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고려 시대성리학의 전래와 불교 비판

안향의 성리학 수용

안향(安珦)이 학교가 나날이 쇠퇴하는 것을 근심하여 양부(兩府)에 다음과 같이 의론하였다. “재상의 직무로 인재를 교육하는 것보다 우선은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 양현고(養賢庫)가 텅텅 비어 선비들을 기를 수 없습니다. 청컨대 6품(品) 이상은 각각 은(銀) 1근(斤)을 내게 하고 7품 이하는 베를 차등 있게 내도록 한 후, 이를 양현고(養賢庫)로 보내어 거둬들인 베는 그대로 두고 이자만 받아서 섬학전(贍學錢)으로 삼아야 합니다.” 양부가 이를 좇아 아뢰니, 왕이 내고(內庫)의 전곡(錢穀)을 내어 도와주었다. ……(중략)……

안향이 또 남은 돈을 박사(博士) 김문정(金文鼎) 등에게 주고 이들을 중국으로 보내어 선성(先聖) 및 제자 70명의 초상을 그려 오게 하고 아울러 제기(祭器)악기, 6경(六經), 제자사서(諸子史書)를 구하여 오도록 하였다. 또 밀직부사(密直副使)로 치사(致仕)한 이산(李㦃), 전법판서(典法判書) 이전(李瑱)을 천거하여 경사교수도감사(經史敎授都監使)를 삼았다. 이에 금내학관(禁內學館)⋅내시(內侍)⋅3도감(三都監)⋅5고(五庫)의 학문하기를 원하는 선비, 7관(七管) 12도(徒)의 생도로서 경전을 가지고 수업 받는 자가 별안간 수백 명을 헤아리게 되었다.

생도들 가운데 선배에게 제대로 예를 갖추지 않는 자가 있어 안향이 노하여 장차 벌하려 하니 생도들이 사죄하였다. 안향이 서약(誓約)하기를, “내가 그대들 보기를 마치 내 아들과 손자같이 하거늘 그대들은 어찌 노부(老夫)의 뜻을 깊이 새기지 아니하는가?” 하고 데리고 집에 가서 술자리를 열었다. 생도들이 서로 말하기를 “공께서 우리를 정성스레 대우함이 이와 같으니 만약 감화 받지 않으면 우리가 사람이 되겠는가?”라고 하였다. ……(중략)……

만년에는 항상 회암선생(晦庵先生)의 초상을 걸고 우러러 사모하여 마침내 호를 회헌(晦軒)이라 하였다. 중국의 거문고 하나를 두고 선비 중 배울 만한 자를 만나면 매번 이를 권하였다. 충숙왕 6년 문묘에 종사(從祀)할 것을 의론하자 어떤 자가 말하기를, “안향이 비록 섬학전(贍學錢)을 두길 건의하긴 했지만 어찌 가히 이 일로써 종사할 수 있겠는가?” 하였다. 하지만 그 문생 신천(辛蕆)이 힘써 청하므로 마침내 종사가 이루어졌다.

『고려사』권105, 「열전」18 [제신] 안향

珦憂學校日衰, 議兩府曰. 宰相之職, 莫先敎育人材. 今養賢庫殫竭, 無以養士. 請令六品以上, 各出銀一斤, 七品以下, 出布有差, 歸之庫, 存本取息, 爲贍學錢. 兩府從之, 以聞, 王出內庫錢穀, 助之. ……(中略)……

珦又以餘貲, 付博士金文鼎等, 送中原, 畫先聖及七十子像, 幷求祭器⋅樂器⋅六經⋅諸子史以來. 且薦密直副使致仕李㦃⋅典法判書李瑱, 爲經史敎授都監使. 於是禁內學館⋅內侍⋅三都監⋅五庫願學之士, 及七管⋅十二徒諸生, 橫經受業者, 動以數百計.

有諸生不禮先進, 珦怒將罰, 生謝罪. 珦誓曰, 吾視諸生, 猶吾子孫, 諸生何不体老夫意. 因引至家, 置酒. 諸生相謂曰, 公之待我, 以誠如此, 若不化服, 我爲人耶. ……(中略)……

晩年, 常掛晦庵先生眞, 以致景慕, 遂號晦軒. 蓄儒琴一張, 每遇士之可學者, 勸之. 忠肅六年, 議以從祀文廟, 有謂珦雖建議置贍學錢, 豈可以此從祀. 其門生辛蕆力請, 竟從祀.

『高麗史』卷105, 「列傳」18 [諸臣] 安珦

이 사료는 『고려사』 권105, 안향 열전에 실린 글의 일부로 안향(安珦, 1243~1306)이 공자와 그 제자들의 초상화, 제기 등을 구하고 악기와 육경 및 제자 사서를 사 오도록 하여 고려에 성리학이 수용되고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였다는 내용이다.

안향은 본래 경상북도 흥주(興州) 출신으로 순흥(順興)이 본관이다. 처음 이름은 유(裕)이고, 자는 사온(士蘊), 호는 회헌(晦軒)이다. 아버지는 밀직부사 부(孚), 어머니는 강주 우씨(剛州禹氏)로 예빈승(禮賓丞) 성윤(成允)의 딸이었다. 시호는 문성(文成)이다.

1260년(원종 1) 문과에 급제한 안향은 교서랑(校書郎)이 된 이래 유교 사상에 따라 혹세무민하는 무당을 엄중히 다스리도록 국왕에게 간언하였다. 1289년(충렬왕 15년) 원나라 황제가 고려유학제거로 임명했으며, 같은 해 11월 국왕과 공주를 호종하여 원나라에 가 박사 김문정(金文鼎)으로 하여금 공자 및 제자들의 초상화와 경전과 사서 등을 수집해 오도록 하였다. 특히 인재 양성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섬학전을 두고 경사교수도감사(經史敎授都監使)를 두어 다시금 경전 공부를 장려하였으며, 만년에 주자의 초상을 걸어 놓고 경모하는 등 주자를 신봉하며 유학과 성리학 발전에 기여하였다.

안향 이전 고려에서는 이미 문종(文宗, 재위 1046~1083)최충(崔沖, 984~1068) 등이 설립한 9재 학당과 9경의 강론이 있었다. 또한 예종(睿宗, 재위 1105~1122) 대 경학 강론이 지속되었고, 김인존(金仁存, ?~1127)이 쓴 「청연각기(淸讌閣記)」에 “성명(性命) 도덕의 이(理)가 충만하였다”라고 한 점으로 미루어 자체적으로 유학이 발전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원나라는 건국과 함께 13세기에 들어서면서 주자 성리학이 보편화되었고 주자서 등이 유포되었다.

안향은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원나라에 오가며 그곳의 학풍을 견학할 수 있었다. 그는 성리학을 수용하여 고려의 성리학 발전을 위한 토대로서 섬학전 설치, 대성전 신축, 경사교수도감사 설치 후 강의를 두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고려에서 주자 성리학이 크게 일어날 수 있었고, 때문에 그는 우리나라 최초의 주자학자로 평가 받고 있다. 또 그러한 배경하에서 백이정(白頥正, 1247~1323)은 원나라 연경 만권당(萬卷堂)에서 공부하면서 정주(程朱) 성리(性理)의 서적을 구해 돌아오고 권부(權溥, 1262~1346)도 『사서집주(四書集註)』를 구해 간행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들의 활약이 있었기에 정몽주(鄭夢周, 1337~1392)의 경우 동방이학(東方理學)의 조(祖)로 추존될 수 있었다.

결국 이 사료는 고려 후기 원과의 교류를 통하여 성리학을 수용하는 과정의 일부를 보여 준다. 더불어 원 간섭기 유학과 성리학의 진흥을 위해 노력한 안향의 공로를 읽을 수 있다. 다만, 안향이 처음으로 성리학을 수용했다라고 단정 짓기에는 무리가 있으나 적어도 성리학 수용을 위한 기반을 닦은 것은 분명하다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안향의 생애와 사상」,『한국사상과 문화』창간호,김병구,한국사상문화학회,1998.
「고려 충숙왕 6년 안향의 문묘종사」,『이원순교수화갑기념 사학논총』,김용곤,교학사,1986.
「고려후기 주자학 수용과 주자서 보급」,『동방학지』77⋅78⋅79,도현철,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93.
「고려후기 성리학 수용의 역사적 의의」,『한국중세사연구』17,마종락,한국중세사학회,2004.
「성리학의 수용과 그 의의」,『한국사론』18,배종호,국사편찬위원회,1988.
「고려후기 주자학의 수용 전개와 안향의 위치」,『부산사학』18,이남복,부산사학회,1990.
「여말 주자성리학의 도입에 대한 시고-이제현을 중심으로-」,『진단학보』제51호,정옥자,진단학회,1981.
저서
『고려후기 사대부와 성리학 수용』, 고혜령, 일조각, 2001.
『고려후기 사대부의 경세론 연구』, 김인호, 혜안, 1999.
『고려유학 사상의 새로운 모색』, 문철영, 경세원, 2005.
『여말선초 성리학의 수용과 학맥』, 신천식, 경인문화사, 2004.
『한국유학사』, 이병도, 아세아문화사, 1987.
편저
「고려시대 유교의 전개와 성격」, 도현철, 한길사, 1994.
「성리학의 전래와 수용」, 문철영⋅이봉춘, 국사편찬위원회, 1996.

관련 이미지

안향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