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삼국의 불교 수용

신라의 불교 공인

「신라본기(新羅本紀)」(에 이르기를) “법흥대왕(法興大王) 즉위 14년(527)에 소신(小臣) 이차돈(異次頓)이 불법을 위하여 제 몸을 희생하였다”라고 하였으니, 곧 소량(蕭梁) 보통(普通) 8년 정미(丁未, 527년)로 서축(西竺)의 달마(達摩)가 금릉(金陵)에 온 해이다. 이 해에 낭지(朗智) 법사가 또한 처음으로 영취산(靈鷲山)에 머물며 불법을 열었으니, 곧 불교(大敎)의 흥하고 쇠하는 것도 반드시 원근(遠近)에서 서로 동시에 감응한다는 것을 이 일로 해서 믿을 수 있다.

원화(元和) 연간(806~820)에 남간사(南澗寺)의 사문(沙門) 일념(一念)이 「촉향분예불결사문(髑香墳禮佛結社文)」을 지었는데, 이 사실이 매우 자세히 실려 있다. 그 대략은 다음과 같다.

「옛날 법흥대왕이 임금의 지위에 있으면서 동방[扶桑]의 땅을 굽어 살펴보고 “옛날 한(漢)나라 명(明)이 꿈에 감응을 받아 불법이 동쪽으로 흘러왔다. 과인은 즉위하면서부터 창생(蒼生)을 위하여 복을 닦고 죄를 없앨 곳을 만들고자 기원하였다.”라고 말하였다. 이에 조정의 신하들【향전(鄕傳)에 이르기를, “공목(工目), 알공(謁恭) 등”이라고 하였다】은 그 깊은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다만 나라를 다스리는 대의(大義)만 준수했을 뿐 절을 세우겠다는 신성한 계획은 따르지 않았다. 대왕이 탄식하며 말하기를, “아, 과인은 덕이 없이 대업(大業)을 이어서 위로는 음양의 조화를 저버렸고 아래로는 백성들의 즐거움을 없앴으니, 정무의 여가에 마음을 불도[釋風]에 두고자 하지만 누구와 함께 할 것인가?”라고 하였다.

(이때) 내양한 자[內養者]가 있었으니, 성은 박(朴)이고 자는 염촉(厭髑)【혹은 이차(異次)라고 하고 혹은 이처(伊處)라고도 하였는데, 방언의 음이 다르기 때문이다. 번역하면 염(厭)이 된다. 촉(髑)⋅돈(頓)⋅도(道)⋅도(覩)⋅독(獨) 등은 모두 글 쓰는 사람의 편의에 따른 것으로, 곧 조사(助辭)이다. 이제 윗자만 번역하고 아랫자는 번역하지 않았으므로 염촉(厭髑) 또는 염도(厭覩) 등이라고 한 것이다】이었다. 그의 아버지는 자세하지 않으나, 할아버지는 아진(阿珍) 종(宗)으로, 곧 습보갈문왕(習寶葛文王)의 아들이다【신라의 관작은 무릇 17등급인데, 그 네 번째 (관작을) 일러 파진찬(波珍喰)이라고 하는데, 또한 아진찬(阿珍喰)이라고도 한다. 종은 그 이름이고, 습보 또한 이름이다. 신라인은 무릇 추봉한 왕을 모두 갈문왕(葛文王)이라고 칭하였는데, 그 내용은 사신(史臣) 또한 자세히 모른다고 하였다. 또 김용행(金用行)이 지은 아도비(阿道碑)를 살펴보면, 사인(舍人)은 그때 나이가 26세이며, 아버지는 길승(吉升), 할아버지는 공한(功漢), 증조부는 걸해대왕(乞解大王)이라고 하였다.】. 그는 대나무와 소나무가 곧게 뻗은 듯한 자질을 가졌고 맑고 깨끗한 자질을 가지고 뜻을 품었으며, 선을 쌓은 이의 증손으로서 궁궐 내의 인재로 기대를 모았고 성조(聖朝)의 충신으로 태평성대[河淸]의 시종이 되기를 바랐다. 그때 나이 22세로 사인(舎人)【신라 관작에 대사(大舍)⋅소사(小舍) 등이 있는데, 대개 하사(下士)의 관직이다】의 직책에 있었다. 용안(龍顔)을 우러러보고 왕의 뜻을 눈치 채고 아뢰기를, “신이 들으니 옛사람은 비천한 사람[蒭蕘]에게도 계책을 물었다고 하니, 죄를 무릅쓰고 대왕의 뜻을 여쭙기를 원하옵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네가 할 바가 아니다.”라고 하였다.

사인이 말하였다. “나라를 위하여 몸을 희생하는 것은 신하의 큰 절개이며, 임금을 위하여 목숨을 다하는 것은 백성의 곧은 의리입니다. 말을 전달하는 것을 잘못하였다고 해서 신을 벌하여 머리를 벤다면 모든 백성이 모두 굴복하여 감히 (대왕의) 교(敎)를 어기지 못할 것이옵니다.” 왕이 말하였다. “살을 베어 저울에 달더라도 1마리 새를 살리려고 했고, 피를 뿌리고 목숨을 끊어서라도 7마리의 짐승을 스스로 가엽게 여겼다. 짐의 뜻은 사람을 이롭게 하는 데 있는데, 어찌 죄 없는 사람을 죽이겠느냐? 네가 비록 공덕을 쌓는다고 할지라도 죄를 피하는 것만 같지 못하다.”

사인이 말하였다. “모든 것이 버리기 어렵지만 제 목숨보다 더한 것은 없습니다. 그러나 소신이 저녁에 죽어서 불교[大敎]가 아침에 행해진다면, 불일(佛日)이 다시 성행하고 성주(聖主)께서는 길이 편안하실 것입니다.” 왕이 말하기를, “난새와 봉황의 새끼는 어려서도 하늘을 능가할 마음을 가졌고, 기러기와 따오기의 새끼는 나면서부터 물결을 다스릴 기세를 품었다고 하더니 네가 이와 같구나. 가히 대사(大士)의 행동이라고 이를 만하다.”라고 하였다.

이에 대왕은 일부러 위의(威儀)를 갖춰 동서로 풍도(風刀)를, 남북으로 상장(霜仗)을 늘어 놓고1) 여러 신하들을 불러 “경(卿) 등은 내가 정사(精舍)를 짓고자 하는데 고의로 지체시키는가?”【향전에 이르기를, “염촉이 거짓으로 왕명이라고 하면서 공사를 일으켜 절을 지을 뜻을 전하였더니 여러 신하들이 와서 간하였다. 왕은 이에 염촉을 꾸짖었고, 왕명을 거짓으로 전하였다고 하여 벌하였다”라고 하였다.】라고 물었다. 이에 여러 신하들이 전전긍긍하며 황급히 맹서하고 손가락으로 동서를 가리켰다. 왕이 사인을 불러 물으니, 사인은 얼굴빛이 변하면서 대답할 말이 없었다.

대왕이 분노하여 그의 목을 베라고 명령하니 유사(有司)가 그를 포박하여 관아로 끌고 왔다. 사인이 서원(誓願)한 후 옥리(獄吏)가 그의 목을 베니 흰 젖이 한 길이나 솟아올랐다【향전에는 다음과 같이 전한다. 「사인이 서원하기를 “대성법왕(大聖法王)께서 불교를 일으키고자 하므로 저는 몸을 돌보지 않고 인연을 모두 버리니 하늘에서는 상서(瑞祥)를 내려 사람들에게 두루 보여주소서.”라고 하였다. 이에 그의 머리가 날아가서 금강산(金剛山) 꼭대기에 떨어졌다.」】. 하늘은 사방이 컴컴해지며 볕은 기울어 밝음을 감추고 땅은 진동하고 꽃비가 내렸다.

임금[聖人]은 슬퍼하여 눈물이 임금의 옷을 적셨고, 재상은 근심하여 선면(蟬冕)에까지 땀이 흘렀다. 샘물이 갑자기 말라서 고기와 자라가 다투어 뛰어올랐고, 곧은 나무가 먼저 부러지니 원숭이가 떼를 지어 울었다.춘궁(春宮)에서 말고삐를 나란히 했던 벗들은 피눈물을 흘리며 서로 돌아보고, 월정(月庭)에서 소매를 맞잡던 벗들은 창자가 끊어지듯 이별을 애석해하였다. 관을 바라보며 곡소리를 들으면 마치 부모님이 돌아가신 듯하였다. 모두들 이르기를, “개자추(介子推)가 다리 살을 벤 것도 이 굳은 절개에 비할 수 없고, 홍연(弘演)이 배를 가른 일인들 어찌 그의 장렬함에 견주겠는가? 이는 곧 임금[丹墀]의 신력(信力)을 붙들어 아도(阿道)의 본심을 이룬 성자(聖者)로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북산(北山)의 서쪽 고개【즉 금강산이다. 전(傳)에 이르기를 「머리가 날아가 떨어진 곳이기 때문에 그곳에 장사 지냈다.」라고 하였다. 그런데 여기에 밝히지 않은 것은 무슨 까닭인가?】에 장사 지냈다. 나인(內人)들은 그를 가엾게 여겨 좋은 곳을 잡아서 난야(蘭若)를 짓고, 이름을 자추사(刺楸寺)라고 하였다.

삼국유사』권3, 「흥법」3 원종흥법 염촉멸신

1)바람 같은 칼, 서리와 같은 곤장으로, 죄인에게 형벌을 내리는 도구이다.

新羅本記, 法興大王即位十四年, 小臣異次頓爲法滅身, 即蕭梁普通八年丁未, 西笁逹摩來金陵之歳也. 是年朗智法師, 亦始住霊鷲山開法, 則大敎興衰, 必逺近相感一時, 於此可信.

元和中, 南澗寺沙門一念, 撰髑香墳禮佛結社文, 載此事甚詳. 其略曰.

昔在法興大王垂拱紫極之殿, 俯察扶桑之域, 以謂昔漢明感夢, 佛法東流. 寡人自登位, 願爲蒼生, 欲造修福滅罪之處. 於是朝臣【郷傳云, 工目謁恭等】, 未測深意, 唯遵理國之大義, 不從建寺之神略. 大王嘆曰, 於戱, 寡人以不徳, 丕承大業 上虧隂陽之造化, 下無黎庻之歡, 萬機之暇, 留心釋風, 誰與爲伴.

粤有内養者, 姓朴字猒髑【或作異次, 或云伊處, 方音之別也. 譯云猒也, 髑頓道覩獨等皆隨書者之便, 乃助辝也. 今譯上不譯下, 故云猒髑, 又厭覩等也.】. 其父未詳, 祖阿珍宗, 即習寶葛文王之子也【新羅官爵凢十七級, 其第四曰波珍喰, 亦云阿珍喰也. 宗其名也, 習寳亦名也. 羅人凡追封王者, 皆称葛文王, 其實史臣亦云未詳. 又按金用行撰阿道碑, 舎人時年二十六, 父吉升, 祖功漢, 曾祖乞解大王.】. 挺竹栢而爲質, 抱水鏡而爲志, 積善曾孫, 望宫内之爪牙, 聖朝忠臣, 企河清之登侍. 時年二十二, 當充舎人【羅爵有大舎小舎等, 盖下士之秩.】. 瞻仰龍顔, 知情擊目, 奏云, 臣聞古人問策蒭蕘, 願以危罪啓諮. 王曰, 非爾所爲.

舎人曰. 爲國亡身, 臣之大節, 爲君盡命, 民之直義. 以謬傳辭, 刑臣斬首, 則萬民咸伏, 不敢違敎. 王曰. 解肉枰軀將贖一鳥, 洒血摧命, 自怜七獸. 朕意利人, 何殺無罪. 汝雖作㓛德, 不如避罪.

舎人曰. 一切難捨, 不過身命. 然小臣夕死, 大敎朝行, 佛日再中, 聖主長安. 王曰. 鸞鳳之子, 㓜有凌霄之心, 鴻鵠之児, 生懷截波之勢, 爾得如是. 可謂大士之行乎.

於焉大王權整威儀, 風刀東西, 霜仗南北, 以召群臣, 乃問卿等於我欲造精舎, 故作留難【郷傳云, 髑爲以王命傳下興工創寺之意, 羣臣來諌. 王乃責怒於髑, 刑以僞傳王命.】. 於是羣臣戰戰兢懼, 倊侗作誓, 指手東西. 王喚舎人而詰之, 舎人失色, 無辭以對.

大王忿怒, 勑令斬之, 有司縳到衙下. 舎人作誓, 獄吏斬之, 白乳湧出一丈【郷傳云. 舎人誓曰, 大聖法王, 欲興佛敎, 不顧身命, 多却結縁, 天垂瑞祥, 遍示人庻. 於是其頭飛出, 落於金剛山頂云云.】. 天四黯黲, 斜景爲之晦明, 地六震動, 雨花爲之飄落.

聖人哀戚, 沾悲淚於龍衣, 冢宰憂傷, 流輕汗於蟬冕. 甘泉忽渴, 魚鼈爭躍, 直木先折, 猿猱群鳴. 春宫連鏕之侣, 泣血相顧, 月庭交䄂之朋, 断膓惜别. 望柩聞聲, 如喪考妣. 咸謂子推割股, 未足比其苦節, 弘演刳腹, 詎能方其壯烈, 此乃扶丹墀之信力, 咸阿道之本心, 聖者也. 遂乃葬北山之西嶺【即金剛山也. 傳云, 頭飛落處, 因葬其地. 今不言何也.】. 内人哀之, 卜勝地, 造蘭若, 名曰刺楸寺.

『三國遺事』卷3, 「興法」3 原宗興法 厭髑滅身

이 사료는 신라가 불교를 공인하는 과정을 자세히 알려 준다. 신라 법흥왕(法興王, 재위 514~540)이 불교를 공인하려고 하자 귀족들이 반발하였고, 이를 무마하기 위해 이차돈(異次頓, 506~527)이 순교를 자처하였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하여 이 사료 외에 『삼국사기』권4의 법흥왕 15년(528)조, 『해동고승전』권2의 법공(法空)전, 818년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차돈순교비(異次頓殉敎碑)」 등에도 실려 있다.

이 사료에 따르면 이차돈의 성은 박씨이고 자는 염촉(厭髑)인데, 방언의 음이 달라 이차(異次) 또는 이처(伊處)라 불리기도 하였다고 한다. 아울러 이차돈의 증조부는 습보갈문왕(習寶葛文王) 또는 걸해대왕(乞解大王), 즉 흘해이사금(訖解尼師今, 재위 310~356)이라고 되어 있으나, 이를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곤란하다. 습보갈문왕은 김씨의 왕위 계승권을 확립한 것으로 알려진 나물마립간/내물마립간(奈勿麻立干, 재위 356~402)의 손자여서 성이 김씨이며, 흘해이사금은 석우로(昔于老, ?~?)의 아들이자 석씨로는 왕위에 오른 마지막 인물이다. 즉 이차돈, 습보갈문왕, 흘해이사금의 성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습보갈문왕이나 흘해이사금을 이차돈과 혈연적으로 연관 지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다만 이사금이나 갈문왕을 이차돈과 연결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그는 아마도 왕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법흥왕이 불교에 관심을 갖고 절을 세우려고 하였으나 신하들이 반대하자 이차돈이 법흥왕의 뜻에 동조하며 나선 것도 그가 왕족이었던 것과 무관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왕족의 일원이 나서서 죽음을 맞음으로써 다른 신료들이 더 이상 왕의 뜻을 거역하지 못하도록 한다는 의도였던 것 같다. 법흥왕은 이차돈을 만류하였으나 그의 의지를 꺾지 못한 것으로 사료에 나오는데, 이차돈의 순교가 법흥왕과 사전 논의를 거쳐 결정되었음을 보여 준다.

귀족들이 불교의 공인을 반대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었겠지만, 신흥 종교에 대한 거부감이 가장 크게 작용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신라에서 처음으로 세워진 사찰은 경주 흥륜사(興輪寺)인데, 『삼국유사』권3의 아도기라(阿道基羅)조에 의하면 이곳에 원래 천경림(天鏡林)이 자리하였다고 한다. 학계에서는 대체로 이 숲이 토착 신앙 내지 원시 신앙의 성지였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렇다면 불교에 이질감을 느끼고 있던 귀족의 입장에서는 토착 신앙의 성지인 천경림을 없애고 사찰을 짓는 것에 반대한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행동이었다.

사료에 나타나지는 않지만 당시의 정황으로 미루어 법흥왕은 토착 신앙 대신 불교라는 새로운 이념에 입각해 통치 질서를 확립해 나가고자 하였던 듯하고, 반대로 귀족들은 토착 신앙에 기대어 법흥왕을 견제하고자 하였던 것으로 짐작된다. 양쪽의 이러한 대립은 단순히 불교를 공인할 것인가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어떤 식으로 결론나느냐에 따라 향후의 정국 주도권은 물론이고 신라 사회를 지배하는 종교 이데올로기까지 바뀔 만큼 중대했다. 바로 이러한 국면에 이차돈이 나서서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마련하였던 것이다.

법흥왕은 미리 짜 놓은 계획대로 이차돈의 죄를 물어 그의 목을 벨 것을 지시하였고, 그의 목을 베자 흰 피가 하늘로 솟구치며 하늘에서는 꽃비가 내리고 땅이 진동하였다고 한다. 이와 같은 기이한 현상을 목격한 신료들은 더 이상 자신들의 의견을 내세우지 않았고 결국 불교의 공인으로 이어졌다는 것이 일반적인 이해이다.

그런데 중국 북위(北魏, 386~534) 때 번역된 『부법장인연전(付法藏因緣傳)』이나 『현우경(賢愚經)』에도 잘린 목에서 흰 피가 솟구쳤다는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이 사료에 실려 있는 이차돈의 순교 당시 장면은 후대에 윤색이 가미되었음을 알 수 있다. 불교 공인의 극적인 요소를 더하기 위해 그러한 부분을 후대에 끼워 넣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렇더라도 이차돈의 순교를 계기로 신라에서 불교가 공인되었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는 곧 불교와 토착 신앙을 각각 지지하였던 법흥왕과 귀족 사이에 일정한 타협이 이루어졌음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제부터 신라는 불교 국가의 면모를 띠게 되는데, 신라에서 불교가 성행하면 할수록 불교 공인 당시 이차돈의 순교는 사람들에게 더욱 특별하게 각인되었을 것이다.

그와 더불어 이차돈에 대한 추모 열기도 생겨났던 것으로 여겨진다. 9세기 초 일념(一念)이 「촉향분예불결사문(髑香墳禮佛結社文)」을 지은 것이나, 비슷한 시기에 「이차돈순교비」가 건립된 것도 그 일환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며 9세기 초를 전후해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같은 내용의 이차돈 설화가 만들어졌다고 생각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의 불교전래와 그 수용과정에 대한 재검토」,『백산학보』22,신종원,백산학회,1977.
「신라 중고기 국가불교의 전개-불교공인과 승관제를 중심으로-」,『문화사학』15,위영,한국문화사학회,2001.
「이차돈의 가계와 신라의 불교 수용」,『한국고대사탐구』6,이도흠,한국고대사탐구학회,2010.
「흥륜사와 이차돈의 순교」,『신라문화』20,이봉춘,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2.
「한국 고대국가의 지배이데올로기」,『한국고대사연구』8,최광식,한국고대사학회,1995.
저서
『신라초기불교사연구』, 신종원, 민족사, 1992.
『신라사상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86.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 박영사, 1976.
편저
「불교의 수용과 고대사회의 변화」, 김두진, 이기백 외 공저, 한길사, 1988.
「신라의 불교」, 신종원, 국사편찬위원회, 2003.
「이차돈은 순교자인가」, 한국역사연구회 고대사분과, 역사비평사, 199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