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통일 신라와 발해선종과 풍수지리설의 유행

신라 말기의 선종의 계승 의식

선사(禪師)의 이름은 체징(體澄)이며 종성(宗姓)인 김(金)씨로 웅진(熊津) 사람이다. 가문은 좋은 명망을 이었고 어진 가풍을 익혀 왔다. 이런 까닭으로 경사가 하늘로부터 모이고 덕이 큰 산에서 내려오니 효의(孝義)는 향리에 드날렸고 예악(禮樂)은 고관들 중 으뜸이었다. ……(중략)……

처음에 도의대사(道儀大師)가 【서당(西堂 : 지장(智藏). 마조도일(馬組道一)의 수제자 중 한 명)】에게 심인을 받은 후 우리나라에 돌아와 그 선(禪)의 이치를 설하였다. 당시 사람들은 경전의 가르침과 관법을 익혀 정신을 보존하는 법을 숭상하고 있어, 무위임운(無爲任運: 참선)의 종(宗)은 아직 이르지 아니하여 허망하게 여기고 존숭하지 않음이 달마(達摩)가 양(梁)의 무제(武帝)에게 받아들여지지 못한 것과 같았다. 이런 까닭으로 때가 아직 이르지 않았음을 알고 산림에 은거하여 법을 염거선사(廉居禪師)에게 부촉(咐囑)하였다.

(염거선사는) 설산(雪山) 억성사(億聖寺)에 머물러 조사의 마음을 전하고 스승의 가르침을 여니 우리 선사가 가서 섬겼다. 일심을 맑게 수양하고 삼계에서 벗어나기를 구하여 목숨을 자기 목숨으로 여기지 아니하고 몸을 자기 몸으로 여기지 아니하였다. 염거선사의 뜻과 기품에 짝할 사람이 없고 소양과 기개가 빼어남을 살피고 현주(玄珠)를 부촉하고 법인을 전수하였다.

개성(開成) 2년 정사(丁巳, 837년, 희강왕 2년)에 동학인 정육(貞育)⋅허회(虛懷) 등과 함께 길을 떠나 바다를 건너 서쪽으로 중국에 가서 선지식을 찾아보고 15주(州)를 편력하여 그 세상도 좋아하고 즐기려는 마음이 똑같고 성상(性相)이 다르지 않음을 알았다. 이에 말하기를, “우리 조사가 설한 바는 덧붙일 것 없으니 어찌 수고로이 멀리 가랴!” 하고는 발걸음을 그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개성) 5년(840년, 문성왕 2년) 봄 2월 평로사(平盧使)를 따라 고국에 돌아와 고향을 교화하였다. 이에 단월(檀越)이 마음을 기울여 불교가 계속 이어지니, 온 하천이 오산의 골에서 시작되고 뭇 산령이 영취산(靈鷲山)을 마루로 하는 것으로도 비유하기에 충분하지 못하였다.……(중략)……

겨울 10월, (문성왕이) 교(敎)로써 도속사(道俗使) 영암군(靈巖郡) 승정(僧正) 연훈법사(連訓法師)와 봉신(奉宸) 풍선(馮瑄) 등을 보내 왕의 뜻을 설명하여 가지산사(迦智山寺)로 옮기기를 청하였다. 드디어 석장(錫杖: 승려가 지니는 18물(物) 중 하나로 지팡이)을 날려 산문에 옮겨 들어가니 그 산은 곧 원표대덕(元表大德)이 옛날 거처하던 곳이었다. ……(중략)……

『예기(禮記)』에 이르기를 “별자(別子)가 조(祖)가 된다.”라고 하였는데, 강성(康成)이 주를 붙이기를, “그대가 만약 처음으로 이 나라에 왔다면 후세에서 조(祖)로 생각하였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그러므로 달마는 당(唐)나라의 제1조가 되었고 우리나라는 곧 도의대사를 제1조, 염거선사를 제2조로 삼고 우리 스님을 제3조로 한다.

「장흥 보림사 보조선사탑비」

禪師諱體澄, 宗姓金, 熊津人也. 家承令望, 門襲仁風. 是以慶自天鐘, 德從嶽降, 孝義旌表於鄕里, 禮樂冠盖於軒裳者也. ……(中略)……

初道儀大師者, 受心印於西堂, 後歸我國, 說其禪理. 時人雅尙經敎與習觀存神之法, 未臻其無爲任運之宗, 以爲虛誕不之崇重, 有若達摩不遇梁武也. 由是知時未集, 隱於山林, 付法於廉居禪師.

居雪山億聖寺, 傳祖心, 闢師敎, 我禪師往而事焉. 淨修一心, 求出三界, 以命非命, 以軀非軀. 禪師察志氣非偶, 素槩殊常, 付玄珠授法印.

至開成二年丁巳, 與同學貞育虛懷等, 路出滄波, 西入華夏, 參善知識, 歷三五州, 知其法界, 嗜欲共同, 性相無異. 乃曰, 我祖師所說, 無以爲加, 何勞遠適, 止足意興.

五年春二月, 隨平盧使, 歸舊國化故鄕. 於是檀越傾心, 釋敎繼踵, 百川之朝鼇壑, 群嶺之宗鷲山, 未足爲喩也. ……(中略)……

冬十月, 敎又遣道俗使靈巖郡僧正連訓法師⋅奉宸馮瑄等 宣諭綸旨, 請移居迦智山寺, 遂飛金錫, 遷入山門, 其山則元表大德之舊居也. ……(中略)……

禮云, 別子爲祖, 康成注云, 子若始來在此國者, 後世以爲祖. 是以達摩爲唐第一祖, 我國則以儀大師爲第一祖, 居禪師爲第二祖, 我師第三祖矣.

「長興寶林寺普照禪師塔碑」

이 사료는 선종(禪宗) 9산문의 하나인 가지산문(迦智山門)의 제3조 보조선사(普照禪師) 체징(體澄, 804~880)의 비문인 「장흥 보림사 보조선사탑비(長興寶林寺普照禪師塔碑, 보물 제158호)」의 일부이다. 가지산문의 조사(祖師) 계승 의식, 개창과 발전, 그리고 신라 하대 선종 사상의 흐름과 성격을 보여 주고 있다.

가지산문은 전라남도 장흥군 가지산의 보림사를 중심으로 일어난 선종 9산문의 하나로, 가지산선문(迦智山禪門)이라고도 한다. 가지산파의 본사를 보림사로 한 것은 중국 남돈선(南頓禪)의 개창조 혜능(慧能, 638~713)이 조계(曹溪) 보림사에서 선법을 떨친 전통을 잇고 있음을 말해 준다.

가지산파는 도의(道義, ?~?)가 개창하였다. 도의는 784년(선덕왕 5년) 중국에 들어가 마조(馬祖) 도일(道一, 709~788)의 제자인 서당(西堂) 지장(智藏, 735~814)의 법을 받고, 821년(헌덕왕 13년) 귀국하여 설악산 진전사(陳田寺)에 거주하였다. 유학승이었던 그가 중앙에 머물지 않고 지방에 있었던 사실은 당시 신라 사회에는 교학 불교가 융성하여 무위(無爲)한 선종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이에 도의는 진전사에 머물면서 제자들을 가르친 후 법을 염거(廉居, ?~844)에게 전하였다.

염거는 설악산 억성사(億聖寺)에 머물면서 법을 체징(體澄)에게 전하였다. 체징은 837년(희강왕 2년)에 중국에 가서 여러 곳을 다니며 많은 선사를 만나보았으나, 도의가 물려준 법 외에 달리 더 구할 것이 없음을 깨닫고 840년(문성왕 2년)에 귀국하였다. 처음 그는 무주의 황학사(黃壑寺)에 머물렀으나, 859년(헌안왕 3년) 헌안왕(憲安王, 재위 857~860)의 요청으로 보림사로 이주하여 형철(逈徹) 등 800여 명의 제자를 배출하였다. 화엄종(華嚴宗) 사찰이던 보림사에 선종 승려인 체징을 주석하도록 한 것은 신라 왕실에서 선사들을 후원하여 왕권을 안정시키려 한 의도 때문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그리고 김언경(金彦卿, ?~?) 등 신라 중앙 귀족의 후원을 받아 산문 규모가 커지면서 가지산문을 형성하였다.

가지산파는 당시 교학 위주의 종교와 사회 분위기를 바꾸는 중요한 역할을 선도하고, 고려 말까지 성세를 이루면서 많은 인물을 배출하였다. 『삼국유사』의 저자 일연(一然, 1206~1289)도 그 중의 한 명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라 하대의 가지산문」,『전남사학』7,이계표,전남사학회,1993.
「신라 가지산문의 법통과 위상 인식」,『신라문화』32,이영호,동국대학교 신라문화연구소,2008.
「장흥 보림사 보조선사창성탑비문」,『가산학보』1,이지관,가산학회,1991.
「신라하대 선종구산파의 성립-최치원의 사산비명을 중심으로-」,『한국사연구』7,최병헌,한국사연구회,1972.
「나말여초 선종의 사회적 성격」,『사학연구』25,최병헌,한국사학회,1975.
「체징과 가지산문 개창」,『전남사학』25,최선희,전남사학회,2005.
저서
『신라하대 선종사상사 연구』, 김두진, 일조각, 2007.
『신라사산비명』, 이우성, 아세아문화사, 1995.
『나말여초 선종산문 개창 연구』, 조범환, 경인문화사, 2008.
『나말여초 선종정책 연구』, 최인표, 한국학술정보, 2007.
『나말여초 선종사상사연구』, 추만호, 이론과 실천사, 1992.
편저
『전라도 지역의 선종산문과 장보고 집단』, 김수태⋅조범환, 해상왕장보고기념사업회, 2006.
『보림사』, 최인선 외, 학연문화사, 2002.

관련 이미지

보림사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