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불교사상의 전개

황룡사 9층탑의 건립과 신라불국토설

[자장이] 중국의 태화지(太和池) 근처를 지날 때 갑자기 신인(神人)이 나타나 묻기를, “어찌 이곳에 오게 되었는가?”라고 하였다. 자장이 답하기를, “보리(菩提)를 구하고자 하기 때문입니다”라고 하였다. 신인이 공손한 마음으로 절을 하고 또 묻기를, “너희 나라는 어떤 어려움이 있는가?”라고 하였다. 자장이 말하기를, “우리나라는 북쪽으로는 말갈(靺鞨)과 닿아 있고 남쪽으로는 왜국을 접하고 있고 고구려와 백제, 두 나라가 번갈아 변경을 침범하여 이웃 나라의 침략이 그칠 줄 모르니, 이것이 백성의 근심거리입니다.”라고 하였다. 신인이 말하기를, “지금 그대의 나라는 여자가 왕이 되어 덕은 있으나 위엄은 없소. 그러므로 이웃 나라가 침략을 꾀하는 것이니, 마땅히 속히 본국으로 돌아가시오.”라고 하였다.

자장이 묻기를, “귀향(歸鄕)하면 장차 무엇이 이익이 되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신인이 말하였다. “황룡사의 호법룡(護法龍)이 내 큰아들인데, 범왕(梵王)의 명을 받아 이 절에 와서 호위하고 있으니 본국으로 돌아가 9층탑을 절 안에 세우면 이웃 나라가 항복하고 9한(九韓)이 와서 조공하여 왕조(王祚)가 길이길이 편안할 것이오. 탑을 세운 후에 팔관회(八關會)를 열고 죄인을 풀어 주면 외적이 해를 주지 못할 것이오. 그 뒤 다시 나를 위하여 경기(京畿) 남쪽 해안에 정려(精廬) 하나를 세워 함께 나의 복을 빌어 주면 나 또한 덕을 갚겠소.”라고 하였다. 말이 끝나자 드디어 옥을 받들어 바치고 홀연히 사라져 보이지 않았다.【사중기(寺中記)에 이르기를, “종남산(終南山) 원향(圓香) 선사가 계신 곳에서 탑을 세우게 된 유래를 받았다.”라고 한다.】

자장은 정관(貞觀) 17년(643) 계묘(癸卯) 16일에 당나라 황제가 하사한 불경⋅불상⋅가사⋅폐백을 가지고 귀국하여 탑을 세우는 일을 임금께 아뢰었다. 선덕왕(善德王)이 여러 신하와 논의하였는데, 신하들이 말하기를 “백제에서 장인을 청한 연후에야 장차 가능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보물과 비단을 가지고서 백제에게 장인을 보내 줄 것을 청하니, 장인 아비지(阿非知)가 명을 받고 와서 목재⋅석재와 관련된 일을 맡았고 이간(伊干) 용춘(龍春)【혹은 용수(龍樹)라고도 한다.】이 그 일을 주관하였는데, 거느린 소장(小匠)이 200명이나 되었다. 처음 찰주(刹柱)를 세우는 날 장인이 본국인 백제가 멸망하는 형상을 꿈꾸었다. 장인은 이에 마음으로 의심이 들어 일손을 멈추었는데, 갑자기 크게 땅이 흔들리면서 캄캄한 어둠 속에서 노스님 한 분과 장사(壯士) 한 사람이 금전문(金殿門)에서 나와 그 기둥을 세우고는 모두 사라져 보이지 않았다. 장인은 이에 잘못을 뉘우치고 고쳐 그 탑을 완성하였다.

찰주기(刹柱記)에는 “철반(鐵盤) 이상의 높이가 42척이요 그 아래는 183척이다.”라고 되어 있다. 자장이 오대(五䑓)에서 받은 사리 100알은 탑의 기둥 속과 아울러 통도사(通度寺) 계단(戒壇) 및 태화사(太和寺) 탑에 나누어 안치하였는데, 못에 있는 용의 청을 따른 것이다.【태화사는 아곡현(阿曲縣) 남쪽에 있는데, 지금의 울주(蔚州)이니 또한 자장법사가 창건한 곳이다.】 탑을 세운 후 천지가 태평해지고 삼한(三韓)이 하나가 되었으니 어찌 탑의 영험이 아니겠는가?

후에 고구려왕이 장차 신라를 치려다가 “신라에는 3보(三寶)가 있어서 침범할 수 없다.”라고 하였는데, 이는 무엇을 말하는 것인가?” 하였다. 신하들이 “바로 황룡사의 장육상과 9층탑, 그리고 진평왕(眞平王)의 천사옥대(天賜玉帶)입니다.”라고 하니, 고구려 왕은 마침내 그 계획을 포기하였다. 주(周)나라에 9정(九鼎)이 있어서 초(楚)나라 사람이 감히 북방을 엿보지 못하였다고 하는데, 이와 비슷한 것이다. ……(중략)……

또 해동의 명현(名賢) 안홍(安弘)이 지은 『동도성립기(東都成立記)』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신라 제27대에 여왕이 임금이 되니 비록 도(道)는 있으나 위엄이 없었으므로 9한(九韓)이 침범하였다. 만약 용궁(龍宮) 남쪽 황룡사에 9층탑을 세우면 곧 이웃 나라의 재앙을 진압할 수 있으니, 제1층은 일본(日本), 제2층은 중화(中華), 제3층은 오월(吳越), 제4층은 탁라(托羅), 제5층은 응유(鷹遊), 제6층은 말갈(靺鞨), 제7층은 거란(丹國), 제8층은 여적(女狄), 제9층은 예맥(穢貊)이다.”

삼국유사』권3, 「탑상」4 황룡사구층탑

経由中國太和池邉, 忽有神人出問, 胡爲至此. 藏荅曰, 求菩提故. 神人禮拜, 又問, 汝國有何留難. 藏曰我國北連靺鞨, 南接倭人, 麗濟二國, 迭犯封陲, 隣冦縱橫, 是爲民梗. 神人云, 今汝國以女爲王, 有徳而無威, 故隣國謀之, 宜速歸本國.

藏問, 歸郷將何爲利益乎. 神曰. 皇龍寺護法龍, 是吾長子, 受梵王之命, 來護是寺, 歸本國, 成九層塔於寺中, 隣國降伏, 九韓來貢, 王祚永安矣. 建塔之後, 設八關會, 赦罪人, 則外賊不能爲害. 更爲我於亰畿南岸, 置一精廬, 共資予福, 予亦報之徳矣. 言已, 遂奉玉而獻之, 忽隱不現【寺中記云, 於終南山圎香禪師処, 受建塔因由】.

貞觀十七年癸卯十六日, 將唐帝所賜, 經像袈裟幤帛, 而還國, 以建塔之事聞於上. 善徳王議於群臣, 群臣曰, 請工匠於百濟, 然後方可. 乃以寳帛請於百濟, 匠名阿非知, 受命而来, 経營木石, 伊于龍春【一云龍樹】幹蠱率小匠二百人. 初立刹柱之日, 匠夢本國百濟㓕亡之狀. 匠乃心疑停手, 忽大地震動, 晦冥之中, 有一老僧一壯士, 自金殿門出, 乃立其柱, 僧與壯士皆隱不現. 匠於是改悔, 畢成其塔.

刹柱記云, 䥫盤已上髙四十二尺, 已下一百八十三尺. 慈藏以五䑓, 所授舎利百粒, 分安於柱中, 并通度寺戒壇, 及大和寺塔, 以副池龍之請【大和寺在阿曲縣南, 今蔚州, 亦藏師所創也】. 樹塔之後, 天地開泰, 三韓爲一, 豈非塔之靈䕃乎.

後髙麗王將謀伐羅, 乃曰, 新羅有三寳, 不可犯也, 何謂也. 皇龍丈六, 并九層塔, 與眞平王天賜玉帶, 遂寢其謀. 周有九鼎, 楚人不敢北窺, 此之類也. ……(中略)……

又海東名賢安弘撰東都成立記云. 新羅第二十七代, 女王爲主, 雖有道無威, 九韓侵勞, 若龍宫南皇龍寺建九層塔, 則隣國之災可鎮, 第一層日本, 第二層中華, 第三層吳越, 第四層托羅, 第五層鷹逰, 第六層靺鞨, 第七層丹國, 第八層女狄, 第九層獩㹮.

『三國遺事』卷3, 「塔像」4 皇龍寺九層塔

이 사료에는 신라의 황룡사(皇龍寺) 9층탑의 건립 배경과 과정 등이 구체적으로 서술되어 있다. 황룡사 9층탑은 1238년(고려 고종 25) 몽고의 침입으로 불에 타버려 현재 남아 있지는 않지만, 신라 당대에는 황룡사의 장육존상(丈六尊像)⋅진평왕(眞平王, 재위 579~632)의 천사옥대(天賜玉帶)와 더불어 이른바 신라의 세 가지 보물[三寶]로 일컬어질 정도로 유명하였다.

이 사료에 의하면 중국에 유학 중이던 자장(慈藏, 590~658)이 태화지(太和池) 근처를 지나가다 신인(神人)을 만났는데, 이때 두 사람이 나눈 대화 속에는 황룡사에 9층탑을 건립하게 된 경위가 잘 나타나 있다. 신인이 자장에게 신라가 처한 어려움에 대해 묻자 자장은 이웃 나라의 침략이 끊이지 않아 근심이라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신인은 황룡사의 호법룡(護法龍)이 자신의 큰아들인데, 귀국하거든 황룡사에 9층탑을 세우고 팔관회(八關會)를 열어 죄인을 풀어 주면 나라가 편안해질 것이라고 알려 주었다. 이에 자장은 귀국하여 황룡사에 9층탑을 세울 것을 선덕왕(善德王, 재위 632~647)에게 건의하였다.

선덕왕의 즉위 이래 지속적으로 백제와 고구려의 침입을 받았던 점을 떠올리면 자장의 언급에는 현실적인 측면이 상당히 반영되어 있다고 하겠다. 특히 642년(선덕왕 11년) 백제 의자왕(義慈王, 재위 641~660)의 공격으로 40여 개 성을 빼앗겼고 중요 거점인 대야성(大耶城, 경남 합천)마저 함락되어 신라가 큰 위기에 처한 시기였다. 김춘추(金春秋, 604~661)는 백제의 위협을 물리치기 위해 고구려에 군사를 청하러 가 보장왕(寶藏王, 재위 642~668)⋅연개소문(淵蓋蘇文, ?~666) 등과 담판을 벌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외침에 따른 어려움과 더불어 선덕왕이 봉착해 있던 또 다른 난관은 여자로서 왕위에 올랐다는 점이었다. 647년(선덕왕 16년) 비담(毗曇, ?~647)과 염종(廉宗, ?~647)이 반란을 일으킨 이유가 바로 여왕은 나라를 잘 다스리지 못한다(女主不能善理)는 것이었고, 태화지에서 만난 신인 역시 여자가 왕이 되어 덕은 있으나 위엄이 없어 이웃 나라가 침략을 꾀한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따라서 선덕왕의 입장에서는 계속되는 이웃 나라의 침략을 물리쳐야 하는 것은 물론, 실추된 왕권을 만회할 필요가 있었다. 자장이 귀국한 643년(선덕왕 12년)은 바로 그러한 과제를 안고 있던 시기였고, 그가 제시한 대안은 신인이 가르쳐 준 대로 황룡사에 9층탑을 건립하는 것이었다. 이렇듯 황룡사에 9층탑을 건립하게 된 가장 중요한 배경은 이웃 나라의 침략을 막고 신라의 평안을 기원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 외에도 황룡사 9층탑의 건립과 관련해서 몇 가지 흥미로운 부분이 더 있다. 우선 자장이 태화지에서 만났다고 하는 신인의 아들이 바로 황룡사의 호법룡이라는 점이 그것이다. 이는 기본적으로 황룡사를 창건할 때 황룡이 출현하였다는 연기(緣起) 설화와 관련되어 있는 듯하며, 아마도 황룡사가 불국(佛國)의 인연을 지닌 성지임을 강조하기 위한 장치로 여겨진다. 다시 말해 신라는 불교와 인연을 가지고 있으며 호법룡에 의해 보호를 받고 있는 곳이라는 점을 사람들에게 각인시킴으로써 신라가 곧 불국토라는 인식을 확실하게 심어 주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백제에서 장인 아비지(阿非知, ?~?)를 초빙해 탑을 건립하였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황룡사 9층탑조에는 신라가 백제에 보물과 비단을 가지고 가서 장인을 보내 줄 것을 청하였다고 하는데, 이는 당시만 하더라도 신라가 고층의 탑을 쌓은 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백제 장인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었음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황룡사에 9층탑을 세우고자 하였던 것은 그만큼 이 탑에 거는 기대가 컸음을 보여 준다. 그뿐 아니라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9층이라는 고층 탑을 건립함으로써 왕실과 국가의 권위를 널리 과시하였던 것으로 생각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중고기 불교치국책과 황룡사」,『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22,남동신,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1.
「신라 불국토사상과 황룡사」,『신라문화제학술논문집』22,신동하,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1.
「황룡사 구층목탑의 조성에 대한 비교사적 검토」,『선사와 고대』21,양정석,한국고대학회,2004.
저서
『신라의 사상과 문화』, 김상현, 일지사, 1999.
『신라 최초의 고승들』, 신종원, 민족사, 1998.
편저
「삼국유사와 황룡사지」, 김동현,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편, 1987.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이미지

황룡사 9층 목탑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