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고려 시대귀족 문화의 발달

고려의 화가 이령

이령(李寧, ?~?)은 전주(全州) 사람으로 어려서부터 그림으로 이름을 날렸다. 인종 때 추밀사(樞密使) 이자덕(李資德, 1071~1138)을 따라 송나라에 갔는데, 휘종(徽宗, 1082~1135)이 한림대조(翰林待詔) 왕가훈(王可訓)⋅진덕지(陳德之)⋅전종인(田宗仁)⋅조수종(趙守宗) 등에게 이령에게 그림을 배우도록 하였다. 또 이령에게 고려의 예성강도(禮成江圖)를 그리도록 했다. 휘종은 (그가) 올린 그림을 보고는 “근래 사신을 따라온 고려 화공이 많았지만 이령의 솜씨가 가장 뛰어나다”고 찬탄하며 술과 음식 및 화려한 비단옷과 명주실로 짠 비단을 하사하였다.

이령은 어려서 내전숭반(內殿崇班) 이준이(李俊異)에게 그림을 배웠다. 이준이는 후배를 시기하여 아무리 그림을 잘 그리는 자가 있어도 추천하는 일이 드물었다. 인종이 이준이를 불러 이령이 그린 산수화를 보이자, 이준이가 깜짝 놀라면서 “이 그림이 만약 다른 나라에 있었다면 저는 천금(千金)을 주고라도 사겠습니다”라고 말하였다. 또 송나라 상인이 바친 그림을 본 인종이 그 그림이 중국의 진귀한 작품이라고 기뻐하며 이령을 불러 자랑하니, 이령이 “이것은 저의 작품입니다”라고 말하였다. 인종이 믿지 않자 이령이 그림을 받아 표구된 뒷면을 절개하니 과연 이령의 성명이 있었다. 그 후 왕이 그를 더욱 사랑하였다.

의종 대에 와서는 궁중의 그림 그리는 일은 모두 그가 주관하였다. 그의 아들 이광필(李光弼, ?~?)도 그림으로 명종의 총애를 받았다. 왕이 문신들에게 소상팔경(瀟湘八景)에 대한 시를 짓게 한 후, 이광필에게 이를 그리도록 하였다. 왕이 그림에 정통한 데다 특히 산수화에 능해 이광필⋅고유방(高惟訪) 등과 함께 하루 종일 풍경 그리는 일에 빠져 나라의 중요한 일에 게을리 하고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측근 신하들도 왕의 비위를 맞추느라 나랏일을 간단하게 보고하려고만 하였다.

이광필의 아들이 서경 정벌에 공을 세웠다는 이유로 대정(隊正)에 임명되자 정언(正言) 최기후(崔基厚)는 “이 사람의 나이가 겨우 스무 살이니 정벌 당시에는 열 살에 지나지 않았다. 어찌 열 살 난 어린아이가 종군할 수 있었겠는가?”라며 임명장에 서명하지 않았다. 왕이 최기후를 불러 “너만 남달리 이광필이 우리나라를 빛나게 한 것을 생각하지 않는구나! 이광필이 없었다면 삼한(三韓) 그림의 맥이 거의 끊어졌을 것이다”라고 꾸짖었다. 그제야 최기후가 서명을 하였다.

『고려사』권122, 「열전」35 [방기] 이령

李寧全州人, 少以畫知名. 仁宗朝隨樞密使李資德入宋, 徽宗命翰林待詔王可訓⋅陳德之⋅田宗仁⋅趙守宗等, 從寧學畫. 且勑寧畫本國禮成江圖. 旣進, 徽宗嗟賞曰, 比來高麗畫工隨使至者多矣, 唯寧爲妙手. 賜酒食⋅錦綺⋅綾絹.

寧少師內殿崇班李俊異. 俊異妬後進, 有能畫者, 少推許. 仁宗召俊異, 示寧所畫山水, 俊異愕然曰, 此畫如在異國, 臣必以千金購之. 又宋商獻圖畫, 仁宗以爲中華奇品悅之, 召寧誇示, 寧曰, 是臣筆也. 仁宗不信, 寧取圖拆粧背, 果有姓名. 王益愛幸.

及毅宗時, 內閤繪事悉主之. 子光弼, 亦以畫見寵於明宗. 王命文臣賦瀟湘八景, 仍寫爲圖. 王精於圖畫, 尤工山水, 與光弼⋅高惟訪等, 繪畫物像, 終日忘倦, 軍國事慢不加意. 近臣希旨, 凡奏事以簡爲尙.

光弼子, 以西征功補隊正, 正言崔基厚議曰, 此子年甫二十, 在西征方十歲矣. 豈有十歲童子能從軍者. 堅執不署. 王召基厚責曰, 爾獨不念光弼榮吾國耶. 微光弼, 三韓圖畫殆絶矣. 基厚乃署之.

『高麗史』卷122, 「列傳」35 [方技] 李寧

이 사료는 고려 시대 대표적 화가인 이령(李寧, ?~?)의 삶과 작품 활동을 담고 있다. 이령은 고려 시대 화가 중 유일하게 『고려사』 열전에 실린 인물로, 그의 아들 이광필(李光弼, ?~?)과 함께 고려 회화를 대표한다. 그러나 그들의 작품이 현존하지 않으며 관련 사료 또한 거의 없기 때문에, 이 사료는 고려 시대 회화와 문화상을 이해하는 데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먼저 사료를 통해 이령의 삶을 살펴보면, 그는 본관이 전주로 젊었을 때부터 그림으로 유명하였다. 1124년(인종 2년) 추밀사 이자덕(李資德, 1071~1138)을 따라 북송에 가서 휘종(徽宗)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고, 중국의 유명 궁중 화가들에게 그림을 가르치기도 하였다. 또 휘종의 명으로 고려 수도 개경의 해상 관문인 예성강의 모습을 담은 「예성강도」를 그렸다. 「예성강도」는 문헌상으로만 전할 뿐 실제 작품은 전하지 않는다. 서화에 뛰어난 휘종이 그림을 보고 크게 칭찬한 점으로 미루어 그 수준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다.

기록에 등장한 그의 다른 작품으로는 두 번째 사료에서 확인되는 송나라 상인이 인종(仁宗, 재위 1122~1146)에게 바친 산수화이다. 사료에는 작품의 이름이 등장하지 않지만, 이인로(李仁老, 1152~1220)가 『파한집(破閑集)』에서 이 그림의 제목을 「천수사남문도(天壽寺南門圖)」라고 기록하면서 알려졌다. 「천수사남문도」는 인종이 송나라의 진귀한 작품으로 착각했을 정도로 뛰어났다. 이령은 인종에 이어 의종(毅宗, 재위 1146~1170) 때까지 궁중 회화에 관한 모든 일을 주관했으며, 그의 영향력은 명종(明宗, 재위 1170~1197) 때 그의 아들 이광필에게 이어졌다. 이광필은 명종의 명으로 「소상팔경도」를 그렸다. 「소상팔경도」는 중국 후난 성[湖南省] 동정호 아래 소수와 상강이 합쳐지는 빼어난 여덟 풍경을 말한다. 명종은 이광필이 그림으로 나라를 빛나게 했다고 할 정도로 그를 총애하였다.

이와 같은 사료의 내용을 통해 12세기 고려 회화 문화의 특징을 몇 가지 살펴볼 수 있다. 첫째, 고려 회화는 국왕의 관심과 지원을 받으며 발달하였다. 이령을 후원한 인종의종, 이광필을 총애한 명종이 그러한 예이다. 특히 명종의 경우 스스로 그림에 정통했을 뿐 아니라 산수화를 잘 그려 당대 최고 화가인 이광필⋅고유방(高惟訪, ?~?) 등과 어울려 회화에 빠져 국사를 등한시할 정도였다. 더욱이 명종은 이광필을 총애하여 어린 그의 아들에게도 관직을 수여할 정도였다. 이에 반대하는 사람에게는 이광필의 그림이 나라를 빛나게 했다고 꾸짖을 정도로 뛰어난 화가와 회화를 중시하였다.

둘째, 전문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직업 화가인 화원(畵員)이 존재하였다. 이령⋅이광필⋅고유방 등이 바로 그런 인물이다. 이들은 그림을 전담하는 도화원 혹은 화국에 소속되어 역대 왕의 진영이나 공신의 도형 등 인물화와 산수화를 그렸을 것으로 짐작된다. 화원들은 문인 화가와 달리 자신의 개인적 감상이나 취향보다는 왕실이나 지배층의 이념과 정서를 대변한 그림을 그렸다. 「예성강도」를 보고 휘종이 찬탄했던 점이나 「천수사남문도」를 보고 인종이 중국의 진귀한 작품으로 여겨 찬탄했다는 점을 미루어 볼 때 이 그림들이 당시 왕실의 정서에 어울리는 장대하고 웅장한 산수화였음을 추측할 수 있다.

셋째, 고려에 이념산수화와 함께 실경 산수화의 전통이 자리 잡았다. 경치를 상상해서 그리는 이념산수화는 이광필의 「소상팔경도」를 들 수 있으며, 실재하는 경치를 그리는 실경 산수화는 이령의 「예성강도」와 「천수사남문도」를 들 수 있다. 특히 이령의 작품을 통해 12세기 고려에 실경 산수화의 전통이 확립되어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물론 두 작품 모두 현존하지는 않지만, 특히 「예성강도」는 송나라 휘종의 명을 받아 그린 작품이며 당시의 화풍을 고려하면 실경 산수화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송의 휘종은 중국 역사상 서화에 대한 식견이 가장 뛰어난 황제였으며, 이 시기에는 대상의 세밀한 관찰에 근거해 정확한 재현을 강조하는 사실주의가 강조되었다. 휘종의 회화에 대한 신념도 사실적 묘사에 큰 가치를 두는 것이었다. 따라서 그는 고려 최대 무역항인 벽란도가 있는 예성강의 번화함과 그 모습을 보고자 이령에게 「예성강도」를 그리도록 했으며, 그가 이 작품에 크게 감탄한 것은 예성강의 사실적 모습을 면밀하게 담은 실경 산수화였기 때문임을 짐작할 수 있다.

이령의 또 다른 작품 「천수사남문도」 또한 그 제목과 함께 『고려사』에 천수사 남문에 커다란 문루가 있었다는 기록 등을 고려하면 천수사의 남쪽 문을 주제로 삼아 주위의 경치를 담은 실경 산수화로 추측된다. 고려 시대 천수사는 개경 동쪽에 위치해 강남에서 개경으로 오가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쉬거나 서로 이별하고는 하였다. 이와 같이 사료에 등장하는 이령의 작품은 우리나라 실경 산수화의 태동과 발전 과정을 알려 주는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넷째, 북송과의 회화 교류가 왕성하였다. 화원인 이령이 사신을 수행해 북송에 갔다는 사실과 이령이 중국 화가들에게 그림을 가르쳤다는 점, 이령의 그림이 송나라로 건너갔다 다시 고려로 되돌아왔고, 인종과 이준이(李俊異, ?~?)가 그것을 송의 그림으로 착각했다는 점 등을 통해 당시 고려와 북송 사이에 회화와 문화 교류가 활발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사료에 등장하는 일화들은 모두 중국을 바탕에 깔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의 선진 문화에 대한 동경과 함께 고려의 문화적 수준에 대한 자부심이 나타나고 있다.

이령이 송나라 예술을 총괄하는 한림대조 왕가훈(王可訓)⋅진덕지(陳德之)⋅전종인(田宗仁)⋅조수종(趙守宗) 등에게 그림을 가르쳤다거나, 서화에 대한 안목과 식견이 당대 최고인 휘종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는 사실, 이령의 「천수사남문도」가 송의 진귀한 작품으로 착각될 정도의 수준이었다는 사실 등은 고려의 문화가 송과 필적할 정도였음을 자부하는 고려인의 문화 인식을 보여 주고 있다.

고려 중기는 정치적⋅대외적으로 안정되고 문화적으로도 융성한 문예 부흥기였다. 동아시아 최고의 경지인 비색 청자가 발달하였고, 유신(柳伸, ?~1104)⋅탄연(坦然, 1070~1159) 등 서예의 명필이 대거 출연하였다. 이러한 문예 부흥기의 시대 흐름 속에서 이령의 회화 작품도 탄생하였다. 그러나 그의 작품을 포함해 고려의 귀족 문화가 꽃피었던 중기의 회화 작품은 전해지는 것이 없다. 따라서 이 사료는 문헌상으로나마 실재 작품이 전해지지 않는 당시의 회화 수준과 문화를 짐작하게 해 주는 중요한 자료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 화적에 대하여」,『한국미술문화사논총』,고유섭,통문관,1966.
「이녕과 고려의 회화」,『미술사학연구』221⋅222합,안휘준,한국미술사학회,1999.
「이녕의 작품활동」,『한국사시민강좌』39,이내옥,일조각,2006.
「고려시대의 일반회화」,『한국미술사』,홍선표,예술원,1984.
저서
『고려시대사』(수정⋅증보판), 박용운, 일지사, 2008.
『한국회화사』, 안휘준, 일지사, 198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