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교육과 과거

권근의 권학사목

길창군(吉昌君) 권근(權近)이 상서하였는데, 그 글에 이르기를, “신(臣) 근(近)이 장구(章句)에 매달린 말학으로 오랫동안 문한(文翰)의 직임을 욕되게 하여 은혜를 입은 바가 지나치게 두텁지만 일찍이 보답한 것이 없습니다. 그런데 이제 또 외람하게 유학 제조(儒學提調)가 되었으니, 어찌 감히 우둔한 재주를 다하여 문치(文治)의 만분(萬分)의 일을 돕지 않겠습니까? 그러하오나 신이 노쇠한 나이에 병이 많고, 정신이 혼미하며, 눈은 두루 보기에 어둡고, 기운은 강설(講說)하기에 피곤하여, 비록 힘을 다해 후학을 가르쳐 내고자 하여도 실로 감내할 수 없으므로,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생각하니 전하의 위임하신 뜻을 저버릴까 두렵습니다. 삼가 권학(勸學)하는 사목(事目) 한두 조건을 갖추 기록하여 아뢰오니, 성상(聖上)의 재가(裁可)를 바랍니다.

1. 문과(文科) 초장(初場)에 의의(疑義)를 폐지하고 강론(講論)을 시험하였으니, 이것은 사장(詞章)의 도습(蹈襲)하는 폐단을 억제하고, 되도록 경서를 궁리(窮理)한 실학(實學)의 선비를 얻자는 것으로 이는 참으로 아름다운 법입니다. 그러나 이 법을 행한 지 이제 벌써 몇 번의 과거에 그치어, 아직 경학(經學)에 뛰어난 인재가 그동안 나오지 않고, 문재(文才)와 기상과 습속은 도리어 저하되고 좀스러워졌으니, 신이 항상 그렇게 된 까닭을 괴이하게 여겨서 이를 생각하고 헤아려 보았습니다. 문장을 짓는 것은 기(氣)로써 주장을 삼고, 기를 기르는 것은 뜻[志]으로 근본을 삼으니, 뜻이 넓으면 기가 웅대(雄大)해지고, 뜻이 좁으면 기가 용렬(庸劣)해지는 것은 당연한 형세입니다.

오늘날 배우는 자들은 경서의 뜻[經旨]을 헤아려 유사(有司)의 물음에 대답하고자 합니다. 그래서 그 뜻이 먼저 구두(句讀)와 훈고(訓詁)에 국한되어, 오로지 기억하고 외우는 것만 힘써서 입[口]에만 담으려 하니, 의리(義理)의 깊은 것과 문장(文章)의 법에는 힘을 쓸 여가가 없습니다. 또 한마디 말[一言]이라도 맞지 아니하여 배척을 받거나 쫓겨나면, 부끄러워 얼굴을 붉히고 두려워서 꺼려하여 그 기(氣)가 먼저 꺾이니, 이것이 곧 문장과 기사와 습속이 전체로 저하되고 좀스러워지는 까닭입니다.

바라옵건대, 지금으로부터 강론을 폐지하고 다시 의의(疑義)를 시험하되, 다만 경의(經義) 한 문제[一道]와 사서의(四書疑) 한 문제를 업(業)으로 하게 하여, 아울러 고려조의 예전 정식에 의거하도록 하십시오. 그리고 오경의(五經疑) 한 문제는 여러 경서에서 각각 내지 말고 사서의(四書疑)의 예와 같이 하여, 혹 한 경서만 행하기도 하고, 혹 다른 경서를 병합하기도 하여 마땅함에 따라 설문(設問)해서, 어떤 경의에서 나오는가를 먼저 알지 못하게 하십시오. 그러면 응시하는 자들이 모두 오경(五經)1)에 통하여, 심지(心志)가 너그럽고 넓어지며, 편안하고 한가롭게 널리 박람(博覽)하여 사기(辭氣)가 풍부하게 넓어지고, 문재(文才)가 진작(振作)하여 피어날 것입니다.

1. 문과 중장(中場)에서 시험하는 고부(古賦)는 초학(初學)의 선비가 지을 수 없는 것이고, 또 실제로도 쓸 데가 없으니, 익히지 않더라도 가(可)합니다. 바라옵건대, 고부를 폐지하고 논(論)표(表) 각각 한 문제[一道]와 판(判) 한 문제로 시험하소서.

1. 이문(吏文)사대(事大)의 요무(要務)이니 중히 여기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 의학⋅역학⋅음양학⋅율학 등은 모두 과목이 있어도 오직 이것만은 없으니, 진실로 불충분한 법입니다. 바라옵건대, 고려조의 명경과(明經科)의 예에 따라 문과(文科)의 종장(終場)에 이문하는 선비를 아울러 시험하여, 정규 과거동방(同榜)으로 이름을 부르도록 허락하여 잡과(雜科)와 달리 하게 하소서. 그리고 문과에 응시하는 자로서 이문까지 아울러 응시하고자 하는 자가 있거든 이를 들어주고, 정규 과거 내에 분수(分數)를 더하게 하소서.

1. 직책이 관각(館閣)2)을 띠고 있는 문신과 한량문신(閑良文臣)3)으로서 장차 임용할 만한 자는, 매월 5일마다 한 차례씩 예문관에 모이게 해서 서로 더불어 강마(講磨)하게 하소서. 그리고 무릇 글을 지을 일이 있으면 이들 모두에게 제술(製述)하게 하여 잘 된 것을 택하여 쓰고, 그 능하고 능하지 못한 것을 상고하여 승진⋅폄출(貶黜)하도록 하소서. 한량문신도 재행(才行)과 근만(勤慢)을 살펴 예문관으로 하여금 천거하여 등용하게 하고, 직관(直館) 이상의 관원은 매일 『동인시문(東人詩文)』 중 약간 편(篇)을 뽑아서 그 하관(下官)을 시켜 의정부와 제조(提調)가 있는 곳에 나아가 품(稟)하게 하여, 그것들의 취사(取捨)를 책으로 만들게 하고, 대간의 관원은 매월 그 근만(勤慢)을 조사하게 하소서.

1. 삼관(三館)의 여러 인원은 유학 제조(儒學提調)로 하여금 매월 한 번씩 그들이 읽은 경사(經史)의 여러 글들을 조사해서 그 이름을 기록해 치부(置簿)하게 하소서. 그리고 연말에 질(秩)이 차서 옮기게 될 때, 그들이 읽은 경서의 많고 적은 것을 함께 써서, 상등인 자는 차례를 뛰어 넘겨 청요(淸要)한 벼슬에 두고, 중등인 자는 전례에 따라 천질(遷秩)시키고, 하등인 자는 외임(外任)으로 서용(敍用)하소서.

1. 『소학』의 글은 인륜⋅세도(世道)에 매우 긴밀하고 절실한 것인데, 오늘날의 학자는 모두 익히지 않으니 심히 불가합니다. 지금부터 경중(京中)과 외방(外方)의 교수관(敎授官)은 생도들에게 먼저 이 글을 강한 연후에 다른 글을 배우도록 허락하게 하고, 생원시에 응시하여 태학(太學)에 들어가고자 하는 자는 성균 정록소(成均正錄所)로 하여금 먼저 이 글에 대한 통과 여부를 상고하게 하여 응시하도록 허락하고, 길이 항식(恒式)을 삼으소서.

1. 고려 때는 외방에 있는 한량유신(閑良儒臣)이 개인적으로 서재를 두어서 후진을 교육시킴으로써, 스승과 생도가 각기 편안함을 얻어서 그 학업을 이루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에는 사유(師儒)가 간혹 다른 고을[州]의 교수(敎授)가 되어, 가족과 떨어지게 되고 생업을 폐하게 되므로, 모두 구차스럽게 피하려고 합니다. 또한 생도는 강제로 향교에 나오게 하여 편안히 공부를 하지 못하게 할 뿐 아니라 수령이 혹은 서사(書寫)의 일로써 사역을 시키니, 이름은 권학(勸學)이라 하지만 실제는 폐하거나 해이해지는 것이 많습니다. 이제부터는 외방(外方)에 있는 유신(儒臣)이 개인적으로 서재를 두고 교육시키는 자는 감히 다른 고을[州]의 교수로 정하지 말도록 하고, 생도도 강제로 향학(鄕學)에 나오게 하지 말도록 하며, 감사와 수령이 권면(勸勉)을 가하여, 각기 편안히 살면서 강학(講學)하여 풍화(風化)를 돕게 하소서.

1. 시장(詩章)으로 창화(唱和)하는 것은 유자(儒者)의 하찮은 재주이기는 하지만, 또한 인재(人材)의 성쇠(盛衰)에 관계되오니, 이를 편벽되게 폐할 수 없고, 또 성정(性情)을 노래하면 감흥이 흥기(興起)하는 바가 있으니, 곧 예전에 주자(胄子)전악(典樂)이 영가(詠歌)로써 가르치던 것에서 유래된 뜻입니다. 고려 때 안에는 구재(九齋)4)가 있고, 밖에는 도회(都會)를 두어서, 매양 여름에는 시를 짓는 것으로 과업을 삼고, 동당감시(東堂監試)에서도 또한 시로써 시험하였는데, 지금은 모두 폐지하고 오직 경술만 힘써서, 끝은 버리고 근본으로 향하니 아름다운 법이라 하겠습니다. 그러나 지금 유자(儒者)가 비록 경서에 통하였다고 하더라도 문장에 뛰어난 재주가 적고, 시험에서도 많이 잘하지 못하니, 대개 두 가지를 다 잃어버린 것입니다.

만일 중국의 사신이 사명(使命)을 받들고 와서 서로 더불어 창화(唱和)한다면, 어찌 웃음거리가 되지 않겠습니까? 바라옵건대, 이제부터는 시산(時散)의 문신 3품 이하를 매년 봄과 가을의 중월(仲月)에 예문관에 모아서, 관각(館閣)의 제학(提學) 이상이 제목을 내어 시를 짓게 하여서 그 능하고 능하지 못한 것을 상고하여 이름을 갖추어서 아뢰어 서용(敍用)에 참고하소서. 그리고 중외(中外)의 학교에서 매년 봄과 가을의 계월(季月)에 다시 과시(課詩)의 법을 행하고, 감사와 수령이 학문을 점검할 때도 또한 시를 짓게 하여, 그 능한 자를 표창해서 권면(勸勉)을 가하소서” 하였는데, 그대로 따랐다.

태종실록』권13, 7년 3월 24일(무인)

1)오경(五經) : 유교의 5가지 경전으로, 일반적으로는 『역경(易經)』⋅『서경(書經)』⋅『시경(詩經)』⋅『예기(禮記)』⋅『춘추(春秋)』를 말한다.
2)관각(館閣) : 홍문관(弘文館)⋅예문관(藝文館)의 통칭.
3)한량문신(閑良文臣) : 일정한 직책이 없는 산관 문신(散官文臣)을 이르는 말.
4)구재(九齋) : 고려 공민왕(恭愍王) 때부터 있던 성균관(成均館)의 경학(經學)을 공부하던 재(齋). 오경사서재(五經四書齋)로서 역재(易齋)⋅서재(書齋)⋅시재(詩齋)⋅춘추재(春秋齋)⋅예재(禮齋)의 오경재(五經齋)와 논어재(論語齋)⋅중용재(中庸齋)⋅맹자재(孟子齋)⋅대학재(大學齋)의 사서재(四書齋) 등을 말한다.

戊寅/吉昌君權近上書, 書曰 : 臣近以章句末學, 久玷文翰之任, 承恩過厚, 曾無報效. 今又濫爲儒學提調, 敢不罄竭駑鈍, 以補文治之萬一. 然臣衰年多疾, 精神昏憒, 目暗於觀覽, 氣疲於講說, 雖欲盡力訓進後學, 實不能堪, 夙夜思惟, 恐負殿下委任之意. 謹將勸學事目一二條件, 具錄申聞, 伏惟聖裁.

一. 文科初場, 罷疑義試講論, 是抑詞章蹈襲之弊, 務得窮經實學之士, 誠爲令典. 然行此法, 今已數科, 未有經學傑然之才, 出於其間, 而其文才氣習, 反爲猥瑣, 臣常怪其然而思忖之. 爲文以氣爲主, 養氣以志爲本, 志廣則氣雄, 志隘則氣劣, 勢當然也. 今之學者欲求經旨, 以待有司之問. 其志先局於句讀訓詁之間, 專務記誦, 取辦於口, 其於義理之蘊, 文章之法, 有不暇致力焉. 又恐一言不中, 以見斥黜, 羞赧畏憚, 其氣先挫, 此乃文章氣習靡然猥瑣之由也. 乞自今罷講論. 復試疑義, 但業經義一道⋅四書疑一道, 竝依前朝舊式. 其五經疑一道, 不許諸經各出, 宜如四書疑例, 或單擧一經, 或幷合他經, 隨宜設問, 不使先知出何經疑, 則可使赴試者皆通五經, 而心志寬廣, 優游博覽, 辭氣增廣, 而文才振發矣.

一. 中場古賦, 初學之士所不能作, 且無實用, 雖不肄習可也. 乞罷古賦, 試以論表各一道及判一道.

一. 漢吏之文, 事大要務, 不可不重. 今醫譯陰陽律學, 皆有科目, 而此獨無, 誠爲闕典. 乞依前朝明經科例, 文科終場, 竝試吏文之士, 許於正科同榜唱名, 使與雜科殊異. 其赴文科者, 有欲幷試吏文, 聽, 乃於正科之內, 加其分數.

一. 職帶館閣文臣及閑良文臣可將任用者, 令每月五日, 一次會藝文館, 相與講磨. 凡有文翰之事, 皆令製述, 擇其善者而用之, 考其能否, 以爲升黜. 閑良者才行勤慢, 亦令藝文館薦擧錄用, 其直館以上, 每日選揀東人詩文若干篇, 令其下官, 進稟政府及提調之處, 聽其取舍, 以成全書, 臺諫員, 每月考其勤慢.

一. 三館諸員, 令儒學提調每月一次考其所讀經史諸書, 錄名置簿, 年終秩滿當遷之時, 幷書所讀經書多少, 上者超置淸要, 中者隨例遷秩, 下者外敍.

一. 『小學』之書, 切於人倫世道爲甚大, 今之學者, 皆莫之習, 甚不可也. 自今京外敎授官, 須令生徒, 先講此書, 然後方許他書, 其赴生員之試, 欲入太學者, 令成均正錄所, 先考此書通否, 乃許赴試, 永爲恒式.

一. 前朝之時, 在外閑良儒臣, 私置書齋, 敎訓後進, 師生各得所安, 以成其學. 今者師儒, 或爲他州敎授, 違離家屬, 廢棄生業, 皆欲苟免; 生徒逼令赴其鄕校, 不得自便受業, 守令或役以書寫之務, 名爲勸學, 實多廢弛. 自今在外儒臣, 私置書齋敎訓者, 毋敢定爲他州敎授, 生徒毋令强赴鄕學, 監司守令乃加勸勉, 使各安居講學, 以裨風化.

一. 詩章唱和, 儒者末技, 然亦關於人才盛衰, 不可偏廢. 且其吟詠性情, 有所感發而興起, 卽古者敎冑子典樂詠歌之遺意也. 前朝之時, 內有九齋, 外置都會, 每於夏月, 賦詩爲課, 東堂監試, 亦試以詩, 今皆革罷, 專務經術, 棄末趨本, 可謂令典. 然今儒者, 雖號通經, 鮮有文章傑出之才, 其於詩道, 亦多不工, 蓋兩失之矣. 儻有中國詞臣奉使而來, 相與唱和, 寧不取笑. 乞自今, 時散文臣三品以下, 每年春秋仲月, 會藝文館, 館閣提學以上, 出題賦詩, 以考能否, 具名申聞, 以憑敍用. 中外學校, 每年春秋季月, 復行課詩之法, 監司守令監學之時, 亦令賦詩, 旌其能者, 以加勸勉. 從之.

『太宗實錄』卷13, 7年 3月 24日(戊寅)

이 사료는 1407년(태종 7년) 양촌(陽村) 권근(權近, 1352~1409)이 55세가 되던 해에 과거 제도 개선과 학술 진흥책의 하나로 임금에게 올린 8조목의 교육 규정이다. 권근은 고려 말에서 조선 초에 유학 교육에 힘썼던 문신이자 학자이다. 그는 고려 말 정몽주(鄭夢周, 1337~1392)정도전(鄭道傳, 1342~1398)과 같이 친명 정책을 주장한 대표적인 신진 사대부였다. 그는 조선 건국과 동시에 조선 개국을 찬송하는 노래를 태조(太祖, 재위 1392~1398)에게 바쳐 두각을 나타냈고, 사병 폐지를 주장하며 왕권 확립에 큰 공을 세웠다. 그는 문장에도 뛰어나고 경학에 밝아 사서오경(四書五經)의 구결(口訣)을 정하기도 하였다.

권학사목(勸學事目)은 조선이 건국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제도 정비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초기의 교육 정책을 수립하는 데 큰 영향을 주었다. 이는 고려 말에 관행처럼 유행하던 음서 제도의 개혁과 함께 과거 제도를 통한 인재 등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권학사목은 모두 8개 조로 이루어지는데, 그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제1조는 강론과 제술(製述)에 관한 것으로, 문과 초장(初場) 시험에서 실시했던 강론은 공부하는 자가 자칫 외우는 데만 힘써 의리의 오묘한 뜻과 문장의 법에 대하여는 소홀하기 쉬우므로 이를 필답시험으로 대체할 것을 강조하였다.

제2조는 고부(古賦)에 관한 내용으로, 고부 대신 논(論)⋅표(表)⋅판(判)을 시험할 것을 강조하였다. 즉 중장(中場)의 고부(古賦)는 초학(初學)의 선비에게는 무리이고 실용에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이를 논⋅표⋅판의 시험으로 대체하자는 것이다.

제3조는 중국과의 외교 관계를 고려하여 중국의 이문(吏文)사대에 중요하므로 이를 정과(正科)로 삼을 것을 강조하였다.

제4조는 문신의 교육에 관한 내용으로, 관각(館閣)의 직책을 가진 문신과 한량문신(閑良文臣)을 대상으로 수시로 상호 시험을 보고, 아울러 문한(文翰)의 직책을 가진 자는 학문과 글을 짓는 정도에 따라 임용과 천거에 반영할 것을 주장하였다.

제5조는 삼관(三館)의 여러 관원들의 경서 읽기 등 면학 정도를 점검하여 그 결과를 인사에 반영할 것을 논의하였다.

제6조는 『소학』의 교육을 강조하여 서울과 지방의 교수관(敎授官) 선발과 생원시에 응시하고자 하는 자들에게 『소학』 시험을 의무화할 것을 논의하였다.

제7조는 지방의 유관(儒官)으로서 개인적으로 서재를 두고 후학을 가르치는 자를 함부로 다른 고을의 교수로 정하는 관행을 없앨 것을 주장하였다.

제8조는 시장(詩章)의 시험에 관한 것으로, 전직⋅현직 문신 3품 이하를 대상으로 예문관이 주관하여 그 성적을 관리할 것과, 지방의 감사⋅수령은 해당 지역의 유생을 대상으로 과시(科試)를 감독하게 할 것 등을 논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권근의 생애와 교유인물」,『한국학보』102,강문식,일지사,2001.
「여말선초 학교제와 과거제」,『한국사의 구조와 전개-하현강교수정년기념논총-』,임용한,논총간행위원회,2000.
저서
『고려말 조선초기의 세계관과 역사의식-이색과 권근을 중심으로-』, 김남일, 경인문화사, 2005.
『권근의 세계관과 역사의식』, 김남일, 한국정신문화연구원, 2001.
『권근⋅예기천견록⋅연구 : 예학사상을 중심으로』, 김석제, 성균관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0.
『조선 전기 도통론의 전개와 문묘종사』, 김영두, 서강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6.
『조선전기 도학정치사상 연구』, 김용곤,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4.
『권근의 생애와 사상』, 도광순, 한국인문과학연구소, 1985.
『고려⋅조선초기의 학자 9인』(신구문고 14), 박성봉, 신구문화사, 1974.
『역대한국사논선』, 이기백, 새문사, 1993.
『한국유학사상사Ⅱ;조선전기편 』, 최영성, 아세아문화사, 199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