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삼국의 예술과 문화

신라의 음악

신라악(新羅樂)은 삼죽(三竹), 삼현(三絃), 박판(拍板), 대고(大鼓), 가무(歌舞)였다. 춤은 두 사람이 추었는데, 그들은 뿔 모양의 복두(放角幞頭)를 쓰고, 자주색의 큰 소매가 달린 공란(公襴)을 입고, 붉은 가죽 띠와 도금한 띠 고리가 있는 허리띠를 두르고, 검은 가죽신을 신었다. 삼현은 첫째는 거문고(玄琴), 둘째는 가야금(加耶琴), 셋째는 비파(琵琶)였다. 삼죽은 첫째는 대금(大笒), 둘째는 중금(中笒), 셋째는 소금(小笒)이었다. ……(중략)……

회악(會樂)과 신열악(辛熱樂)은 유리왕(儒理王, 재위 24~57) 때 지었다. 돌아악(突阿樂)은 탈해왕(脫解王, 재위 57~80) 때 지었다. 지아악(枝兒樂)은 파사왕(婆娑王, 재위 80~112) 때 지었다. 사내(思內)[혹은 시뇌(詩惱)라고 한다.]악(樂)은 나해왕(奈解王, 재위 196~230) 때 지었다. 가무(笳舞)는 나밀왕(奈密王, 내물왕, 재위 356~402) 때 지었다. 우식악(憂息樂)은 눌지왕(訥祗王, 재위 417~458) 때 지었다. 대악(碓樂)은 자비왕(慈悲王, 재위 458~479) 때의 사람인 백결(百結) 선생이 지었다. 우인(竽引)은 지대로왕(智大路王, 재위 500~514) 때의 사람인 천상욱개자(川上郁皆子)가 지었다. 미지악(美知樂)은 법흥왕(法興王, 재위 514~540) 때 지었다. 도령가(徒領歌)는 진흥왕(眞興王, 재위 540~576) 때 지었다. 날현인(捺絃引)은 진평왕(眞平王, 재위 579~632) 때의 사람인 담수(淡水)가 지었다. 사내 기물악(思內奇物樂)은 원랑도(原郞徒)가 지었다. 내지(內知)는 일상군(日上郡)의 음악이다. 백실(白實)은 압량군(押梁郡)의 음악이다. 덕사내(德思內)는 하서군(河西郡)의 음악이다. 석남 사내(石南思內)는 도동벌군(道同伐郡)의 음악이다. 사중(祀中)은 북외군(北隈郡)의 음악이다. 이는 모두 우리 사람들이 기쁘고 즐거운 까닭으로 지은 것이다. 그러나 악기의 수와 가무의 모습은 후세에 전하지 않는다.

다만 『고기(古記)』에 이르기를, “정명왕(政明王, 재위 681~692) 9년(689)에 신촌(新村)에 행차하여 잔치를 베풀고 음악을 연주케 하였다. 가무(笳舞)에는 감(監)이 6명, 가척(笳尺)이 2명, 무척(舞尺)이 1명이다. 하신열무(下辛熱舞)에는 감이 4명, 금척(琴尺)이 1명, 무척이 2명이고 가척(歌尺)이 3명이다. ……(중략)…… ”라고 하였다. 이와 같이 전할 뿐 상세한 것을 말할 수 없다. 신라 때에는 악공(樂工)을 모두 척(尺)이라고 불렀다.

삼국사기』권32, 「잡지」1 악

新羅樂, 三竹, 三絃, 拍板, 大鼓, 歌舞. 舞二人, 放角幞頭, 紫大袖公襴, 紅鞓, 鍍金銙腰帶, 烏皮靴. 三絃, 一玄琴, 二加耶琴, 三琵琶. 三竹, 一大笒, 二中笒, 三小笒. …… (中略)……

會樂及辛熱樂, 儒理王時作也. 突阿樂, 脫解王時作也. 枝兒樂, 婆娑王時作也. 思內【一作詩惱】樂, 奈解王時作也. 笳舞, 奈密王時作也. 憂息樂, 訥祗王時作也. 碓樂, 慈悲王時人百結先生作也. 竽引, 智大路王時人川上郁皆子作也. 美知樂, 法興王時作也. 徒領歌, 眞興王時作也. 捺絃引, 眞平王時人淡水作也. 思內奇物樂, 原郞徒作也. 內知, 日上郡樂也. 白實, 押梁郡樂也. 德思內, 河西郡樂也. 石南思內, 道同伐郡樂也. 祀中, 北隈郡樂也. 此皆鄕人喜樂之所由作也. 而聲器之數⋅歌舞之容, 不傳於後世.

但古記云, 政明王九年, 幸新村, 設酺奏樂. 笳舞, 監六人, 笳尺二人, 舞尺一人. 下辛熱舞, 監四人, 琴尺一人, 舞尺二人. 歌尺三人. ……(中略)…… 如此而已, 則不可言其詳也. 羅時, 樂工皆謂之尺.

『三國史記』卷32, 「雜志」1 樂

이 사료는 『삼국사기』권32에서 음악 관련 기사를 모아 놓은 「악지(樂志)」 가운데 신라악(新羅樂)과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다. 삼국 시대에는 음악과 관련한 자료가 많지 않기 때문에 『삼국사기』 「악지」에 실려 있는 기사는 신라악은 물론이고 고구려악이나 백제악을 연구하는 데는 일급 사료다.

삼국사기』 「악지」에 따르면 신라악에는 삼죽(三竹), 삼현(三絃), 박판(拍板), 대고(大鼓) 등의 악기와 가무(歌舞) 등이 있었다고 한다. 종래에는 신라악이 고구려악이나 백제악에 비해 단순하여 가야금과 춤, 노래로 대표되었고,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이후 고구려와 백제의 음악 문화를 수용하면서 삼죽, 삼현, 박판, 대고 등의 악기가 사용되었던 것으로 이해하였다. 하지만 신라악의 수준이 낮지 않았음은 여러 자료를 통해 입증이 가능하다.

삼국사기』 「악지」에는 유리왕(儒理王, 재위 24∼57) 때 만든 회악(會樂)과 신열악(辛熱樂)을 비롯한 총 18곡에 이르는 악곡(樂曲)의 명칭과 그것을 만든 시점이 기록되어 있다. 그 중 회악(會樂)은 8월 한가위에 여자들이 길쌈을 하면서 불렀다는 회소곡(會蘇曲)을 가리키며, 우식악(憂息樂)은 일본에 인질로 잡혀 갔던 내물왕(奈勿王, 재위 356~402)의 아들인 미사흔(未斯欣)이 박제상(朴堤上, 363~419)의 노력 덕분에 신라로 귀국한 것을 기뻐하며 불렀던 노래로 이해된다. 또한 백결(百結) 선생은 자비왕(慈悲王, 재위 458~479) 때 대악(碓樂)을 지었다고 하는데, 그가 금(琴)이라는 현악기로 떡방아 소리를 냈다는 『삼국사기』권48의 백결 선생 열전의 기사를 고려하면 대악은 기악곡이었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 달리 일상군(日上郡)의 음악인 내지(內知)와 압량군(押梁郡)의 음악인 백실(白實)처럼 향토색이 짙은 지방 음악도 있었다.

삼국사기』 「악지」에 수록된 18곡은 “모두 우리 사람들이 기쁘고 즐거운 까닭으로 지은 것”이지만 아쉽게도 “악기의 수와 가무의 모습은 후세에 전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 때문에 「악지」에 언급된 여러 악곡의 성격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기도 하였다. 내지(內知)와 백실(白實), 덕사내(德思內), 석남사내(石南思內), 사중(祀中)의 경우, 「악지」에 언급되어 있는 바와 같이 지방에서 연주된 음악이라는 점에 착안하여, 기왕에는 「악지」의 18곡을 지방 음악적 성격이 짙은 향토 음악으로 파악하기도 하였다. 이와 달리 각 악곡이 특정 왕대에 만들어졌다는 점은 국왕의 통치 행위와 각각의 악곡이 무관하지 않았음을 시사하며, 나아가 「악지」에 수록된 18곡 중 상당수는 궁중에서 열린 공식적인 행사 때 연주된 궁중 음악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한편, 『삼국사기』 「악지」에 인용된 『고기(古記)』에 의하면 정명왕(政明王), 즉 신문왕(神文王, 재위 681~682) 9년(689)에 왕이 신촌(新村)에 행차하여 잔치를 베풀고 음악을 연주케 하였는데, 이 자리에 노래를 부르는 악공인 가척(歌尺), 춤추는 악공인 무척(舞尺), 가야금을 연주하는 악공인 금척(琴尺) 등이 등장한다. 흥미로운 것은 하신열무(下辛熱舞)의 경우 금척과 무척, 가척이 함께 어우러진, 다시 말해 반주와 노래, 춤이 함께 어우러진 종합 공연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이다. 「악지」에서는 689년에 이러한 공연이 열렸다고 언급하였으나, 이는 어디까지나 관련 자료의 부족에서 말미암은 것일 뿐 그 이전에도 반주⋅노래⋅춤이 어우러진 종합 공연이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높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바로 4~6세기 중반 경주 시가지에 조성된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으로 불리는 고분에서 출토된 토우이다. 여러 형태의 토우 중에는 노래를 부르는 자세를 취하는 토우와 춤을 추는 모습의 토우를 비롯해 금(琴)이나 비파와 같은 현악기를 연주하는 토우, 관악기를 연주하는 토우 등이 확인되었다. 이로 보아 토우는 늦어도 6세기 중반 신라인은 현악기는 물론 관악기도 사용하였고, 나아가 반주와 노래, 그리고 춤이 어우러진 종합 공연을 열기도 했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삼국사기』 및 『삼국유사』의 음악기사 점검」,,남상숙,한국음악사학회,1989.
「한국 고고음악학 사료 중의 악기 명명법 고찰: 몇 가지 출토유물에 보이는 고악기를 중심으로」,『한국전통음악학』 3,이진원,한국전통음악학회,2002.
「삼국사기 악지의 신연구」,『신라문화제학술발표회논문집』 2,장사훈,신라문화선양회,1981.
「『삼국사기』 악지에 보이는 두 가지 형태의 신라악에 대한 고찰」,,조석연,한국민족음악학회,1997.
저서
『신라음악사연구』, 김성혜, 미리내, 2006.
『신라토우 속의 음악과 춤』, 김성혜, 미리내, 2009.
『한국음악통사』, 송방송, 일조각, 1984.
『한국고대음악사연구』, 송방송, 일지사, 1985.
『한국음악사』, 장사훈, 정음사, 1976.
편저
「음악」, 송방송, 국사편찬위원회, 1998.

관련 이미지

신라 토우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