(味鄒王, 재위 262~284) 때 신라로 건너와 불법을 전해 주었으며, 성국공주(成國公主)가 병이 나자 대궐로 들어가 병을 고쳐 주었다고 한다. 아도기라조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신라본기」와 「아도본비」 사이에 적지 않은 차이가 있지만, 묵호자와 아도가 고구려에서 건너와 불교를 전래하였다는 점이나 공주의 병을 낫게 하였다는 점, 또 일선군에 머물렀다는 점 등에서 공통점을 찾을 수 있다. 따라서 양쪽의 공통점을 분석함으로써 신라가 불교를 수용할 당시의 상황을 어느 정도 복원해 볼 수 있을 듯하다.

먼저 묵호자와 아도가 고구려에서 건너왔다는 점에 주목해 보자. 이는 곧 신라가 고구려를 통해 불교를 수용하였음을 말해 준다. 특히 아도는 위(魏)나라에 가서 불법을 배워 왔다고 한다. 따라서 고구려는 위나라, 즉 북조(北朝)로부터 불교를 수용하였고, 신라는 다시 고구려를 통해 불교를 수용하였으므로, ‘북조→고구려→신라’라는 경로를 통해 신라에 불교가 전래된 셈이다. 더욱이 묵호자와 아도가 일선군에 머물거나 도망하였다고 한 데서 알 수 있듯이 이들은 모두 일선군과 일정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일선군은 고구려에서 문경새재를 넘어 경주로 통하는 길목이었으므로 이는 결국 신라가 고구려를 통해 불교를 수용하였음을 뒷받침한다고 여겨진다.

다음으로 묵호자와 아도가 각각 공주의 병을 낫게 하였다는 점도 관심을 끄는데, 중요한 것은 공주의 병을 치료함으로써 신라에서 불교를 포교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는 점이다. 공주를 치료한 방법은 묵호자가 그랬던 것처럼 향을 피워 놓고 기도를 올리는 것이었을 텐데, 어찌되었든 공주의 병이 낫자 왕실 사람들은 불교에 흥미를 보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이 점은 신라의 불교 수용이 일선군이라는 지방뿐 아니라 궁중에서도 함께 이루어졌음을 의미한다. 이는 불교가 공인되기 전인 소지왕(炤知王, 479~500) 대에 내전(内殿)에 분수승(焚修僧)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하는 『삼국유사』권1의 사금갑(射琴匣)조를 통해서도 파악할 수 있다.

다만 신라에 불교가 처음으로 수용된 시기가 언제인가 하는 점은 여전히 문제로 남는다. 「아도본비」에 따른다면 미추왕 대까지 소급이 가능하지만 후대에 덧붙여진 부분이 적지 않다. 가령 아도의 어머니인 고도령(高道寧)이 경주에 천경림(天鏡林)을 비롯해 전불(前佛) 시대의 절터 7곳이 있었다는 이른바 ‘전불 시대 칠처가람설(七處伽藍說)’을 언급하지만, 최근의 한 연구에 따르면 ‘전불 시대 칠처가람설’은 신문왕(神文王, 재위 681~692) 대에 정립되었다고 한다. 그러므로 신라에 불교가 수용된 시기를 미추왕 대로 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이와 관련해 고고학적 자료를 이용해 보는 것도 문제 해결의 방편이 될 수 있다. 경주 호우총(壺衧塚)에서 ‘을묘년국강상광개토지호태왕호우십(乙卯年國岡上廣開土地好太王壺杅十)’이란 명문이 새겨져 있는 청동 그릇과 함께 연꽃 문양이 새겨진 청동 주전자가 출토된 바 있다. 여기에 보이는 을묘년이 415년을 가리킨다는 점은 틀림 없고 연꽃은 불교를 상징하므로, 5세기 전반 신라에 불교문화가 들어와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신라에서 불교와 관련해 이보다 연대가 올라가는 자료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415년을 전후한 무렵 신라에 불교가 유입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고, 이는 눌지왕(訥祗王, 재위 417~458) 대에 불교를 처음 접하였다는 「신라본기」의 기사와도 일정 부분 통한다는 점에서, 신라의 불교 수용 시점에 관해서는 「아도본비」보다 「신라본기」가 더 믿을 만하다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분묘 출토 초전불교 관련 유물의 검토(Ⅰ)-불교 공인 이전-」,『불교고고학』2,박광열,위덕대학교박물관,2002.
「신라의 불교전래와 그 수용과정에 대한 재검토」,『백산학보』22,신종원,백산학회,1977.
「한국 고대국가의 지배이데올로기」,『한국고대사연구』8,최광식,한국고대사학회,1995.
저서
『신사조로서의 신라불교와 왕권』, 김복순, 경인문화사, 2008.
『신라초기불교사연구』, 신종원, 민족사, 1992.
『신라사상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6.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 박영사, 1976.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신라의 불교」, 신종원, 국사편찬위원회, 2003.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