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고려 시대성리학의 전래와 불교 비판

성리학의 확산 발전-정몽주

이때에 상제(喪制)가 문란하고 해이하여 사대부가 모두 100일이면 길복(吉服)을 입었다. 정몽주(鄭夢周)는 부모상(父母喪)에 홀로 묘에 여막(廬幕)을 짓고 애통함과 예를 갖추기를 모두 극진히 하였으므로 그 마을을 정표(旌表)하였다. (공민왕) 16년(1360) 예조정랑으로 성균박사(成均博士)를 겸하였다. 당시 경서(經書)로 우리나라에 온 것은 오직 『주자집주(朱子集註)』뿐이었는데, 정몽주가 강의하고 설명함은 다른 이들의 생각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었다. 그러므로 듣는 사람들이 자못 의심하였으나, 그 후에 원나라의 유학자인 호병문(胡炳文)이 지은 『사서통(四書通)』을 얻어 비교하니 정몽주의 강설이 이와 모두 일치하므로 여러 유학자들이 더욱 탄복하였다. 이색(李穡)정몽주가 자유자재로 논리를 펴면서도 이치에 합당하지 않음이 없다고 극찬하면서 동방(東方=우리나라) 이학(理學)을 연 원조(元祖)라고 추천하였다. ……(중략)……

정몽주는 타고난 자질이 매우 훌륭했으며, 성격이 호탕하고 인품이 뛰어났고 충효의 굳은 절의가 있었다.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여 게으르지 않았으며 성리(性理)를 연구하여 깊이 깨달은 바가 있었다. 태조(太祖)가 평소 그를 중요하게 여겨 군사와 관련된 임무를 맡을 때마다 반드시 그와 함께 같이 갔으며, 여러 번 천거하여 벼슬이 함께 재상까지 올랐다. 이 무렵 국가에 변고가 많아 중요한 업무가 매우 많았는데 정몽주가 큰일을 처리함에 있어 조금도 당황하지 않고 모두 적절하게 해결하였다. 당시 풍속이 상제(喪祭)에서는 오직 불교의 가르침을 숭상하고 있었는데, 정몽주가 처음으로 선비와 백성들에게 『주자가례(朱子家禮)』에 따라 가묘(家廟)를 세워 조상의 제사를 지내도록 하였다. ……(중략)……

또한 도성 안에 5부 학당(五部學堂)을 세우고 지방에는 향교를 설치하여 유학을 일으켰다. 그 밖에 의창(義倉)을 세워 궁핍한 사람들을 구제하고 수참(水站)을 설치하여 조운(漕運)을 편리하게 한 일 등이 모두 그가 계획한 것이다.

저술한 시문(詩文)은 호방(豪放)하고 준결(峻潔)하며, 『포은집(圃隱集)』이 세상에 전한다.

『고려사』권117, 「열전」30 [제신] 정몽주

時喪制紊弛, 士大夫皆百日卽吉. 夢周於父母喪, 獨廬墓, 哀禮俱盡, 命旌表其閭. 十六年, 以禮曹正郞兼成均博士. 時經書至東方者, 唯朱子集註耳, 夢周講說發越, 超出人意. 聞者頗疑, 及得胡炳文四書通, 無不脗合, 諸儒尤加嘆服. 李穡亟稱之曰, 夢周論理橫說竪說, 無非當理, 推爲東方理學之祖. ……(中略)……

夢周天分至高, 豪邁絶倫, 有忠孝大節. 少好學不倦, 硏窮性理, 深有所得. 太祖素器重, 每分閫, 必引與之偕, 屢加薦擢, 同升爲相. 時國家多故, 機務浩繁, 夢周處大事, 決大疑, 不動聲色, 左酬右答, 咸適其宜. 時俗喪祭, 專尙桑門法, 夢周始令士庶, 倣朱子家禮, 立家廟, 奉先祀. ……(中略)……

又內建五部學堂, 外設鄕校, 以興儒術. 其他如立義倉, 賑窮乏, 設水站, 便漕運, 皆其畫也. 所著詩文, 豪放峻潔, 有圃隱集, 行于世.

『高麗史』卷117, 「列傳」30 [諸臣] 鄭夢周

이 사료는 『고려사』 열전 가운데서 정몽주(鄭夢周, 1337~1392)에 대하여 기록한 부분이다.

이 사료의 주인공 정몽주는 고려 말의 성리학자이자 정치 개혁가로서 고려 왕실에 대한 충절로 유명한 인물이다. 본관은 영일(迎日), 초명은 몽란(夢蘭), 자(字)는 달가(達可)로 지주사(知奏事) 정습명(鄭襲明)의 후손(後孫)이다. 목은 이색(李穡, 1328~1396)의 제자로 1357년(공민왕 6년)감시(監試)에 합격하고, 1360년(공민왕 9년) 문과에서 삼장 연속 수석을 하면서 1362년(공민왕 11년) 예문관검열로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다. 그는 고려 왕실을 위한 제도 개혁을 추진하였는데, 이성계가 그의 학문과 개혁 의지 등에 호의를 보여 여러 차례 천거하였다. 그러나 조준(趙浚), 남은(南誾), 정도전(鄭道傳) 등이 태조를 추대하려는 모책(謀策)이 있음을 알고 이를 저지하려다가 결국 1392년(공양 4년) 이방원 일파에 의해 살해되었다.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고려사』열전에서는 그가 주자 성리학에 조예가 매우 깊어 가묘(家廟)를 세우길 권장하고, 『주자가례(朱子家禮)』에 따라 삼년상을 실천하였으며, 오부 학당과 향교를 설치, 운영하였다고 서술하였다. 또 한편으로는 『주자집주(朱子集註)』에 대해 깊이 이해하여 다른 어떤 이들보다 뛰어나 당시 원나라 성리학자들의 이해를 넘나드는 수준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그에 관한 기록에서 유학자로서의 실천과 업적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그는 독보적 경지에 이를 만큼 성리학에 조예가 깊었다.

그가 성균관대사성을 겸하고 있을 때 도성 내에 세운 오부 학당은 문묘(文廟)를 두지 않고 교육을 전담토록 하여 중앙에서의 유학 진흥에 기여하였다. 당시 오부 학당은 동⋅서⋅중⋅남⋅북부에 세워졌으며, 조선 건국 후 사부 학당 혹은 사학(四學)으로 계승되었다. 학당들은 교육을 받지 못하는 개경의 학도들에게 향교 수준의 교육을 시키는 역할을 담당하였으며, 단지 향교와 다른 점은 문묘가 없는 순수 교육 기관이었다는 점이다.

당시 유학의 공부와 관련해 주목되었던 교재는 오경(五經)사서(四書)였다. 정몽주 시대보다 앞선 시기인 충목왕(忠穆王, 재위 1344~1348) 즉위 때 이제현(李齊賢, 1287~1367)충목왕이 익혀야 할 성학(聖學)으로 올린 글 중에 이미 『효경(孝經)』⋅『논어』⋅『맹자』⋅『대학』⋅『중용』을 강(講)하게 하여 ‘격물치지(格物致知), 성의정심(誠意正心)’의 도(道)를 익혀야 하고, 사서에 대한 공부가 끝나면 육경(六經)을 강명(講明)해야 한다는 내용이 발견된다. 이 시기 규정한 과거 과목에도 육경의 경의(經義)와 사서의 의문(疑問) 시험이 있었다. 이는 성리학에서 중요시하는 사서가 중심적인 교재로 부상했음을 보여 준다.

사서오경에 대한 공부 과정은 다음의 기록에도 보인다. 1367년(공민왕 16년)에는 숭문관(崇文館) 옛터에 국학을 다시 짓게 하고는 상시(常時)로 100명을 양성케 하였는데 이때 비로소 오경과 사서재(四書齋)가 나뉜 바 있었다. 1370년(공민왕 19년) 6월 원에서 정하여 고려에 반포한 과거 정식 관련 조서를 보면, 오경과 사서에 대한 시험 규정이 나오고 있다. 이렇게 본다면 고려 말에 이르러 사서오경에 대한 공부 과정이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으며, 이러한 변화는 정몽주로 대표되는 성리학자들에 의하여 주도된 것임을 알 수 있다.

한편, 이 사료에 나오는 바처럼 그는 주자 성리학의 내용을 깊이 이해하고 있었는데, 그가 성리학에 대해 강설한 내용이 이치에 합당하다는 것은 그 내용이 주자의 뒤를 잇는 성리학자인 원의 호병문(胡炳文, 1250~1333)이 지은 『사서통(四書通)』의 이해와 통하고 있다고 평가받음으로써 확인되었다. 이 때문에 정몽주의 스승이자 당시 성리학에 밝았던 이색은 그를 동방 이학의 원조라고 표현하였다.

성리(性理)를 연구하여 깊이 깨달았던 정몽주는 고려 말 성리학자들이 이상적 군주로 내세운 이제삼왕(二帝三王)의 도를 본받을 것을 공양왕에게 아뢰었다. “움직이고 조용한 것과 말하고 가만히 있는 것이 올바름을 얻으면 곧 이것이 요순(堯舜)의 도(道)이니, 처음부터 매우 높고 실행하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다”라고 한 것이다. 반면 불씨의 교는 그렇지 않은 정상적인 도가 아니라는 배불론의 입장을 취하였다.

이 외에도 정몽주는 주자 성리학에서 실천성을 갖고 있던 『주자가례』에 주목하여 사서인(士庶人)에게 가묘를 세워 조상에게 제사를 받들게 하였다. 『주자가례』에 따른 가묘 설치 권장은 조준(趙浚, 1346~1405) 등도 주장한 바가 있다. 삼년상제는 이미 1357년 이색이 이를 행하길 청한 바 있었는데, 정몽주는 가묘 설치 및 삼년상을 몸소 실천하고 있었던 것이다.

결국 『고려사』 정몽주 열전에 보이는 이 사료는 스승인 이색이 정주(程朱) 성리학을 넘어 ‘동방 이학’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나, 정몽주에 대해 ‘동방 이학의 조’라고 한 것에서 정몽주로 대표되는 당시 성리학 수준이 이미 원나라 말엽의 성리학 수준과 통하고 있었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 하겠다. 정몽주가 성리학 교육의 진흥과 주자 가례의 실천에 노력했던 것은 성리학을 단순히 학문으로 수용하는 데 그치지 않고, 당대의 지식인으로서 사회 개혁의 방편으로 적극 활용하였음을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포은 정몽주의 사상-성리학 이해를 중심으로-」,『한국사상과 문화』39,김보정,한국사상문화학회,2007.
「포은 정몽주의 학문관」,『포은학연구』1,김인규,포은학회,2007.
「정몽주 숭배의 변화와 위인상」,『역사와 현실』77,김인호,한국역사연구회,2010.
「원간섭기 『사서집주』이해와 성리학 수용」,『역사와현실』49,도현철,한국역사연구회,2003.
「고려시기의 유교와 불교」,『한국중세사연구』18,변동명,한국중세사학회,2005.
「여말선초의 흥학운동; 성리학수용 및 그 배경과 관련하여」,『역사교육논집-서연김영하교수정년퇴임기념 사학논총』13⋅14합,이병휴⋅주웅영,역사교육학회,1990.
「가묘의 설립배경과 그 기능; 여말선초의 사회변화를 중심으로」,『역사교육논집』7,주웅영,경북대학교 역사교육과,1985.
「조선전기 문묘종사 논의-정몽주⋅권근을 중심으로-」,『부대사학』9,지두환,부산대학교 사학회,1985.
저서
『권근의 경학 사상 연구』, 강문식, 일지사, 2008.
『고려후기 사대부와 성리학 수용』, 고혜령, 일조각, 2001.
『고려후기 사대부의 경세론 연구』, 김인호, 혜안, 1999.
『고려말 사대부의 정치사상연구』, 도현철, 일조각, 1999.
『고려후기 성리학 수용 연구』, 변동명, 일조각, 1995.
『여말선초 성리학의 수용과 학맥』, 신천식, 경인문화사, 2004.
『포은선생유적대관』, 포은학회, 민속원, 2011.
『포은선생집』, 포은학회, 한국문화사, 2007.

관련 이미지

정몽주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