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조선 전기의 교육과 과거

양반의 자녀 교육

병인년 4월 초4일, 손자 숙길(淑吉)에게 글을 읽으며 스스로 배워서 익히라고 일렀지만 게으름을 피워 이렇다 할 성과가 없기에 해 질 무렵 등잔에 불을 밝히고 가르쳤다. 사마온공(司馬溫公)이 ‘한가(漢家)의 정치는 고(古)에 미치지 못한 곳에서 끝났다’고 논한 대목에 이르러 “한나라의 정치는 옛날 수준에 이르지 못하고 끝났다는 것”이라고 설명해 주었다. 그러나 숙길은 “한나라의 정치는 끝내 옛날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내가 다시 내 견해가 옳다고 하자 숙길이 성질을 부려 밤에 그것에 대해 가르쳤다. 하지만 숙길은 여전히 고집을 부리며 분하다는 듯이 “제가 풀이한 것같이 해야 많이 뒤떨어졌다는 뜻에 가깝습니다”라고 말했다. 나는 화가 나서 책을 밀쳐놓고 대꾸하지 않았다.

다음 날 아침 늙은 아내에게 손자의 잘못을 깨우쳐 주어야겠다고 말했다. 손자를 불러 앞에 엎드리게 하고 말부릴 때 쓰는 채찍 손잡이로 엉덩이와 종아리를 30대 때렸는데, 겁을 먹고 숨 막힐 듯 놀라기에 매질을 멈추었다. 또 초10일 밤에는 글을 읽으며 익히려고 하지 않아 꾸짖고 그 이유를 말하라고 했다. 그러나 손자는 베개위에 엎드려 아무 말이 없었다. 치밀어 오르는 화를 참지 못해 대나무로 만든 화살대로 등과 엉덩이를 때렸더니 숨을 잘 쉬지 못해 그만두었다. 19일에도 살펴보고 학문을 익히도록 타일렀지만 따르지 않았다. 갑작스럽게 화가 나서 지팡이를 집어 들고 사정없이 종아리를 때렸다. 차고 있던 칼이 지팡이에 맞아 부러졌다.

그 일을 다시 생각해 보니 어렸을 때에는 늘 어여삐 여기고 안타깝게 생각해서 차마 손가락 하나 대지 못했지만, 지금 글을 가르침에 있어서는 어찌하여 성급하게 화를 내고 자애롭지 않음이 이 지경이 된 것인가. 할아비의 난폭함을 진심으로 경계한다. 손자도 지나치게 게으름을 피워 날마다 익히는 것이 고작 몇 장이다. 서른 번 읽으라고 하면 따르지 않고 열다섯 번이나 열 번 정도에서 그만두고 만다. 글의 뜻을 잘 생각하며 읽으라고 일러도 끝내 말을 듣지 않는 것이 어찌 잘못이 아니겠는가. 할아비와 손자가 함께 실수를 저질러 그칠 때가 없으니 반드시 할아비가 죽은 후에야 멈출 것이다. 아아, 눈물을 흘리며 시를 지어 읊는다.

이 늙은이가 하나밖에 없는 손자에게 진심으로 바라는 것은

처음부터 끝까지 학문을 완성하여 가문을 일으켜 세우는 것

글을 읽을 때 스스로의 생각으로 가르침을 잘못 이해할까 걱정되어

뜻을 풀이하기 전에 반드시 본래의 의미를 가르쳐 주거늘

손자는 어찌 가끔 지극히 오만한 대답을 하는가.

앞으로 누가 날마다 가르쳐서 익힐 수 있게 하겠는가.

손자가 예전의 잘못을 뉘우치고 바로잡는다면

인륜에 어긋나지 않게 내 은혜를 갚을 것이다.

『양아록』, 노옹조노탄

丙寅四月初四日, 督令孫吉讀習, 怠慢不果, 昏乃明燈, 誨之. 至溫公論漢家之治終於不古處, 解曰漢之治不及古而終已也云. 吉以爲漢治終乃不及古云. 吾再是己見, 則孫乃慍 夜訓之. 固兼忿言曰如是解之似近後孔云. 吾怒推卷而止. 翌朝, 與老妻, 談此可警也. 召孫伏前, 用馬策柄, 敲打臀股三十下, 氣急而止. 又初十夜, 責不習闕讀, 使言其情. 伏枕無言. 不勝暴怒, 將箭幹竹, 打背臀, 氣寒乃止. 又十九日, 督習不遵. 躁怒, 持筇, 打尻股. 不數, 其所佩刀, 逢筇而折. 今便思之, 當其幼也, 一何憐惜, 不忍一指推之, 今當訓書, 一何躁怒, 不慈至是耶. 翁暴誠可戒焉. 孫亦惰甚, 日習僅數張, 令讀三十遍, 不克從令, 或十五遍, 或十餘遍而止. 雖督令熟, 終不依言, 豈不非哉. 祖孫俱失, 無有已時, 必至翁斃而後止也. 鳴乎, 垂涕而吟曰

翁老眞心冀一孫 學成終始立家門 臨書自念差違訓 解旨先須反覆言

柰復或時辭至慢 誰將逐日習能溫 兒如悔得前非改 無慊人倫報我恩

『養兒錄』, 老翁躁怒嘆

이 사료는 조선의 선비 묵재(默齋) 이문건(李文楗, 1494~1567)이 쓴 『양아록(養兒錄)』의 일부이다. 이는 조선 중기 한 사대부가 기록한 육아 일기라는 점에서 매우 진귀하면서도 특이한 자료로 평가된다.

이문건은 조광조(趙光祖, 1482~1519)의 문인으로 승정원 좌부승지를 역임했고, 을사사화에 연루되어 경상북도 성주에서 귀양살이를 하던 중 외아들 이온(李溫)이 아들 이수봉(李守封)을 낳고 요절하자 손자의 양육을 떠맡게 되었다. 그는 이를 기록으로 남겼는데, 이것이 『양아록』이다. 이는 거의 유일한 양육 일기로 당시 사회의 보편적 육아 방식을 체계적으로 적고 있을 뿐 아니라 육아관을 표명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양아록』은 일기문 형식의 시문으로 이루어졌으며, 이문건의 다양한 감정이 생생하게 표현되어 있다. 성장 발달의 시간적 순서에 따른 갖가지 문제 상황과 대처 방식, 그에 따른 진솔한 감정 등을 사실적으로 담아 내 육아가 이루어지는 구체적 맥락과 양육 행동, 그리고 그에 수반되는 다양한 정서들을 효과적으로 전달하였다. 모두 37제(題) 41수(首)이며, 산문 4편과 가족과 관련한 기타 기록도 함께 담겨 있다.

선비가 육아 일기를 쓰는 것이 크게 흠이 되지 않던 조선 전기의 사회 분위기 또한 『양아록』을 쓸 수 있게 한 배경이 되었다. 육아 문제를 철저히 여성의 분야로 한정했던 조선 후기였다면 『양아록』은 쉽게 출현할 수 없었을 것이다.

『양아록』을 보면 손자를 키우면서 느끼는 이문건의 다양한 감정이 잘 표현되어 있다. 특히 기대만큼 손자가 명석하지 못하고, 공부를 게을리 하여 안타까워하는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또한 손자의 술버릇이 심해 손자가 14세 되던 새해 첫날 이문건은 “늙은이가 아들 없이 손자를 의지하는데 손자 아이가 지나치게 술을 탐해 번번이 심하게 토하면서 뉘우칠 줄을 모른다. 운수가 사납고 운명이 박하니 그 한을 어떻게 감당할까”라며 손자의 음주벽에 대해 매우 마음 아파하는 모습도 진솔하게 담았다. 이후에도 공부 문제, 손자의 태도 문제 등으로 할아버지와 손자의 갈등은 커져 간다.

이문건은 『양아록』의 마지막 「노옹조노탄(老翁躁怒嘆)」에서 손자에게 자주 매를 대는 자신에 대해 “늙은이의 포악함은 진실로 경계해야 할 듯하다”면서 반성하면서도 “할아버지와 손자 모두 실망하여 남은 것이 없으니 이 늙은이가 죽은 후에나 그칠 것이다. 아, 눈물이 흐른다”면서 손자에 대한 야속함과 자신의 슬픔을 표현하였다. 그 뒤 이문건은 더 이상 『양아록』을 쓰지 않았다. 손자가 이제 장성하여 더 이상 자신의 품안에 품을 수 없는 존재라 생각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양아록』의 가치는 피양육자에 대한 한없는 사랑의 마음이 450여 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생동감 있게 전달된다는 점이다. 이문건은 『양아록』에서 어렵게 얻은 손자에 대한 진심어린 사랑과 배려, 그리고 장차 훌륭한 인재가 되어 가문을 일으켜 세우기를 염원하는 간절한 마음을 진솔하면서도 사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한문으로 된 기록 중에서 육아에 대한 내용이 일기 형식의 시편으로 기록된 경우도 드물 뿐만 아니라, 내용적 측면에서도 문학적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중기 양아록을 통해 본 아동인식」,『아동학회지』22-2,백혜리,한국아동학회,2001.
「조선 전기의 출산,생육관련 민속-묵재 이문건의 묵재일기,양아록을 중심으로-」,『한국민속학』8,이복규,한국민속학회,1997.
「묵재 『양아록』의 교육학적 이해」,『국학연구』18,장정호,한국국학진흥원,2011.
저서
『선비의 육아일기를 읽다-단맛 쓴맛 매운맛 더운맛 다 녹인 18년 사랑』, 김찬웅, 글항아리, 2008.
『조선전기의 민속(묵재일기에 나타난)』, 이복규, 민속원, 1999.
『일상으로 본 조선시대 이야기 2』, 정연식, 청년사, 2001.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