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삼국 시대삼국의 예술과 문화

연오랑 세오녀 이야기

제8대 아달라왕(阿達羅王)이 즉위한 지 4년째인 정유(丁酉, 157년)에 동해 바닷가에 연오랑(延烏郎)⋅세오녀(細烏女) 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연오가 바다에 나아가 해초를 따고 있었는데, 갑자기 바위 하나【물고기 한 마리라고도 한다】가 연오를 태우고 일본으로 가 버렸다. 일본 사람들이 그를 보고 “이는 예사로운 사람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그를 왕으로 옹립하였다【『일본제기(日本帝記)』를 살펴보면 그 전후로 신라인으로 왕이 된 자는 없으니, 이는 다만 변경에 있는 마을의 작은 왕이고 진짜 왕은 아니다】. 세오는 남편이 돌아오지 않는 것을 괴이하게 여겨 그를 찾다가 남편이 벗어 놓은 신발을 보고는 역시 그 바위에 올라갔는데, 바위가 또한 전과 같이 세오를 태워 일본으로 갔다. 그 나라 사람들은 놀라고 의아하게 여겨 왕에게 나아가 아뢰니, 부부가 서로 만나게 되었고, 세오를 귀비(貴妃)로 삼았다.

이때 신라에서는 해와 달이 광채를 잃었다. 일관(日官)이 “해와 달의 정기가 우리나라에 내려왔었는데 지금은 일본으로 가 버렸기 때문에 이러한 괴변이 일어난 것이옵니다.”라고 아뢰었다. 왕이 일본에 사신을 보내 두 사람을 찾았더니 연오가 말하기를, “내가 이 나라에 온 것은 하늘이 그렇게 시킨 것이니, 이제 어찌 돌아가겠소? 그렇지만 짐의 비(妃)가 짠 고운 비단이 있으니, 이것을 가지고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 될 것이오.”라고 하면서 그 비단을 주었다. 사신이 돌아와 아뢰어 그 말대로 제사를 지냈더니, 해와 달이 예전과 같이 되었다. 그 비단을 왕의 창고에 보관하여 국보로 삼고 그 창고를 귀비고(貴妃庫)라고 불렀으며, 하늘에 제사를 지낸 곳을 영일현(迎日縣) 또는 도기야(都祈野)라고 이름 하였다.

삼국유사』권1, 「기이」2 연오랑 세오녀

第八阿逹羅王即位四年丁酉, 東海濵有延烏郎⋅細烏女夫婦而居. 一日延烏歸海採藻, 忽有一巖【一云一魚】, 負歸日本. 國人見之曰, 此非常人也, 乃立爲王【按日本帝記, 前後無新羅人爲王者, 此乃邉邑小王, 而非真王也】. 細烏恠夫不來歸尋之, 見夫脫鞋, 亦上其巖, 巖亦負歸如前. 其國人驚訝, 奏献於王, 夫婦相㑹, 立爲貴妃.

是時新羅日月無光. 日者奏云, 日月之精, 降在我國, 今去日本, 故致斯怪. 王遣使求二人, 延烏曰, 我到此國, 天使然也, 仐何歸乎, 雖然, 朕之妃有所織細綃, 以此祭天可矣, 仍賜其綃. 使人來奏, 依其言而祭之, 然後日月如舊. 藏其綃於御庫爲國寳, 名其庫爲貴妃庫, 祭天所名迎日縣, 又都祈野.

『三國遺事』卷1, 「紀異」2 延烏郞 細烏女

이 사료는 연오랑(延烏郎)⋅세오녀(細烏女) 부부의 설화로, 『삼국유사』권1에 실려 있는데, 박인량(朴寅亮, ?~1096)이 지은 『수이전(殊異傳)』에 수록되어 있던 것을 일연(一然, 1206~1289)이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설화는 분량이 많지 않고 내용도 단조로운 편이지만, 고대 한일 관계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을 뿐만 아니라 신라에서 건너가 연오랑이 일본의 왕이 되었다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실려 있어 일찍부터 주목을 받았다. 다만, 그 동안은 일식(日蝕)⋅월식(月蝕)에 관한 설화라는 점이 각인되어 주로 국문학계에서 관심을 갖고 연구를 해 왔는데, 역사학계에서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 적지 않다.

우선 일연이 왜 설화적 색채가 짙은 연오랑⋅세오녀 이야기를 『삼국유사』에 수록하였는지에 대해 알아보자. 연오가 일본에 건너가 왕이 되었다는 부분에 대해 “『일본제기(日本帝記)』를 살펴보면 그 앞뒤에 신라인으로 왕이 된 자는 없으니, 이는 다만 변경에 있는 마을의 작은 왕이고 진짜 왕은 아니다.”라고 주(註)를 단 것처럼 일연 역시 그대로 믿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연이 이 이야기를 『삼국유사』에 수록한 것은 그만한 사정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일연이 『삼국유사』를 편찬한 것은 1281년(충렬왕 7년) 무렵으로 알려져 있다. 1274년(원종 15년)고려와 원나라가 일본을 정벌하기 위해 연합군을 편성하여 원정에 나섰지만 태풍을 만나면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1만 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일이 있었다. 일연은 『삼국유사』 첫머리에 고조선조를 수록하여 우리 역사의 유구성을 드러내면서 민족적인 자긍심을 고취시켰던 것처럼, 연오랑⋅세오녀 이야기를 수록하여 여⋅원 연합군의 일본 원정 실패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했던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그러는 한편으로 결론적으로 연오가 일본에 건너가 왕이 됨으로써 『삼국유사』 독자들로 하여금 긍지와 자부심을 느끼도록 의도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일본서기』권6의 수인천황(垂仁天皇) 3년 3월조에는 신라 왕자였던 아메노히보코[天日槍]가 일본으로 건너왔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 수인천황 3년은 곧 서기 93년(신라 아달라왕 4년)으로, 연오랑이 일본으로 건너간 157년(신라 파사왕 14년)과는 시기적으로 제법 차이가 있다. 그렇지만 양 기록의 연대에 오류가 있을 수 있다는 점과 더불어 전체적인 서사 구조 등에서 유사한 측면이 나타나므로 아메노히보코와 연오랑을 동일한 인물로 봐야 한다는 견해도 제기되고 있다. 두 인물이 과연 동일인인가의 여부는 여기서 논외로 하더라도 신라에서 살던 부부가 모두 일본으로 건너갔다는 연오랑⋅세오녀와 아메노히보코 등의 사례는 이미 이른 시기부터 신라에서 일본 열도로 건너가 정착한 경우가 드물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주목할 점은 연오랑⋅세오녀가 일본으로 건너간 이후에 벌이진 일들이다. 그들이 일본으로 건너가자 해와 달의 정기 역시 그들을 따라 일본으로 가 버렸다고 한다. 고대의 농경 사회에서 태양은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요소로서, 원시 사회 이래 태양을 숭배하는 신앙이 존재하였던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 자료에 의하면 해와 달이 광채를 잃는 변고가 생기자 연오가 짠 비단으로 영일현(迎日縣)에서 하늘에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여성이 베를 짠다는 것은 농경민들의 공동 작업이 전제되어 있는 동시에, 6부(部)의 여자들이 8월 15일에 맞추어 왕실 주도로 길쌈 짜기를 하였다는 『삼국사기』권1의 유리이사금(儒理尼師今) 9년(32)조의 기사에서도 드러나듯 제의적 의미가 다소 가미되어 있다. 이 때문에 세오녀가 짠 비단을 제물로 주었다는 것은 농경민이 첫 수확물을 추석 차례상에 올리는 것과 비슷한 의미를 지녔으리라고 추정된다.

영일현에서 지냈다는 하늘에 대한 제사는 결국 해와 달에 대한 제사, 즉 일월제(日月祭)로 볼 수 있다. 나아가 일본으로 건너간 세오녀가 짠 비단을 가지고 제사를 지내자 해와 달이 원래대로 돌아왔다는 사실은 신라가 일본과 우호적 관계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하였음은 어렵지 않게 생각해 볼 수 있거니와, 일본으로 건너간 연오랑과 세오녀로부터 신라 조정이 도움을 받았다는 점은 일본에 정착한 신라인 중 일부는 여전히 신라에 영향을 주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

이렇듯 연오랑⋅세오녀의 이야기는 비록 단편적이기는 하지만 신라와 일본 사이의 교류 관계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을 뿐 아니라, 해와 달에 대한 고대인의 생각을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자료라고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연오랑 세오녀 설화 일고」,『한양어문연구』4,강현모,한양대학교 한양어문연구회,1986.
「일연의 균형으로서 글쓰기-삼국유사 서술방법 연구1-」,『열상고전연구』30,고운기,열상고전연구회,2009.
「신라왕자 아메노히보코의 신격에 관한 연구」,『일본문화학보』40,노성환,한국일본문화학회,2009.
「연오랑 세오녀 설화 연구」,『단산학지』2,민긍기,전단학회,1996.
「연오⋅세오 설화고」,『국어국문학』36,소재영,국어국문학회,1967.
「연오랑⋅세오녀설화의 한 연구」,『국어국문학』55⋅56⋅57합,이관일,국어국문학회,1972.
「연오랑 세오녀 설화와 일월제」,『문화사학』11⋅12⋅13합,이명식,한국문화사학회,1999.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