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분야별문화조선 전기성리학의 발달

권근의 성리 사상

주자(朱子)가 이르기를, “하늘은 음양(陰陽)․오행(五行)으로 만물을 화생(化生)시키는데, 기(氣)로써 형체를 이루고 이(理)가 또한 거기에 주어진다” 라고 하였다. 이제 여기에 근거하여 이 그림을 그렸다.

위 그림은 삼가 주자(周子: 周敦頤, 1017~1073)의 태극도(太極圖)와 주자(朱子: 朱熹, 1130~1200)의 중용장구(中庸章句)의 설에 의거해서 인간의 심성(心性)과 이기(理氣)․선악(善惡)의 차이를 밝혀 후학들에게 보이고자 한 것이다. 그러므로 만물이 화생(化生)하는 형상까지는 설명하지 못하였다. 그러나 사람과 사물을 낳음에 있어서 그 이치는 같으며, 그 기가 통하고 막히고 치우치고 바른 것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그 바르고 통한 기운을 얻으면 사람이 되고, 그 치우치고 막힌 기운을 얻으면 사물이 된다. 이 그림에 의해 보면, 성자권(誠字圈)이 가장 바르고 가장 잘 통하기 때문에 성인(聖人)이 되고, 경자권(敬字圈)은 그 다음으로 바르고 통하여 중인(衆人)이 되며, 욕자권(欲字圈)은 치우치고 막혔으므로 물건이 된다. 그 밑으로 금수(禽獸)처럼 옆으로 된 것이 한층 더 치우치고 막히게 되면 초목(草木)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만물이 화생(化生)되는 형상이 또한 그 속에 모두 갖추어져 있다고 하겠다.

대저 천지의 조화는 낳고 낳음이 끝이 없으니, 가버린 것은 끊어지고 오는 것은 계속 이어진다. 사람과 짐승, 풀과 나무, 천태만상은 제각각 성(性)과 명(命)이 바른 것으로서, 모두 하나의 태극으로부터 유출되어 나온 것이다. 그러므로 만물은 제각각 하나의 이치(理)를 가지고 있다. 또한 만 가지의 이치는 하나의 근원(太極)으로부터 나온 것이니, 한 포기의 풀과 한 그루의 나무라도 다 각기 하나의 태극을 가지고 있으므로 천하에 성(性)이 없는 사물은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중용(中庸)에 이르기를, “능히 그 성(性)을 다할 수 있으면 곧 인간의 성(性)을 다할 수 있고, 사물의 성(性)을 다하여 천지의 화육(化育)을 도울 수 있다”고 한 것이다. 아! 지극한 말씀이로다.

『입학도설』 천인심성합일지도(天人心性合一之圖)

朱子曰, 天以陰陽五行, 化生萬物, 氣以成形, 而理亦賦焉. 今本之作此圖.

右圖謹依周子太極圖, 及朱子中庸章句之說, 就人心性上, 以明理氣善惡之殊, 以示學者. 故不及萬物化生之象. 然人物生其理則同, 而氣有通塞偏正之異. 得其正且通者爲人, 得其偏且塞者爲物, 卽此圖而觀則, 誠字一圈得最正最通, 而爲聖人, 敬字一圈得正且通者, 而爲衆人, 欲字一圈得偏且塞者, 而爲物, 其下禽獸橫者, 得其尤偏塞而爲草木者也. 是則萬物化生之象, 亦具於其中矣. 夫天地之化, 生生不窮, 往者息而來者繼, 人獸草木千形萬狀, 各正性命者, 皆自一太極中流出. 故萬物各具一理, 萬理同出一源, 一草一木各一太極, 而天下無性外之物. 故中庸言, 能盡其性則能盡人之性, 能盡物之性, 而可以贊天地之化育, 鳴呼至哉..

『入學圖說』 天人心性合一之圖

이 사료는 1394년(태조 3년) 양촌 권근(權近, 1352~1409)이 지은 『입학도설(入學圖說)』 제1도 「천인심성합일지도(天人心性合一之圖)」의 설명 부분이다. 권근은 조선조 성리학의 첫 장을 연 선구적 인물이다. 왕조 자체를 세운 것은 이성계(李成桂, 1335~1408)를 중심으로 하는 정치 세력이었지만, 권근은 삼봉 정도전(鄭道傳, 1342~1398) 등과 함께 국가의 이념적 기반을 확립하는 역할을 담당하였다. 조선 왕조 건국 이후 불교를 대신하여 우주 질서와 인간 질서를 통일적으로 바라보는 학문으로서 사물을 한층 객관적이고 합리적으로 바라보고자 하는 성리학이 지배적인 학문으로 자리 잡았다. 『불씨잡변(佛氏雜辨)』을 저술한 정도전의 뒤를 이어 권근성리학을 더욱 발전시켜 학문적으로 뿌리를 내렸다. 권근의 사상은 『입학도설(入學圖說)』과 『오경천견록(五經淺見錄)』 같은 저술을 통해 정리되었다. 이 책들은 우리나라에서 성리학 관련 저술로서는 가장 오래된 것들이다.

권근은 1370년(고려 공민왕 19년) 과거에 급제하여 춘추검열(春秋檢閱)에 임명되면서 관직 생활을 시작하였고, 이후 1389년(고려 공양왕 1년) 이숭인(李崇仁, 1349~1392)을 옹호한 언사로 탄핵을 받아 유배될 때까지 19년간 관료로 활동하였다. 『입학도설』은 권근이 1390년(공양왕 2년) 금마군에 유배되어 있을 때 저술하였다. 전집과 후집으로 나뉘어 있는데 1397년(태조 6년) 진주에서 전집이 처음 간행되었으며, 1425년(세종 7년) 역시 진주에서 전⋅후집 합본이 간행되었다. 권근은 『입학도설』 서문에서 자신에게 찾아온 초학자들에게 『대학(大學)』과 『중용(中庸)』을 가르치기 위해 『입학도설』을 지었다고 기록하였다. 『입학도설』은 전집 23개, 후집 14개, 부록 1개 등 총 38개의 도설로 구성되어 있다.

권근의 『입학도설』 제1도 「천인심성합일지도(天人心性合一之圖)」에는 그의 우주관과 인간관이 잘 정리되어 있다. 권근의 천⋅인 관계에 관한 기본 견해는 천⋅인이 하나로 통한다는 합일적 관점이다. 「천인심성합일지도」에서는 그러한 천이 생성해 낸 것 중에서 가장 영특한 존재는 인간이라고 자리매김하였다. 그리하여 천⋅인이 소통할 수 있는 것은 성과 경을 통해서라고 보았다. 이것은 인간이 수양을 통해 닦아야 할 심덕의 핵심이라고 보았다.

그는 성리학에서 ‘인간’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지목함으로써 한국 성리학이 인성론적인 발전을 하는 단서를 열었다. 권근은 인간의 마음은 본질적으로 선하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으며, 그런 선성은 하늘[天]으로부터 근거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간이 마음의 본체인 본성을 잘 보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성찰과 수양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그는 현실에서 인간이 선할 수도 있고 약할 수도 있는데, 선한 행동을 할 수 있는 보편적 근거를 천에서 찾은 것이다. 본성은 모든 사람이 다 착하지만 기질에 따라 선한 사람이 되기도 하고 악한 사람이 되기도 한다고 구분하였다. 그러므로 마음을 잘 다스리는 것이야말로 몸이 악으로 빠지지 않게 하는 중요한 요소라고 보았다. 몸을 다스리기 위해서는 마음을 다스려야 하고, 마음을 다스리는 요체는 ‘경(敬)’을 중심으로 공부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또 천지 만물과 자연 현상을 본체(本體)와 작용(作用)이라는 관점에서 파악하였는데, 인간의 마음도 하늘로부터 부여받은 천성과 현실적 감정이 합치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하였다. 그는 하늘과 인간, 그리고 인간의 마음이 하나로 합일 되는 경지를 최고의 이상이라고 여겼다.

권근의 『입학도설』에 대해 『필원잡기(筆苑雜記)』에는 “문충공(文忠公)이 일찍이 『입학도설』을 저술하였는데, 주돈이(周敦頤)의 「태극도(太極圖)」와 주자(朱子)의 『중용장구(中庸章句)』의 해설에 의거하여 천인심성합일도(天人心性合一圖)를 만들었다. 이것은 내용이 광대하고 모든 이치를 빼놓지 않고 정심(精深)하고 미묘하여 옛 성인이 발명치 못한 것을 확충하고, 무궁토록 후학의 길을 열어 주었다. 또한 ‘군자(君子)는 이것을 닦기 때문에 길하고, 소인(小人)은 이것을 거스르기 때문에 흉하다’는 설로 중요한 강령만 열거하여 배우는 자들에게 보여 준 것이니 그 뜻이 심오하다”라고 높게 평가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권근과 입학도설」,『선비문화』6,강문식,남명학연구원,2005.
「권근의 역사인식과 역사서술」,『한국학보』30,강문식,일지사,2004.
「권근의 입학도설 고찰」,『논문집』28,구춘수,공군사관학교,1990.
「양촌 권근의 천인합일 사상」,『동양철학연구』62,김기화,동양철학연구회,2010.
「양촌 권근의 정치사상」,『석당논총』14,김재구,동아대학교 석당학술원,1988.
「권근의 정치사상」,『21세기정치학회보』8,부남철,21세기정치학회,1998.
「조선 건국기 성리학자의 이단논쟁 : 불교를 배척하지 않은 권근의 사례」,『정치사상연구』1,부남철,한국정치사상학회,1999.
「양촌 권근 연구」,『동양한문학연구』3,손정희,동양한문학회,1988.
「양촌 권근의 심성론」,『유교사상연구』27,이상성,한국유교학회,2006.
「양촌 권근의 벽불론에 대한 재인식」,『한국철학논집』30,이상성,한국철학사연구회,1993.
「『입학도설』을 통해 본 권근의 성리학」,『범한철학』26,정대환,범한철학회,2002.
「권근 성리학의 구조와 특성」,『중국철학』3,정대환,중국철학회,1992.
「양촌 권근의 예론에 관한 연구」,『한국철학논집』3,허종은,한국철학사연구회,1993.
「권근의 성리설과 그 철학사적 위치」,『한국사상사학』28,홍원식,한국사상사학회,2007.
저서
『권근의 경학사상 연구』, 강문식, 일지사, 2008.
창닫기