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고려 시대성리학의 전래와 불교 비판

원나라 학자들과의 학문 교류

(1313년 3월) 갑인일 (충선)왕이 맏아들 강릉대군(江陵大君) 왕도(王燾, 1294~1339)를 데리고 원나라 황제를 찾아가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줄 것을 청하자, 황제가 왕도를 왕에 책봉하였다. 당시 원나라 조정에서 왕을 고려로 돌려보내려 했는데 이를 회피할 구실이 없어 맏아들에게 왕위를 물려 준 것이었다. 또 조카 연안군 왕호(王暠)를 세자로 삼았다. 왕이 일찍이 심왕(瀋王)으로 책봉 받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당시 사람들에게 심왕이라고 불렸다.

충숙왕 1년(1314)에 황제가 왕을 원나라 수도에 머물도록 명을 내리니 왕이 연경(燕京)에 있는 사택 안에 만권당(萬卷堂)을 짓고 당시의 저명한 학자들인 염복(閻復, 1236~1312)⋅요수(姚燧, 1239~1314)⋅조맹부(趙孟頫, 1254~1322)⋅우집(虞集, 1272~1348) 등을 초청하여 교유하며 학문을 연구하는 것으로 즐거움을 삼았다.

당시 선비족(鮮卑族)의 어떤 승려가 원나라 황제에게 건의하기를 “제사(帝師) 파스파[八思巴, 1235~1280]는 몽골 글자를 창조하여 국가에 이익을 주었으니 온 나라에 사당을 지어 공자(孔子)와 대등하게 대우하여야 한다”라고 하였다. 원나라 황제가 대신과 원로들에게 논의하게 했는데, 국공(國公) 양안보(楊安普)가 그 의견에 강력히 찬성하였다. 왕이 양안보에게 말하기를 “파스파가 문자를 만들어 국가에 공이 있다면 옛 법에 따라 제사 지내면 될 일이지, 어찌 반드시 공자에 견주어야 하겠는가? 공자는 모든 제왕의 스승이니 그를 널리 제향하는 까닭은 덕이 있기 때문이지 공이 있기 때문이 아니다. 후세에 이론(異論)이 있을까 두렵다”라고 하였다. 이 의견이 비록 받아들여지지는 않았지만 듣는 사람들은 모두 옳다고 여겼다.

왕이 일찍이 과거 제도를 마련할 것을 요수(姚燧)의 말로써 황제에게 건의하였더니 황제가 허락하였다. 이맹(李孟)이 평장사(平章事)가 되자 주청하여 과거 제도를 시행했는데, 그 근원은 왕에게서 나온 것이다.

우승상 독로(禿魯)가 파면되었을 때 황제가 왕을 승상으로 임명하려 하였으나 왕이 굳이 사양하여 말하기를 “신은 폐하께서 맡기신 작은 나라의 번신(藩臣) 자리도 감당하지 못하여 왕위를 아들에게 넘기게 해달라고 간청하였고 이를 폐하께서 허락하셨는데, 하물며 큰 나라의 승상이야 더 말할 나위가 있겠습니까? 어찌 감히 영화를 탐하여 폐하의 영명하심에 누를 끼치겠습니까? 감히 죽기를 각오하고 사양하겠습니다”라고 하였다. 황제가 웃으면서 말하기를 “짐은 진실로 그대가 매우 선하고 권력을 피한다는 것을 알겠노라”라고 하였다.

『고려사』권34, 「세가」34 충선왕 5년 3월

甲寅, 以長子江陵大君燾, 見于帝請傳位, 帝乃策燾爲王. 是時朝廷欲王歸國, 王無以爲辭, 乃遜其位. 又以姪延安君暠爲世子. 王嘗封瀋王, 故時稱瀋王.

忠肅王元年, 帝命王留京師, 王搆萬卷堂于燕邸, 招致大儒閻復⋅姚燧⋅趙孟頫⋅虞集等, 與之從遊, 以考究自娛.

時有鮮卑僧上言, 帝師八思巴, 製蒙古字, 以利國家, 乞令天下, 立祠比孔子. 有詔公卿耆老會議, 國公楊安普, 力主其議. 王謂安普曰, 師製字有功於國, 祀之自應古典, 何必比之孔氏. 孔氏百王之師, 其得通祀, 以德不以功. 後世恐有異論. 言雖不納, 聞者韙之.

科擧之設, 王嘗以姚燧之言白于帝, 許之. 及李孟爲平章事奏行焉, 其原盖自王發也.

右丞相禿魯罷, 帝以王爲相, 王固辭曰, 臣小國藩宣之寄, 猶懼不任, 乞付於子, 陛下許之, 况朝廷之上相哉. 安敢貪榮冒處, 以累陛下之明. 敢以死請. 帝笑曰, 固知渠善避權也.

『高麗史』卷34, 「世家」34 忠宣王 5年 3月

이 사료는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이 왕위를 아들인 충숙왕(忠肅王, 재위 1313~1330, 1332~1339)에게 물려 준 후, 원나라에 머물면서 펼쳤던 주요 활동을 담고 있다. 충선왕은 연경에 있는 자신의 집에 서재인 만권당(萬卷堂)을 지어 남송 출신의 유명 학자들과 교유하였고, 몽골 문자를 만든 파스파[八思巴, 1235~1280]를 공자(孔子)와 같이 제향하자는 의논에 참여해 이를 반대했으며, 원 나라에 과거 제도가 시행되도록 했고, 황제에게 최고 관직인 우승상 자리를 제의 받기도 하는 등 원나라의 실세로 활약하였다. 특히 사료에 등장하는 만권당은 고려와 원의 학문 교류의 장으로, 고려 말 원으로부터 성리학이 본격적으로 수용되는 창구 역할을 하였다.

충선왕만권당을 설치한 1314년(충숙왕 1년) 이전의 삶을 보면, 그의 이름은 왕장(王璋)으로 충렬왕(忠烈王, 재위 1274~1308)과 원 세조 쿠빌라이의 딸인 제국대장공주의 아들로 태어났다. 3세 때인 1277년(고종 14년) 세자로 책봉되었으며 어릴 때부터 총명한 기질을 보였다. 어릴 때부터 자주 원에 들어가 쿠빌라이의 총애를 받았으며, 원 황제로부터 세자의 신분이었지만 왕에 버금가는 권력을 부여 받았다. 1298년(충렬왕 24년) 원의 압력에 의해 아버지 충렬왕이 왕위를 물려주자 24세의 나이로 고려의 왕이 되었다. 즉위하자마자 정방(政房)을 폐지하는 등 관제를 혁신하고, 군제⋅세제를 정비하고 원나라에 대해서도 자주적인 태도를 취하는 등 개혁 정치를 추진하였으나, 왕위에 오른 지 8개월도 되지 않아 왕비인 계국대장공주와의 불화를 빌미로 폐위되어 원으로 소환되었다. 이로부터 재즉위한 1308년까지의 10년 동안 원에 머물면서 그는 뒷날 원의 황제가 되는 무종(武宗, 재위 1307~1311)⋅인종(仁宗, 재위 1311~1320)과 가깝게 지냈으며, 1305년에 원 황제 성종(成宗, 재위 1294~1307)이 죽고 이후 황위 쟁탈전이 벌어질 때 무종 즉위에 공을 세워 1308년 심양왕에 봉해졌고, 그로부터 두 달 후 충렬왕이 죽자 고려 왕에 봉해졌다.

고려 왕으로 복위한 후 그는 기강의 확립, 조세의 공평, 인재 등용과 공신 자제의 중용, 농⋅잠업의 장려, 동성 결혼 금지, 귀족의 횡포 억제 등 과단성 있는 혁신 정치를 단행했지만, 고려에 머문 지 1년 만에 원나라로 돌아가 교지를 통해 나라를 통치하는 전지(傳旨) 정치를 펼쳤다. 그런 중에도 각염법(榷鹽法)을 제정하여 소금의 전매를 단행함으로써 사원과 권문세가에서 소금을 독점하여 폭리를 취하는 것을 막았다. 전지 정치의 문제점이 드러나고 조정에서 고려로 돌아올 것을 계속 요청하자 그는 1313년 아들인 충숙왕에게 왕위를 물려주는 한편, 그가 받은 작위 중 심왕의 작위를 그의 조카 왕호에게 물려주고 세자로 삼았다.

다음으로 충선왕충숙왕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원에 머물렀던 1314년 이후의 삶을 보자. 그는 원의 수도에 머물면서 만권당이라는 개인 서재를 만들어 서적을 수집하고 유명한 학자들과 교유하면서 학문을 논하고 시문을 즐겼다. 이때 그와 교유하던 학자들은 사료에 등장하는 염복(閻復)⋅요수(姚燧)⋅조맹부(趙孟頫)⋅우집(虞集) 외에도 홍혁(洪革)⋅장양호(張養浩)⋅원명선(元明善) 등이 있었는데, 모두가 『원사(元史)』열전에 수록될 정도로 당대의 대유학자들이었다. 충선왕은 처음 왕위에서 밀려난 1298년부터 충렬왕의 뒤를 이어 재즉위한 1308년의 10년 동안 원에 머물렀고, 인종의 잠저 시(1307~1310)에는 태자태사가 되어 요수⋅염복⋅조맹부 등을 천거했던 사실로 보아 만권당을 세우기 이전부터 원나라의 대유학자들과 널리 교유하며 친분이 두터웠던 사실을 알 수 있다. 그 중 만권당이 세워지기 전에 죽은 왕강과 염복은 엄격히 말하면 만권당 출입 학사라 할 수 없으나, 이들이 충선왕과 교유하여 왔다는 점에서 같은 부류로 보아 포함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주희(朱熹, 1130~1200)가 집대성한 성리학은 남송 말기에 더욱 융성해져 원으로 이어졌다. 원대 성리학의 두 줄기는 강남 유학의 대표인 오징(吳澄)과 북방 유학의 대표인 허형(許衡)의 학풍으로 나뉜다. 오징은 주자 외에도 육구연의 학설을 수용해 양자를 조화하고자 했으며, 허형은 성리학의 실천 윤리를 강조하였다. 만권당에 출입한 학사들 중 원명선⋅우집⋅조맹부는 강남 학풍의 맥을, 요수는 북방 유학의 맥을 계승해 성리학의 이해를 심화시키고 있었다. 따라서 충선왕이제현(李齊賢, 1287~1367)과 같은 고려 유학자를 만권당에 불러들여 이들과 학문적 교류를 하게 함으로써 고려 지식인의 성리학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고, 조맹부의 송설체(松雪體) 등 새로운 서화의 기풍을 고려로 수입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특히 이제현의 경우 만권당에 참여하기 이전에 이미 성리학이 상당한 수준에 도달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권부(權溥, 1262~1346)⋅안향(安珦, 1243~1306)⋅백이정(白頥正, 1247~1323) 등 고려의 학자와 문인들은 선진 문물의 중심지인 원으로 유학을 가 자연스럽게 성리학을 접했는데, 이들을 통해 성리학을 연구하는 학풍이 마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1314년(충숙왕 1년) 28세의 나이로 충선왕의 부름을 받은 이제현만권당으로 가서 주자학에 대한 높은 지식을 가지고 있는 요수⋅조맹부⋅우집 등과 교유하여 한층 깊은 학술과 경륜을 쌓게 되었고, 이후 이곡(李穀, 1298~1351)⋅이색(李穡, 1328~1396) 등에게 이를 전수하였다.

1314년에는 충선왕의 건의로 원에서 과거제가 시행되었다. 당시 과거 시험의 주요 과목은 성리학을 완성한 송의 주희가 주석을 단 『논어(論語)』⋅『맹자(孟子)』⋅『중용(中庸)』⋅『대학(大學)』의 4책이었다. 흔히 이를 ‘사서집주’라고 하는데 과거에 응시하기 위해서는 주희의 주석서를 읽어야 하였다. 고려의 많은 지식인은 출세를 위해 원에서 시행하는 과거에 응시했고, 이를 통해 성리학은 자연스럽게 고려에 수용되었다. 우리나라 성리학의 확고한 위치로 올려놓은 이곡과 이색 부자가 그 같은 경우로, 이곡은 원의 제과(制科)에 급제해 그곳에서 한림원검열관(翰林院檢閱官)이 된 후 문사들과 교유해 이름을 떨쳤고, 귀국해서는 각 처의 학교를 시찰하고 교육의 진흥을 촉구해 고려 후기 성리학 수용에 큰 역할을 하였다. 아들인 이색 역시 원의 국자감에서 3년간 재학하며 성리학을 공부하고 제과에도 급제해 벼슬길에 올랐다가 귀국해 많은 인재를 길러 냈다.

원과 고려의 학문 교류의 장이 되었던 만권당은 1320년 원나라 인종의 죽음으로 충선왕의 지위가 심각한 타격을 받게 되고, 결국 그가 티베트로 유배되면서 자연히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만권당을 통해 성리학의 이해를 심화시킨 이제현 등으로 인해 고려 말 성리학은 더욱 발전하여 마침내 조선을 건국하는 신진 사대부들의 사상적 배경이 되었다. 이 사료는 이와 같이 고려 말 원과 고려의 정치 상황과 학문 교류를 통해 원으로부터 성리학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는 과정을 짐작할 수 있게 해 주는 의미 있는 자료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사서집주의 이해와 성리학의 수용」,『역사와 현실』49,도현철,한국역사연구회,2003.
「고려후기 성리학 수용에 관한 연구-원 간섭기 역사인식의 변화를 중심으로-」,『국사관논총』55,이원명,국사편찬위원회,1994.
「14세기 전반 성리학의 수용과 이제현의 정치활동」,『전농사론』7,이익주,서울시립대학교,2001.
「고려 주자성리학의 도입에 대한 시고-이제현을 중심으로-」,『진단학보』51,정옥자,진단학회,1981.
「원 만권당의 설치와 고려 유자」,『손보기박사정년기념 한국사학논집』,주채혁,지식산업사,1988.
저서
『고려후기 사대부와 성리학 수용』, 고혜령, 일조각, 2003.
『고려시대사』(수정⋅증보판), 박용운, 일지사, 2008.
『새로 쓴 5백년 고려사』, 박종기, 푸른역사, 200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