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토착신앙

신라의 수문신 신앙

이보다 앞서 사량부(沙梁部) 어느 민가 여인의 얼굴과 자태가 매우 아름다웠으므로 사람들이 도화랑(桃花娘)이라고 불렀다. 진지왕(眞智王)이 (소문을) 듣고 궁중에 불러들여 그녀를 범하려 하니 여인이 말하였다. “여자가 지켜야 하는 일은 두 남자를 섬기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남편이 있는 데도 다른 사람에게 시집가는 것은 천자[萬乘]의 위엄으로도 마침내 얻지 못할 것입니다.” 왕이 말하기를 “너를 죽인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라고 하자, 여인이 대답하기를 “차라리 거리에서 죽음을 당하더라도 어찌 다른 마음 가지기를 원하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왕이 희롱하며 말하기를 “남편이 없으면 되겠느냐?”라고 하자 여인이 “되겠습니다.”라고 하니, 왕은 그녀를 보내 주었다.

이 해에 왕이 폐위되고 죽었는데 2년 후에 그녀의 남편도 역시 죽었다. 십여 일이 지난 어느 날 밤중에 홀연히 왕이 평시와 같이 나타나 여인의 방에 들어와 말하길, “네가 옛날에 허락한 것처럼, 지금 너의 남편이 없으니 되겠느냐?”라고 하자, 여인이 쉽게 허락하지 못하고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부모가 말하기를, “임금의 교시인데 어찌 피할 수 있겠느냐”라며 딸을 방에 들어가게 하였다. 왕이 7일 동안 머물렀는데 늘 오색구름이 집을 덮고 향기가 방 안에 가득하였다. 7일 후에 홀연히 종적을 감추었다. 여인은 이로 인하여 임신하여 달이 차서 해산하려 할 때 천지가 진동하였다. 마침내 한 사내아이를 낳으니 이름을 비형(鼻荊)이라 하였다.

진평대왕(眞平大王)이 그 이상한 소문을 듣고 비형을 궁중으로 데려다 길렀다. 나이가 15세가 되자 집사(執事)라는 직책을 주었다. 비형은 매일 밤 멀리 나가서 놀자 왕이 용사 50명을 시켜 지키게 하였으나 매번 월성(月城)을 날아 넘어 서쪽으로 가서 황천(荒川) 언덕 위【경성(京城)의 서쪽에 있다.】에서 귀신 무리를 거느리고 놀았다. 용사들이 숲 속에 매복하여 엿보니 귀신들은 여러 절에서 울리는 새벽 종소리에 각각 흩어지고 비형랑도 역시 돌아가는 것이었다. 군사들은 돌아와서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왕이 비형을 불러 묻기를, “네가 귀신을 거느리고 논다는 말이 사실이냐?”라고 하자 비형랑이 “그렇습니다.”라고 대답하였다. 왕이 “그러하면 너는 귀신의 무리를 이끌고 신원사(神元寺)의 북쪽 도랑【신중사(神衆寺)라고도 하나 잘못이다. 어떤 이는 황천(荒川) 동쪽의 깊은 도랑이라고도 한다】에 다리를 놓아 보도록 하여라.”라고 하였다. 비형은 칙명을 받들고 그 무리로 하여금 돌을 다듬어 하룻밤 사이에 큰 다리를 놓았다. 그런 까닭에 귀교(鬼橋)라고 이름 하였다.

왕이 또 묻기를 “귀신의 무리 가운데에서 인간의 모습으로 나타나 조정(朝廷)을 도울 만한 자가 있느냐?”라고 하자 비형이 “길달(吉達)이란 자가 있는데 가히 국정을 도울 만합니다.”라고 하였다. 왕이 말하기를 “데리고 오도록 하여라.”라고 하였다. 이튿날 비형이 길달과 함께 왕을 알현하니 왕이 길달에게 집사라는 관직을 내렸는데, 과연 충직한 것이 비길 자가 없었다. 이때 각간(角干) 임종(林宗)이 자식이 없었으므로 왕이 명령하여 아들로 삼도록 하였다.

임종은 길달에게 명하여 흥륜사(興輪寺) 남쪽에 누문(樓門)을 세우게 하였더니, 길달은 밤마다 그 문루 위에 가서 잤으므로 그 문을 길달문(吉達門)이라고 불렀다. 하루는 길달이 여우로 변하여 도망을 갔으므로 비형이 귀신들로 하여금 그를 잡아 죽였다. 그러므로 그 귀신의 무리는 비형의 이름만 듣고도 두려워하며 달아났다. 당시 사람들이 노래를 지어 부르기를, “성스런 임금의 혼이 아들을 낳았으니 여기가 비형랑의 집이다. 날고뛰는 잡귀의 무리들은 이곳에 머물지 마라.”라고 하였다. 나라의 풍속에는 이 글을 붙여서 귀신을 물리친다.

삼국유사』권1, 「기이」2 도화녀 비형랑

前此, 沙梁部之庶女, 姿容艶美, 時號桃花娘. 王聞而召致宫中, 欲幸之, 女曰. 女之所守, 不事二夫, 有夫而適他, 雖万乗之威, 終不奪也. 王曰, 殺之何, 女曰寧斬于市, 有願靡他. 王戱曰, 無夫則可乎, 曰可, 王放而遣之.

是年, 王見廢而崩, 後二年, 其夫亦死. 浹旬忽夜中, 王如平昔, 來於女房曰, 汝昔有諾, 今無汝夫可乎, 女不軽諾, 告於父母. 父母曰, 君王之敎, 何以避之, 以其女入於房. 留御七日, 常有五色雲覆屋, 香氣滿室. 七日後忽然無蹤. 女因而有娠, 月滿將産, 天地振動. 産得一男, 名曰鼻荊.

眞平大王聞其殊異, 收飬宫中. 年至十五, 授差執事. 每夜逃去逺遊, 王使勇士五十人守之, 每飛過月城, 西去, 荒川岸上【在京城西】, 率鬼衆遊. 勇士伏林中窺伺, 鬼衆聞諸寺曉鍾各散, 郎亦歸矣. 軍士以事來奏.

王召鼻荊曰, 汝領鬼遊, 信乎, 郎曰然. 王曰, 然則汝使鬼衆, 成橋於神元寺北渠【一作神衆寺誤. 一云荒川東深渠.】. 荊奉勑, 使其徒錬石, 成大橋於一夜. 故名鬼橋.

王又問, 鬼衆之中, 有出現人間, 輔朝政者乎, 曰有吉逹者可輔國政. 王曰與來. 翌日荊與俱見, 賜爵執事, 果忠直無雙. 時角干林宗無子, 王勑爲嗣子.

林宗命吉逹, 創樓門於興輪寺南, 每夜去宿其門上, 故名吉逹門. 一日吉逹變狐而, 遁去, 荊使鬼捉而殺之. 故其衆聞鼻荊之名, 怖畏而走. 時人作詞曰, 聖帝魂生子, 鼻荊郎室亭, 飛馳諸鬼衆, 此䖏莫留停. 郷俗帖此詞以辟鬼.

『三國遺事』卷1, 「紀異」2 桃花女 鼻荊郞

이 사료는 신라 진지왕 때 미녀 도화랑(桃花娘)과 그의 아들 비형(鼻荊)에 관한 설화이다. 오늘날에도 잡귀가 집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문 앞에 부적을 붙이기도 하는데, 『삼국유사』권1의 도화녀(桃花女) 비형랑(鼻荊郞)조에도 이와 비슷한 기사가 있다. 이 사료는 일종의 수문신(守門神) 신앙과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는데, 기왕에는 진지왕(眞智王, 재위 576~579) 대의 정국 운영과 관련한 부분에만 관심을 가진 나머지 그와 같은 측면은 주목 받지 못하였다.

이 사료에 도화녀 비형랑조의 주인공인 비형랑은 진지왕과 도화녀 사이에서 태어났다고 하는데,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 재위 654~661) 김춘추(金春秋, 604~661)의 아버지인 김용춘(金龍春, ?~?)과 동일 인물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비형(鼻荊)이란 이름은 ‘코와 가시’ 내지 ‘코의 가시’ 정도로 풀이가 가능한데, 사료에 나오는 것처럼 그가 귀신과 어울렸다는 점을 고려하면 귀신이나 도깨비의 형상을 본떠 이름 붙였을 가능성도 있다.

사료에서 길달(吉達)이 밤마다 흥륜사의 남쪽 문루에서 잠을 잤다는 대목이 흥미롭다. 흥륜사의 남쪽 문루는 흥륜사의 남문이 누각 형태로 건립되었음을 의미하며, 외부에서 흥륜사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가장 먼저 거쳐야 했을 것이다. 이러한 점을 염두에 두면 길달이 밤마다 흥륜사의 남문 위에서 잠을 잤다는 것은 그가 곧 흥륜사의 수문신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었음을 시사한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여기에 다소 설화적인 색채가 가미되어 있기는 하지만, 이를 수문신과 연관 짓는 데는 무리가 없다고 생각된다.

그뿐 아니라 길달이 죽음을 맞이한 이후 귀신들이 비형랑을 두려워하게 되었고, 여기가 비형랑의 집이니 잡귀들은 접근하지 말라는 내용의 글을 붙여서 귀신을 물리치는 풍습이 생겨나기에 이르렀는데, 문맥상 마치 대문 앞에 부적을 붙여 잡귀를 쫓고자 하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이와 비슷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신라(新羅)의 4성문제(四城門祭)가 아닌가 여겨진다.

삼국사기』권32의 제사지(祭祀志) 신라조에 의하면 신라에서는 대정문(大井門)⋅토산량문(吐山良門)⋅습비문(習比門)⋅왕후제문(王后梯門) 등 수도의 4성문에서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사료에는 이 제사의 성격이 언급되어 있지 않지만, 잡귀 등이 수도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성격의 제사였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실제로 백제의 도성인 부여에서는 질병 등 나쁜 기운이 도성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으로 도성의 사방 입구나 외곽의 도로에서 제사를 지낸 흔적이 담긴 목간이 발굴되기도 하였다. 목간이 사비도성(泗沘都城)으로 들어가는 동쪽 입구인 능산리 사지(陵山里寺址)에서 출토되었다는 점에서 신라의 4성문제의 성격과 관련해 여러 모로 시사점을 던져 준다.

아직 신라의 경우 도화녀 비형랑조를 제외하면 수문신 신앙과 관련지을 만한 자료는 많지 않으며, 4성문제의 경우에도 어디까지나 추정의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따라서 신라에 수문신 신앙이 있었음을 알려 주는 가장 확실한 자료는 바로 도화녀 비형랑조이며, 그런 점이 이 사료가 지닌 또 다른 가치라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대 한국 무속의 역사적 전개-신라 진평왕대의 벽귀를 중심으로-」,『한국무속학』10,강영경,한국무속학회,2005.
「도화녀⋅비형랑 설화의 역사적 진실」,『한국사론』41⋅42합,김기흥,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99.
「신라 진평왕대 초기의 정치개혁-삼국유사 소재 「도화녀⋅비형랑」조의 분석을 중심으로-」,『진단학보』69,김두진,진단학회,1990.
저서
『신라중고정치사연구』, 김덕원, 경인문화사, 2007.
편저
『사료로 본 한국문화사』(고대편), 김철준⋅최병헌, 일지사,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