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교육과 과거

사액 서원의 출발-소수 서원

풍기 군수 이황(李滉)은 삼가 목욕재계하고 백 번 절하며 관찰사 상공합하(相公閤下)께 글을 올립니다. 저는 몸에 병이 있고 미련하여 맡은바 직무도 제대로 다하지 못하오나 그럼에도 어리석은 정성이 있어 감히 보잘것없는 소견을 올립니다. 엎드려 생각건대, 이 고을에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이 있는데, 전 군수 주세붕(周世鵬)이 창건하였습니다.

죽계(竹溪)의 물이 소백산 아래에서 발원하여 옛날 순흥부(順興府) 가운데로 지나니, 실로 사문(斯文)의 선정(先正) 문성공(文成公) 안유(安裕)가 옛날에 살던 곳으로 마을은 그윽하고 깊으며 구름에 덮인 골짜기가 아늑합니다. 주후(周侯)는 고을을 다스리는 데 있어 특히 학문을 일으키고 인재를 육성하는 것을 급선무로 삼아 향교(鄕校)에 정성을 쏟았습니다. 또 죽계가 선현(先賢)의 유적이 있는 곳이므로 그곳에다 터를 잡고 서원을 지으니, 모두 30여 칸인데 사묘(祠廟)를 두어서 문성공을 봉향(奉享)하고 문정공(文貞公) 안축(安軸)과 문경공(文敬公) 안보(安輔)를 배향하였습니다. 당재(堂齋)와 정우(亭宇)를 그 곁에 건립하여 유생들이 노닐고 강독하는 장소로 삼았으며, 땅을 파다가 묻혀 있던 동(銅) 몇 근을 얻어 경사자집(經史子集) 수백 권을 사서 소장해 두었습니다. 식미(息米)1)를 지급하고 섬학전(贍學田)을 두어 고을의 여러 생원(生員)으로 하여금 그 일을 주관하게 하고 고을의 선비 김중문(金仲文)에게 그 사무를 관장하도록 하여 학도를 불러 모으니 사방에서 모여들었는데, 권장하고 교도함에 여념이 없었습니다. 얼마 있다가 주후가 군을 떠나자 문성공의 후예인 지금의 판서공(判書公) 안현(安玹)이 마침 도(道)에 관찰사로 부임하여 묘당에 배알하고 선비들을 예우하며, 더욱 발전시키고 진흥하는 방안에 대한 생각을 극진히 하여 노비를 충원하고 어염(魚鹽)을 제공하는 등 조처하지 아니함이 없어 길이 힘입도록 하였습니다. 이후로 감사로 오는 이마다 모두 여기에 뜻을 두어 장려하고 감히 소홀히 하지 못하였습니다.

무릇 서원이란 명칭은 옛날에는 없었습니다. 일찍이 남당(南唐) 시대에 이발(李渤)의 은거지인 여산(廬山)의 백록동(白鹿洞)에 학궁(學宮)을 창립하고, 스승과 생도를 두어 가르치며 이를 일러 국상(國庠)이라 하였으니, 이것이 서원의 유래입니다. 송나라도 이것을 그대로 따랐으나 중엽까지도 성행하지 않아 전국에 다만 네 곳의 서원이 있었을 뿐입니다. 송나라가 남하한 이후에는 비록 치열한 전쟁으로 어수선한 나날이었는데도 민월(閩越)⋅절강(浙江)⋅호북(湖北)⋅상남(湘南) 지역에 사문이 성하게 일어나 선비들의 학문이 날로 번성하여 서로 사모하고 본받아 곳곳에 증설되었습니다. 오랑캐인 원(元)나라가 중국을 점령하였을 때에도 먼저 태극서원(太極書院)을 건립하여 천하를 창도할 줄 알았습니다. 대명(大明)이 천명을 받음에 이르러 문화가 크게 천명되어 학교의 행정이 더욱 닦이고 고조되었으니, 이제 『대명일통지(大明一統志)』에 기재된 바를 참고하면 천하에 서원이 모두 300여 군데나 되며 거기에 기재되지 않은 곳도 많을 것입니다. 무릇 왕궁과 수도로부터 지방의 고을에 이르기까지 서원이 없는 곳이 없었으니, 서원에서 취할 이점이 무엇이기에 중국에서 저토록 숭상한단 말입니까?

은거하여 뜻을 구하는 선비와 도학을 강명하고 학업을 익히는 사람들이 흔히 세상에서 시끄럽게 다투는 것을 싫어하여 서책을 싸 짊어지고 넓고 한적한 들판이나 고요한 물가로 도피하여 선왕의 도를 노래하고, 조용히 천하의 의리를 두루 살펴서 덕을 쌓고 인(仁)을 익혀 이것으로 낙을 삼았기 때문에 기꺼이 서원에 나아가는 것입니다. 저 국학이나 향교가 사람이 많이 모이는 성곽 안에 있어서 한편으로 학령(學令)에 구애되고 한편으로 과거(科擧) 등의 일에 유혹되어 생각이 바뀌고 정신을 빼앗기는 것과 비교할 때 그 공효를 어찌 동일 선상에 놓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이런 관점에서 말하자면 선비의 학문이 서원에서 역량을 얻게 될 뿐만 아니라 나라에서 인재를 얻는 데도 틀림없이 서원국학이나 향교보다 나을 것입니다.

옛날 밝은 군주는 이런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송나라 태종은 백록동서원에 대하여 강주 지사(江州知事) 주술(周述)의 건의에 따라 구경(九經)을 역마 편에 보내고, 또 그 동주(洞主) 명기(明起)를 발탁하여 썼으며, 그 후 직(直史館)으로 있던 손면(孫冕)이 병으로 조정을 사직하고 백록동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자 그 청을 들어 주었습니다. 이종(理宗)은 유학을 존숭하여 고정서원(考亭書院) 같은 데에 모두 칙령으로 편액(扁額)을 내리어 영광되게 하였습니다. 이것은 곧 중국 사풍(士風)의 아름다움이 비단 선비들 스스로 아름답게 한 것일 뿐 아니라 위에서 배양해 준 데서도 말미암은 것입니다. 우리 동국의 교도하는 방법은 한결같이 중국의 제도를 따라서 중앙에는 성균관(成均館)사학(四學)이 있고 지방에는 향교가 있으니 아름답다 하겠으나, 유독 서원을 설치하였다는 말만은 아직 들은 적이 없으니, 이는 곧 우리 동방의 큰 결점입니다. 주후가 비로소 서원을 창건하자 세속에서 자못 의심하고 괴이하게 여겼으나, 주후의 뜻은 더욱 독실하여 사람들의 비웃음을 무릅쓰고 비방을 물리치면서 전례에 없던 장한 일을 단행하였으니, 아, 하늘이 아마도 이로 말미암아 우리 동방에 서원의 교육을 일으켜 중국과 같아지도록 하려는 것인가 봅니다.

그러나 내가 생각건대, 가르침이란 반드시 위에서 시작하여 아래로 도달하게 되어야 그 가르침이 뿌리가 있어서 멀리 오래갈 수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근원이 없는 물처럼 아침에 가득했다가도 저녁이면 다 빠질 것이니 어찌 오래갈 수 있겠습니까. 위에서 인도하는 바는 아래에서 반드시 따를 것이고, 임금이 숭상하는 바는 한 나라가 사모하는 법입니다.

이제 주후가 창건한 것이 비록 진실로 뛰어나고 위대하며 안공(安公)의 이룩해 놓은 바가 또한 매우 완벽하고 빈틈이 없다 하더라도 이것은 다만 한 군수(郡守)나 한 방백(方伯)이 한 일일 뿐입니다. 일이 임금의 명령을 거치지 않고 이름이 국사(國史)에 실리지 않았으니 세상의 여론을 불러일으키고 사람들이 의구심을 진정시키며 온 나라의 본보기가 되어 영구히 전해지지 못할까 염려됩니다. 나는 이 고을에 부임한 이래로 서원의 일에 마음을 다하고자 하지 않은 적이 없지만 미련하고 졸렬하며 무능하고 게다가 파리해지는 병까지 들어 조금도 분발하고 격려하여서 많은 선비를 권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사기가 날로 점점 쇠퇴하고 생도들이 점점 게으르고 산만한 지경에 이르니, 옛 현인이 미풍(美風)을 남긴 땅과 우리 동방 사람이 창시하여 드러낸 미덕이 드디어 쇠퇴하고 추락하는 데 이를까 크게 두려워, 망령되이 조정에 아뢰어 만에 하나라도 재가해 주시는 은전(恩典)을 받고자 하였습니다. 그러나 거리는 멀고 말은 경미하여 감히 두려워 발언하지 못하였습니다.

엎드려 생각건대, 합하께서는 관찰사의 직임을 맡아 교화를 높이는 데 힘쓰시니 무릇 한 지역의 이해관계에 관계된 것도 진달해야 할 텐데, 하물며 이 성세(聖世)의 광대한 계획과 관계되는 것이겠습니까. 혹 합하께서 꼴 베는 사람에게라도 자문하는 것을 그르게 여기지 않고 곧 그 말을 취하여 고치고 다듬어서 임금께 아뢰 주신다면, 곧 송조(宋朝)의 고사에 의거하여 서적을 내려 주시고 편액을 내려 주시며 겸하여 토지와 노비를 지급하여 재력을 넉넉하게 하시고, 또 감사와 군수로 하여금 다만 그 진흥하고 배양하는 방법과 공급해 주는 물품만 감독하게 하고 가혹한 법령과 번거로운 조목으로 구속하지 못하게 해 주실 것을 청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군수가 되어서 용렬하고 우둔하며 병들어 쇠약함이 나와 같은 사람은 합하께서 속히 그 직책을 못다 한 죄를 들어서 분명하게 폄직하거나 축출하시고, 조정에 청하여 다른 유신(儒臣) 중에서 덕망과 경술(經術), 절행과 풍모가 사림(士林)의 모범이 될 만한 사람을 선택하여 군수를 삼아서 그 책임을 지우도록 하십시오. 이와 같이 하면 서원은 비단 한 읍(邑)이나 한 도(道)의 학교에 그치지 않고 한 나라의 학교가 될 것이요, 이렇게 하면 가르침이 임금에게서 근원하여 선비들이 와서 유학하기를 즐거워하여 영구히 후세에 전하여 무너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사방에서 기뻐하고 사모하여 다투어 본받아 진실로 선정(先正)의 자취가 남고 향기가 뿌려져 있는 곳, 예를 들어 최충(崔冲)⋅우탁(禹倬)⋅정몽주(鄭夢周)⋅길재(吉再)⋅김종직(金宗直)김굉필(金宏弼) 등이 살던 곳에 모두 서원을 건립하되 혹은 조정의 명에 의하고 혹 사사로이 건립하여서 책을 읽고 학문을 닦는 곳이 되어 성조(聖朝)의 학문을 존중하는 교화와 태평한 세상의 교육의 융성을 빛내고 드높일 것이요, 이와 같이 하면 장차 우리 동방 문교(文敎)가 크게 밝아져 추로(鄒魯)나 민월(閩越)2)과 더불어 훌륭함을 나란히 일컫게 될 것입니다.

제가 보건대, 지금 국학은 원래 현명한 선비가 관여하고 있지만, 저 군(郡)⋅현(縣)의 학교는 한갓 허울만 남았고 가르침이 크게 무너져, 선비들이 도리어 향교에서 지내는 것을 수치로 여겨 시들고 피폐함이 극심하여 구제할 방법이 없으니, 한심하다 하겠습니다. 오직 서원 교육이 오늘날 성대하게 일어난다면 무너진 학정(學政)을 구제할 수 있어 학자가 귀의할 바가 있고, 사풍(士風)이 따라서 크게 변혁되고 습속이 날로 아름다워져서 왕의 교화가 이루어질 것이니, 성치(聖治)에 조그마한 도움이 될 뿐이 아닐 것입니다. 하찮은 정성이라도 상께 전달될 수 있다면 병으로 산골에 물러가 죽을지라도 유감이 없겠습니다. 구구한 소원을 이기지 못하여 삼가 죽음을 무릅쓰고 글을 받들어 아룁니다.

별지(別紙)

제가 삼가 고사(故事)를 살피건대, 서원에는 반드시 동주(洞主)나 산장(山長)을 두어 스승을 삼아 그 교육을 관장하니, 이것은 하나의 중대한 일이라 더욱이 거행해야 합니다. 다만 이는 세속을 떠난 선비나 벼슬자리에 있지 않은 사람 가운데서 선택하되, 그 사람의 재덕(才德) 및 명망과 실상이 반드시 발군(拔群)의 아름다움이 있어 우뚝하게 일세(一世)의 사표(師表)가 될 사람이라야 할 것입니다. 만일 그런 사람을 얻지 못하여 헛되이 그 이름만 차지한다면, 지금 향교의 교수와 훈도로서 그 직책을 다하지 못하는 자와 다를 것이 없어서, 뜻있는 선비들이 뒤도 돌아보지 않고 갈 것이니, 도리어 서원에 피해만 끼칠까 두렵습니다. 그 때문에 이제 감히 이것까지 청하지는 못하나, 이것은 곧 합하께서 재량하여 처리하는 것과 조정에서 가부를 논의하는 여하에 달려 있을 뿐입니다. 저는 또 재배하며 아룁니다.

『퇴계선생문집』권9, 서, 상심방백

1)쌀을 빈민에게 대부해 주었다가 돌려받을 때 이식(利息)을 붙여 받던 쌀이다.
2)추로(鄒魯)나 민월(閩越) : 추(鄒)는 맹자(孟子), 노(魯)는 공자(孔子)의 출생지며, 민월은 주희(朱熹)의 고향이다.

豐基郡守李滉, 謹齊沐百拜上書于觀察使相公閤下. 滉疾病駑鈍, 守職無狀, 輒有愚懇, 敢效一得之見. 伏以, 郡有白雲洞書院者, 前郡守周侯世鵬所創建也.

竹溪之水, 發源於小白山下, 流經於古順興廢府之中, 實斯文先正安文成公裕之故居也, 洞府幽邃, 雲壑窈窕. 周侯之理郡, 尤以興學育才爲先務, 旣拳拳於鄕校. 又以, 竹溪是前賢遺迹之所在, 乃就相其地, 營構書院, 凡爲屋三十餘間, 有祠廟以奉享文成公, 以安文貞公軸,文敬公輔配之. 而旁立堂齋亭宇, 以爲諸生遊處講讀之所, 掘地得瘞銅若干斤, 貿經史子集百千卷以藏之. 給息米, 置贍田, 使郡中諸生員主其事, 郡士金仲文幹其務, 招集學徒, 四面而至, 勸奬誘掖, 不遺餘力. 旣而周侯去郡, 而文成之後今判書公玹, 適來按道, 謁廟禮士, 凡所以增飾作養之方, 極盡其慮, 役隷之充, 魚鹽之供, 無不措畫, 使之永賴. 自是監司之來, 亦皆加意於此而奬勵之, 無敢忽矣,

夫書院之名, 古未有也. 昔南唐之世, 就李渤舊隱廬山白鹿洞, 創立學宮, 置師生以敎之, 謂之國庠, 此書院之所由始也. 宋朝因之, 而其在中葉, 猶未盛, 天下只有四書院而已. 渡江以後, 雖當百戰搶攘之日, 而閩浙湖湘之間, 斯文蔚興, 士學日盛, 轉相慕效, 處處增置. 雖以胡元竊據, 猶知首立太極書院. 以倡天下. 逮我大明當天, 文化大闡, 學校之政, 益以修擧, 今以一統志所載考之, 天下書院, 總有三百餘所, 其所不載者, 想又多也. 夫自王宮國都, 以及列郡, 莫不有學, 顧何取於書院, 而中國之所尙如彼, 何哉. 隱居求志之士, 講道肄業之倫, 率多厭世之囂競, 抱負墳策, 思逃於寬閒之野, 寂寞之濱, 以歌詠先王之道, 靜而閱天下之義理, 以蓄其德, 以熟其仁, 以是爲樂, 故樂就於書院. 其視國學鄕校在朝市城郭之中, 前有學令之拘礙, 後有異物之遷奪者, 其功效豈可同日而語哉. 由是言之, 非惟士之爲學, 得力於書院, 國家之得賢, 亦必於此而優於彼也.

古之明君知其然, 故宋太宗之於白鹿洞, 因江州守臣周述建請, 旣驛送九經, 又擢用其洞主明起, 其後, 直史館孫冕, 以疾辭于朝, 願得白鹿洞以歸, 則從其請. 理宗尊尙儒學, 如考亭書院之類, 皆勑賜扁額以寵榮之. 此則中國士風之美, 非獨士之自美, 亦由於上之所養也. 惟我東國, 迪敎之方, 一遵華制, 內有成均,四學, 外有鄕校, 可謂美矣, 而獨書院之設, 前未有聞, 此乃吾東方一大欠典也. 周侯之始建書院也, 俗頗疑怪, 而周侯之志益篤, 冒衆笑, 排羣謗, 而辦此前古所無之盛擧, 噫, 天其或者由是而興書院之敎於東方, 使可同於上國也.

雖然, 滉竊以爲敎必由於上而達於下, 然後其敎也有本, 而可遠可長. 不然, 如無源之水朝滿而夕除, 豈能久哉. 上之所導, 下必趨之, 一人所尙, 一國慕之.

今夫周侯之所作, 雖信奇偉, 安公之所成, 亦甚完密, 然此特一郡守一方伯之爲耳. 事不經宣命, 名不載國乘, 則恐無以聳四方之觀聽, 定衆人之疑怪, 爲一國之效法, 而傳於久遠也. 滉自到郡以來, 於書院一事, 未嘗不欲盡其心焉, 魯拙無能, 加有羸瘵之疾, 略不能振奮激勵, 以爲多士之勸. 氣艷日就於陵替, 朋徒漸至於怠散, 大懼昔賢流芳之地, 吾東人創見之美, 遂至於衰墜, 妄欲陳乞于朝, 冀蒙萬一之裁幸. 而地遠言微, 恐懼而不敢發也.

伏惟閤下任旬宣之寄, 崇敎化之務, 凡係一面利害, 亦宜陳達, 況此聖世宏模之所關乎. 儻閤下不以詢蕘爲不可, 則取其言而芟正之, 轉以聞于上, 則欲請依宋朝故事, 頒降書籍, 宣賜扁額, 兼之給土田臧獲, 以贍其力, 又令監司,郡守, 但句檢其作養之方, 贍給之具, 而勿拘以苛令煩條. 至於爲郡守而闒茸癃疾如滉者, 閤下亟宜擧其曠闕之罪, 顯加貶黜, 而請於朝, 別揀儒紳之有德望經術, 節行風義可爲士林矜式者, 爲之郡守, 以責其任. 如是則書院非止爲一邑一道之學, 乃可爲一國之學矣. 如是則敎原於君上, 士樂於來游, 可傳之永久而無壞矣. 如是則四方欣慕, 爭相效法, 苟有先正遺塵播馥之地, 若崔冲,禹倬,鄭夢周,吉再,金宗直,金宏弼之居, 莫不立書院, 或出於朝命, 或作於私建, 以爲藏修之所, 以賁揚聖朝右文之化, 明時樂育之盛矣, 如是則將見吾東方文敎之大明, 可與鄒魯閩越, 幷稱其美矣.

滉竊見今之國學, 固爲賢士之所關, 若夫郡縣之學, 則徒設文具, 敎方大壞, 士反以游於鄕校爲恥, 其刓敝之極, 無道以救之, 可爲寒心. 惟有書院之敎, 盛興於今日, 則庶可以救學政之缺, 學者有所依歸, 士風從而丕變, 習俗日美, 而王化可成, 其於聖治, 非小補也. 獻芹之誠, 如得上徹, 則病退溝壑, 死無所憾. 不勝區區之願, 謹昧死奉書以稟云.

(別紙)

滉謹按故事, 凡書院必有洞主, 或山長爲之師, 以掌其敎, 此一件大事, 尤當擧行. 但此須擇於遺逸之士, 或閒散之員, 而其人才德望實, 必有出類超羣之懿, 卓然爲一世師表者, 乃可爲之. 如不得其人, 而徒竊其號, 則與今敎授訓導之不職者無異, 有志之士, 必望望而去之, 竊恐反有損於書院, 故今不敢竝以爲請, 此則在閤下之裁度獻替, 朝廷之商搉可否何如耳. 滉又再拜上稟.

『退溪先生文集』卷9, 書, 上沈方伯

이 사료는 이황(李滉, 1501~1570)이 풍기 군수로 재직하던 1549년(명종 4년) 당시 경상도 관찰사 심통원(沈通源, 1499~1572)에게 백운동서원에 사액(賜額)을 내려 주기를 요청한 서간문이다. 이황은 글에서 중국의 예를 들어 사액과 동시에 국가적 차원의 경제적인 후원 및 감사⋅수령 등 지방관의 지원을 요청하였다. 그러나 지방관의 지원은 경제적인 것에만 한정하고, 서원 운영은 사림이 자치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강조하였다. 백운동서원은 설립 6년이 지난 후 ‘소수서원(紹修書院)’이란 편액(扁額)을 하사받아 사액 서원의 효시가 되었다. 소수(紹修)는 ‘자기 내적 수양을 통하여 유학의 정신을 이어 간다. ’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주세붕은 자신이 편찬한 『죽계지(竹溪志)』 서문에 “교화는 시급한 것이고 이는 존현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하므로 안향(安珦)을 높이어 받드는 시묘를 세웠고, 겸하여 유생들이 책을 읽고 학문에 힘쓰게 하기 위해 서원을 세웠다. ”라고 사묘와 서원을 건립하게 된 동기를 적고 있다. 이후 이황에 의해 서원의 사액 청원 운동이 전개되는데, 이는 당시의 사림이 향촌 사회에서 그들의 영향력을 확대해 가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당시 만연되어 있던 관학의 부진을 대체할 수 있는 교육기관으로 서원이 주목받게 되었고, 정부도 이를 인정하여 서적 등과 함께 편액을 내려주었던 것이다. 소수서원은 이러한 분위기에서 서원 사액의 하나의 기준이 되었고, 이후 설립되는 영천의 임고서원(臨皐書院) 등에 대한 사액도 소수서원의 예에 따라 시행되었다.

이렇듯 서원 사액은 교육기관으로서 국가로부터 공인 받았는데, 법전에 규정된 바 없던 초기에도 서원에 소속된 토지와 원속(院屬)은 해당 지방관의 명령으로 면세⋅면역되는 것이 관례화되었고, 또한 제수(祭需)가 관급되는 등 경제적으로 이점이 있었다. 따라서 서원은 창건되자마자 곧바로 청액 운동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청액 운동은 결과적으로 국가로부터 향촌에서 사림의 기반을 공식적으로 승인 받는 것으로 인식되었고, 이후 서원 보급 운동의 명분이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시대의 서원정책고」,『논문집』15,민병하,성균관대학교,1970.
「백운동서원의 설립과 풍기사림」,『진단학보』49,윤희면,진단학회,1980.
「사림과 서원」,『한국사』12,이태진,국사편찬위원회,1977.
「17∼18세기 서원⋅사우에 관한 시론」,『한국사론』2,정만조,국사편찬위원회,1975.
「조선서원의 성립과정」,『한국사론』8,정만조,서울대학교 국사학과,1980.
저서
『조선시대 서원과 양반』, 윤희면, 집문당, 2004.
『조선후기서원연구』, 이수환, 일조각, 2001.
『조선시대 서원연구』, 정만조, 집문당, 1997.
편저
「서원건립운동」, 이수환, 국사편찬위원회, 1998.

관련 이미지

소수서원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