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훈민정음의 창제와 활용

훈민정음 해례 후서

예조판서 정인지(鄭麟趾, 1396~1478)의 서문에,

“천지자연의 소리가 있으면 반드시 천지자연의 글이 있게 되니, 옛날 사람이 소리로 인하여 글자를 만들어 만물의 정(情)을 통하여서, 삼재(三才)의 도리를 기재하여 뒷세상에서 변경할 수 없게 한 것이다. 그러나 사방의 풍토가 구별되매 성기(聲氣)도 또한 따라 다르게 된다. 대개 외국의 말은 그 소리는 있어도 그 글자는 없으므로, 중국의 글자를 빌려서 그 일용(日用)에 통하게 하니, 이것이 둥근 장부가 네모진 구멍에 들어가 서로 어긋남과 같은데, 어찌 능히 통하여 막힘이 없겠는가. 요컨대 모두 각기 처지에 따라 편안하게 해야만 되고, 억지로 같게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우리 동방의 예악 문물이 중국에 견주어졌으나 다만 방언(方言)과 이어(俚語)만이 같지 않으므로, 글을 배우는 사람은 그 글이 가리키는 뜻을 이해하기 어려움을 근심하고, 옥사(獄事)를 다스리는 사람은 그 곡절의 통하기 어려움을 괴로워하였다.

옛날에 신라의 설총(薛聰, 655~?)이 처음으로 이두(吏讀)를 만들어 관부(官府)와 민간에서 지금까지 이를 행하고 있지만, 그러나 모두 글자를 빌려서 쓰기 때문에 혹은 어려워서 막히고 혹은 질색하여, 다만 비루하여 근거가 없을 뿐만 아니라 언어의 사이에서도 그 만분의 일도 통할 수가 없었다.

계해년(1443, 세종 25) 겨울에 우리 전하께서 정음(正音) 28자를 처음으로 만들어 예의(例義)를 간략하게 들어 보이고 명칭을 ‘훈민정음’이라 하였다. 물건의 형상을 본떠서 글자는 고전(古篆)을 모방하고, 소리에 인하여 음(音)은 칠조(七調)1)에 합하여 삼극(三極)의 뜻과 이기(二氣)의 정묘함이 구비되어 포괄되지 않은 것이 없어서, 28자로써 전환하면 무궁하고 간략하면서도 요령이 있으며 자세하면서도 통달하게 되었다.

그런 까닭으로 지혜로운 사람은 아침나절이 되기 전에 이를 이해하고, 어리석은 사람도 열흘 만에 배울 수 있게 된다. 이로써 글을 해석하면 그 뜻을 알 수가 있으며, 이로써 송사(訟事)를 청단(聽斷)하면 그 실정을 알아낼 수 있게 된다. 자운(字韻)은 청탁(淸濁)을 능히 분별할 수 있고, 악가(樂歌)는 율려(律呂)가 능히 화합할 수 있으므로 사용하여 구비하지 않은 적이 없으며 어디를 가더라도 통하지 않는 곳이 없어서, 비록 바람 소리와 학의 울음이든지, 닭 울음소리나 개 짖는 소리까지도 모두 표현해 쓸 수 있게 되었다.

마침내 해석을 상세히 하여 여러 사람들에게 이해하라고 명하시니, 이에 신이 집현전 응교 최항(崔恒), 부교리 박팽년(朴彭年)신숙주(申叔舟), 수찬 성삼문(成三問), 돈녕부 주부 강희안(姜希顔), 행 집현전 부수찬 이개(李塏)⋅이선로(李善老) 등과 더불어 삼가 모든 해석과 범례를 지어 그 경개(梗槪)를 서술하여, 이를 본 사람으로 하여금 스승이 없어도 스스로 깨닫게 하였다. 그 연원(淵源)의 정밀한 뜻의 오묘(奧妙)한 것은 신 등이 능히 발휘할 수 없는 바이다.

삼가 생각하옵건대, 우리 전하께서는 하늘에서 낳으신 성인(聖人)으로 제도와 시설(施設)이 백대(百代)의 제왕보다 뛰어나시어, 정음의 제작은 전대의 것을 본받은 바도 없이 자연적으로 이루어졌으니, 그 지극한 이치가 있지 않은 곳이 없으므로 인간 행위의 사심(私心)으로 된 것이 아니다. 대체로 동방에 나라가 있은 지가 오래되지 않은 것이 아니나, 만물의 이치를 깨달아 일을 이루는 큰 지혜는 아마도 오늘을 기다린 것이구나!” 하였다.

세종실록』권113, 28년 9월 29일(갑오)

1)칠음(七音). 곧 궁(宮)⋅상(商)⋅각(角)⋅치(徵)⋅우(羽)의 다섯 음(音)과 반치(半徵)⋅반상(半商)과의 일곱 음계(音階)을 말한다.

禮曹判書 鄭麟趾 序曰

有天地自然之聲, 則必有天地自然之文, 所以古人因聲制字, 以通萬物之情, 以載三才之道, 而後世不能易也. 然四方風土區別, 聲氣亦隨而異焉. 蓋外國之語, 有其聲而無其字, 假中國之字, 以通其用, 是猶柄鑿之鉏鋙也, 豈能達而無礙乎? 要皆各隨所處而安, 不可强之使同也. 吾東方禮樂文物, 侔擬華夏, 但方言俚語, 不與之同, 學書者患其旨趣之難曉, 治獄者病其曲折之難通. 昔新羅薛聰始作吏讀, 官府民間, 至今行之, 然皆假字而用, 或澁或窒, 非但鄙陋無稽而已, 至於言語之間, 則不能達其萬一焉.

癸亥冬, 我殿下創制正音二十八字, 略揭例義以示之, 名曰訓民正音. 象形而字倣古篆, 因聲而音叶七調, 三極之義⋅二氣之妙, 莫不該括. 以二十八字而轉換無窮, 簡而要, 精而通, 故智者不崇朝而會, 愚者可浹旬而學. 以是解書, 可以知其義, 以是聽訟, 可以得其情. 字韻則淸濁之能卞, 樂歌則律呂之克諧, 無所用而不備, 無所往而不達, 雖風聲鶴唳雞鳴狗吠, 皆可得而書矣.

遂命詳加解釋, 以喩諸人, 於是, 臣與集賢殿應敎崔恒⋅副校理朴彭年⋅申叔舟⋅修撰成三問⋅敦寧注簿姜希顔⋅行集賢殿副修撰李塏⋅李善老等謹作諸解及例, 以敍其梗槪, 庶使觀者不師而自悟. 若其淵源精義之妙, 則非臣等之所能發揮也.

恭惟我殿下天縱之聖, 制度施爲, 超越百王, 正音之作, 無所祖述, 而成於自然, 豈以其至理之無所不在而非人爲之私也? 夫東方有國, 不爲不久, 而開物成務之大智, 蓋有待於今日也歟!

『世宗實錄』卷113, 28年 9月 29日(甲午)

이 사료는 『훈민정음 해례(訓民正音解例)』 맨 끝에 붙어 있는 정인지(鄭麟趾, 1396~1478)의 서문이다. 책의 맨 앞에 있는 세종(世宗, 재위 1418~1450)의 서문과 구별하기 위해 ‘정인지후서(鄭麟趾後書)’라고도 한다. 정인지 서문은 세종어제서문(世宗御製序文)과 훈민정음 본문과 함께 게재되어 있고, 1940년경 안동 지방에서 발견되어 세상에 알려졌다. 서문에 훈민정음 창제에 관해 ‘상형이자방고전(象形而字倣古篆)’이라고 표현한 대목이 있는 걸 보면 고전 문자도 어느 정도 참조한 듯하다.

정인지 서문을 통해 당시의 훈민정음 창제 정황을 알 수 있는데, 그 내용을 요약해 보면 다음과 같다. 즉 우리나라 문화 수준이 중국과 견줄 만하나 중국과 언어가 달라 한문을 사용하기 때문에 책을 공부하는 이는 그 뜻을 깨우치기 어려워하고, 신라 때부터 써온 이두(吏讀)가 불편하고 실지 언어생활에서는 만분의 일도 의사를 전달할 수 없다. 그래서 1443년(세종 25년) 겨울에 세종께서 정음 28자를 만들고 훈민정음이라고 하였는데, 불과 28자지만으로도 얼마든지 응용이 가능하다. 이는 배우기 쉬워서 하루아침 또는 열흘이면 익힐 수 있다.

이처럼 『훈민정음 해례』 서문의 내용은 고유 문자 없이 한자를 빌려 쓰던 어려움의 해소라는 문자 창제 취지를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이 책을 편찬한 사람은 최항(崔恒, 1409~1474) 등 8명이며, 글자는 순전히 세종의 독창적인 창안에 의해 창제되었다는 점도 『훈민정음 해례』의 서문을 통해 밝혀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글 창제와 불교신앙」,『불교문화연구』3,김광해,영취불교문화연구원,1992.
「훈민정음(해례)의 각자병서와 15세기 형태자질과의 관계」,『동방학지』42,김석득,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4.
「문성공 정인지의 생애와 업적」,『괴산문화』18,김영수,괴산문화원,2010.
「정음 초기 문헌의 역리적 직관적 성점설명-성점 본질 구명을 위하여-」,『인문과학』31,문효근,연세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1974.
「훈민정음해례본과 그 복제에 대하여」,『진단학보』84,안병희,진단학회,1997.
「훈민정음 해례본의 문자체계에 대한 해석」,『어문학논총』8,이광호,국민대학교 어문학연구소,1989.
「훈민정음의 철학적 고찰; 해례본에 나타난 제자원리를 중심으로」,『논문집』8,이성구,명지실업전문대학,1984.
「세종의 문자 정책과 한글 진흥 정책의 미래」,『국어문학』49,최용기,국어문학회,2010.
저서
『훈민정음 연구』, 강규선, 보고사, 2001.
『훈민정음연구』, 강신항, 성균관대학교 출판부, 1987.
『훈민정음』, 강신항, 신구문화사, 1974.
『훈민정음의 음운체계와 글자모양』, 김봉태, 삼우사, 2002.
『세종대왕과 훈민정음학』, 김슬옹, 지식산업사, 2010.
『훈민정음』, 박병채, 박영사, 1976.

관련 이미지

훈민정음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