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교육과 과거

과거제 실시-공거론

과거 제도는 그 유래가 이미 오래다. 주나라 때에는 대사도(大司徒)가 육덕(六德)⋅육행(六行)⋅육예(六藝)1)로써 만민을 가르치고 빈객으로 대접하여, 그 중에서 현능한 사람을 선사(選士)라 하였고, 태학(太學)에 천거한 이를 준사(俊士)라 하였으며, 사마(司馬)에 천거한 이를 진사(進士)라 하였다. 그리고 평론을 정한 뒤에 관작을 맡기고, 관작을 맡긴 뒤에 작위를 주며, 작위를 정한 뒤에 녹을 주었다. 인재를 교육함이 매우 철저했고, 인재를 선택함이 매우 정밀하였으며, 인재를 등용함이 매우 신중하였던 것이다. 그러므로 성주(成周) 시대2)의 인재의 융성함과 정치의 아름다움은 후세에서 능히 미칠 바가 아니었다.

한나라 때에는 효(孝)⋅제(悌)⋅역전(力田)⋅현량(賢良)⋅무재(茂才)3) 등이 있었고, 위⋅진 시대에는 구품중정(九品中正)4)이 있었으며, 수⋅당 시대에는 수재(秀才)⋅진사과(進士科)가 있어서 그 명목이 다양하였다. 요컨대 그것은 모두 인재 얻기에 힘쓴 것이었는데, 비록 성주 시대 인재가 융성하던 것에는 미치지 못하였으나 한 시대의 인재가 모두 이러한 제도에서 배출되었다.

전조(前朝, 고려)에서는 광종(光宗) 때부터 비로소 쌍기(雙冀)의 말을 받아들여 과거법을 시행하였다. 선거를 관장한 사람을 지공거(知貢擧) 또는 동지공거(同知貢擧)라 일컬었고, 사부(詞賦)를 가지고 시험을 보였다. 공민왕(恭愍王) 때에 이르러 한결같이 원나라 제도를 따라서 사부와 같은 고루한 시험을 혁파했으나 이른바 좌주(座主)니 문생(門生)이니 하는 버릇5)은 행해진 지 매우 오래여서 능히 갑자기 제거하지 못하매, 식자들은 개탄하였다.

전하는 즉위하자 과거법을 손질한 다음, 성균관에 명하여 사서(四書)⋅오경(五經)으로써 시험 보이게 하니, 이것은 옛날 명경과(明經科)6)의 의의인 것이며, 예부에 명하여 부론(賦論)으로써 시험보이게 하니, 이것은 곧 옛날의 박학굉사(博學宏詞)7)의 의의인 것이다. 이렇게 한 다음에 대책(對策)으로써 시험을 보이니, 이것은 곧 옛날의 현량방정(賢良方正)⋅직언극간(直言極諫)의 의의인 것이다. 일거에 몇 대의 제도가 모두 갖추어진 셈이다. 장차 사문(私門)이 막히고 공도(公道)가 열리며, 부화자(浮華者)가 배척되고 진유(眞儒)가 배출되어, 정치의 융성함이 한⋅당을 능가하고 성주를 뒤쫓아 갈 것을 볼 것이니, 아! 거룩한 일이로다. 그 무과(武科)의과(醫科)이과(吏科)통사과(通事科)는 각각 유별로 부기해서 보이겠다.

『삼봉집』권7, 『조선경국전』상, 예전, 공거

1)육덕(六德)⋅육행(六行)⋅육예(六藝) : 육덕은 지(知)⋅인(仁)⋅성(聖)⋅의(義)⋅충(忠)⋅화(和). 육행은 효(孝)⋅우(友)⋅목(睦)⋅인(婣)⋅임(任)⋅휼(恤). 육예는 예(禮)⋅악(樂)⋅사(射)⋅어(御)⋅서(書)⋅수(數)이다.
2)성주(成周) 시대 : 주(周)나라 성왕(成王)과 주공(周公)의 시대를 말하는 것으로, 주나라가 통일되고 가장 융성한 시기로 간주된다. 주 왕조는 건국 초(武王) 무왕 때 서쪽의 호경(鎬京)을 수도로 하여 주나라의 종묘를 두고 종주(宗周)라 하였는데, 곧 주나라의 서도(西都)이며 현재의 산시성(陝西省) 시안(西安) 지역이다. 성왕과 그를 보필하던 주공은 주 왕실 내부의 반란 및 멸망한 은나라 왕족인 무경의 반란을 토벌한 후 동쪽으로 낙읍(洛邑)을 건설하여 동도(東都)로 삼았다. 이는 성주(成周)로도 불렸으며 현재의 허난성(河南省) 뤄양(洛陽) 근처였다. 주공과 성왕 두 지도자에 의하여 제후국 분봉이 대부분 완료되고 주나라는 정치적 안정기에 들어갔으며, 이러한 정치적 기반을 바탕으로 성왕의 아들 강왕(康王)은 주의 황금 시대를 열 수 있었다. 따라서 은나라를 멸망시킨 후 두 개의 도성을 세운 시기를 서주 시대(BC 1122~BC 770)라고 하며, 견융(犬戎)의 침략을 받아 유왕(幽王)이 죽고 평왕(平王)이 낙읍(洛邑)으로 패퇴한 후의 시기를 동주 시대(BC 770~BC 256)라 한다.
3)효(孝)⋅제(悌)⋅역전(力田)은 한 혜제(漢惠帝) 4년에 설치된 수험 과목이다. 효⋅제는 행실이 정숙한 사람, 역전은 부지런한 사람이며, 여기에 천거된 사람은 역역(力役)을 면제했다. 문제(文帝) 때에는 효에 비단 5필(匹)을, 제⋅역전에도 비단 5필을 하사하였다. 현량(賢良)은 현량방정(賢良方正)의 약어인데, 한 무제(漢武帝) 때에 시작된 인재 등용 방법으로서 추천을 받아 직언(直言)⋅극간(極諫)을 잘하는 사람을 뽑았다. 무재(茂才)는 원래 수재과(秀才科)였는데, 역시 재능이 빼어난 사람을 추천받아 등용하는 관리 선발 방식이었으며 후한(後漢)에 와서 광무제(光武帝)의 휘(諱)를 피하여 무재라고 고쳤다. 당나라 때는 수나라의 과거 제도를 계승하여 태종 대 수재(秀才), 명경(明經), 진사(進士), 명법(明法), 명서(明書), 명산(明算)의 여섯 시험 과목 중 하나로서 설치되어 역사와 정치 분야를 시험 보았다. 그러나 곧 폐지되고 유학(儒學)인 명경과 문학인 진사가 성행하게 되었다. 명경은 율령 시험, 명서는 문자학과 훈고학 시험, 명산과는 산술 시험이었고 급제 후 기용되는 관직의 수가 적었으므로 응시자는 진사, 명경에 비하여 소수였다.
4)구품중정(九品中正) : 구품관인지법(九品官人之法)이라고도 하며, 위문제(魏文帝) 황초(黃初) 원년(220) 때 처음 실시한 인재 등용법이다. 지방에 중정(中正)이라는 관직을 두어 그 지방 관리의 재능과 덕행을 조사시키고 이를 1품부터 9품까지의 향품으로 나눈 후 그에 따라 관직을 주었다. 먼저 군(郡)에 둔 소중정이 후보를 선발하여 그 내역을 주(州)의 대중정에게 보내면, 대중정은 다시 이를 확인하여 중앙에 추천한 후 최종적으로 평가와 임용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중정직에 임명되는 사람들은 대개 지방의 유력한 문벌 가문 출신로서 평가에 공정을 기하기 어려웠다. 이들은 유력자의 자손은 후하게 평가하고, 출신이 한미한 사람은 박하게 등급을 주었다. 따라서 신분과 관계없이 능력으로 관리를 선발한다는 당초의 취지와 달리 구품중정제는 호족 세력이 관직을 독점하는 수단이 되었으며, 이러한 한계는 과거 제도가 실시되기 전까지 극복되지 못하였다.
5)좌주(座主)니 문생(門生)이니 하는 버릇 : 고려 시대 과거 급제자는 시관인 지공거, 부시관인 동지공거가 자신을 뽑았을 경우 그를 좌주(座主)로 높여 불렀다. 문생(門生)은 지공거와 동지공거가 자신이 주관한 과거의 급제자를 부르는 호칭이었다. 좌주와 문생은 일생 동안 부모 자식에 비견될 만큼 강한 유대 의식을 형성하였는데, 이는 문벌이 결성되고 그에 의하여 정치가 휘둘리는 주요 원인으로 인식되었으며 시험 전 지공거를 미리 정하는 식으로 과거의 공정성이 훼손되기도 하였다. 이에 고려 말 공민왕은 과거 제도 개혁을 추진하였다. 우왕의 즉위와 함께 구 귀족 세력이 득세하면서 개혁은 잠시 중단되었다가, 신진 사대부 세력이 우왕과 집권 세력을 몰아내고 창왕을 세움으로써 다시 추진되었다. 과거 시험의 시관(試官)인 지공거는 고시관 제도로 바뀌어 한 번의 과거 시험에 8인을 두었는데 이는 시관의 권한을 분산시키고 좌주 문생의 유대 관계가 형서되지 못하게 한 조치였다. 이러한 과거제 개혁 조치들은 꾸준히 추진되어 조선 과거 제도의 바탕을 이루었다.
6)본래는 당(唐)나라 때 실시된 과거의 한 과목인데, 고려 때 과거의 과목으로 삼아 『상서(尙書)』⋅『주역(周易)』⋅『모시(毛詩)』⋅『춘추(春秋)』를 시험했다.
7)당 현종(唐玄宗) 개원(開元) 9년에 실시된 과거의 한 과목이다. 해박(該博)⋅능문(能文)의 인재를 뽑는 과였다.

科擧之法, 尙矣. 在周大司徒, 以六德六行六藝, 敎萬民而賓興, 其賢能曰選士, 升之學曰俊士, 升之司馬曰進士. 論定而後官之, 任官而後爵之, 位定而後祿之. 敎之甚勤, 考之甚精, 用之甚重. 故成周人才之盛, 政治之美, 非後世所能及也.

在漢曰孝弟,力田,賢良,茂才, 在魏晉曰九品中正, 在隋唐曰秀才,進士, 其目多矣. 要以得人爲務, 雖不及成周之盛, 而一時之人才, 皆出於此.

前朝自光王始用雙冀之言, 行科擧法. 掌選者稱知貢擧, 同知貢擧, 試以詞賦. 至恭愍王一遵原制, 革去詞賦之陋, 然所謂座主門生之習, 行之甚久, 不能遽除, 識者歎之. 殿下卽位, 損益科擧之法, 命成均館試以四書五經, 蓋古明經之意也, 命禮部試以賦論, 古博學宏詞之意也. 然後試以對策, 古賢良方正直言極諫之意也. 一擧而數代之制皆備. 將見私門塞而公道開, 浮華斥而眞儒出, 致治之隆, 軼漢唐而追成周矣, 嗚呼盛哉. 其武科醫科陰陽科吏科通事科, 各以類附見焉.

『三峰集』卷7, 『朝鮮經國典』上, 禮典, 貢擧

이 사료는 정도전(鄭道傳, 1342~1398)이 『조선경국전』에서 제시한 인재 선발과 관련한 내용이다. 조선 왕조를 성립한 신진 사대부들은 고려 말부터 그들이 추진해 온 과거 제도의 개혁을 계속 추진하였다. 1392년(태조 1년) 7월 신왕조 개창(開創)과 함께 고려 시대의 제술과와 명경과를 통합하여 문과로 하고, 무과를 신설하여 양과 체제를 갖추었다. 이러한 분위 속에서 새 왕조의 주역 중 한 명이던 정도전이 『조선경국전』에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이다.

정도전이 사례로 제시한 것이 좌주(座主)⋅문생제(門生制)였다. 고려 시대에는 고시관인 지공거와 급제자 사이에 좌주⋅문생이라 하여 사제 관계를 맺고 그들끼리 학벌을 형성하였다. 더욱이 왕권이 미약해진 무신 집권기에는 고시관인 좌주와 급제자인 문생의 유대 관계가 더욱 강화되었다. 그러므로 좌주가 득세하면 그의 문생 또한 출세하게 마련이고, 이와 반대로 좌주가 득세하지 못하면 그의 문생도 출세하지 못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이러한 유대 관계의 전통은 하나의 권력을 형성하는 배경이 되었다. 따라서 이 사료는 그러한 경향을 피력한 것으로 좌주와 문생 제도를 비롯한 과거 제도의 개혁에 앞장섰던 정도전의 주장이 잘 드러나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즉, ‘부화(浮華)한 자’들의 사문(私門)을 막고 ‘공도(公道)’를 열 수 있는 새로운 과거 제도를 모색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인재 등용의 기본은 비록 그 이상을 주나라의 제도가 모델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조선 시대 과거가 고려는 물론이고 중국과도 차이가 있음을 밝히고 있다.

한편, 잡과는 개국 초에 제정된 ‘입관보리법(入官補吏法)’에 의하면, 종래 고려 시대 잡과의 의과⋅음양과를 그대로 존속시킨 가운데 새로 역과(譯科)⋅이과(吏科)를 신설하였다. 역과는 대명 외교의 중요성 때문에 한어과(漢語科)가 가장 먼저 설치되었고,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때 몽어과(蒙語科)와 왜어과(倭語科), 문종(文宗, 재위 1450~1452)여진어과(女眞語科)가 각각 차례대로 설치되었다. 이과는 조선 초기 상급 서리(上級胥吏)인 성중관(成衆官)을 뽑는 시험이었으나 뒤에 없어지고 대신 율과(律科)가 새로 생겨, 조선 시대 잡과는 역과⋅의과⋅음양과⋅율과로 굳어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여대의 과거제도」,『역사학보』10,조좌호,역사학회,1958.
「고려시대 지공거에 대한 연구」,『최영희선생화갑기념 한국사학논총』,최혜숙,탐구당,1987.
저서
『조선시대 관리임용과 상피제』, 이기명, 백산자료원, 2007.
『개정증보 한국의 과거제도』, 이성무, 집문당, 2000.
『조선전기 관리등용제도 연구』, 임용한, 혜안, 2008.
『한국과거제도사연구』, 조좌호, 범우사, 1996.
『고려과거제도사연구』, 허흥식, 일조각, 1981.

관련 이미지

시권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