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토착신앙

삼산 숭배 신앙

김유신은 나이가 18세가 되던 임신년(壬申年)에 검술을 익혀 국선(國仙)이 되었다. 이때 백석(白石)이란 자가 있었는데 어느 곳으로부터 왔는지 알 수가 없었으나 낭도의 무리에 여러 해 동안 속해 있었다. 유신랑은 고구려와 백제를 치려는 일로 밤낮으로 깊이 모의하고 있었다. 백석이 그 모의를 알고 공에게 일러 말하기를, “제가 공과 함께 은밀히 저들의 나라에 들어가 먼저 정탐을 한 연후에 그 일을 도모함이 어떻겠습니까?”라고 청하였다. 유신랑이 기뻐하며 친히 백석을 데리고 밤에 길을 떠났다. 바야흐로 고개 위에서 쉬고 있는데 두 여자가 그를 따라왔다. 골화천(骨火川)에 이르러 유숙하는데 또 한 여자가 홀연히 나타나 이르렀다. 유신랑이 세 여자와 즐겁게 이야기하고 있노라니 세 여자가 맛있는 과일을 그에게 대접하였다. 그가 그것을 받아먹으면서 마음을 서로 터놓고 즐겁게 담소하면서 자신의 사정을 이야기하였다. 여인들이 말하기를, “공이 말씀하신 바는 이미 들어서 잘 알겠사오나, 원컨대 공이 백석을 떼어 놓고 우리와 함께 수풀 속으로 들어가시면 그때 사실을 다시 말하겠습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그들과 함께 들어가니 낭자들이 문득 신으로 변하여 말하기를, “우리들은 나림(奈林)⋅혈례(穴禮)⋅골화(骨火) 등 세 곳의 호국신인데, 지금 적국의 사람이 그를 유인하여 데리고 가는 데도 공은 알지 못하고 따라가고 있으므로 우리가 그것을 말리려 이곳에 온 것입니다.”라고 말을 마치고는 사라졌다. 공이 이 말을 듣고 놀라 엎어져 두 번 절하고 나왔다.

골화관(骨火館)에 숙박하였을 때 김유신이 백석에게 말하기를, “지금 다른 나라에 가면서 긴요한 문서를 잊고 왔소. 청컨대 자네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서 가지고 와야겠소.”라고 하였다. 마침내 함께 돌아와 집에 이르자 백석을 붙잡아 결박하고 사실을 물었다. 백석이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저는 본시 고구려 사람【고본(古本)에는 백제라 하였으나 잘못이다. 추남(楸南)은 고구려 사람이요, 또한 음양을 거스르는 것도 역시 보장왕(寶藏王) 때의 일이다】입니다. 우리나라의 여러 신하가 말하기를, 신라의 유신은 본래 우리나라에서 점쟁이였던 추남(楸南)【고본에 춘남(春南)이라 쓰기도 하나 잘못이다】이라고 합니다. 국경에 거꾸로 흐르는 물【혹은 수컷과 암컷이 엎치락뒤치락하는 것이라 한다】이 있어 그에게 점을 치게 했더니, 추남이 ‘대왕의 부인께서 음양의 도를 역행하였기 때문에 그 표징이 이와 같습니다.’라고 아뢰었습니다. 대왕이 놀라 괴이하게 여겼고, 왕비는 몹시 노하여 이것은 요망한 여우의 말이라고 왕에게 고하여, 다시 다른 일로써 시험해 물어서 그 말이 틀리면 중형에 처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에 쥐 한 마리를 함에 담아 두고, 이것이 무슨 물건이냐고 물으니, 그가 아뢰기를, ‘이것은 틀림없이 쥐인데 그 수가 8마리입니다.’라고 하였습니다. 이에 말이 틀렸다고 하여 죽이려 하니, 그가 맹세하여 말하기를, ‘내가 죽은 후 대장이 되어 반드시 고구려를 멸망시키리라.’라고 하였습니다. 곧 그의 목을 베어 죽이고 쥐의 배를 갈라 보니 그 새끼가 7마리나 있어 그의 말이 맞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날 밤 대왕이 꿈에 추남이 신라 서현공(舒玄公) 부인의 품 속으로 들어간 것을 여러 신하에게 이야기하였더니, 모두 ‘추남이 맹세하고 죽더니 그 일이 과연 그러합니다.’라고 말하였습니다. 그 때문에 나를 보내 이런 계획을 꾸미게 한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공은 이에 백석을 처형하고 온갖 음식을 갖추어 삼신(三神)에게 제사 지내니, 모두 나타나서 제물을 받았다.

삼국유사』권1, 「기이」2 김유신

年至十八壬申, 修釰得術爲國仙. 時有白石者, 不知其所自來, 属於徒中有年. 郎以伐麗濟之事, 日夜深謀. 白石知其謀, 告於郎曰, 僕請與公宻, 先探於彼, 然後圗之何如. 郎喜, 親率白石夜出行. 方憩於峴上, 有二女随郎而行. 至骨火川留宿, 又有一女忽然而至. 公與三娘子喜話之時, 娘等以美菓餽之. 郎受而啖之, 心諾相許, 乃說其情. 娘等告云, 公之所言已聞命矣, 願公謝白石而共入林中, 更陳情實. 乃與俱入, 娘等便現神形曰, 我等奈林⋅穴禮⋅骨火䓁三所護國之神, 今敵國之人誘郎引之, 郎不知而進途, 我欲留郎而至此矣, 言訖而隠. 公聞之驚仆, 再拜而出.

宿於骨火舘, 謂白石曰, 今歸他國, 忘其要文, 請與爾還家取來. 遂與還至家, 拷縛白石而問其情. 曰我本高麗人【古本云百濟, 誤矣. 楸南乃髙麗之士, 又逆行隂陽亦寳藏王事.】. 我國群臣曰, 新羅庾信是我國卜筮之士楸南也【古本作春南, 誤矣】. 國界有逆流之水【或云雄雌, 尤反覆之事】, 使其卜之, 奏曰, 大王夫人逆行隂陽之道, 其瑞如此. 大王驚恠, 而王妃大怒, 謂是妭狐之語, 告於王, 更以他事験問之, 失言則加重刑. 乃以一鼠藏於合中, 問是何物, 其人奏曰, 是必鼠, 其命有八. 乃以謂失言, 將加斬罪, 其人誓曰, 吾死之後, 願爲大將必滅高麗矣. 即斬之, 剖鼠腹而視之, 其命有七, 於是知前言有中. 其日夜大王夢, 楸南入于新羅舒玄公夫人之懷, 以告於羣臣, 皆曰, 楸南誓心而死, 是其果然. 故遣我至此謀之爾. 公乃刑白石, 備百味祀三神, 皆現身受奠.

『三國遺事』卷1, 「紀異」2 金庾信

이 사료는 억울하게 죽은 고구려 점쟁이 추남(楸南)이 환생하여 김유신(金庾信, 595~673)이 되었다는 다소 파격적인 내용이다. 이는 『삼국사기(三國史記)』권41~43의 「김유신열전(金庾信列傳)」에는 전혀 언급되어 있지 않다. 아마도 유학자였던 『삼국사기』 찬자들이 판단하기에 추남의 환생과 같은 이야기는 허황되다고 여겨 일부러 뺀 것이 아닌가 한다. 이밖에도 『삼국유사』 김유신조에는 백석(白石)이 고구려의 간자(間者: 첩자)임을 알려 주기 위해 3명의 호국신이 등장하는데, 이 부분은 토착 신앙이나 국가 제사와 관련해 여러 연구자가 일찍부터 관심을 가져 왔다.

삼국유사』 김유신조에 따르면 김유신은 백석과 함께 고구려와 백제를 정탐하기 위해 길을 가던 도중 모두 3명의 여인을 만나게 된다. 이 여인들은 백석의 정체를 알려 줄 목적으로 김유신을 데리고 수풀 속으로 들어간 후, 문득 신으로 변하여 자신들이 바로 나림(奈林)⋅혈례(穴禮)⋅골화(骨火) 등 세 곳의 호국신이라고 소개하였다. 『삼국사기』권32의 제사지(祭祀志) 신라조에는 신라의 국가 제사를 지내는 제장(祭場)이 대사(大祀)-중사(中祀)-소사(小祀)로 구분되어 실려 있는데, 이 중 대사는 삼산(三山)에서 거행하였다고 하며 나력(奈歷)⋅골화(骨火)⋅혈례(穴禮)가 바로 삼산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김유신조에 언급된 나림⋅혈례⋅골화가 곧 대사의 제장인 3산이었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렇다면 이러한 삼산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있었던 것일까.

제사지 신라조에 나력은 습비부(習比部), 골화는 절야화군(切也火郡), 혈례는 대성군(大城郡)에 위치하였다는 세주(細註)가 달려 있다. 습비부는 신라의 왕경(王京)을 구성하던 6부(部) 가운데 하나이며, 대성군은 왕경의 바로 외곽에 위치한 왕기(王畿) 지역 중 하나였던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골화가 위치하였다는 절야화군은 지금의 경북 영천으로 비정되고 있다. 이와 같은 삼산의 위치 비정은 김유신조의 기사와도 부합하는데, 김유신이 고개 위에서 쉬고 있을 때 두 여인이 따라왔고 골화천에 이르렀을 때 또 한 여자가 나타났다는 것은 왕경과 왕기에 각각 위치한 나력과 혈례가 먼저 나타난 두 여인에 해당하며, 골화천에서 유숙할 때 나타난 여인이 골화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삼산은 신라의 수도 또는 그 부근에 위치하였음을 알 수 있는데, 백석의 정체를 알게 된 김유신이 긴요한 문서를 두고 왔다는 핑계를 대면서 집으로 돌아왔다는 점 역시 삼산이 경주와 멀지 않은 곳에 있었음을 뒷받침해 준다.

한편 김유신조에 보이는 세 호국신이 대사의 제사 장소였던 삼산과 동일하다는 점을 떠올려 보면 결국 그들의 정체는 산신(山神)이었다고 볼 수 있다. 김유신은 백석을 처형한 다음 온갖 음식을 차려 삼산의 신에게 제사를 지냈는데, 이를 통해 당시 존재하였던 산신 숭배 신앙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산신 숭배 신앙도 기본적으로는 지신(地神) 신앙의 한 범주라고 하겠다.

제사지 신라조에는 삼산 이 외에도 오악(五岳)을 비롯해 산에서 거행되는국가 제사가 여럿 확인되는데, 기왕의 연구에 의하면 삼산 오악으로 대표되는 산신 신앙은 신라 초기에는 경주 지역의 산신 숭배 신앙에서 출발해 삼국 통일 이후 신라의 영토가 확대되면서 전국에 걸친 지역의 산신 숭배 신앙으로 확대되었다고 한다.

흥미로운 것은 『삼국유사』권2의 남부여(南夫餘)조를 살펴보면 백제의 세 번째 수도인 부여의 주변에 위치한 일산(日山)⋅오산(吳山)⋅부산(浮山) 등의 3산에도 신인(神人)이 거주하였다는 기록이 전한다는 점인데, 이로 보아 백제에도 신라와 유사한 삼산 신앙이 존재하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그뿐 아니라 수도 주변의 수호 신산(守護神山)인 삼산 신앙의 전통은 고려 시대의 좌소(左蘇)⋅우소(右蘇)⋅북소(北蘇) 등 3소(三蘇)로 계승되어 그 맥이 이어졌던 것으로 보인다. 이와 같은 삼산 신앙은 중국에서는 보이지 않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삼신(三神) 신앙에서 비롯되었다고 파악하기도 한다. 삼산 신앙과 같은 산신에 대한 숭배 신앙은 기본적으로 수렵 문화 단계부터 찾아볼 수 있으며, 그것은 공동체 중심의 사회질서를 뒷받침하는 기능을 담당하였다고 한다.

아울러 제사지 신라조에 기록된 내용은 대체로 삼국 통일 이후에 체계화된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삼국유사』 김유신조는 삼산에 대한 숭배 신앙이 이미 삼국 통일 이전부터 존재하였음을 알려 준다는 점에서 토착 신앙 내지 국가 제사 연구와 관련해 중요한 정보가 담겨 있다고 하겠다. 그러므로 삼국 통일 이후 산신 숭배의 대상이 되는 산이 신라의 전 국토로 확대되었다는 점은, 단순히 숭배 대상이 늘어난 것이 아니라 새롭게 편입된 영토와 그곳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포용하고 융화시키기 위한 목적이 담겨 있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산오악과 명산대천 숭배의 연원 연구」,『인문과학』31,김영수,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2001.
「신라 고유민족신앙 산악 숭배」,『중악지』1,문경현,영남문화동우회,1991.
「『삼국유사』소재 산신 관계기사와 그 성격에 대한 일고찰」,『종교와 문화』9,하정용,서울대학교 종교문화연구소,2003.
「신라 삼산⋅오악에 대하여」,『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4,홍순욱,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1983.
저서
『신라의 국가제사』, 나희라, 지식산업사, 2003.
『신라정치사회사연구』, 이기백, 일조각, 1974.
『신라 국가제사와 왕권』, 채미하, 혜안, 2008.
편저
「사비시대의 삼산숭배」, 유원재, 충청남도, 1994.
「토착신앙과 제사의례」, 최광식, 한길사 편, 199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