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고려 시대불교 사상과 신앙

거사불교의 유행

윤언이(尹彦頥)는 글을 잘하였고 일찍이『주역(周易)』의 해설서를 저술하여 세상에 전하였으며 말년에는 불교에 심취하였다. 나이를 이유로 벼슬에서 은퇴한 후 파평(坡平)에 가서 거주하면서 호를 금강거사(今剛居士)라 자칭하였다.

일찍이 승려인 관승(貫乘)과 불교를 같이 닦는 벗[空門友]이 되었다. 관승이 겨우 한 사람이 앉을 만한 포암(蒲菴)을 지어놓고, 두 사람 중 먼저 죽는 사람이 여기서 좌선(坐禪)하여 죽자고 약속하였다. 하루는 윤언이가 소를 타고 관승을 찾아가서 이 세상 떠나는 작별 인사를 하고 곧바로 돌아왔더니 관승이 사람을 포암에 보냈다. 윤언이가 웃으며 “스님이 약속을 저버리지 않았구나!”라고 말한 후 붓을 들어 암자 벽에다 다음과 같은 시를 썼다.

‘봄 지나 다시 가을 되니, 피는 꽃 지는 잎이로세. 동서로 오가면서 내 본성을 잘 길렀도다. 오늘 가는 길 도중에 이 몸 돌이켜보니, 만리 먼 하늘에 한 조각 한가한 구름이로세.’

글을 쓰고 나서 그 포암에 앉아서 죽었다. 윤언이는 재상의 몸으로 국가 풍속의 교화를 생각하지 않고, 감히 괴이한 행동을 하여 우매한 속인(俗人)을 현혹하게 했으므로 당시의 지식인들은 그를 비난하였다.

『고려사』권96, 「열전」9 [제신] 윤관 부 윤언이

윤언민(尹彦旼)은 어려서 공부할 때부터 사람됨이 담백하고 조용하였다. 불교에 마음을 돌려『금강반야경(金剛般若經)』을 즐겨 읽고, 견성(見性)관공(觀空)을 즐거움으로 삼았다. 부처를 섬기는 일 이 외에 또 의술을 공부하여 질병에 걸린 사람들을 구제하는 것을 일로 삼았으니, 진실로 마음에 아무 집착이 없어 가히 얽매이지 않은 사람이라 할 만하다.

……관직에 등용되어서는 재산을 모으지 않고, 날마다 푸른 소1)를 타고 관청으로 나가 낮에는 일을 처리하고 밤에는 불경을 외었다. 인종(仁宗)이 그 이야기를 듣고 탄복해 마지않다가, 직접 그 모습을 그림으로 그리고 그림 위에다 임금의 글씨를 더하여 ‘일장선생이 푸른 소를 타고 불경을 외우는 그림(日章先生騎靑牛念經之圖)’ 이라 불렀는데, 온 나라 안 사람이 베껴 전하는 일이 성행하였다.

……다음 날 병야(丙夜)가 되니 가부좌를 틀고 죽었는데, 향을 사르고 손을 거두자 죽음이 마치 집에 돌아간 것처럼 평안하게 돌아가셨다. 향년 60세이고 그 용모는 평소와 다름이 없었다. 그 뒤 평생 더불어 지낸 도교와 불교계의 도가 높은 인물들이 모두 앞에 나와 분향하고 예를 바치지 않는 이가 없었다.

『한국금석전문』중세상편, 윤언민묘지명

1)고대 중국의 사상가인 노자(老子)가 자신의 뜻이 세상에 받아들여지지 않자 함곡관(函谷關)을 지나 속세를 떠날 때 타고 갔던 것에서 유래하였다.

彦頥工文章, 嘗作易解傳於世, 晩年酷好佛法. 請老退居坡平, 自號金剛居士.

嘗與僧貫乘, 爲空門友. 貫乘作一蒲菴, 止容一坐, 約先逝者, 坐此而化. 一日彦頥, 跨牛造貫乘告別, 徑還, 貫乘遣人送蒲菴. 彦頥笑曰, 師不負約, 遂取筆書于壁曰.

春復秋兮, 花開葉落. 東復西兮, 善養眞君. 今日途中, 反觀此身, 長空萬里, 一片閑雲.

書畢坐其菴而逝. 彦頥身爲宰輔, 不以國家風敎爲念, 敢爲詭異之行, 以惑愚俗, 識者譏之.

『高麗史』卷96, 「列傳」9 [諸臣] 尹瓘 附 尹彦頥

公自幼學時爲人恬淡. 歸心於佛嗜, 讀金剛般若, 以見性觀空爲樂事. 佛之外又攻於醫, 以濟人疾病爲事, 眞可謂洒落不羇人也.

……(中略)…… 其莅任也, 不事産業, 日日騎靑牛上官, 晝以視事夜以念經. 仁宗聞其實狀, 歎伏無已, 以其狀手畵作圖, 圖上加御扎号曰, 日章先生騎靑牛念經之圖, 一州人傳搨爲盛事.

……(中略)…… 至翌日丙夜, 沒結

(裏面)

跏趺坐, 焚香措手, 視死如歸脩然而化. 饗年六十, 其容貌與平昔無異. 厥後□平生所與道釋高流, 無不詣坐, 前焚香致□焉.

『韓國金石全文』中世上篇, 尹彥旼墓誌銘

이 사료는 문벌 귀족인 윤언이(尹彦頥, ?~1149)와 윤언민(尹彦旼, 1095~1154) 형제의 종교적 삶을 통해, 고려 중기 불교계의 움직임과 유⋅불⋅도가 공존했던 고려 문화의 특징을 보여 준다. 윤언이와 윤언민은 당대 문벌 귀족의 하나인 파평 윤씨(坡平尹氏) 출신으로, 고려 중기 대표적 문신이자 장군인 윤관(尹瓘, ?~1111)의 아들들이다. 그들의 가계는 대대로 불교를 신봉하여 형제 중 두 명은 출가하여 승려가 되었으며, 자식들도 출가하여 조계종 등의 승려가 되었다. 그들 자신도 불교에 심취하여 형인 윤언이는 말년에 관직에서 물러난 후 영평(鈴平) 금강재(金剛齋)에 살면서 스스로 ‘금강거사’라 칭하고 선승(禪僧)인 관승(貫乘)과 벗이 되어 깊이 교유하였다. 동생인 윤언민도 『금강반야경(金剛般若經)』등의 불교 경전을 즐겨 읽었으며, 관직 생활 중에도 낮에는 일을 처리하고 밤에는 불경을 외울 정도로 불교적 삶을 추구하였다.

이들은 불교 이 외에 유교, 도교에도 조예가 깊었다. 윤언이의 경우 과거를 통해 관직에 진출했으며,『주역(周易)』의 해설서를 만드는 등 해동공자(海東孔子)라고 불릴 정도로 유학에 조예가 깊었다. 또한 윤언이 형제가 소를 타고 다녔다는 점에서 푸른 소를 타고 속세를 떠난 노자(老子)의 도가적 삶을 동경한 그들의 정신세계의 한 면을 살펴볼 수 있다. 따라서 윤언이⋅윤언민 형제의 삶은 고려 중기 문벌 귀족들의 사상적 경향을 반영하고 있다고 볼 수 있으며, 그 특징을 ‘거사 불교(居士佛敎)’의 유행과 유⋅불⋅도 등 다양한 사상의 공존이라는 측면에서 찾아볼 수 있다.

고려 중기 불교계에는 화엄종⋅법상종⋅천태종⋅조계종 등 종파 불교와는 구별되는 또 다른 불교의 조류가 있었다. 이른바 ‘거사 불교’라고 하는 것이다. 이는 선(禪)을 추구하는 면에서 선종 교단과 연관을 가지기는 하지만, 그 내용이나 신앙의 형태에서는 차이점을 보이고 있었다. 불교에서 ‘거사’는 출가하지 않고 일상에 있으면서 의식주는 물론이고 참선⋅독경⋅선승과의 교류 등 불교적 삶을 사는 사람들을 말하는 것으로, 고려 중기 이후 크게 증가하였다.

당시 거사들은 윤언이⋅윤언민 형제의 예에서 보듯 주로 문벌 귀족 출신으로, 관직을 역임한 유교 지식인층이었다. 가장 전형적이자 대표적 인물로 청평거사(淸平居士) 이자현(李資玄, 1061~1125)을 들 수 있다. 그는 당대 최고의 문벌 귀족 가문인 인주 이씨(仁州李氏) 출신이면서도 일찍이 벼슬을 버리고 청평의 문수원(文殊院)에 거주하면서 불교 이론의 연구와 참선으로 일생을 보냈다. 그는 선종 9산문의 하나인 사굴산파의 혜조국사(慧照國師, ?~?)와 탄연(坦然, 1070~1159)을 비롯한 선승들과 널리 교류하며 영향을 주었다. 이는 천태종 창시 이후 침체되었던 선종계에 커다란 활력을 불러일으켜 고려 중기 선풍(禪風)이 후기로 이어지는 데 크게 기여하였다. 한편 윤언이와 깊이 교유했던 관승이 혜조국사의 문인이었던 점으로 볼 때, 윤언이 또한 이자현의 선 사상에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와 같이 예종(睿宗, 재위 1105~1122) 대를 전후한 고려 중기 선 사상이 중심이 되는 거사 불교가 유행하게 된 이유는 당시 거사들이 불교계 상황이나 당시의 정치 현실에 대해 회의적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고려 사회가 차츰 안정기로 들어서면서 정치적으로는 이자겸(李資謙, ?~1126)의 난, 묘청(妙淸, ?~1135)서경 천도 운동과 같은 문벌 귀족 사회의 모순이 폭발하기 시작했고, 불교계에서는 주류를 이룬 교종이 왕실 내지 귀족 가문과 밀착하여 여러 가지 폐단을 낳았다.

한편 천태종 개창 이후 선종 내에서는 교종과 절충적 경향을 보이는 흐름이 강하게 나타났는데, 거사 불교는 이러한 선종 내의 움직임에 대한 일종의 반성적 흐름으로 볼 수 있다. 즉 이자현, 윤언이 등은 스스로 거사라 칭하며 교종과의 절충적인 선풍을 버리고 순수한 선을 수양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당시 귀족 사회에는 불교가 일반화되어 있어 문인 관료나 유학자라 하더라도 거의 모두 불교와 관련을 맺고 있었다. 당대의 대표적인 유학자였던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의 경우에도 그의 형이 일찍이 출가해 현화사(玄化寺)에 거주하면서 대각국사(大覺國師) 의천(義天, 1055~1101)과 교유하였으며, 그 자신도 관란사(觀瀾寺)라는 개인 원찰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말년에는 불교에 심취해 설당거사(雪堂居士)를 칭하며 의천의 제자로 당시 시문에 능했던 혜소(惠素, ?~?)와 밤늦도록 도(道)에 대해 담론할 정도로 깊이 교유하였다.

이렇듯 귀족 사회에 불교가 생활화되면서 불교와 유교⋅도교의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졌는데, 이런 특징은 특히 ‘거사’들의 사상을 통해 잘 드러난다. 대표적 거사인 이자현의 경우 도가적 생활을 고수한 곽흥(郭興, 1058~1130)과 깊이 교유했으며, 두 사람이 모두 은거한 뒤에 주고받은 시문에는 도가적 분위기가 짙게 풍기고 있다. 이것은 예종 대에 도교의 획기적인 발전으로 도교 사상이 유행하였다는 사실과 거사불교가 대중 교화보다는 개인의 참선을 중요시해 은둔적⋅고답적 성향을 띠었고, 이로 인해 도교 사상과 습합될 여지가 강했기 때문이기도 했다.

이는 사료에서도 확인되는데, 윤언이 형제가 소를 타고 다니면서 푸른 소를 타고 속세를 떠난 노자를 연상케 하는 행동을 했던 점이나, 윤언이가 죽기 전에 남긴 시의 내용, 윤언이 형제가 자신들의 죽음을 예견한 점, 윤언민이 의술에 능했던 점, 윤언민 사후 도교와 불교계의 인물들이 대거 분향하러 왔던 점 등은 모두 그들이 불교에 심취했으면서도 한편으론 도가적 삶을 동경했음을 보여 준다.

고려 중기 거사 불교는 교종과 결탁되었던 문벌 귀족 사회가 선종 중심의 고려 후기 사회로 전환되는 과도기적 현상의 하나로 이해될 수 있다. 거사 불교의 유행은 단순히 불교계의 문제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귀족 사회에 불교가 생활화되면서 귀족들의 인생관의 추구와 귀족 문화의 성격 형성에 광범한 영향을 미쳤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로는 불교의 생활화를 통해 불교와 유교, 도교의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게 됨으로써 다양한 사상이 공존했던 고려 문화의 특징을 형성하는 데 기여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거사불교의 관점에서 본 이규보의 행정과 문학」,『동국어문논집』7,강석근,동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1997.
「김부식과 윤언이」,『역사학연구』9,김병인,전남사학회,1995.
「고려 예종대 선종의 부흥과 불교계의 변화」,『청계사학』5,김상영,청계사학회,1988.
「고려의 거사불교」,『한국불교사상사; 숭산박길진박사화갑기념』,서경수,기념사업회,1975.
「삼국중기 거사불교와 이자현의 선 사상」,『강원문화연구』23,신규탁,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2004.
「고려후기 거사관과 그 성격」,『문화사학』11⋅12⋅13합,정제규,한국문화사학회,1999.
「고려중기 거사선의 사상적 경향과 간화선 수용의 기반」,『역사와경계』44,조명제,부산경남사학회,2002.
「고려중기 이자현의 선과 거사불교의 성격」,『김철준박사회갑기념 사학논집』,최병헌,지식산업사,1983.
저서
『고려불교사 연구』, 허흥식, 일조각, 1986.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