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훈민정음의 창제와 활용

훈민정음 해례 제자해

훈민정음 제자해(制字解)

천지의 이치는 오직 음양과 오행일 뿐이다. 곤(坤)과 복(復)의 사이가 태극이 되고, 동(動)과 정(靜)의 뒤가 음양이 되는 것이다. 무릇 천지 사이에 있는 삶을 받은 무리로서 음양을 버리고 어이하랴. 그러므로 사람의 목소리도 다 음양의 이치가 있지만, 돌아보건대 사람들이 살피지 못할 뿐이다. 이제 훈민정음을 지음도 애초부터 지혜로써 이룩하고 힘으로써 찾은 것이 아니라, 다만 그 목소리를 따라 그 이치를 다할 뿐이다. 이치는 이미 둘이 아니니 어찌 천지 귀신과 더불어 그 쓰임을 같이하지 않을 수 있으리오.

훈민정음 스물여덟 글자는 각각 그 형상을 본떠서 만들었다. 초성은 무릇 열일곱 자이니, 어금닛소리 ‘ㄱ’은 혀뿌리가 목구멍을 닫는 꼴을 본뜬 것이요, 혓소리 ‘ㄴ’은 혀가 윗잇몸에 닿는 꼴을 본뜬 것이요, 입술소리 ‘ㅁ’은 입의 꼴을 본뜬 것이요, 잇소리 ‘ㅅ’은 이의 꼴을 본뜬 것이다. ‘ㅋ’은 ‘ㄱ’에 비하여 소리가 좀 세게 나는 고로 획을 더한 것이요, ‘ㄴ’에서 ‘ㄷ’으로 ‘ㄷ’에서 ‘ㅌ’으로, ‘ㅁ’에서 ‘ㅂ’으로, ‘ㅂ’에서 ‘ㅍ’으로, ‘ㅅ’에서 ‘ㅈ’으로, ‘ㅈ’에서 ‘ㅊ’으로, ‘ㅇ’에서 ‘ᅙ’으로, ‘ᅙ’에서 ‘ㅎ’으로 함도 그 소리에 따라 획을 더하는 뜻은 다 같되, 오직 ‘ㆁ’은 다르게 하였으며, 반혓소리 ‘ㄹ’과 반잇소리 ‘ㅿ’도 또한 혀와 이의 꼴을 본뜬 것이로되, 그 형태를 달리함이요, 획을 더하는 뜻은 없느니라. ……(중략)…… 중성은 무릇 열한 자니, ‘ㆍ’는 혀가 오그라지고 소리가 깊으니, 하늘이 자에서 열림이다. 꼴(모양)이 둥굶은 하늘을 본뜬 것이다. ‘ㅡ’는 혀가 조금 오그라지고 소리가 깊지도 않고 얕지도 않으니, 땅이 축에서 열림이다. 꼴이 평평함은 땅을 본뜬 것이다. ‘ㅣ’는 혀가 오그라지지 않고 소리가 얕으니, 사람이 인(寅)에서 남이다. 꼴이 섬은 사람을 본뜬 것이다. 이 아래 여덟 소리는 하나가 닫히고 하나가 열린다. ……(중략)……

하늘과 땅과 사람을 본떠서 삼재의 도가 갖추어졌다. 그러나 삼재는 만물의 앞이 되는데, 하늘은 또 삼재의 시작이 되나니, ‘ㆍㅡㅣ’ 세 자가 여덟 소리의 머리가 되며, ‘ㆍ’는 또 세 자의 우두머리가 됨과 같다. ……(중략)…… 아! 훈민정음을 만듦에 천지 만물의 이치가 다 갖추어졌으니, 그 참 신기하도다. 이것은 아마 하늘이 성상의 마음을 열어서 손을 빌린 것이로다.

훈민정음』, 훈민정음해례, 제자해

制字解. 天地之道, 一隂陽五行而已. 坤復之間爲太極, 而動靜之後爲隂陽. 凡有生類在天地之間者, 捨隂陽而何之. 故人之聲音, 皆有隂陽之理, 顧人不察耳. 今正音之作, 初非智營而力索, 但因其聲音而極其理而已. 理旣不二, 則何得不與天地鬼神同其用也. 正音二十八字, 各象其形而制之. 初聲凡十七字, 牙音ㄱ, 象舌根閉喉之形, 舌音ㄴ, 象舌附上腭之形, 脣音ㅁ, 象口形, 齒音ㅅ, 象齒形. 喉音ㅇ, 象喉形, ㅋ比ㄱ, 聲出稍厲, 故加畫, ㄴ而ㄷ, ㄷ而ㅌ, ㅁ而ㅂ, ㅂ而ㅍ, ㅅ而ㅈ, ㅈ而ㅊ, ㅇ而ᅙ, ᅙ而ㅎ, 其因聲加畫之義皆同, 而唯ㆁ爲異, 半舌音ㄹ, 半齒音ㅿ亦象舌齒之形, 而異其體, 無加畫之義焉. ……(中略)…… 中聲凡十一字, ㆍ舌縮而聲深, 天開於子也. 形之圎, 象乎天也. 一舌小縮而聲不深不淺, 地闢於丑也. 形之平, 象乎地也. ㅣ舌不縮而聲淺, 人生於寅也. 形之立, 象乎人也. 此下八聲, 一闔一闢. ……(中略)…… 取象於天地人而三才之道備矣. 然三才爲萬物之先, 而天又爲三才之始, 猶ㆍㅡㅣ三字爲八聲之首, 而ㆍ又爲三字之冠也. ……(中略)…… 吁, 正音作而天地萬物之理咸備, 其神矣㦲. 是殆天啓聖心而假手焉者乎.

『訓民正音』, 訓民正音解例, 制字解

이 사료는 훈민정음의 제자 원리에 대한 내용을 밝힌 것이다. 훈민정음의 제자 원리는 발음기관과 3재(三才)를 토대로 상형(象形)하고, 음양오행의 원리를 이용하여 28자를 합성하였다.

자음은 어금니⋅혓바닥⋅입술⋅이⋅목구멍 등 발음기관의 형태를 본떠서 만든 것이고, 모음은 하늘⋅땅⋅사람 3재를 본떠 만들고 여기에 일정하게 획을 더했다. 특히 모음의 자형에 대해서는 역학적인 설명을 붙여 놓았다. 이는 모두 중국 한자음의 음소(音素)를 파악하고 『몽고운략(蒙古韻略)』이나 『고금운회거요(古今韻會擧要)』 등 원나라의 한자음 읽는 법을 참작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제자 원리를 통해 초성은 17자, 중성은 11자가 만들어졌고, 이를 기반으로 초성⋅중성⋅종성 삼분법을 조합하는 새로운 경지의 음운 이론을 창안해냈다.

한편, 1443년(세종 25년) 12월 훈민정음을 창제하고 3년 뒤인 1446년(세종 28년) 9월에 정인지(鄭麟趾, 1396~1478) 이하 8명의 전문가가 해설서인 『훈민정음 해례』를 만들었다. 새로운 문자를 만들고 해설서까지 펴낸 것은 전례가 없던 일이었다. 이 책은 본문인 ‘예의편’과 해설인 ‘해례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해례편에는 제자해⋅초성해⋅주성해⋅종성해⋅합자해⋅용자례 등이 담겨 있다. 해례편을 이어 글자를 만든 원리, 글자를 만든 기준, 사용법, 사용례 등을 자세히 설명해 놓았다.

훈민정음이 창제된 다음 해에 세종(世宗, 재위 1418~1450)은 최항(崔恒, 1409~1474)⋅박팽년(朴彭年, 1417~1456)신숙주(申叔舟, 1417~1475)⋅이선로(李善老, ?~1453) 등으로 하여금 『고금운회거요』에 훈민정음으로 음을 붙이도록 하고 세자와 진양대군(수양대군), 안평대군으로 하여금 이를 감독하게 하였다.

『고금운회거요』는 1292년 원나라 황공소(黃公紹)가 편찬한 『고금운회(古今韻會)』를 1297년 웅충(熊忠)이 간략하게 다시 정리한 것이다. 이 책은 또한 과거 시험에 많이 참고하던 유연(劉淵)의 『예부운략(禮部韻略)』 계통으로 자모운(字母韻) 별로 글자에 대한 해석 없이 한자의 음만을 달아 놓은 것이다. 『동국정운(東國正韻)』의 91운도 이를 기준으로 설정되었으나 15세기 조선의 한자음이 너무나 많이 달라져서 자모운과 맞지 않는 것이 많았다. 이에 순수한 한자음대로만 음을 붙이는 것이 무의미해져 변질된 조선의 한자음까지 고려하여 『동국정운』을 편찬하게 되었고, 1447년(세종 29년) 9월에 완성되었다. 『동국정운』 편찬은 잘못된 한자음을 고치기 위한 목적이 컸다. 또한 『홍무정운역훈(洪武正韻譯訓)』을 편찬했는데, 전자가 조선의 한자음을 바로잡기 위해 편찬했다면, 후자는 중국의 한자음을 바로잡기 위해 편찬한 것이다. 두 책 모두 훈민정음으로 발음을 적었다.

세종 대의 훈민정음 창제로 한문을 이해하지 못했던 서민 계층은 순수 국어와 한문, 한자를 조화롭게 쓸 수 있는 이원론적 문자 생활을 하게 되었다. 세종 대에 간행된 서적들에서 훈민정음 체계로 표기가 되면서 한문을 이해할 수 없던 서민 계층은 자신들의 뜻을 문자로 나타낼 수 있었는데, 이렇게 국어화 된 한자어를 통해 서민 계층은 일상 언어와 한자어를 조화롭게 기록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훈민정음 해례본에 대하여」,『인문과학연구』31,김혜영,대구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2008.
「해례본 훈민정음에 대한 또다른 시각 : 정보수용자의 관점을 중심으로」,『인문학연구』41,석주연,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2011.
「훈민정음 제자원리 재고」,『중국언어연구』27,이영월,한국중국언어학회,2008.
「훈민정음 모음자의 제자원자」,『언어』12-2,이환묵,한국언어학회,1987.
「훈민정음 제자해와 초성의 역학사상」,『새국어교육』72,황경수,한국국어교육학회,2006.
저서
『훈민정음 창제와 연구사』, 강신항, 기묘, 2010.
『훈민정음 연구』, 강신항, 성균관대학교 출판부, 2003.
『훈민정음종합연구』, 박종국, 세종학연구원, 2007.
편저
『세종시대의 문화』, 한국정신문화연구원 편, 태학사, 2001.

관련 이미지

훈민정음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