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교육과 과거

최고 교육 기관-성균관

성균관기(成均館記), 성간(成侃)

우리 태조께서 즉위하신 아무 해에 국학(國學)을 동북의 구석에 설립하였는데, 그 경영⋅설계와 규모⋅제도가 모두 마땅하게 되어 하나도 완전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 대략을 들면 남으로 묘(廟)를 만들고 묘의 좌우에 무(廡)를 두어 묘에는 선성(先聖)을 제사하고, 무에는 선사(先師)를 제사하는 것이 나라의 옛 전통이다. 동에 정록소(正錄所)를 만들고, 그 남으로 주방을 만들고, 또 그 남으로 식당을 만들고, 묘(廟)의 북쪽 양옆으로 장랑(長廊)을 만들고, 낭(廊)의 북쪽에 그 터를 돋우어 좌우로 협실을 두고, 중간은 청을 만들어 선생과 제자가 강학하는 장소를 만들었으니, 이를 명륜당(明倫堂)이라 이른다. 성균관의 옥(屋)이 대소를 합하여 무릇 96칸인데, 유독 이 당이 성묘(聖廟)와 더불어 가장 높아서 치목(治木)도 정하고 구조도 견고하며, 우뚝하고 높으며 찬란하고 새롭다.

학관(學官)은 대사성(大司成) 이하 무릇 몇 사람인데, 이른 아침에 북을 울리어 제생(諸生)을 불러 뜰아래 도열시키고, 한 번 읍한 다음에 이 당에 올라 경(經)을 가지고 논란하며, 군신(君臣)의 도를 강론하고, 부자(父子)의 도를 강론하며, 장유(長幼)의 도를 강론하고, 부부(夫婦)와 붕우(朋友)의 도를 강론하여, 익혀서 익숙하게 하고, 경계하고 격려하며, 움직이고 쉬는 때를 따라서 조이고 늦추어, 날로 진보하게 하고 달로 젖게 하여 연마해서 변화하게 하니, 훗날에 장차 나라에 충신이 되고 집안에 효자가 될 자가 반드시 쏟아져 나올 것이니 아, 거룩한 일인 동시에 우리 동방에 일찍이 없던 일이다.

혹자는 말하기를, “성인의 가르침이 또한 여러 가지 방법이 있는데, 유독 명륜(明倫)으로써 이 당을 이름 한 것은 무엇 때문인가?”라고 하니, 답하길, “부자나 군신이나 부부나 장유나 붕우의 사귐은 본래 천리(天理)의 당연한 것으로써 천지가 다하도록 시종을 같이하는 것이니, 사람으로서 할 일이 어찌 이보다 더 큰 것이 있겠는가. 학당을 하(夏)나라는 교(校), 상(商)나라는 서(序), 주(周)나라는 상(庠)이라 하였는데 모두 이 윤리를 밝히자는 것에 불과하다. 인륜이 위에서 밝아지면 서민이 아래에서 친하게 되는 것이다. 공자는 대성인이시니 몇 길이나 되는 성인의 담장 안문에 들어가는 자가 또한 적었다.

그러나 그 성인이 된 이유를 찾아보면 능히 인륜을 다한 것에 지나지 않을 따름이다. 그러므로 이르기를, “성인은 인륜의 지극한 것이다. ”라고 하였으니, 이는 규구(規矩)가 방형과 원형에 극진하여 털끝만큼도 더 깎아 낼 수 없는 것과 같다. 진(秦)⋅한(漢) 이래로 바른 학문이 전해지지 않아 신한(申韓)1)으로써 허물어지고 노장(老莊)으로써 음탕해져 인륜이 어두워지기 시작하였고, 자구의 해석에만 얽매이는 훈고(訓詁)의 학문과 문자의 수식에만 신경 쓰는 사장(詞章)의 학문으로써 인륜이 전혀 밝혀지지 못하였으니 동물과 다른 것이 거의 드물다.

아, 애석한 일이 아니겠는가. 지금 이 당에 놀고 이 당에 오르내리는 자는 그 이름을 보면 그 뜻을 알아야 하며, 한갓 그 뜻만 알 것이 아니라 또한 그 실제를 이행하여, 성조(聖朝)의 장육(長育)하는 뜻을 저 버림이 없게 하면 이로써 되는 것이다. 그 공부의 절차로 말하면 비록 한마디 말로 다할 수 없으나, 같은 유에 미루어 나간다면 또한 이 당의 안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이다. 상우(上宇)와 하동(下棟)은 높음으로써 낮은 데에 임한 것이고, 어둠을 등지고 밝음을 향한 것은 안과 밖을 구별한 것이고, 문으로부터 당으로, 당으로부터 아랫목으로 가게 한 것은 등위(等威)를 무시해서는 안 되고 동서(東西)의 구분에 희미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구하면 거의 얻게 될 것이다.”

동문선』권82 「기」 성균관

성균관은 오로지 교훈(敎訓)을 관장하는 곳으로 국가에서 양현고(養賢庫)를 설치하여 관관(館官)으로서 이를 겸하게 하고, 항상 유생(儒生) 200명을 양성하였다. 상당부원군 한명회(韓明澮)는 임금께 아뢰어 존경각(尊經閣)을 지어 경전을 많이 간행하여 여기에 두었고, 광천군 이극증(李克增)은 임금께 아뢰어 전사청(典祀廳)을 세웠으며, 나도 또한 임금께 아뢰어 향관청(享官廳)을 세웠다.

그 뒤에 성전(聖殿)의 동서무(東西廡)와 식당을 개축하고, 베 500여 필과 쌀 300여 석을 내리셨으며, 또 학전(學田)을 내리셔서 이것을 성균관의 수용에 충당하게 하였는데, 이극증이 아뢰기를, “이제 성은을 입사와 쌀과 옷감을 많이 받았사오나, 비옵건대, 술과 음식을 갖추어 조정의 문사와 여러 유생을 모아 사문(斯文)의 성사(盛事)가 되게 하여 주시옵소서” 하니, 성묘(成廟, 성종)께서 윤허하여서 이때 문사들이 명륜당에 크게 모였다. 찬거리가 극히 정갈하였고, 승지가 궁중의 좋은 술과 어주(御廚)에 있는 맛있는 음식을 주어, 사람과 말의 왕래가 잇닿아 끊이지 않았다.

계축년(1433, 세종 15) 가을에는 성균관에 거둥하시어 선성(先聖)과 선사(先師)에게 제사 드리고 하연대(下輦臺)에다 장전(帳殿)을 마련하였다. 문신과 재신(宰臣)⋅추신(樞臣)은 장전 내에 입시하고, 당하관인 문신들은 뜰에 줄을 지어 앉았으며, 8도의 유생이 서울에 운집하니, 무려 수만 명이나 되었다. 상하가 모두 꽃을 꽂고 연회석에 참석하였으며, 새로 지은 악장(樂章)으로 연주하여서 이를 권하였고, 각 관청이 나누어 음식을 장만하였다. 성상께서 자주 내신(內臣)을 보내어 이를 살피시어 사람들이 모두 취하도록 마시게 하고 배불리 먹도록 하였으니, 옛날의 사례에 없던 일이었다.

『대동야승』권1, 「용재총화」2

1)신은 신불해(申不害)라는 사람으로 중국 전국시대 정(鄭)나라 사람이고, 한(韓)은 한비자(韓非子)라는 사람으로 역시 전국시대 한(韓)나라 사람이다. 이 두 사람 모두 형법학(刑法學)의 창시자들이다.

成均館記 , 成侃

我太祖卽位之某年, 設國學於東北隅, 凡經營指計規模制度, 咸底厥宜, 無一不完. 大略南爲廟, 廟左右有廡, 廟主祀先聖, 而廡祀先師, 國之故典焉, 東爲正錄所, 其南爲廚, 又其南爲食堂, 廟北兩旁, 引長廊, 廊之北, 高其基, 左右夾室而中爲堂, 以爲師生講勸之所, 是謂明倫也. 館爲屋大小, 計凡九十有六, 而獨是堂, 與聖廟爲最尊, 攻斸純締構堅, 隆然其高也, 奐然其新也,

學官大司成以下凡幾人, 大昕, 鼓徵諸生, 列于庭下, 一揖之後, 升是堂, 執經論難, 講之爲君臣焉, 講之爲父子焉, 講之爲長幼焉, 講之爲夫婦朋友之道焉, 揉而熟之, 箴之翼之, 時其動息而弛張之, 日漸月漬, 磨勵變化, 他日, 將爲忠臣爲孝子於國於家者, 必將林林焉而出, 吁, 其盛矣, 自我東國以來之所未有也.

或曰, 聖人之敎, 亦多端矣, 名是堂獨以明倫, 何也, 曰, 父子也, 君臣也, 夫婦也, 長幼也, 朋友之交也, 本諸天理之固然, 窮天地而始終, 夫人之爲道, 豈有大於此乎, 曰夏,曰商,曰周之校序庠學, 無非所以明此倫也. 人倫明於上, 庶民親於下矣. 夫子大聖也, 數仞之墻, 得其門而入者, 其亦寡矣. 然求其所以爲聖人, 不過能盡之而已, 故曰, 聖人人倫之至也, 是猶規矩之盡方圓, 斸不可毫未加也. 秦,漢以來, 正學不傳, 申韓以毁之, 老莊以淫之, 而倫始不明, 訓詁之拘拘, 詞章之嘐嘐, 而倫全不明, 其異於物者, 幾希.

嗚呼, 可不惜哉, 今之遊於斯, 陟降於斯者, 覩其名而知其義, 非徒知其義, 抑亦允蹈其實, 以無負聖朝長育之意, 斯可矣. 若其功夫節目, 雖未可以一言盡觸, 類而長之, 亦不出是堂之內. 上宇下棟, 尊臨卑也, 背幽向明, 內別外也, 自門而堂, 自堂而奧, 循循乎等威之不可躐, 燭燭乎東西之不可迷. 如是求之, 庶乎其得矣.

『東文選』卷82 「記」 成均館記

成均館專掌敎訓, 國家設養賢庫, 以館官兼之, 常養儒生二百人. 上黨府院君韓明澮啓建尊經閣, 多印經籍藏之, 廣川君李克增, 啓構典祀廳, 余亦啓建享官廳. 其後改搆聖殿東西廡及食堂, 又賜布五百餘匹, 米三百餘石, 又賜學田, 以備館中之需, 李克增啓今承聖恩, 多受米布, 乞備酒食, 聚朝中文士及諸儒生, 以爲斯文盛事, 成廟允之, 於是文士大會明倫堂, 饌品極精, 承旨賚宣醞及御, 廚珍味, 絡繹不絶. 癸丑秋, 幸成均館, 祀先聖先師, 退御帳殿于下輦臺, 文臣宰樞入侍殿內, 堂下官文臣分庭列坐, 八道儒生雲集京師, 無慮萬餘人. 上下皆揷花參宴, 新製樂章, 奏而侑之, 各司分掌設饌, 上頻遣內臣督察之, 人皆醉飽, 自前昔所未有也.

『大東野乘』卷1, 「慵齋叢話」2

이 사료는 성간(成侃 1427~1456)이 조선 시대 성균관의 연혁과 교육 이념을 나타내기 위해 지은 글과 성현(成俔 1439~1504)이 지은 잡기류(雜記類) 『용제총화』권2에 수록된 성균관에 관한 글이다.

조선 시대 성균관은 국가에서 관리를 양성하기 위해 교육하던 최고 기관으로, 오늘날 최고 국립대학과도 같은 성격의 교육기관이었다. 태학(太學)⋅반궁(泮宮)현관(賢關)근궁(芹宮)수선지지(首善之地) 등이라고도 불렀다.

우리나라에서 최고학부의 명칭에 ‘성균(成均)’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된 것은 1298년(충렬왕 24년) 국학을 성균감(成均監)이라 개칭한 데서 비롯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뒤 1308년에 충선왕(忠宣王, 재위 1308~1313)이 즉위하면서 성균감성균관이라 개칭하였다. 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 때 유학과 함께 설치되어 온 율학(律學)⋅서학(書學)⋅산학(算學) 등을 분리시켜 따로 교육시키게 함으로써, 성균관은 유학 교육만을 전담하는 최고학부가 되었다.

성균관은 조선이 건국한 뒤에도 그대로 유지되었다. 조선 왕조는 한양으로 수도를 천도하여 새로운 도읍지를 정하고, 그 동북부 지역인 숭교방(崇敎坊) 부근에 성균관을 설치하였다. 우선 1395년(태조 4년)부터 건축 공사가 시작되어 3년 만에 대성전과 동무⋅서무의 문묘(文廟)를 비롯해 명륜당(明倫堂)⋅동재(東齋)⋅서재(西齋)⋅정록소(正錄所)⋅식당⋅양현고(養賢庫) 등의 건물이 완성되며 성균관의 위엄을 갖추게 되었다. 이 밖에 도서관인 존경각(尊經閣) 등은 성종(成宗, 재위 1469~1494) 대에 완비되었다.

성균관에는 2품 이상의 대신(大臣) 가운데 학덕이 높은 자를 성균관 제조(成均館提調) 또는 겸대사성(兼大司成)에 임명하여 교육을 전담하도록 하였다. 『경국대전(經國大典)』에 의하면, 성균관 직제는 지사(정2품, 겸관) 1명, 동지사(종2품, 겸관) 2명, 대사성(정3품) 1명, 사성(종3품) 2명, 사예(정4품) 3명, 직강(정5품) 4명, 전적(정6품) 13명, 박사(정7품) 3명, 학정(정8품) 3명, 학록(정9품) 3명, 학유(종9품) 3명을 두고, 서리 10명을 배속시켰다. 사성 이하 전적 이상의 관원 중 5명은 종학(宗學)의 교관을 겸하였고, 전적 이하의 관원 중 16명은 사학(四學)의 교관을 겸하였다.

성균관 유생의 정원은 개국 초에는 150명이었으나, 1429년(세종 11년)에는 200명으로 증원되었다. 성균관의 입학 조건은 『경국대전』에 의하면 생원진사, 사학 생도 중 15세 이상으로 『소학(小學)』 및 사서(四書)와 오경 중 1경에 통한 자, 공신과 3품 이상 관리의 적자(嫡子)로서 『소학』에 통한 자, 문과 및 생원진사시의 초시인 한성시(漢城試)와 향시(鄕試)에 합격한 자, 관리 중 입학을 원하는 자에게만 그 자격이 주어졌다.

성균관 교육의 중심은 유교 이념의 확산과 실천이었다. 삼강오륜의 유교 윤리는 최고의 가치이자 실천 덕목이었다. 성균관 유생들은 유교 이념을 습득하는 한편, 과거에 합격하여 관직으로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관직을 통하여 유교 이념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으로 믿었던 것이다. 국가 이념인 유교를 바탕으로 정치와 사회질서를 잡아 가고자 했던 나라 조선. 그 중심에 조선 최고의 교육기관인 성균관이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5세기 성균관의 기능연구」,『한국학논집』2,서신석,한양대학교 한국학연구소,1982.
「이조초기의 성균관의 정비와 그 실태」,『대동문화연구』6⋅7합,신석호,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1970.
「조선초기 성균관 운영과 교육개혁에 관한 연구」,『관동사학』3,신천식,관동대학교 사학과,1988.
「성균관창립고」,『논문집』4,양대연,성균관대학교,1959.
「선초의 성균관연구」,『역사학보』35⋅36합,이성무,역사학회,1967.
「조선전기 성균관 대사성의 자격 및 자질,임명,임기,대우」,『인문연구』17,정낙찬,영남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95.
저서
『조선조 성균관교육과 유생문화』, 장재천, 아세아문화사, 2000.

관련 이미지

성균관 명륜당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