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훈민정음의 창제와 활용

훈몽자회 범례

1. 무릇 사물의 이름 여러 글자를 혹 1자 또는 2자로 지적되는 것은 모두 수록하였고, 연철되어 허자(虛字)로 불리는 수찰자(水札子), 마포랑(馬布郞) 같은 것은 취하지 않았다. 그러나 혹 숨은 뜻이 있는 것은 주(註) 아래 달아 놓았다.

2. 한 사물의 이름이 여러 가지로 된 것이 있고 그 속칭이나 별명이 역시 여러 가지로 다른 것이 있는데, 만약 한 자 아래마다 수록하면 그 자리가 좁고 주(註)가 번거로울까 하여 나누어 여러 글자 아래 수록하였다. 비록 각 사물의 이름이 비슷한 것 같으나 실제로는 같은 사물이다. 그 주를 간단하고 편리하게 하기 위해 그렇게 한 것이다.

3. 한 글자에 두세 개의 이름이 있는 것은 또한 두세 개의 이름으로 수록하였는데 채(蔡) 자(字)조(朝) 자(字)행(行) 자(字)와 같은 것들이다.

4. 무릇 사물의 이름 여러 글자가 상⋅중권에 방해가 되고 장애가 되어 수록하지 못한 것은 또 하권에 수록하였고, 그 밖의 허자는 배울 수 있는 자가 비록 많으나 이제 책 질이 번거로울까 하여 다 수록하지 아니하였다.

5. 무릇 글자의 음이 우리나라에 전해지면서 차이가 있는 것은 이제 많이 바로잡아 이후에 많은 사람들이 바르게 익히도록 기약하였다.

6. 의가(醫家)의 병명(病名)이나 약명(藥名)의 여러 글자가 혹시 뜻이 여러 가지로 해석되어 한 가지로 부르기 어려운 것과, 혹시 일상적으로 불리지 않는 것은 이제 같이 수록하지 아니하였다.

7. 주(註) 안에 속(俗)이라고 칭한 것은 한인(漢人)들을 가리켜 이른 것이다. 사람들 가운데 혹시 한나라 말을 배운 자도 겸하여 통할 수 있는 고로 한나라에서 속칭으로 일컫는 이름을 많이 수록하였으나 주(註)가 번거로울까 두려워 역시 다 수록하지 아니하였다.

8. 무릇 한 글자가 여러 가지로 풀이되는 것은 혹 일상적으로 쓰이는 풀이를 취하지 않고 먼저 특별한 뜻으로 사용되는 것을 들었다. 그것은 쓰이는 바가 특별한 뜻에 있고 일상의 뜻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9. 무릇 변두리 시골에 있는 무식한 사람은 언문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제 곧 언문자를 같이 적어 그들로 하여금 언문을 먼저 배우게 하고 다음에 훈몽자회를 배우게 한즉 거의가 깨우칠 수 있는 이로움이 있고, 문자를 통하지 못하는 사람도 역시 언문을 다 배우고서 글자를 알게 한즉, 비록 선생이 없다 하더라도 역시 장차 문장을 통하는 사람이 될 수 있을 것이다.

10. 주⋅군에 이 책을 널리 간행하여 한 마을에 한 권씩 각기 학장을 세워 어린이를 깨우쳐 부지런히 징계하고 권장하여 아이들이 학문을 이루기를 기다려 향교국학의 반열에 진출하게 되도록 돕는다면 사람들이 모두 배우기를 즐겨할 것이므로 이 책을 만든 뜻이 있을 것이다.

11. 언문자모(俗에서 이른바 반절 27자)

초성과 종성에서 쓰이는 8자

ㄱ(기역) ㄴ(니은) ㄷ(디귿) ㄹ(리을) ㅁ(미음) ㅂ(비읍) ㅅ(시옷) ㅇ(이응)

末 衣 두 자는 다만 그 글자의 우리말 뜻을 취해 사용하였다.

기 니 디 리 미 비 시 이 8음은 종성에 사용되었고, 역은 귿을 음 읍옷 응 8음은 종성에 사용되었다.

초성에만 쓰이는 8자

ㅋ(키) ㅌ(티) ㅍ(피) ㅈ(지) ㅊ(치) ㅿ(ㅿㅣ) ㅇ(이) ㅎ(히) 箕자 역시 이 글자의 우리말 뜻을 취하여 사용하였다.

종성에만 쓰이는 11자

ㅏ(아) ㅑ(야) ㅓ(어) ㅕ(여) ㅗ(오) ㅛ(요) ㅜ(우) ㅠ(유) ㅡ(응에서 종성은 사용하지 아니함) ㅣ(이에서 다만 중성만 사용함) · (사에서 초성은 사용하지 아니함)

초성과 중성이 합하여 글자가 된 예

ㄱ 초성에 중성 ㅏ를 합하여 ‘가’자가 된 즉 가자음이 되고 또 ㄱ음을 사용하여 종성에 합하여 쓰면 각자음이니 나머지 것도 이와 같이 모방하였다.

초성과 중성과 종성이 합하여 글자가 된 예

간(肝)갇(笠)갈(刀)감(枾)갑(甲)갓(皮)강(江)

ㄱㅋ 이하 각 음이 초성이 되고, ㅏ 이하 각 음이 중성이 되어 글자를 만든 것이 ‘가, 갸’와 같은 예로 176자를 만들 수 있다. ㄴ 이하의 7음을 종성이 되게 하여 글자를 만든 것은 간에서 강까지 7자이다. 오직 ㆁ의 초성과 ㅇ자음을 세간에서 서로 비슷하게 부르기 때문에 세간에서 초성으로 쓰인즉 모두 ㅇ음을 사용할 것이며 만일 위의 글자가 ㆁ음으로 종성이 되어 아래 글자에 사용되면 반드시 ㆁ음으로 초성이 되게 할 것이다. ㆁ자의 소리는 목구멍에서부터 나는 것으로 가볍고 허한 소리가 된다. 그러므로 부분적으로 달라도 대체로 비슷하다고 본다. 한자음의 ㆁ음 초성은 혹은 이음이 되든지 혹은 ㆁ과ㅇ이 서로 섞여 구별이 되지 않는다.

무릇 글자의 소리가 높거나 낮음이 모두 글자 곁에 점이 있는 것과 없는 것, 많음과 적음으로 결정이 되는데 낮은 소리의 글자는 평성인데 점이 없고 낮다가 나중을 높이는 글자는 상성인데 점이 둘이고 곧고 바르게 높은 글자는 입성인데 점이 하나가 된다. 우리말로 풀어도 마찬가지다. 또 글자들이 본래의 소리를 두고 다른 뜻이나 다른 소리로 사용되면 다르게 사용되는 소리로 그 글자의 뜻이 달라진다.

『훈몽자회』(규장각본) 범례

一. 凡物名諸字或一字或兩字指的爲名者一皆收之 其連綴虛字爲呼者如水扎子【되요】馬布郞【개가머리 或作馬不剌】之類不取也 然亦或有隠在註下者

一. 一物之名有數三字 而其俗稱及別名亦有數三之異者 若收在一字之下 則恐其地狹註繁 故分收於數三字之下 雖似乎各物之名而其實一物也 以其註簡爲便而然也

一. 一字有兩三名者今亦兩三收之 如葵字【葵菜葵花】 朝字 【朝夕朝廷】【德行市行行步】之類是也

一. 凡物名諸字上中卷有所妨碍未及收入者 又於下卷收之 其他虛字可學者雖多今畏帙繁不敢盡收

一. 凡字音在本國傳呼差誤者 今多正之 以期他日衆習之正

一. 醫家病名藥名諸字 或有義釋多端 難於一呼之便 或有俗所不呼者 今並不收

一. 註內稱俗者 指漢人之謂也 人或有學漢語者可使兼通 故多收漢俗稱呼之名也 又恐註繁亦不盡收

一. 凡一字有數釋者 或不取常用之釋 而先擧別義爲用者 以今所取在此不在彼也

一. 凡在邊鄙下邑之人 必多不解諺文 故今乃并著諺文字母 使之先學諺文 次學字會 則庶可有曉誨之益矣 其不通文字者亦皆學諺而知字 則雖無師授亦將得爲通文之人矣

一. 凡在外州郡刊布此書 每於一村一巷 各設學長 聚誨㓜穉勤施懲勸竢 其成童升補鄕校國學之列 則人皆樂學小子有造矣

一. 諺文字母【俗所謂 反切二十七字】

初聲終聲通用八字 ㄱ【其役】【尼隠】【池末】【梨乙】【眉音】【非邑】【時衣】【異凝】末衣兩字只取本字之釋俚語爲聲 其尼池梨眉非時異八音用於初聲役隠末乙音邑衣凝八音用於終聲

初聲獨用八字 ㅋ箕ㅌ治ㅍ皮ㅈ之ㅊ齒ㅿ而ㅇ伊ㅎ屎 箕字亦取本字之釋俚語爲聲

中聲獨用十一字 ㅏ阿ㅑ也ㅓ於ㅕ余ㅗ吾ㅛ要ㅜ牛ㅠ由ㅡ應【不用終聲】 ㅣ伊【只用中聲】 ㆍ思【不用初聲】

初中聲合用作字例 가갸거겨고교구규그기 以ㄱ其爲初聲以ㅏ阿爲中聲合ㄱㅏ爲字則가此家字音也又以ㄱ役爲終聲合가ㄱ爲字則각此各字音也餘倣此

初中終三聲合用作字例 간肝갇笠갈刀감枾갑甲갓皮강江 ㄱㅋ下各音爲初聲 ㅏ下各音爲中聲作字如가갸例作一百七十六字 以ㄴ下七音爲終聲作字如肝至江七字 唯ㆁ之初聲與ㅇ字音俗呼相近故俗用初聲 則皆用ㅇ音若上字有ㆁ音終聲 則下字必用ㆁ音爲初聲也 ㆁ字之音動鼻作聲ㅇ字之音發爲喉中輕虛之聲而已 故初雖稍異而大體相似也 漢音ㆁ音初聲或歸於尼音或ㆁㅇ相混無別 凡字音高低皆以字傍點之有無多少爲凖平聲無點上聲二點 去聲入聲皆一點平聲袁而安上聲 厲而擧去聲淸而遠入聲直而促諺解亦同

믈읫 글字 音음의 노며 가오미 다 字ㅅ겨틔 點뎜이 이시며 업스며 하며 져금으로 보라믈 사믈거시니 가온 소 옛 字 平평聲셩이니 點뎜이 업고 기리혀 나죵 들티 소옛 字上샹聲셩이니 點뎜이 둘히오 곧고 바 노픈 소옛 字 去거聲셩이니 點뎜이 나히오 곧고  소옛 字 入입聲셩이니 點뎜이 나히라. 諺언文문으로 사김 가지라.  字히 본 소 두고 다  다 소로 면 그달이  소로 그  귀예 돌임니 行【녈平평聲셩本본音음】【져제항平평聲셩】【뎍  去거聲셩】

『訓蒙字會』(奎章閣本) 凡例

이 사료는 최세진(崔世珍, ?~1542)이 지은 『훈몽자회(訓蒙字會)』 앞머리에 수록된 범례이다. 최세진은 본관이 괴산(槐山)이고 자는 공서(公瑞)로 역관 최정발(崔正潑)의 아들이다. 1503년(연산군 9년) 사역원 습독관으로 중국 사신에게 수개월간 한어(漢語)를 배웠다. 그는 이문(吏文)과 한어에 능통했으며, 저서로는 1515년(중종 10년)경에 저술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어 학습서 번역본 『번역노걸대(飜譯老乞大)』(2권)⋅『번역박통사(飜譯朴通事)』(3권)와 위 두 책의 중요 어휘를 추려 풀이한 『노박집람(老朴輯覽)』, 중국 운서 『사성통해(四聲通解)』(2권, 1517), 자획 중심 자전 『운회옥편(韻會玉篇)』(2권, 1537), 이문 참고서 『이문집람(吏文輯覽)』(1539), 교학서 『소학편몽(小學便蒙)』(4권, 1537), 한자 학습서 『훈몽자회(訓蒙字會)』(3권 1책, 1527) 등이 있다.

한편 『훈몽자회』가 국어학 분야의 연구 자료로 중시되는 것은 책의 본 내용보다 앞머리에 실린 범례 때문이다. 한글에 대해 간략히 설명한 부분이 연구의 주요 대상이 되는 것이다.

『훈몽자회(訓蒙字會)』는 상⋅중⋅하 3권에 나누어 한자 3360자를 4자 유취(類聚)로 33항목으로 갈라 한글로 음과 뜻을 달았다. 상권에는 천문⋅지리⋅화품(花品)⋅초훼(草卉)⋅수목⋅과실⋅화곡(禾穀)⋅소채⋅금조(禽鳥)⋅수축(獸畜)⋅인개(鱗介)⋅곤충⋅신체⋅천륜(天倫)⋅유학(儒學)⋅서식(書式) 등으로, 중권에는 인류⋅궁택(宮宅)⋅관아⋅기명(器皿)⋅식찬(食饌)⋅복식⋅주선(舟船)⋅거여(車輿)⋅안구(鞍具)⋅군장(軍裝)⋅채색⋅포백(布帛)⋅금보(金寶)⋅음악⋅질병⋅상장(喪葬) 등으로, 하권에는 잡어(雜語) 등 모두 33개 물목(物目)으로 나누어 배열하였다.

이는 생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사물에 관한 글자로 되어 있어 국문 보급에도 공이 크며, 본문 한자를 국역한 것은 고어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된다. 특히 위에서 제시한 범례는 국어학상 획기적인 자료로 이중 모음 표기법을 창시한 것이라든지, 원래 훈민정음의 28자모에서 ‘ㆆ’자가 없어진 27자로 정리한 것 등인데, 명칭이나 순서는 오늘날 쓰이는 것과 같다.

『훈몽자회』는 종래에 보급되었던 『천자문』⋅『유합(類合)』 등이 일상생활과 거리가 먼 고사(故事)와 추상적인 내용이 많아 어린이들이 익히기에는 부적당한 점을 보충하기 위해 최세진이 지은 책으로, 이름 그대로 어린이들을 가르치기 위해 글자를 종류별로 분류한 것으로 일종의 한자 학습서다. 즉 어린이에게 한자와 유학이라는 유교 문화권의 보편적 교육 내용을 어떻게 하면 우리 실정에 맞게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인가라는 문제의식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최세진의 『훈몽자회』는 『천자문』과 『유합』의 구조적 장⋅단점을 취사선택하였는데, 이는 『훈몽자회』 인(引)에서 “신이 가만히 보건대, 세간의 어린아이에게 책을 학습하도록 가르치는 집에서는 반드시 『천자문』과 『유합』을 먼저 하고 난 연후에 비로소 여러 가지 책을 배우게 합니다. 『천자문』은 중국 양조(梁朝)의 주흥사(周興嗣)가 편찬한 것으로서, 고사를 따서 차례로 배열하여 글을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훌륭합니다. 그러나 어려서의 학습은 다만 글자를 배우는 데 있을 뿐이니, 어찌 고사로 글을 짓는 의미를 살펴 알 수 있겠습니까. 『유합』은 우리나라에서 나왔으나 누구의 손에서 나온 것인지는 알지 못하겠습니다. 비록 『유합』의 글자들이 허자가 많고 실자가 적어 음을 통해 사물의 형체와 이름의 실체를 좇아 알 수는 없다고 할지라도 어린아이가 책을 배워 글자를 알도록 하는 데는 알맞다고 할 수 있습니다”라고 하여 각각의 장⋅단점을 인식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훈몽자회』는 1527년(중종 22년) 초판이 나온 이후 근대 시기 조선 광문회간본(朝鮮光文會刊本)에 이르기까지 400여 년 동안 10여 차례나 판본을 거듭할 정도로 널리 보급된 조선 시대의 대표적인 한자 학습용 교재이다. 아울러 『훈몽자회』는 당시 한자 학습 교재로 널리 사용되었던 『천자문』이 경험적 세계와 유리된 추상적 글자를 중구난방으로 제시하고 있다는 점을 체계적으로 비판하면서, 그 대안으로 종류별 분류에 의한 계열화된 문자 학습의 효용성을 강조한 획기적인 문자 교재로 평가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훈몽자회를 중심으로 한 최세진의 이중 언어 교육에 관한 연구」,,김기영,공주대학교대학원 박사학위논문,2008.
「훈몽자회의 어휘적 연구-자훈의 공식적 기술과 국어사적 변천을 중심으로-」,,김희진,숙명여자대학교 박사학위논문,1988.
「훈몽자회 편찬 동기와 특징」,『중국학연구』7,이상도,중국학연구회,2005.
「조선시대 독자적 동몽 교재의 등장과 그 의의-『훈몽자회』와 『동몽선습』을 중심으로-」,『유아교육학논집』10-1,장정호,한국영유아교원교육학회,2006.
「훈몽자회의 교육사적 의미」,『문헌과해석』5,정순우,문헌과해석사,1998.
저서
『훈몽자회 연구』, 김근수, 청록출판사, 1998.
『훈몽자회』, 유덕선, 동반인, 1998.
『옛책의 한글판본』, 윤형두, 범우사, 2003.
『훈몽자회 연구』, 이기문, 서울대학교 출판부, 1993.

관련 사이트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