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사상의 복합

관음신앙과 지모신 신앙의 결합

옛날 의상(義湘) 법사가 처음 당나라에서 돌아와 관음보살[大悲]의 진신이 이 해변의 굴 안에 산다는 것을 들었다. 그러므로 이로 인해 낙산(洛山)이라고 이름하였는데, 아마도 서역(西域)의 보타낙가산(寶陁洛伽山) 때문일 것이다. 이를 일러 소백화(小白華)라고 하는 것은 곧 백의대사(白衣大士)의 진신이 머물러 있는 곳이므로 이것을 빌려 이름 한 까닭이다. 의상이 재계(齋戒)한 지 7일째에 방석[座具]을 새벽 물 위에 띄웠더니 용천 8부(龍天八部)의 시종이 굴속으로 그를 인도하였다. 공중으로 예를 올리자 수정 염주 한 꾸러미를 바치므로 의상은 이것을 받고 물러났다. 동해(東海)의 용 또한 여의보주(如意寳珠) 한 알을 바치므로 법사는 받들고 나왔다.

다시 7일을 재계하고 나서 곧 관음의 진용(眞容)을 보았다. 관음이 일러 말하기를, “자리 위의 산꼭대기에 1쌍의 대나무가 솟아날 것이니, 그 땅에 전각을 짓는 것이 마땅하리라”라고 하였다. 법사가 그것을 듣고 굴에서 나오니 과연 대나무가 땅에서 솟아 나왔다. 이에 금당을 짓고 관음상을 빚어 모시니, 그 원만한 모습과 고운 자질은 마치 하늘이 낸 듯하였다. 그 대나무가 다시 없어졌고, 그제야 이곳이 관음 진신이 머무는 곳임을 알게 되었다. 이로 인해 그 절의 이름을 낙산이라 하였다. 법사는 받은 두 구슬을 성전에 모셔 두고 떠났다.

후에 원효(元曉) 법사가 뒤이어 와서 관음의 진신을 보고 예를 올리고자 하여 처음에 남쪽 교외에 이르니 논 가운데서 흰 옷을 입은 한 여인이 벼를 베고 있었다. 법사가 희롱하여 그 벼를 달라고 청하였더니, 여인도 희롱 삼아 벼가 흉작이라고 대답하였다. 법사가 또 길을 가다가 다리 밑에 이르니, 한 여인이 월경 때 입던 옷[月水帛]을 빨고 있었다. 법사가 마실 물을 청하니 여인은 그 더러운 물을 따라 주었는데, 법사는 이를 엎질러 버리고 다시 냇물을 떠서 마셨다. 이때 들 가운데 소나무 위에서 파랑새 한 마리가 있어 법사를 불러 말하기를, “제호(醍醐) 화상(和尙)1)은 그만두시오!”라고 하고는 갑자기 숨어 나타나지 않았다. 그 소나무 아래에 벗어 놓은 신발 한 짝이 있었는데, 법사가 이윽고 절에 이르니 관음상 자리 아래에 또한 앞서 보았던 벗어 놓은 신발 한 짝이 있었다. 그제야 앞서 만난 성스러운 여인이 곧 관음의 진신임을 알게 되었다. 이 때문에 당시 사람들은 그 소나무를 일러 관음송(觀音松)이라고 하였다. 법사가 성굴(聖崛)에 들어가서 다시 관음의 진용을 보고자 하였으나 풍랑이 크게 일어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갔다.

삼국유사』권3, 「탑상」4 낙산이대성 관음 정취 조신

1)제호(醍醐)는 우유를 정제하여 만든 가장 맛 좋은 부분이며, 불교에서는 가장 부처의 숭고한 경지에 비유된다. 따라서 파랑새가 원효를 “제호(醍醐) 화상(和尙)”이라 칭한 것은 “뛰어난 스님”이라는 의미이다.

昔義湘法師, 始自唐来還, 聞大悲眞身住此海邊崛内. 故因名洛山, 盖西域寳陁洛伽山. 此云小白華, 乃白衣大士眞身住䖏, 故借此名之. 齋戒七日, 浮座具晨水上, 龍天八部侍從, 引入崛内. 叅禮空中, 出水精念珠一貫獻之, 湘領受而退. 東海龍亦献如意寳珠一顆, 師捧出.

更齋七日, 乃見眞容. 謂曰, 於座上山頂, 雙竹湧生, 當其地作殿冝矣. 師聞之出崛, 果有竹從地湧出. 乃作金堂, 塑像而安之, 圎容䴡質, 儼若天生. 其竹還没, 方知正是眞身住也. 因名其寺曰洛山. 師以所受二珠, 鎮安于聖殿而去.

後有元曉法師, 継踵而來, 欲求瞻禮, 初至於南郊, 水田中有一白衣女人刈稲. 師戱請其禾, 女以稲荒戱答之. 又行至橋下, 一女洗月水帛. 師乞水, 女酌其穢水献之, 師覆弃之, 更酌川水而飮之. 時野中松上, 有一青鳥, 呼曰, 休醍□和尚, 忽隠不現. 其松下有一隻脫鞋, 師旣到寺, 觀音座下, 又有前所見脫鞋一隻. 方知前所遇聖女乃眞身也. 故時人謂之觀音松. 師欲入聖崛, 更覩眞容, 風浪大作, 不得入而去.

『三國遺事』卷3, 「塔像」4 洛山二大聖 觀音 正趣 調信

이 사료는 낙산사(洛山寺)와 관련한 설화를 모은 것으로 토착 신앙이 불교 등 외래 사상과 융화하는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 가운데 하나이다. 의상(義湘, 625~702)이 관음 진신을 친견하고 거기에 낙산사를 창건한 설화와 원효(元曉, 617~686)가 관음 진신을 친견(親見)하려 하였으나 실패한 일화 등이 수록되어 있다.

이 사료에 의하면 원효는 관음의 진신을 보기 위해 길을 가던 중 벼를 베고 있는 한 여인을 만났고, 그녀에게 희롱삼아 벼를 달라고 청한다. 흔히 벼이삭은 여성을 수태시키는 정자에 비유되곤 하며, 원효가 여인을 희롱한 것은 남녀 간의 희롱으로 치환시킬 수 있는데, 이는 임신의 전제 조건이기도 하다. 이러한 측면에서 생각해 보면 벼를 베고 있는 여인은 곧 여성이 가지고 있는 생육적인 능력과 연관 지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이것이 농경과 결부되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보면 지모신(地母神)을 떠올리게 된다.

이어 원효는 다리 밑에서 월경 때 입던 옷을 빨고 있던 여인을 만나게 된다. 월경은 아이를 잉태할 수 있는 연령층의 여성만이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월경 때 입던 옷을 빨고 있던 여인 역시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여성임을 시사한다. 따라서 그녀를 통해서도 여성의 생육력을 유추해 볼 수 있다.

그런데 원효는 두 여인을 만나면서도 이들이 관음인 줄은 미처 깨닫지 못하였다. 그러자 들 가운데 소나무 위에 있던 파랑새 한 마리가 “제호(醍醐) 화상(和尙)은 그만 두시오!”라며 원효를 불러 세우기에 이른다. 이규보(李奎報, 1168~1241)가 지은 「동명왕편(東明王篇)」을 보면 큰 나무 아래에서 쉬고 있는 주몽에게 비둘기 한 쌍이 날아오는 대목이 있는데, 그 비둘기는 신모(神母)인 유화(柳花)가 보낸 보리 종자를 건네주는 역할을 했다. 이러한 사례 외에도 선행 연구에 의하면 나무와 함께 등장하는 새는 대체로 농경의 풍요를 상징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 점을 감안하면 소나무 위에 앉아 있던 파랑새도 농경의 풍요와 관련되어 있지 않았나 생각된다. 아울러 사료에는 파랑새 역시 본래 관음 진신이었던 것으로 나온다.

이렇듯 원효가 만난 두 여인과 파랑새는 모두 관음이 응현(應現)한 존재라는 점에서 공통된다. 『법화경(法華經)』 관세음보살보문품(觀世音菩薩普門品)에는 관세음보살은 제도하고자 하는 대상이 누구냐에 따라 모두 19가지의 모습 중에서 그에 알맞은 형상으로 나타난다고 되어 있다. 따라서 원효에게 나타났던 존재는 바로 『법화경』의 관세음보살보문품에 근거하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나아가 이들은 여성의 생육적 면모를 보여 주거나 농경의 풍요와 관련되어 있는 등 생산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도 일맥상통한다. 이 같은 측면은 만물을 소생시켜 길러 내는 지모신의 생육력과도 연결된다. 그러므로 원효가 만났던 두 여인과 파랑새는 결국 관음과 지모신이 융합된 모습이라 할 수 있으며, 결국 신라의 낙산(洛山)에 관음 진신이 상주한다는 신앙은 불교가 유입된 이후 산악숭배를 비롯한 지모신 신앙을 대체한 것에 다름 아니라고 하겠다.

이렇듯 관음 신앙이 지모신 신앙을 수용하여 융합될 수 있었던 것은 양자가 지닌 공통적인 요소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였던 것이 아닌가 한다. 예로부터 관음 신앙은 현세적 고난 구제와 기복적 측면에서 신앙되었는데, 『법화경』 관세음보살보문품에는 “만일 어떤 여인이 아들 낳기를 원하여 관세음보살을 예배하고 공경하면 곧 복덕과 지혜가 있는 아들을 낳게 되고, 만일 딸 낳기를 원한다면 곧 단정하고 아름다운 모양을 갖춘 딸을 낳게 되리니, 덕의 근본을 잘 심었으므로 여러 사람의 사랑과 존경을 받으리라”라는 구절이 있다. 이와 같이 아이를 낳게 해 달라는 기원은 토착 신앙에서도 충분히 있었을 법한데, 기도의 대상은 아무래도 만물을 길러 내는 능력을 가진 지모신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토착 신앙을 신봉하던 단계에서는 지모신에게 아이를 낳게 해 달라고 빌었지만, 불교가 널리 퍼지면서부터는 관음에게 아이를 낳게 해 달라고 비는(祈子: 기자) 형태로 양상이 달라졌다. 따라서 관음과 지모신 사이에 기자라는 공통분모가 존재하면서 서로 잘 결합될 수 있었던 것 같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유사』를 통해 본 신라와 고려의 관음신앙」,『역사와 현실』71,라정숙,한국역사연구회,2009.
「의상과 원효의 관음신앙 비교-『삼국유사』〈낙산이대성 관음 정취 조신〉을 중심으로-」,『한국고대사연구』60,박미선,한국고대사학회,2010.
「신라 문무왕대의 낙산 관음신앙」,『한국학논총』30,소은애,국민대학교 한국학연구소,2008.
「의상의 관음신앙」,『동국사상』10⋅11합,정병조,동국대학교 불교대학,1978.
저서
『신라불교연구』, 김영태, 민족문화사, 1987.
『한국고대사회연구』, 김철준, 서울대학교 출판부, 1990.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