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과학 기술의 발달

천문학의 발달-천문도지

위의 천문도 석본(石本)은 옛날 평양성에 있었는데, 병난으로 말미암아 강에 잠겨 없어졌다. 세월이 이미 오래되어 인본(印本) 또한 남아 있는 것이 없다. 오직 우리 전하(즉 태조)께서 천명을 받은 처음에, 어떤 이가 한 권을 올리는 자가 있거늘, 전하께서 보배로 귀중하게 여겨서, 서운관(書雲觀)에 명하여 분명하게 돌에 새기에 하니, 서운관이 아뢰기를, “이 그림은 세월이 오래되어, 별의 도수(度數)가 차이가 나니, 마땅히 다시 도수를 측량하여 사시 중월(四仲)의 초저녁과 새벽 적당한 시간을 정하여서, 새 그림을 만들어 후인에게 보이게 하소서” 하거늘, 임금께서 그렇게 여기었으므로, 지난 을해년(1395) 6월에 서운관에서 새로 중성기(中星記) 한 편을 만들어 올렸다.

옛 그림에는 입춘에 묘성(昴星)이 혼(昏)에 맞는데 지금은 위성(胃星)이 되므로, 24기(氣)가 차례로 어긋나는지라. 이에 옛 그림에 의하여 중성(中星)1)을 고쳐서 돌에 새겨 마침내 끝마치고는 신 권근에게 명하여 그 뒤에 기록하라 하시었다.

신이 가만히 생각하니, 예부터 제왕이 하늘을 받드는 정사는 역상(歷象)으로써 시각을 보이는 것을 급선무로 삼지 않은 이가 없다. 요(堯)임금은 희(羲)⋅화(和)2)에게 명하여 사시의 차례를 조절하고 순임금은 기형(璣衡)3)을 살피어 칠정(七政)4)을 고르게 하시니, 진실로 하늘을 공경하고 백성을 부지런하게 함은 늦출 수 없어서였다. 삼가 생각하건대, 전하께서는 성무인명(聖武仁明)하셔서, 선양(禪讓)으로 나라를 세웠다. 내외가 안연하여 태평하게 된 것은, 즉 요⋅순의 덕이요, 먼저 천문을 살피어 중성(中星)을 바르게 하신 것은, 즉 요⋅순의 정치였다. 그러나 요⋅순이 상(象)을 보고 그릇을 만드는 마음을 구하면, 그 근본은 다만 공경하는 데 있을 뿐이었으니, 전하께서는 또한 공경으로 마음을 가지시고 위로는 천시(天時)를 받들며, 아래로는 민사(民事)를 부지런히 하시면, 신성한 공렬(功烈)이 또한 요⋅순과 같이 높아질 것인즉, 하물며 이 그림을 옥돌에 새기어 주시니 길이 자손 만세의 보배로 삼으실 것임이 분명하다.

동문선』권105 「지」 천문도지

1)중성(中星) : 이십팔수(二十八宿) 중 해가 질 때와 돋을 때 하늘 정남(正南) 쪽에 보이는 별 혼중성(昏中星)⋅단중성(旦中星)이 있다.
2)희(羲)⋅화(和) : 요(堯)임금 때 천문과 역법을 관장했던 관직이다. 요임금은 희중(羲仲)⋅희숙(羲叔), 화중(和仲)⋅화숙(和叔)이라는 두 쌍의 형제에게 명하여 해와 달, 별, 날씨를 관측하고 역법을 만들게 하였다다. 이들의 후손이 대대로 그 벼슬을 맡으면서 희(羲)⋅화(和) 두 개의 관직으로 나뉘게 되었다고 한다.
3)기형(璣衡) : 선기옥형(璇璣玉衡)이라고도 한다. 천체(天體)의 운행과 위치를 관측하던 기계로서 『서경(書經)』 순전(舜典)에 나온다.
4)칠정(七政) : 일월(日月)과 수, 화, 금, 목, 토의 오성(五星)을 말한다.

右天文圖石本, 舊在平壤城, 因兵亂, 沉于江而失之. 歲月旣久, 其印本之存者, 亦絶無矣. 惟我殿下受命之初, 有以一本投進者, 殿下寶重之, 命書雲觀, 重刻于石, 本觀上言, 此圖歲久, 星度已差, 宜更推步, 以定今四仲昏曉之中, 勒成新圖, 以示于後. 上以爲然, 越乙亥夏六月, 新修中星記一編以進. 舊圖, 立春昴中於昏, 而今則爲胃, 二十四氣以次而差. 於是, 因舊圖改中星, 鐫石甫訖, 迺命臣近誌其後. 臣近竊惟, 自古帝王奉天之政, 莫不以曆象授時爲先務. 堯命羲和而秩四時, 舜在璣衡而齊七政, 誠以敬天勤民, 爲不可緩也. 恭惟殿下, 聖武仁明, 以禪讓而有國. 中外晏然, 躋于大平, 卽堯舜之德也, 首察天文, 以正中星, 卽堯舜之政也. 然求堯舜所以觀象制器之心, 其本只在乎欽而已, 恭惟殿下, 亦以欽存諸心, 上以奉天時, 下以勤民事, 則神功茂烈, 亦當與二帝並隆矣, 况此圖勒貞珉, 永爲子孫萬世之寶也, 信矣哉.

『東文選』卷105 「志」 天文圖志

이 사료는 1395년(태조 4년) 권근(權近, 1352~1409)이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라고도 알려진 천문도(天文圖)를 제작할 당시에 작성한 지문이다. 「천상열차분야지도」는 국보 제228호로 1395년에 제작되었으며, 천상 즉 천문 현상을 12분야로 나누어 차례로 늘어놓은 그림이란 뜻이다. 이는 중국에도 없었던 독특한 이름이며, 과학적인 천문도로 중국의 「순우천문도」(1247)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천문도이다. 천문도는 별의 수가 1463개로 중국에서 3세기 초에 만들어진 「삼가성도(三家星圖)」와 일치하는 것으로 밝혀져 그 유래가 매우 오래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천상열차분야지도」의 천상은 하늘의 형상, 즉 별과 별자리를 말한다. 열차는 천구를 적도에 따라 12차로 나눈 곳에 차례대로 배열했음을 의미한다. 분야는 지상의 구역을 별자리와 연관해서 나눈 것을 말한다. 즉 「천상열차분야지도」는 하늘의 별자리를 12차와 분야에 맞추어 차례로 배열한 천문도라는 뜻이다. 이는 조선 왕조의 정치적 주체성과 높은 과학 수준을 실증적으로 보여 주는 귀중한 과학 유물이다.

조선은 개국 초부터 천문도 제작을 역점 사업으로 강력히 추진하였다. 이는 농업을 위한 절기를 정확히 계산하고 천재지변을 정치에 반영시키는 고대 사회의 전통을 이어받는 차원을 넘어, 새 왕조의 상징으로서 천문 연구가 필요하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역대 왕조는 모두 그 왕조의 권위를 드러내기 위해, 또 왕조의 운명과 앞날을 내다보기 위해 천체 관측과 천상 변화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거기서 얻은 관측 결과는 면밀하게 기록되어 축적되었고, 그동안 쌓인 기록과 지식의 주요 부분은 천문도로 규격화되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조선 왕조가 개창된 직후 서운관(書雲觀)이 설치되었고, 1395년에는 고구려 천문도의 전통을 계승한 천문도가 제작되었다. 태조(太祖, 재위 1392~1398)는 자신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고심하던 차에 평양성의 한 시민으로부터 대대로 가보로 간직해 오던 고구려의 석각 천문도 탁본을 기증받았다. 이후 천문학서 『중성기(中星記)』 한 편이 새로 편찬되었고, 『중성기』에 따라 옛 천문도를 바로잡은 성도를 돌에 새겨 완성한 것이다.

여기에는 역성혁명(易姓革命)이 자신들의 사사로운 권력욕 때문이 아니라 천명에 의한 불가피한 것이었음을 대내⋅외적으로 선전하고 싶었던 조선 왕조 지배층의 정치적 염원이 담겨 있었다. 조선 개창 직후에 새로이 구한 천문도(「천상열차분야지도」)를 석각하면서 왕명으로 권근이 쓴 지문에는 천문도를 만든 가장 중요한 목적이 고대 제왕의 ‘하늘을 받드는 정치’를 본받기 위함이라고 밝히고 있어,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 본격적인 천문 연구가 있기 전 유가의 전통적인 천문관⋅왕정관을 살펴볼 수 있다.

천문도는 하늘을 상징하는 것이고, 역대 왕조는 그 권위의 표상으로 천문도를 만들고 지켜 왔다. 이러한 천문학에 대한 관심은 천문학의 발전을 가져왔고, 그 성격과 위치가 정립되고 학문적으로도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왕조의 집권체제와 과학기술정책-조선전기 천문역산학의 정비 과정을 중심으로-」,『동방학지』124,구만옥,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2002.
「조선시대의 천문의기 연구-천문도편-」,『동방학지』42,나일성,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2.
저서
『역으로 보는 동양천문 이야기』, 강진원, 정신세계사, 2006.
『한국천문학사』, 나일성,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0.
『우리역사 과학기행』, 문중양, 동아시아, 2006.
『하늘에 새긴 우리 역사』, 박창범, 김영사, 2003.
『고대 중국인의 하늘에 대한 천문학적 이해-한대 천문학의 형성 및 전개과정-』, 이문규,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7.

관련 이미지

혼천의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