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교육과 과거

중등 교육 기관-향교

문묘(文廟)를 세워 선성(先聖)에 제사하고 학교를 세워 자제들을 교육하는 것을 온 천하가 만세토록 폐하지 않은 것은, 대개 사람이 천성(天性)을 지녔기에 진실로 배우지 않으면 안 되고, 학문하는 길은 더욱 성인의 글을 강론하지 않으면 안 되기 때문이다. 국가에서 주⋅부⋅군⋅현(州府郡縣)에 문묘와 학교를 설치하지 않은 데가 없도록 하여, 수령을 보내어 제사를 받들게 하고, 교수를 두어 가르침을 맡게 한 것은, 대개 교화(敎化)를 펴고 예의를 강론하여 인재를 양성해서 문명(文明)한 다스림을 돕게 하려는 것이다.

무인년(태조 7, 1398년) 봄에 추상(樞相) 손흥종(孫興宗)이 동북면 도순문사에 영흥부(永興府)를 겸하여 부임하자마자 마침 상정(上丁)이 되어 몸소 석전(釋奠)을 거행하였는데, 문묘와 학교가 좁고 누추하고 썩어 무너져 가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리며 다시 지으려고 하였으나, 또한 그 지형이 낮고 습하여 고쳐 지을 수가 없었다. 물러 나와 부로(父老)에게 의논하기를, “사람이 생긴 이래 공자(孔子)보다 훌륭한 분이 없으므로, 온 천하가 고금토록 제사 받들지 않음이 없었는데, 이 영흥부의 문묘와 학교가 이처럼 누추하고 좁으니, 어찌 부끄러운 일이 아닌가. 더구나 사람을 다스리는 도는 학교보다 앞서는 것이 없는데, 이 지역은 오랑캐와 가까워 전부터 무(武)만 숭상하고 문(文)은 숭상하지 아니하여 완악하고 억센[頑獷] 풍습이 아직도 오히려 고쳐지지 않았다. 이 영흥부는 가장 커서 여러 고을의 본보기가 되는 곳이니, 어찌 새로 경영하여 유풍(儒風)을 일으키고 도를 강명(講明)하는 앞장이 되게 하지 않겠는가” 하니, 여러 사람의 말이 모두 같아 의논이 잘 맞았다. 그래서 소윤(少尹)의 옛 집터를 자리로 잡았는데, 그 위치가 전망이 좋고 그 지형이 고리처럼 둘러싸였다.

이에 그 자리를 다듬고 공사를 시작하여 아침저녁으로 왕래하며 몸소 감독하였고, 소윤(少尹) 이운실(李云實)도 또한 즐겁게 조력하였으며, 고을 사람 전 판사(判事) 이용화(李用和)가 실상 그 역사를 맡았다. 성묘(聖廟)와 횡사(黌舍, 학교 건물)가 모두 제자리에 서고, 그 남쪽 누각 아래에는 대문을 세우되 두어 달도 못 되어 낙성하였다. 제생(諸生) 김렴(金濂) 등 60여 명을 모아 부지런히 교육시키던 중에, 전 성균악정(成均樂正) 김주(金稠)가 마침 교수관(敎授官)으로 오니, 손흥종이 기뻐하며 강학을 권면하기를 더욱 힘써 점차로 경술(經術)을 연마시켜 학업이 날로 진보되었다.

그 이듬해 기묘년(정종 1, 1399)의 과거생원 조서(趙敍), 김렴, 이양부(李陽敷) 등이 모두 이 학교로부터 한 번에 일어나 과거에 뽑혔다. 대개 이 부(府)에서 학교를 설치한 이래로 일찍이 없었던 일이니, 실로 손공(孫公)이 공부를 권면한 공로와 김공(金公)이 교훈한 힘에 의한 것이었다.

영락(永樂) 원년(1403년) 여름에 김공은 다시 사예(司藝)가 되고 이양부도 박사(博士)가 되어 함께 성균관에서 벼슬하였는데, 부족한 내가 지관사(知館事)로 있었다. 두 사람이, 손공이 학교 일으키기에 마음을 다했던 일을 갖추어 말하면서, 전말(顚末)을 기록하여 영구히 전할 것을 청하였다.

내가 생각하건대, 삼대(三代) 때의 학교는 모두 인륜을 밝히던 곳이고, 육경(六經)의 글도 또한 그 도(道)를 밝힌 것이니, 이 학교에 있으면서 그 글을 읽는 사람은 마땅히 그 도를 구하기를 생각하고 또한 그 인륜을 도타이하기를 생각하여, 신하가 되어서는 충성을 다하고 아들이 되어서는 효도를 다하여, 장유(長幼)⋅붕우(朋友)에 이르기까지 가는 곳마다 각각 그 직분을 다하여야 할 것이니, 이것이 곧 유자(儒者)의 실학(實學)1)이요, 한갓 장구(章句)에만 매달려 몸과 마음은 다스리지 아니하고 문사(文辭)만 호화롭게 꾸며 이득과 영달을 바랄 뿐이라면, 우리 손 공이 학교를 일으킨 뜻이 아닐 것이다.

손공(孫公)은 개국 원훈(開國元勳)으로서 신의(信義)에 독실하고 선(善)을 좋아하는 군자로, 내가 진실로 중히 여기는 터인데, 지금 두 사람의 말을 듣고 보니, 더욱 공이 정사함에 있어서 먼저 해야 할 일에 급급하였음을 알겠다. 이렇게 해 간다면 한 나라를 다스리기에 넉넉할 것이다. 그러므로 아울러 언급한다. 영락 계미년(태종 3, 1403) 가을 8월 일

『양촌집』권14 「기류」 영흥부향교

1)실학(實學) : 조선 후기 유학의 새로운 학풍을 가리키는 용어로서 실학이라는 말을 쓰기 전에, 유학자들은 다른 의미로 유학에 대하여 실학이라는 표현을 썼다. 유학자들은 불교나 도교를 공(空)⋅허(虛)를 숭상하는 학문이라고 규정하고, 반면 유학은 현실적이며 실천 정신을 표방하는 학문이라는 의미에서 실학이라고 불렀다.

立廟以祀先聖, 立學以敎子弟, 遍天下歷萬歲而不廢, 盖人之有天性, 固不可不學, 而學之爲道, 尤不可不講聖人之書也. 國家令府州郡縣莫不置廟學, 遣守令以奉其祀, 置敎授以掌其敎, 盖欲宣風化講禮義, 作成人才, 以裨文明之治也. 歲戊寅春, 樞相孫公以東北面都巡問使, 兼尹永興府, 旣下車, 適値上丁, 躬行釋奠, 觀其廟學隘陋頹腐, 泫然出涕, 欲更營之, 且其地勢卑湫, 不足改爲. 退而咨於父老曰, 生民以來未有盛於孔子, 天下古今靡不祀之, 爾府廟學湫隘若此, 寧不愧歟. 况治人之道, 莫先於學, 此界隣狄, 舊尙武而不崇文, 頑獷之俗, 今猶未革. 爾府最鉅, 爲諸郡所視效, 盍新營構, 興儒講道, 以爲之倡乎. 衆口僉同, 議以克合. 乃相少尹舊廬之基, 厥土爽塏, 厥勢環拱. 乃治其位, 乃興其工, 星焉往來, 躬自勸督, 少尹李公云實亦樂助之, 邑人前判事李用和實斡其役. 聖廟黌舍, 咸中厥位, 樓其南而門其下, 不數月而告成. 聚諸生金廉等六十餘人, 敎育惟勤, 前成均樂正金公稠適以敎授官至, 孫公喜之, 勸講益力, 漸磨經術, 學有日進. 越明年己卯之科, 生員趙敍,金濂,李陽敷等皆自是學裒然而起, 擢中科第. 盖自是府置學以來所未嘗有, 實賴孫公勸課之功, 金公敎誨之力也. 永樂紀元之夏, 金公復爲司藝, 陽敷亦爲博士, 偕仕成均, 予以不才, 忝知館事. 二子具言孫公盡心興學之事, 請記顚末以示永久. 予惟三代之學皆所以明人倫, 六籍之書亦所以明斯道, 居是學而讀是書者, 當思有以求其道, 亦思有以厚其倫, 爲臣盡忠, 爲子盡孝, 以至長幼朋友, 隨所往而各盡其職, 此乃儒者之實學也, 徒泥章句, 不治身心, 華其文辭, 以徼利達而已者, 非吾孫公興學之意也. 孫公, 開國元勳, 篤信好善君子也, 予固重之, 今聞二子之言, 益知公之爲政急於先務. 以是施之, 優於一國矣. 故幷及之. 永樂癸未秋八月日.

『陽村集』卷14 「記類」 永興府鄕校記

이 사료는 1398년(태조 7년) 개국공신 손흥중(孫興宗)이 동북면 도순문사 겸 영흥 부윤 자격으로 영흥에 학교를 옮긴 사실을 1403년(태종 3년) 지성균관권근(權近 1352~1409)이 그 내력을 쓴 글이다.

사료에서 보이는 바와 같이 영흥 지방은 태조(太祖, 재위 1392~1398)의 고향이기도 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교육이 부진했던 변방의 일부였다는 데에 주목된다. 당시 중앙 정부가 변방 지역에서도 교육의 진흥을 일으키려는 데는 향교를 이용하여 그들의 정책과 명분을 홍보하고, 아울러 통치 수단으로 그 기능을 원활하게 하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 이 때문에 태조는 즉위하면서 즉위 교서에서 이미 외방 향교의 설치를 강조하였고,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은 수령 7사의 하나로 학교의 진흥을 강조하여 수령의 근무 성적에 반영하였다.

이러한 향교는 지방의 군과 현에 있던 유일한 관학이었다. 여기에서는 교육뿐 아니라 제례(祭禮)의 기능도 수행하였다. 지방 수령들은 향교를 통한 향소(鄕所) 임원의 선발, 관정(官政)의 자문, 여론의 수렴 등을 꾀하였다. 따라서 중앙 정부와 지방 수령들은 향교를 통해 관정(官政)을 보조케 하는 등의 역할을 강조하였다. 반면에 양반 유생들은 향교를 그들의 다양한 정치적 활동의 근거지로 활용하려는 경향으로 나아갔다. 위의 사료는 그러한 일면을 엿볼 수 있는 자료이다.

이는 조선 시대 향교가 유림의 집합지로서 중앙 정부의 정치 문제로부터 향촌의 교화 문제에 이르기까지 제반 사항을 통문(通文)과 유소(儒疏)를 통해 해결해 나갔고, 유림들은 점차 향촌의 지배 세력으로 군림하려는 경향으로 나아가면서 향교의 역할을 강조하였던 것과 맥을 같이 한다.

향교의 교육 과정은 유학을 통한 관리 양성을 강조하였기 때문에 유교 이념을 널리 보급하여 지방 주민을 교화하려는 방향으로 전개되었다. 따라서 교과목도 과거에 필요한 유학 경서를 공부하는 것이 기본이었다. 다만 잡학과 기술 관계 서적은 배제되었다.

이후 사림이 세력을 넓혀 가면서 점차 그들에 의한 향교 주도와 향촌 교화가 이루어졌으며, 향교향청(鄕廳)서원(書院)과 함께 중요한 향촌 운영 기구의 하나로 인식되어 갔다. 그러나 대체로 조선 후기에 오면 향교는 교육적 기능보다는 제례 기능을 통한 교화 활동 및 양반들의 모임 장소이자 공론(公論)의 소재지로서 정치⋅사회적 기능이 더욱 중요시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향교의 전국 분포 및 역사」,『동양고전연구』40,김세봉,동양고전학회,2010.
「조선후기 향교 연구」,『한국사학』5,김용덕,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3.
「조선전기 향교정책의 성격과 한계」,『교육사학연구』8,박연호,한국교육사학회,1998.
「조선전기 향교의 교과운영과 재정」,『명지사론』10,신천식,명지대학교 사학과,1999.
「조선전기 향교의 설립과 운영에 대한 연구」,『인문과학연구논총』16,신천식,명지대학교인문과학연구소,1997.
「조선초기의 향교」,『한파이상옥박사회갑논문집』,이성무,교문사,1970.
「조선시대 향교의 교생에 관한 연구」,『인문과학』10,한동일,성균관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81.
저서
『조선후기 향교연구』, 윤희면, 일조각, 1990.

관련 이미지

향교알성도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