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과학 기술의 발달

물시계 자격루의 제작

제왕(帝王)이 정책을 베풀어 모든 사무가 완성되게 한 것을 상고해 보면, 반드시 역일(曆日)을 밝혀 백성에게 먼저 일할 때를 가르쳐 주었는데, 그때를 가르쳐 주는 요결은 실로 하늘과 기후를 관찰하는 데 있으므로, 이 기형(璣衡)의표(儀表)가 마련된 것이다. 그러나 고험(考驗)의 방법이 지극히 정밀하여 하나의 기물이나 하나의 형상만으로는 바른 길을 취할 수 없으므로 우리 주상 전하께서 담당관에게 명하여 모든 의상(儀象)을 제정하였다.

이를테면 대소의 간의(簡儀)1)⋅혼의(渾儀)⋅혼상(渾象)⋅앙부일구(仰釜日晷)⋅일성정시(日星定時)⋅규표(圭表)⋅금루(禁漏) 등의 기구가 모두 지극히 정세하고 공교하여, 예전의 것보다 월등히 나으나 오히려 제도가 미진함을 염려하시고, 또 이상의 모든 기구가 다 후원(後苑)에 마련되어 수시로 관찰하기 어려우므로, 드디어 천추전(千秋殿) 서쪽 뜰에 한 칸의 작은 누각을 짓고, 종이를 발라서 산을 만들되 높이를 7자쯤 하여 그 누각 가운데 두고, 안에다 옥루기륜(玉漏機輪)을 설치하여 물로 부딪치게 하며, 금으로 해를 만들되 크기가 탄환만하게 하고, 오색구름이 그 해를 둘러서 산허리를 지나가되 하루 한 바퀴를 돌아, 낮에는 산 너머에 보이고 밤에는 산속으로 사라지며, 비스듬한 형세로 천행(天行)에 준하여 원근과 출입의 구분을 분명히 하여, 각각 절기(節氣)에 따라 하늘의 해와 더불어 합하게 하였다.

해 아래는 옥녀(玉女) 네 사람이 있어, 손에 금방울을 들고 구름을 타고 사방으로 갈라서서, 인(寅)⋅묘(卯)⋅진(辰)시의 초정(初正)이 되면 동에 있는 자가 매양 방울을 흔들고, 사(巳)⋅오(午)⋅미(未)시의 초정이 되면 남쪽에 있는 자가 방울을 흔들며, 서와 북에서도 다 그렇게 하고, 아래 네 신(神)이 있어 각기 자기 맡은 방위에 서서 다 산을 대면하고, 인시(寅時)가 되면 청룡(靑龍)이 북으로 향하며, 묘시(卯時)가 되면 동으로 향하고, 진시(辰時)가 되면 남으로 향하며, 사시(巳時)가 되면 다시 서로 향하고, 주작(朱雀)2)이 다시 동으로 향하며, 차례로 향하는 방위는 앞에 보인 바와 같고, 다른 것도 다 이와 같다.

산의 남쪽 기슭에 높은 대(臺)가 있고, 사신(司辰) 한 사람이 붉은 공복(公服)을 갖추어 산을 등지고 서 있으며 무사(武士) 세 사람이 있어 다 철갑 투구를 갖추되, 하나는 종을 치는 방망이를 들고 서쪽을 향하여 동쪽에 서고, 하나는 북채를 들고 동쪽을 향하여 서쪽에 서되 북쪽에 가까이 하고, 하나는 징채를 들고 역시 동쪽을 향하여 서쪽에 서되 남쪽에 가까이 하여, 매양 때가 되면 사신(司辰)이 종인(鍾人)을 돌아보며, 종인도 역시 사신을 돌아보며 이에 종을 치고, 경(更)마다 고인(鼓人)은 북을 치고, 점(點)마다 정인(鉦人)이 징을 치는데, 그 서로 돌아보는 것은 똑같으며, 경(更)⋅점(點)에 북과 징을 치는 번수는 모두 일정한 법과 같이 한다.

또 그 아래 땅바닥에 12신(神)이 각기 자기 맡은 방위에 엎드려 있으면, 12신장의 뒤에 각기 구멍이 있어 항상 닫혔으되, 자시(子時)가 되면 쥐를 맡은 신장의 뒤에 있는 구멍이 저절로 열려 옥녀(玉女)가 시패(時牌)를 들고 나오고 쥐는 앞에서 일어나며, 자시가 다 지나면 옥녀가 도로 들어가고 그 구멍도 닫히고 쥐도 도로 엎드리며, 축시가 되면 소를 맡은 신장의 뒤에 있는 구멍이 저절로 열리어, 옥녀가 역시 나오고 소도 역시 일어나며 12시마다 시간이 되면 다 그렇다.

오위(午位)의 앞에 또 대가 있고, 대 위에 비스듬한 그릇이 있으며, 그릇의 북쪽에서 관인(官人)이 금병(金甁)을 들고 물을 쏟는데, 누수(漏水)의 남은 물을 이용하여 언제나 끊어지지 않게 하여 비어 있으면 비스듬하고, 중간쯤 물이 올라오면 반듯하며, 가득 차면 엎어지는 것이다. 옛 법과 같이 또 산의 동쪽에는 봄 석 달의 경치를 만들고, 남쪽에는 여름 석 달의 경치를 만들며, 가을과 겨울도 역시 그렇게 만들고, 빈풍도(豳風圖)에 의거하여 나무를 새겨 인물⋅금수⋅초목의 형상을 만들어 그 절후에 맞춰서 안배해 놓으니, 7월편의 전경(全景)이 구비되지 않은 것이 없다. 누각의 이름을 흠경(欽敬)이라 하였으니, 이것은 요전(堯典)의 ‘하늘의 뜻을 공경히 받들어 백성에게 일할 때를 가르쳐 준다’는 뜻을 취한 것이다.

무릇 당우(唐虞) 시대로부터 측후(測候)의 기구가 역대마다 각각 제작이 있고, 당송(唐宋) 이래로 그 법이 차츰 갖추어져, 이를테면 당의 황도(黃道)⋅유의(游儀)⋅수운(水運)⋅혼천(渾天)과, 송의 부루(浮漏)⋅표영(表影)⋅혼천의상(渾天儀象), 원조(元朝)의 앙의(仰儀)⋅간의(簡儀)까지도 다 정묘하다고 일컬어진다. 그러나 대개는 각기 한 가지 궤도만 이루었을 뿐이요, 겸비하지는 못했으며, 운용의 기구(機具)도 대부분 인위(人爲)를 빌렸던 것인데, 지금은 천일(天日)의 도수(度數)와 구루(晷漏)의 각수(刻數)와 4신(神)⋅12신⋅고인(鼓人)⋅종인(鍾人)⋅사신(司辰)⋅옥녀(玉女) 등의 온갖 기관이 차례로 함께 움직이되 사람의 힘을 빌리지 않고, 저절로 치고 저절로 운행하여, 마치 귀신이 시키는 것과 같아서 보는 자를 놀라게 하나 그 이유를 해득할 수 없으며, 위로 천행(天行)과 더불어 털끝만큼도 틀리지 아니하니, 제작 규모가 절묘하다고 이를 만하다. 또 누수의 남은 물을 이용하여 비스듬한 그릇에 쏟아 넣어 천도(天道)의 차고 비는 이치를 관찰하며, 산의 사방에 빈풍(豳風)을 진열하여 민생이 수고롭게 농사짓는 것을 보여 주니, 이것은 전대에 없던 아름다운 행사이다.

그래서 항상 좌우에 접근하여 매양 성려(聖慮)를 깨우치며, 또한 밤낮으로 근심하고 부지런해야 된다는 것마저 깃들었으니, 어찌 다만 성탕(成湯)의 목욕하는 반(盤)이나, 주무왕(周武王)의 지게문에 새긴 명(銘)에 비할 따름이랴. 그 하늘을 본받고 때를 순히 하며 공경하는 뜻이 극진함과 동시에 백성을 사랑하고 농사를 중히 여기는 인후한 덕은 마땅히 주나라와 더불어 아름다움을 짝하여 무궁토록 전할 것이다. 각(閣)이 낙성되자 신에게 명하여 그 사실을 기록하게 하므로, 삼가 대강을 적어서 절하고 머리를 조아리며 올린다.

동문선』권82 「기」 흠경각기

1)간의(簡儀) : 혼천의에서 적도 좌표계와 지평 좌표계를 분리해 관측하기에 편하도록 개조한 관측기구이다.
2)주작(朱雀) : 이십팔수(二十八宿) 가운데 남쪽을 지키는 일곱 별을 통틀어 이르는 말.

若稽帝王發政成務, 必先於明曆授時, 而授時之要, 實在於觀天察候, 此璣衡儀表所由設也. 然考驗之方, 極精至密, 非一器一象所能取正, 我主上殿下, 命攸司, 制諸儀象. 若大小簡儀, 渾儀, 渾象, 仰釜日晷, 日星定時, 圭表, 禁漏等器, 皆極精巧, 夐越前規, 猶慮制度未盡, 且諸器皆設於後苑, 難以時時占察, 乃於千秋殿西庭, 建一間小閣, 糊紙爲山, 高七尺許, 置於其中, 內設玉漏機輪, 以水激之, 用金爲日, 大如彈丸, 五雲繞之, 行於山腰之上, 一日一周, 晝見山外, 夜沒山中, 斜勢准天行, 去極遠近出入之分, 各隨節氣, 與天日合. 日下有玉女四人, 手執金鐸, 乘雲而立於四方, 寅卯辰初正, 在東者, 每振之, 巳午未初正, 在南者, 振之, 西北皆然, 下有四神, 各立其方, 皆面山, 寅時至則靑龍北向, 卯時至則東向, 辰時則南向, 巳時則還復西向, 而朱雀復東向, 以次向方如前, 他倣此. 山之南麓, 有高臺, 司辰一人, 具絳公服, 背山而立, 有武士三人, 皆具甲冑, 一執鐘槌, 西向立於東, 一執鼓桴, 東向立於西近北, 一執鉦鞭, 亦東向立於西, 近南, 每時至則司辰回顧鐘人, 鐘人亦回視司辰, 乃擊鐘, 每更, 鼓人擊鼓, 每點, 鉦人點鉦, 其相顧亦如之, 更點鉦鼓之數, 並如常法. 又其下平地之上, 十二神各伏其位, 十二神之後, 各有穴, 常閉, 子時至則鼠後之穴自開, 有玉女執時牌出, 而鼠起於前, 子時盡則玉女還入其穴, 還自閉, 鼠還伏, 丑時至則牛後之穴自開, 玉女亦出, 牛亦起, 二十時皆然. 午位之前, 又有臺, 臺上置欹器, 器北, 有官人, 執金甁以注之, 用漏之餘水, 源源不絶, 虛則欹, 中則正, 滿則覆. 皆如古訓, 又山之東則作春三月之景, 南則夏三月之景, 秋冬亦然, 依豳風之圖, 刻木爲人物, 禽獸, 草木之形, 按其節候而布之, 七月一篇之事, 無不備具. 閣名曰欽敬, 取堯典欽若昊天, 敬授民時之義也. 夫自唐虞測候之器, 代各有制, 唐, 宋以來, 其法寖備, 若唐之黃道, 游儀, 水運, 渾天, 宋之浮漏, 表影,渾天儀象, 以至元朝, 仰儀, 簡儀, 皆號精妙. 然大率各成一制, 未得兼考, 而運用之機, 多借人爲, 今則天日之度, 晷漏之刻, 與夫四神, 十二神, 鼓人, 鐘人, 司辰, 玉女, 凡百機關, 以次俱作, 不由人力, 自擊自行, 若神使然, 觀者駭愕, 莫測其由, 而上與天行, 不差毫釐, 制作之規, 可謂妙矣. 而又用漏之餘水, 作欹器, 以觀天道盈虛之理, 山之四方, 陳豳風, 以見民生稼穡之艱, 此則又前代所無之美意也. 于以常接乎左右, 每警於宸慮, 亦寓夫憂勤宵旰之節, 豈但成湯沐浴之盤, 武王戶牖之銘而已哉. 其法天順時欽敬之意, 至矣盡矣, 而愛民重農仁厚之德, 當與周家並美, 而傳於無窮矣. 閣旣成, 命臣書其事, 謹述梗槩, 拜手稽首以獻.

『東文選』卷82 「記」 欽敬閣記

이 사료는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 만들어진 흠경각(欽敬閣)에 관한 기문이다. 이는 김돈(金墩, 1385~1440)의 『흠경각기(欽敬閣記)』에 남아 있는데 흠경각과 옥루를 만든 경위와 장치의 교묘한 작용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다. 흠경각은 1438년(세종 20년) 장영실(蔣英實, ?~?)이 완성한 것으로 궁중의 자동 시계인 옥루를 보관하던 곳이었다. 흠경각이라는 이름은 세종이 지은 것으로 『상서(尙書)』의 「요전(堯典)」에 나오는 ‘흠약호천 경수인시(欽若昊天敬授人時)’에서 따온 것이다.

김돈에 의하면, 중국 물시계의 여러 장치는 모두 사람의 손이 조금씩 필요하지만, 옥루는 인력의 도움 없이도 스스로 작동하였다고 하므로 장영실의 독창적 고안과 개량이 이 궁정 시계에서 잘 조화를 이루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시계는 수차(水車)를 같은 속도로 돌게 하고 여기에 톱니바퀴를 연결해 다른 기계들이 돌게 하여, 매 시간마다 인형이 나타나 방울을 울리고 북과 징을 치면서 시간을 알려 주고 매 시각을 상징하는 12신의 짐승 모형이 나타나게 만든 장치이다. 태양의 입⋅출입 시각이나 절기가 모두 실제와 같았다.

옥루는 명종(明宗, 재위 1545~1567) 초에 경복궁 화재로 불타 없어졌다가, 1553년(명종 8년)에 박민헌(朴民獻, 1516~1586)⋅박영 등이 다시 만들어 다음 해 8월에 완성하였다. 이후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경복궁이 모두 불탄 이후 복원되지 못했다. 그러나 같은 이름의 전각은 1614년(광해군 6년) 창덕궁에 세워졌고, 그 뒤 1770년(영조 46년)에는 관상감에 다시 세워졌다. 영조(英祖, 재위 1724~1776) 때는 흠경각에 태조(太祖, 재위 1392~1398) 때 석각한 「천상열차분야지도(天象列次分野之圖)」와 숙종(肅宗, 재위 1674~1720) 때 복각한 「천상열차분야지도」를 보관하였다.

이 외에 「보루각기(報漏閣記)」⋅「간의대기(簡儀臺記)」는 「흠경각기」와 더불어 세종 대 천문계시과학(天文計時科學)의 실체를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흠경각기」가 자격루의 외형을 중심으로 설명하였다면 「보루각기」는 자격루의 원리와 구조를 보다 상세히 서술하였다. 자격루의 원리는 중국 전통의 누각법을 조선의 실정에 맞게 발전시킨 것이며, 이 밖에 세종 때는 해시계인 앙부일귀(仰釜日晷), 해시계와 달시계를 겸한 일성정시의(日星定時儀), 물시계인 자격루 등 여러 종류의 시계를 만들어 궁중의 보루각과 서울의 혜정교, 종묘 앞 등지에 설치하여 시간을 알려 주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 전문직 중인의 과학 기술 활동」,『역사와 실학』27,김양수,역사실학회,2004.
「세종 자격루의 갱점 보시 시스템의 복원」,『대한전기학회전기학회논문지』12,남문현,대한전기학회,1989.
「세종 자격루의 시스템에 관한 연구」,『한국과학사학회지』11-1,남문현,한국과학사학회,1989.
「김돈의 보루각기에 대하여」,『한국사연구』101,남문현,한국사연구회,1998.
「세종은 백성들의 ‘삶의 질’을 어떻게 높였나」,『정신문화연구』32-2,박현모,한국학중앙연구원,2009.
「조선시대 천체관측 의기(儀器)를 이용한 주야(晝夜)시간 측정」,『한국천문학회보』28-1,이용삼,한국천문학회,2003.
「조선의 천문시계연구」,『한국사연구』113,한영호 외,한국사연구회,1998.
저서
『한국천문학사』, 나일성,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0.
『우리역사 과학기행』, 문중양, 동아시아, 2006.
『다시 보는 민족과학 이야기』, 박성래, 두산동아, 2002.
『한국 과학 사상사』, 박성래, 유스북, 2005.
『세종시대의 과학기술 그 현대적 의미』, 박성래, 한국과학재단, 1997.
『하늘에 새긴 우리 역사』, 박창범, 김영사, 2003.
『세종시대의 과학』, 전상운,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86.
편저
『우리 과학 100년』, 박성래 외, 현암사, 2001.
「조선의 천문시계연구」, 한영호 외, 국사편찬위원회, 1996.

관련 이미지

자격루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