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과학 기술의 발달

활자 인쇄술의 발달

태종(太宗)께서 영락 원년(元年, 1403)에 좌우 신하에게 이르기를 “무릇 정치는 반드시 전적(典籍)을 널리 보아야 하거늘, 우리나라는 해외(海外)에 있어 중국의 책이 드물게 건너오고, 판각은 또 쉽게 깎여 없어질 뿐 아니라, 천하의 책을 다 새기기 어렵다. 내가 구리를 주조하여 활자를 만들고자 하니 필요한 때에 서적을 찍어 내어 그것을 널리 전파하면 진실로 무궁한 이익이 될 것이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고주(古註) 『시경(詩經)』, 『서경(書經)』와 좌씨전의 글자를 써서 이를 주조하니, 이것이 주자(鑄字)를 만들게 된 연유이며 이를 정해자(丁亥字)라 하였다.

세종(世宗)께서 주조한 글자가 크고 바르지 못하므로 경자년(庚子年, 1420)에 다시 주조하니 그 모양이 작고 바르게 되었다. 이로 말미암아 인쇄하지 않은 책이 없었다. 이것을 경자자(庚子字)라 했다. 갑인년(甲寅年, 1434)에도 또 『위선음즐(爲善陰騭)』의 글자를 써서 주조하니 경자자에 비하면 조금 크고 자체가 아주 좋았다. 또 세조(世祖)에게 명해 강목(綱目)의 큰 글자를 쓰게 하시니 세조는 당시 수양대군이었다. 드디어 구리를 부어 글자를 만들어 이로서 강목을 인쇄하니 곧 지금의 훈의(訓義)다. 임신년(壬申年, 1452)에 문종(文宗)께서 안평대군에게 다시 경자자를 녹여서 쓰게 하시니 이것이 임자자(壬子字)다. 을해년(乙亥年, 1455)에 세조(世祖)께서 강희안(姜希顔)에게 명해 임신자를 개주해 쓰게 하시니 이것이 을해자(乙亥字)다. 지금까지도 이를 쓰고 있다.

그 뒤 을유년(乙酉年, 1465)에 원각경(圓覺經)을 인쇄하고자 하여 정난종(鄭蘭宗)에게 명해 쓰게 했는데, 자체가 고르지 못했다. 이를 을유자(乙酉字)라 했다. 성종(成宗)께서 신묘년(辛卯年, 1471)에 왕형공(王荊公)의 『구양공집』 글자를 사용해 주자하니 그 체가 경자자보다 작고 더욱 정묘하였는데 신묘자(辛卯字)라 했다. 또 중국의 신판 강목자를 얻어 주자해 이를 계축자(癸丑字)라 했다.

대개 주자하는 법은 먼저 황양목을 써서 글자를 새기고, 바닷가 갯벌의 부드러운 진흙을 평평하게 인판에다 폈다가 목각(木刻)자를 진흙 속에 인착하면 찍힌 곳이 움푹 들어가서 활자가 되니, 이때에 두 인판을 합하고 녹은 구리를 한 구멍으로 쏟아 부어 글자가 되면 이를 깎고 또 깎아서 정제한다. 나무에 새기는 사람을 각자(刻字)라 하고, 주조하는 사람을 주장(躊匠)이라 한다. 드디어 여러 글자를 나누어서 궤에 저장하는데 활자를 지키는 사람을 수장(守藏)이라 한다. 나이 어린 공노(公奴)가 이 일을 했다. 그 서초(書草)를 부르는 사람을 창준(唱准)이라 했으며, 모두 글을 아는 사람이 이 일을 했다. 수장이 글자를 서초 위에 벌려 놓고 판에 옮기는 것을 상판(上板)이라 하고, 대나무 조각으로 빈 데를 메워 단단하게 하여 움직이지 않게 하는 사람을 균자장(均字匠)이라 했다. 그것을 받아다 인쇄하는 사람을 인출장(印出匠)이라 했다. 감인관(監印官)은 교서관원(校書館員)이 맡았고 감교관(監校官)은 따로 문신 중에서 임명한다. 처음에는 활자를 벌려 놓는 법을 몰라서 납을 판에 녹여서 글자를 붙였다. 이런 까닭으로 경자자는 끝이 모두 송곳 같았는데, 그 뒤에 비로소 대나무로 빈 데를 메우는 재주를 써서 납을 녹이는 비용을 없앴으니, 비로소 사람의 지혜란 무궁함을 알게 되었다.

『대동야승』권2, 「용재총화」7

太宗於永樂元年, 謂左右曰, 凡爲治, 必須博觀典籍, 吾東方在海外, 中國之書罕至, 板刻易以剜缺, 且難盡刻天下之書. 予欲範銅爲字隨所得而印之. 以廣其傳, 誠爲無窮之利. 遂用古註詩書左氏傳字鑄之, 此鑄字所由設也, 名曰丁亥字. 世宗又於庚子年, 以所鑄之字大而不整改鑄之, 其樣小而得正. 由是無書不印. 名曰庚子字. 甲寅年又用爲善陰騭字鑄之, 比庚子字, 差大而字軆甚好. 又命世祖書綱目大字, 世祖時爲首陽大君. 遂範銅爲字, 以印綱目, 卽今所謂訓義也. 壬申年間文宗更鎔庚子字, 命安平書之, 名曰壬子字. 乙亥年世祖改鎔壬申字, 命姜希顏書之, 名曰乙亥字. 至今用之. 其後乙酉年, 欲印圓覺經命鄭蘭宗書之, 字軆不整. 名曰乙酉字. 成宗於辛卯年, 用王荊公歐陽公集字鑄之, 其軆小於庚子, 而尤精, 名曰辛卯字. 又得中朝新板綱目字鑄之, 名曰癸丑字. 大抵鑄字之法, 先用黃楊木刻諸字, 以海蒲軟泥, 平鋪印板, 印着木刻字於泥中則所印處, 凹而成字, 於是合兩印板, 鎔銅從一穴瀉下, 流液分入凹處, 一一成字, 遂刻剔重複而整之. 刻木者曰刻字, 鑄成者曰鑄匠. 遂分諸字, 貯於藏樻, 其守字者曰守藏. 年少公奴爲之. 其書草唱准者曰唱准, 皆解文者爲之. 守藏列字於書草上, 移之於板, 曰上板, 用竹木破紙塡空而堅緻之, 使不搖動者, 曰均字匠. 受而印之者, 曰印出匠. 其監印官則校書館員爲之, 監校官則別命文臣爲之. 始者不知列字之法, 融蠟於板, 以字着之. 以是庚子字, 尾皆如錐, 其後始用竹木塡空之術, 而無融蠟之費, 始知人之用巧無窮也.

『大東野乘』卷2, 「慵齋叢話」7

이 자료는 성현(成俔, 1439~1504)의 『용재총화(慵齋叢話)』에 수록된 조선 전기 활자 기술의 변화에 대한 내용이다. 성현은 공조 판서와 대제학을 역임했던 인물로, 그의 저술인 『용재총화』는 고려부터 조선 성종(成宗, 재위 1469~1494) 대에 이르기까지 민간 풍속이나 문물제도를 비롯해 문화⋅역사⋅지리⋅학문 등 다양한 내용을 수록하고 있어 당시의 문화 전반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조선은 건국과 함께 숭유우문정책(崇儒右文政策)에 따라 유생들에게 학문을 권장하기 위해 관련 전적을 시급하게 간행하여 보급할 필요성이 커졌다.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은 정치를 펴는 데 필요한 중국의 전적을 구하기 어렵고 또 목판본은 훼손되기 쉬울 뿐 아니라 모든 서적을 목판으로 간행하기도 어려운 상황임을 인식하였다. 이에 동활자를 주조하여 다종의 전적을 인쇄함으로써 국가 정치에 필요한 전적들을 전파하여 나라를 다스리는 근원을 깊이 하고 후세까지 전하여 국가의 이익을 삼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1403년(태종 3) 2월 19일에 동활자 주조를 명령하고, 수개월 만에 동활자 수십만 개를 완성하였다. 이것이 계미자(1403)이다.

계미자는 국가에 의하여 공금으로 주도되었기 때문에 영리성을 크게 띠지 않았다. 이 계미자로 간행한 도서 14종은 모두 중국에서 수입한 목판 인쇄 도서로, 이른바 ‘신지식의 보급 및 확산’이란 관점으로 파악할 수 있는 유교, 역사, 문학, 법학, 지리 등 5개류에 속하는 전적이었다. 이 계미자 주조에 의한 도서 간행은 조선 건국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견인차 역할을 하였다고 볼 수 있다. 1420년(세종 2년)에는 이를 개주, 경자자(庚子字)로 주성하였는데, 중⋅소자의 동활자로서 계미자보다 훨씬 작으면서도 박력 있고 예쁜 것이 특징이다. 1434년(세종 16년)에는 이를 다시 개주하여 갑인자를 주성하였다. 이로써 조선의 주자 인쇄술은 절정에 이르렀다.

『용재총화』에 간략히 소개된 내용을 통해 당시의 주조 과정을 살펴보면, 제일 먼저 주조하려는 활자의 글자본을 정한 다음, 찍고자 하는 책에서 필요한 수의 크고 작은 글자를 조사하여 글씨를 잘 쓰는 자에게 써 내게 하였다. 이미 간행된 책의 글자를 바탕으로 하는 경우는 그 책에서 필요한 수의 크고 작은 글자를 가려내고 부족한 글자는 달필가가 닮게 써서 보충하였다. 글자본이 마련되면 나무판에 붙이고 각수로 하여금 정교하게 글자를 새기게 하였는데, 나무는 대개 황양목(黃楊木)을 사용하였다. 글자가 다 새겨지면 하나씩 실톱으로 잘라 내어 사면을 잘 다듬고 크기가 일정하도록 정밀하게 손질하였다. 이때 나무판 만들기와 활자를 잘라 내는 일은 목공장이 맡고 글자를 새기는 일은 각자장(刻字匠)이 맡았다. 한편, 활자를 주조하기 위하여 쇠 거푸집에 갯벌의 고운 해감 흙을 판판하게 깐 뒤 나무에 새긴 어미자를 낱낱이 박고 잘 다져 글자 획이 움푹 들어가게 자국을 냈다. 그 다음에 그 자국으로 쇳물이 흘러들어갈 수 있는 홈 길을 내기 위하여 가지쇠를 박았다. 위 거푸집을 씌우고 다져 그쪽에도 자국을 내 다음, 어미자와 가지쇠를 빼냈다. 그리고 두 개의 거푸집을 합쳐 하나의 구멍으로 녹인 쇳물을 쏟아 부어 홈 길을 따라 움푹 찍힌 자국으로 흘러 들어가게 하였다. 쇳물이 식어 굳으면 거푸집을 분리하고 가지쇠를 들어내 매달린 활자를 두들겨 하나씩 떨어지게 하거나 떼어 낸 다음, 활자 하나하나를 줄로 깎고 다듬어서 깨끗하게 손질하여 완성하였다. 이러한 방법으로 일정한 어미자를 정교하게 새겨 필요한 수만큼 거푸집의 해감 흙에 자국을 내서 활자를 부어 만들기 때문에 모양과 크기를 일정하게 주조하여 완성할 수 있었다. 이것이 조선 시대 중앙 관서의 고도로 발달된 금속활자 주조 방법이었다.

조판 인세에서도 단계적인 발전을 거치며 갑인자에 이르러 절정을 이루었다. 계미자는 네 모퉁이를 고정시킨 틀의 위아래 변에 계선을 고착시킨 동판을 마련하였다. 그 판의 각 계선 사이 바깥에 밀랍을 깔고 그 위에 활자를 배열하였다. 활자 배열이 끝나면 다음으로 열을 가해 밀랍을 녹인 뒤 판판한 철판으로 위에서 균등하게 눌러 활자 면을 편평하게 하고 식힌 후에 인쇄하였다. 활자의 뒷면을 타원형으로 움푹 들어가게 한 고려 시대 활자와는 정반대로 그 끝을 송곳처럼 뾰족하게 개량하여 그것이 밀랍 속에 깊숙이 박혀 움직이지 않도록 하였다. 그러나 활자의 크기와 모양이 일정하지 않고 만든 솜씨가 아직 미숙하여 옆줄이 맞지 않고 윗 자의 아래 획과 아래 자의 윗 획이 서로 닿거나 엇물린 현상이 나타난다.

또한 인쇄 도중 활자가 자주 움직이고 기울어져서 수시로 밀랍을 녹여 부어 바로잡은 다음 인쇄했기 때문에 밀랍 소비량은 많으면서도 하루 인출량은 전지로 겨우 서너 장밖에 찍어 내지 못하였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세종은 즉위하자마자 계미자의 단점을 개량해서 활자 크기가 그보다 훨씬 작으면서도 가지런하게 만들고 인판을 또한 판판하고 튼튼하게 만들어 판을 짤 때 활자가 서로 잘 맞물리도록 하였다. 그 결과 인쇄 도중 밀랍을 녹여 사용하지 않아도 활자가 움직이지 않고 끝까지 잘 인쇄되어 하루의 인쇄 능률은 20여 장을 밀어 낼 수 있었다. 이는 계미자의 하루 인쇄 능률보다 4.5배나 증가한 성과였다. 그러나 이것 또한 옆줄이 정연하게 일직선을 이루지 못한 미숙한 조판 상태였다.

그리하여 세종은 이를 또다시 개주하기로 결심하였다. 갑인자는 큰 활자와 작은 활자의 크기를 한결같이 똑같게, 그리고 네모를 아주 평평하게 만들어 낼 수 있었다. 대형의 인판을 사용하면서도 큰 활자와 작은 활자를 막론하고 옆줄이 정확하게 일직선을 이루고 글자 사이의 공간이 일정하게 유지되어 인본이 매우 늠름하고 정연⋅정교하였다.

그리고 식자에서는 밀랍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순전히 대나무 등으로 빈 데를 메우면서 판을 짠 다음 인판들의 마지막 한 변을 닫는 완전한 조립식 관짜기로, 이 갑인자에 이르러 인쇄 기술은 절정에 이르렀다. 그 결과 하루의 인쇄 능률이 경자자의 두 배인 40여 장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러한 세종 대의 발달한 활자 인쇄술로 조선 말기까지 실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종류의 활자가 주성⋅조판되어 책 인쇄에 사용되었다.

경자자(1420) 간행 도서 36종은 유교, 역사, 문학, 어학, 의학, 도가, 군사 등 그 주제가 7개 종류로 확대되었으며, 계미자보다 더욱 다양한 소주제 도서들도 간행할 수 있었다. 세종 대부터 중앙 정부에서는 인재를 키우기 위한 교육서로서 유학, 문학, 역사를 비롯해 민생의 안위를 위한 의학, 국방, 외교 등과 관련한 다양한 주제의 도서 간행을 추진하였는데, 그런 면에서 경자자는 정치의 안정과 민생의 안위에 크게 기여하였다고 볼 수 있다.

갑인자 간행 도서는 72종으로 유교, 문학, 역사, 음악, 천문, 산법, 어학, 불교, 국역 불서, 의학, 정치, 행정, 지리, 국방, 외교, 문학, 법학 등 그 주제가 14개 이상이나 될 만큼 다종이었다. 특히 갑인자부터 이른바 한국학 도서가 간행되면서 조선만의 주체성이 발현되어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및 과학기술 전반에 걸쳐 국가의 기반을 더욱 튼튼하게 확립하기 시작하였다. 특히 과학기술류가 간행되면서 역법과 과학 기기 및 과학 기술의 발명, 발전으로 인하여 국민의 주업인 농업이나 민중의 일상생활에 큰 도움을 주어 민생 안정에도 크게 공헌하였다. 또한 한글 창제와 관련하여 『석보상절(釋譜詳節)』⋅『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 등의 간행은 한글 사용의 용례를 정착, 보급하는 데에 기여하였다.

경자자부터 을서자에 이르기까지 금속활자를 주조하기 위한 글자본 또한 주체적으로 우리나라의 저명한 서예가들이 쓴 글씨를 모범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그 주체성이 더욱 드러난다. 또한 경오자 간행 도서 3종 및 을해자 간행 도서 44종 등 우리의 역사, 문학, 지리, 의학, 법률, 전례 등이 담긴 한국학 관련 도서는 조선 왕조를 정립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고 분석할 수 있다. 특히 을해자 간행 도서에서는 조선이라는 국가 경영의 합리성을 꾀하기 위해 『경국대전』을 비롯한 정치⋅행정과 지리, 의학, 군사 등 다양한 주제의 전적을 간행함으로써 중국사에서 정치의 모범과 사례를 찾던 그동안의 경향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정치 행정에 관한 정보를 직접 도입 실행하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초주갑인자혼입보자본 『향산삼례법』에 관한 서지적 연구」,『서지학연구』45,강순애,서지학회,2010.
「직지와 금속활자 인쇄의 가치와 중요성을 규명하기 위한 조선 초기 금속활자 간행도서의 주제 분석」,『서지학연구』28,김성수,서지학회,2004.
「조선시대 활자 조판과 인쇄술 연구」,『청주고인쇄박물관』,남권희,청주고인쇄박물관,2002.
「활자 인쇄술 개발의 전후사에 대한 재검토」,『서지학연구』37,남영,서지학회,2007.
「금속활자 발명국 고려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직지’의 인류문학사적 의미」,『중원문화논총』9,남윤성,충북대학교 중원문화연구소,2005.
「조선시대 인쇄관청의 활자인쇄 장인 연구」,『한국문화』47,옥영정,규장각한국학연구원,2009.
「한국 고활자명에 대한 연구」,『서지학연구』29,윤상기,서지학회,2004.
「금속활자 밀랍주조법의 대량 주조 실험 연구」,『서지학연구』49,조형진,서지학회,2011.
저서
『활자들의 뒷면』, 강현국, 미다스북스, 2004.
『금속활자와 인쇄술』, 손보기, 세종대왕기념사업회, 2000.
『조선후기의 활자와 책』, 윤병태, 범우사, 1992.
『고려청자와 금속활자』, 이영호, 삼성비엔씨, 2010.
『한국전적인쇄사』, 천혜봉, 범우사, 1990.

관련 이미지

계미자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