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훈민정음의 창제와 활용

어제 훈민정음 서문

이달에 『훈민정음(訓民正音)』이 만들어졌다. 어제(御製)에, “나랏말이 중국과 달라 한자(漢字)와 서로 통하지 아니하므로, 우매한 백성들이 말하고 싶은 것이 있어도 마침내 제 뜻을 잘 표현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내 이를 딱하게 여기어 새로 28자(字)를 만들었으니, 사람들로 하여금 쉬 익히어 날마다 쓰는 데 편하게 할 뿐이다.

ㄱ은 아음(牙音)이니 군(君)자의 첫 발성(發聲)과 같은데 가로 나란히 붙여 쓰면 규(虯)자의 첫 발성(發聲)과 같고, ㅋ은 아음이니 쾌(快)자의 첫 발성과 같고, ㆁ은 아음이니 업(業)자의 첫 발성과 같다. ㄷ은 설음(舌音)이니 두(斗)자의 첫 발성과 같은데 가로 나란히 붙여 쓰면 담(覃)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ㅌ은 설음이니 탄(呑)자의 첫 발성과 같고, ㄴ은 설음(舌音)이니 나(那)자의 첫 발성과 같다. ㅂ은 순음(脣音)이니 별(彆)자의 첫 발성과 같은데 가로 나란히 붙여 쓰면 보(步)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ㅍ은 순음이니 표(漂)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ㅁ은 순음(脣音)이니 미(彌)자의 첫 발성과 같다. ㅈ은 치음(齒音)이니 즉(卽)자의 첫 발성과 같은데 가로 나란히 붙여 쓰면 자(慈)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ㅊ은 치음이니 침(侵)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ㅅ은 치음이니 술(戌)자의 첫 발성과 같은데 가로 나란히 붙여 쓰면 사(邪)자의 첫 발성과 같다. ㆆ은 후음(喉音)이니 읍(挹)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ㅎ은 후음이니 허(虛)자의 첫 발성과 같은데 가로 나란히 붙여 쓰면 홍(洪)자의 첫 발성과 같고, ㅇ은 후음이니 욕(欲)자의 첫 발성과 같다. ㄹ은 반설음(半舌音)이니 려(閭)자의 첫 발성과 같다. ㅿ는 반치음(半齒音)이니 양(穰)자의 첫 발성과 같다.

ㆍ은 탄(呑)자의 중성(中聲)과 같고, ㅡ는 즉(卽)자의 중성과 같고, ㅣ는 침(侵)자의 중성과 같고, ㅗ는 홍(洪)자의 중성과 같고, ㅏ는 담(覃)자의 중성과 같고, ㅜ는 군(君)자의 중성과 같고, ㅓ는 업(業)자의 중성과 같고, ㅛ는 욕(欲)자의 중성과 같고, ㅑ는 양(穰)자의 중성과 같고, ㅠ는 술(戌)자의 중성과 같고, ㅕ는 별(彆)자의 중성과 같다. 종성(終聲)은 다시 초성(初聲)으로 사용하며, ㅇ을 순음(脣音) 밑에 연달아 쓰면 순경음(脣輕音)이 되고, 초성(初聲)을 합해 사용하려면 가로 나란히 붙여 쓰고, 종성(終聲)도 같다. ㆍ, ㅡ, ㅗ, ㅜ, ㅛ, ㅠ는 초성의 밑에 붙여 쓰고, ㅣ, ㅓ, ㅏ, ㅑ, ㅕ는 오른쪽에 붙여 쓴다.

무릇 글자는 반드시 합하여 음을 이루게 되니, 왼쪽에 1점을 가하면 거성(去聲)이 되고, 2점을 가하면 상성(上聲)이 되고, 점이 없으면 평성(平聲)이 되고, 입성(入聲)은 점을 가하는 것과 같은데 촉급(促急)하게 된다”라고 하였다.

세종실록』권113, 28년 9월 29일(갑오)

是月, 訓民正音成. 御製曰, 國之語音, 異乎中國, 與文字不相流通, 故愚民有所欲言, 而終不得伸其情者多矣. 予爲此憫然, 新制二十八字, 欲使人易習, 便於日用耳. ㄱ牙音, 如君字初發聲, 竝書如蚪字初發聲. ㅋ牙音, 如快字初發聲. ㆁ牙音, 如業字初發聲. ㄷ舌音, 如斗字初發聲, 竝書如覃字初發聲. ㅌ舌音, 呑字初發聲. ㄴ舌音, 如那字初發聲. ㅂ唇音, 如彆字初發聲, 竝書如步字初發聲. ㅍ唇音, 如漂字初發聲. ㅁ唇音, 如彌字初發聲. ㅈ齒音, 如卽字初發聲, 竝書如慈字初發聲. ㅊ齒音, 如侵字初發聲. ㅅ齒音, 如戍字初發聲, 竝書如邪字初發聲. ㆆ喉音, 如挹字初發聲. ㅎ喉音, 如虛字初發聲, 竝書如洪字初發聲. ㅇ喉音, 如欲字初發聲. ㄹ半舌音, 如閭字初發聲. ㅿ半齒音, 如穰字初發聲. ㆍ如呑字中聲, ㅡ如卽字中聲, ㅣ如侵字中聲, ㅗ如洪字中聲, ㅏ如覃字中聲, ㅜ如君字中聲, ㅓ如業字中聲, ㅛ如欲字中聲, ㅑ如穰字中聲, ㅠ如戌字中聲, ㅕ如彆字中聲. 終聲復用初聲. ㅇ連書唇音之下, 則爲唇輕音, 初聲合用則竝書. 終聲同. ㆍㅡㅗㅜㅛㅠ附書初聲之下, ㅣㅓㅏㅑㅕ附書於右. 凡字必合而成音, 左加一點則去聲, 二則上聲, 無則平聲, 入聲加點同而促急. ……(中略)…… 世宗莊憲大王實錄卷第一百十三終

『世宗實錄』卷113, 28年 9月 29日(甲午)

이 사료는 1446년(세종 28년) 『훈민정음 해례(訓民正音解例)』가 완성, 반포가 이루어진 사실을 말하는 것이다. 훈민정음은 1443년(세종 25년) 12월 세상에 처음 나왔다.『세종실록』(권 102, 25년 계해 12월조)의 “이달에 임금이 친히 언문(諺文) 28자를 지었는데, 그 글자가 옛 전자(篆字)를 모방하고, 초성⋅중성⋅종성으로 나누어 합한 연후에야 글자를 이루었다. 무릇 문자에 관한 것과 이어(俚語)에 관한 것을 모두 쓸 수 있고, 글자는 비록 간단하고 요약하지만 전환하는 것이 무궁하니, 이것을 훈민정음이라 일렀다”라는 기사에서 확인되고 있다. 이후 훈민정음 해례가 완성되어 그 표기법이 세상에 나온 것, 즉 훈민정음 반포는 1446년에 이루어졌다.

한글 창제에 직접 참여한 사람들은 주로 당대 최고의 학자로서, 집현전 책임자였던 최만리(崔萬理, ?~1445)의 반박을 제외하고는 집현전의 모든 학자들이 참여하였다고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세종(世宗, 재위 1418~1450)성삼문(成三問, 1418~1456)집현전 학자들을 중국에 파견해 중국 음운에 대한 자료를 수집하게 하였고, 정음청(正音廳)이라는 기관을 설치하였으며, 훈민정음 해례본 편찬과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등 제작에 집현전 학자들이 동원되었다. 이러한 사실은 신숙주(申叔舟, 1417~1475)의『보한재집(保閑齋集)』에 “언문 28자를 만드신 후 정음청을 설치하고 서적을 편찬했다”라는 기록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이 사료를 바탕으로 훈민정음 창제의 이론적 기반을 살펴보면, 훈민정음 창제는 역학(음양오행, 삼재)과 중국의 운학(韻學), 그리고 음악 이론(원리)을 기반으로 하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훈민정음의 창제 원리는 소리 내는 모양(발음기관)을 본뜬 ‘상형의 원리’와 소리의 세기(생김새)를 나타낸 ‘가획의 원리’이다. 이것은 음의 기본적인 짜임새 ‘3성법’의 창안에 따른 것이다. 또한 상형⋅가획의 원리는 발음기관의 모양을 본떠 기본 5자를 만들고, 여기에 소리의 성질에 따라서 획을 더하는 원리로 창제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글 창제와 불교신앙」,『불교문화연구』3,김광해,영취불교문화연구원,1992.
「훈민정음(해례)의 각자병서와 15세기 형태자질과의 관계」,『동방학지』42,김석득,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4.
「문성공 정인지의 생애와 업적」,『괴산문화』18,김영수,괴산문화원,2010.
「정음 초기 문헌의 역리적 직관적 성점설명-성점 본질 구명을 위하여-」,『인문과학』31,문효근,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74.
「훈민정음해례본과 그 복제에 대하여」,『진단학보』84,안병희,진단학회,1997.
「훈민정음 해례본의 문자체계에 대한 해석」,『어문학논총』8,이광호,국민대학교 어문학연구소,1989.
「훈민정음의 철학적 고찰; 해례본에 나타난 제자원리를 중심으로」,『논문집』8,이성구,명지실업전문대학,1984.
「세종의 문자 정책과 한글 진흥 정책의 미래」,『국어문학』49,최용기,국어문학회,2010.
저서
『훈민정음 연구』, 강규선, 보고사, 2001.
『훈민정음연구』, 강신항, 성균관대학교 출판부, 1987.
『훈민정음』, 강신항, 신구문화사, 1974.
『훈민정음의 음운체계와 글자모양』, 김봉태, 삼우사, 2002.
『세종대왕과 훈민정음학』, 김슬옹, 지식산업사, 2010.
『훈민정음』, 박병채, 박영사, 1976.

관련 이미지

훈민정음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